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이 전학가기 싫어해요ㅜ

ㅇㅇ 조회수 : 2,273
작성일 : 2020-11-23 00:32:54
큰아이 초4 작은아이 초1입니다.
내년 신학기 맞춰서 이사를 가려고했는데 (아직 계약전) 아이들이 전학가기 싫다네요ㅜ
그 전에 가볍게 얘기했을땐 별 반응없었는데 다음주에 계약 앞두고있어서 얘기했더니만 안갈거래요.
둘째는 절친이 있어서 눈물 뚝뚝ㅜ

2년뒤에 분양받은 아파트가 입주인데 그때 이사가면 큰애가 중학입학이라 전학은 안해도 되지만 재배정을 받아야해서 가까운 학교 배정 못 될 가능성이 커요. 학군이 좋은 곳이거든요. 거기다 백호랑이띠ㅜ
그래서 2년 먼저 근처 새아파트에서 전세살면서 남중 배정받고 입주하려고 했는데 아이들이 아직 이해하기 힘드니ㅜ
사교육 차이도 좁히고 친구 좀 사귀어 중학 가는게 나을텐데 말이죠...
배정포기하고 초6졸업하고 입주하는것도 생각하고있지만 그때 작은애가 초4가 되요. 딸인데 고학년때 적응이 더 힘들지 않을까요ㅜ 여자애들 무리가 다 만들어져 있을텐데..
내일 부동산에서 전화올텐데 잠이 안오네요ㅜ
IP : 112.152.xxx.3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20.11.23 12:35 AM (119.207.xxx.90)

    저희는 아들들만인데도
    초반에는 힘들어하더라구요,

    저도 어릴적 그런 경험있었는데
    지금말로 멘붕이었던거 같아요.ㅜㅜ
    당시는 멘붕이라 무감각했는데
    요즘 떠올리면 가끔 눈물이 날 것 같아요.
    근데 무탈히 지나왔어요,

    환경이 더 좋아지면 금세 좋아지지
    않을까요.

  • 2. ..
    '20.11.23 12:37 AM (112.152.xxx.35)

    학군이나 학원 질은 좋은데 환경이 좋지는 않아요ㅜ
    초과밀에 학교도 언덕위에 있고..
    집은 새집이고 대단지에 큰평수라 좋지만요..

  • 3.
    '20.11.23 12:39 AM (124.54.xxx.37)

    그래서 이사못하고 주저앉았는데 지금은 후회해요 그친구들 여전히 잘지내는것도 아니고.. 그사이 이사가려던 곳들은 다 집값 장난아니게 오르고..

  • 4. ..
    '20.11.23 12:43 AM (112.152.xxx.35)

    저도 지금 사는곳에 연고가 없고, 지금 이사가려는 곳이 제가 자란곳이에요. 그나마 여기서 사귄 지인들이 올해 말에 다 학군따라 이사를 가서 이번에 주저앉으면 저만 남겨진 기분이 들거같기도 해요ㅜ

  • 5. 지금
    '20.11.23 12:43 AM (149.248.xxx.66)

    옮기세요. 아이들은 전학 다 싫어해요. 그래도 사정상 옮겨야면 옮겨야죠 ㅠㅠ
    1학년은 문제없고요. 4학년인 첫째가 좀 힘들텐데..그래도 중학교때 가는것보다 지금가서 친구 좀사귀고 중학교들어가는게 훨 나아요.

  • 6. ..
    '20.11.23 1:33 AM (175.119.xxx.68)

    애 말 듣다 ...

    지금은 이사도 못 가고

    지금은 애도 말은 안 하지만 후회하고 있겠죠

    어른이 주체가 되어야 합니다

  • 7. ....
    '20.11.23 3:10 AM (61.79.xxx.23)

    애들 금방 적응합니다
    신학기 맞추면 더 문제 안되요

  • 8. 이사
    '20.11.23 7:19 AM (223.38.xxx.18)

    저도 애가 전학가기 싫어해서 주저앉았는데 내내 후회합니다.
    꼭 이사하세요.

  • 9. 경험자
    '20.11.23 10:07 AM (125.139.xxx.194)

    꼭 신학기에 맞춰요
    중간에 전학갔다가 외톨이 왕따
    애가 너무 힘든시기를 보냈어요
    후회많이 했습니다
    자식이 먼저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658 너무 가난한데 아이가 공부를 잘하면 ㅇㅇ 15:02:14 25
1326657 피아노를 판매해보셨나요 .. 15:02:14 3
1326656 미혼) 서른아홉과 마흔 많이 다르겠죠?? ㅇㅇㅇ 15:02:13 5
1326655 '도서관서 여아 보며 4시간 음란행위'20대男 구속 1 .. 15:00:55 99
1326654 어제부터 에어콘 가동했어요 ㅠㅠㅠ 1 음.. 14:50:18 183
1326653 친구같은 남편이랑 살면 너무 좋을것 같아요 1 친구 14:48:36 522
1326652 한강에 사람이 많이 모였네요. 23 ... 14:47:30 1,376
1326651 금융치료가 필요한분들 여기 우글우글하죠. 6 망상본진 14:47:29 280
1326650 층간 소음 1 연두잎 14:46:43 120
1326649 장마인가요 ?? 날씨가 점점 종잡을 수가 없네요 날씨가왜이래.. 14:46:37 139
1326648 (도움절실) 분당서울대병원 2인실 가보신 분이요 2 건강이 복 14:43:46 236
1326647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이거 보시는 분들 있으세요 .?? 5 ... 14:38:02 765
1326646 호르몬 주사 맞으면 손도 저리나요? 4 꺄오 14:37:57 198
1326645 의자 헤드가 있으면 편한가요? 1 레인 14:36:22 98
1326644 피부과 시술 1 피부과 14:26:55 386
1326643 강릉에서 고등아이 공부시키려면 1 14:24:55 347
1326642 상가계약하려다 당일에 맘바껴서 취소했는데 젤 잘한 일이예요 5 ... 14:24:34 1,153
1326641 한국인들은 강제로 부지런해질수밖에없네요 15 흠흠 14:23:05 1,883
1326640 5월에 에어콘 키는건 처음이네요. 7 ........ 14:21:02 769
1326639 알바들 특징 17 82지킴이 14:19:59 396
1326638 동석자 애비 쉿하는 행위 16 은폐 14:18:20 1,561
1326637 자식은 왜이렇게 예쁜걸까요 19 aa 14:18:12 1,478
1326636 혹시 성모힐 의원 가본 분 계시는지.. ADHD 관련해서요 14:14:21 126
1326635 월남쌈 . 가족모임 메뉴로 별로일까요 20 ㅡㅡ 14:14:07 1,036
1326634 식당추천(서울신림동출발 정읍도착) 2 70엄마모시.. 14:10:58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