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이 전학가기 싫어해요ㅜ

ㅇㅇ | 조회수 : 2,197
작성일 : 2020-11-23 00:32:54
큰아이 초4 작은아이 초1입니다.
내년 신학기 맞춰서 이사를 가려고했는데 (아직 계약전) 아이들이 전학가기 싫다네요ㅜ
그 전에 가볍게 얘기했을땐 별 반응없었는데 다음주에 계약 앞두고있어서 얘기했더니만 안갈거래요.
둘째는 절친이 있어서 눈물 뚝뚝ㅜ

2년뒤에 분양받은 아파트가 입주인데 그때 이사가면 큰애가 중학입학이라 전학은 안해도 되지만 재배정을 받아야해서 가까운 학교 배정 못 될 가능성이 커요. 학군이 좋은 곳이거든요. 거기다 백호랑이띠ㅜ
그래서 2년 먼저 근처 새아파트에서 전세살면서 남중 배정받고 입주하려고 했는데 아이들이 아직 이해하기 힘드니ㅜ
사교육 차이도 좁히고 친구 좀 사귀어 중학 가는게 나을텐데 말이죠...
배정포기하고 초6졸업하고 입주하는것도 생각하고있지만 그때 작은애가 초4가 되요. 딸인데 고학년때 적응이 더 힘들지 않을까요ㅜ 여자애들 무리가 다 만들어져 있을텐데..
내일 부동산에서 전화올텐데 잠이 안오네요ㅜ
IP : 112.152.xxx.3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20.11.23 12:35 AM (119.207.xxx.90)

    저희는 아들들만인데도
    초반에는 힘들어하더라구요,

    저도 어릴적 그런 경험있었는데
    지금말로 멘붕이었던거 같아요.ㅜㅜ
    당시는 멘붕이라 무감각했는데
    요즘 떠올리면 가끔 눈물이 날 것 같아요.
    근데 무탈히 지나왔어요,

    환경이 더 좋아지면 금세 좋아지지
    않을까요.

  • 2. ..
    '20.11.23 12:37 AM (112.152.xxx.35)

    학군이나 학원 질은 좋은데 환경이 좋지는 않아요ㅜ
    초과밀에 학교도 언덕위에 있고..
    집은 새집이고 대단지에 큰평수라 좋지만요..

  • 3.
    '20.11.23 12:39 AM (124.54.xxx.37)

    그래서 이사못하고 주저앉았는데 지금은 후회해요 그친구들 여전히 잘지내는것도 아니고.. 그사이 이사가려던 곳들은 다 집값 장난아니게 오르고..

  • 4. ..
    '20.11.23 12:43 AM (112.152.xxx.35)

    저도 지금 사는곳에 연고가 없고, 지금 이사가려는 곳이 제가 자란곳이에요. 그나마 여기서 사귄 지인들이 올해 말에 다 학군따라 이사를 가서 이번에 주저앉으면 저만 남겨진 기분이 들거같기도 해요ㅜ

  • 5. 지금
    '20.11.23 12:43 AM (149.248.xxx.66)

    옮기세요. 아이들은 전학 다 싫어해요. 그래도 사정상 옮겨야면 옮겨야죠 ㅠㅠ
    1학년은 문제없고요. 4학년인 첫째가 좀 힘들텐데..그래도 중학교때 가는것보다 지금가서 친구 좀사귀고 중학교들어가는게 훨 나아요.

  • 6. ..
    '20.11.23 1:33 AM (175.119.xxx.68)

    애 말 듣다 ...

    지금은 이사도 못 가고

    지금은 애도 말은 안 하지만 후회하고 있겠죠

    어른이 주체가 되어야 합니다

  • 7. ....
    '20.11.23 3:10 AM (61.79.xxx.23)

    애들 금방 적응합니다
    신학기 맞추면 더 문제 안되요

  • 8. 이사
    '20.11.23 7:19 AM (223.38.xxx.18)

    저도 애가 전학가기 싫어해서 주저앉았는데 내내 후회합니다.
    꼭 이사하세요.

  • 9. 경험자
    '20.11.23 10:07 AM (125.139.xxx.194)

    꼭 신학기에 맞춰요
    중간에 전학갔다가 외톨이 왕따
    애가 너무 힘든시기를 보냈어요
    후회많이 했습니다
    자식이 먼저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3451 형제간 상속 협의가 안되면 어떡하나요? 상속 18:57:54 25
1263450 영어 유치원 고민. 폴리 vs PSA ㅍㅍㅍ 18:56:59 15
1263449 강서구 에어로빅 관련 확진자 54명 ㄷㄷ 2 dd 18:54:50 220
1263448 네임벨류로만 봤을때..남서울대? 백석대? 5 .., 18:50:18 126
1263447 남자 웨딩 반지 골라주세요.. 2 영원하자 18:48:52 81
1263446 부동산 매도 잔금일 문의드립니다 4 .. 18:35:46 172
1263445 대법원장되면 공관에 손자놀이터 만들수 있다. 5 김명수 왜이.. 18:30:12 447
1263444 그지같은 엄마들도 많지 않나요? .. 18:30:01 473
1263443 코로나 라이브 줄고있는줄 7 18:29:33 747
1263442 냉동실에 있던 소고기 해동시킬때요.. 3 .... 18:26:12 227
1263441 입짧은 햇님 아세요? 19 사랑 18:26:02 1,477
1263440 집값 더 띄우는 '전세난 풍선효과'…강남3구 다시 高高 9 미쳤네 18:22:29 534
1263439 경인교대 근처 아이 데리고 살기 어떤가요? 4 .... 18:14:12 382
1263438 숱 없는 파마 머리 볼륨있게 보일수 있는 헤어 제품 있을까요 2 머리 숱이 18:13:53 445
1263437 부부공동명의면 양도세 계산시 2주택자로 되나요? 4 상속 18:12:44 461
1263436 엄마가 식칼로 저를 찌르려고 했어요. 27 ... 18:10:38 3,619
1263435 카톡으로보내온 pdf읽는법 3 카카오톡 18:10:19 404
1263434 독일교민들 최순실 은닉재산 뿌리를 캘 데이비드 윤 송환해야 하는.. 5 ... 18:09:46 533
1263433 밥물이라고 하니까 똥물 뒷물 연상되네요 14 .. 18:09:36 583
1263432 장기특별공제 50 % 8 부동산 18:08:34 460
1263431 코로나 백신은 중국이 가장 먼저 개발하지 않을까요? 2 ..... 18:07:16 317
1263430 밥따로를 제대로 하실라면. 23 겨울이 18:05:11 836
1263429 배는 고픈데 먹고 싶은게 아무것도 없어요 2 식욕 18:01:32 444
1263428 40대 인생 7 40대 18:00:31 1,097
1263427 밥물 제 시간표와 질문 1 나무 17:57:57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