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샌 식탁에 유리 안 올려놓나요?

식탁유리 | 조회수 : 5,145
작성일 : 2020-10-29 13:51:46
오래된..하지만 사용감 없는 식탁유리가 집 베란다에 있는데요
울 아이가 식탁에 유리 안 올리면 안되냐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블로그나 어디 사진이나..사진 보면 식탁위에 유리가 없긴 하던데..
요샌 유리 안 올리나 해서 궁금해서 글 올려봐요..
저도 유리 빼고 싶긴 한데..닦을때나 관리는 유리가 편하긴 하고..
IP : 59.8.xxx.163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29 1:55 PM (112.221.xxx.67)

    촌.........촌스럽죠

  • 2. 안해요
    '20.10.29 1:55 PM (118.221.xxx.161)

    유리올려서 쓰다가 촉감이 너무 차가워서 안 올리고 사용해요

  • 3. 저희집도
    '20.10.29 1:57 PM (1.230.xxx.106)

    유리 올리고 쓰는데 다른집 가보면 식탁유리 깐 집은 우리집 밖에 없어요
    식탁 원목이나 그 좋다는 세라믹으로 바꾸고 싶은데 멀쩡한거 왜 버릴려고 하냐고
    남편이 난리필게 뻔해서 싸우기 싫어서요
    지겨우면 유리를 신문지에 싸서 침대밑에 보관하기도 합니다.

  • 4. 원글
    '20.10.29 1:57 PM (59.8.xxx.163)

    별 생각없이 살다가..아이가 얘기하니 그런가..하다 여쭤보긴 햇는데
    검색해보니 요새도 식탁유리 깔았다는 글도 보이긴 해서
    이것도 취향타는걸까요?

  • 5. 요즘
    '20.10.29 2:01 PM (222.120.xxx.34)

    유리 안 깔아요.
    흠이 덜 난다는 것 빼곤 촉감 나쁘고 촌스럽고, 청소하기도 편하지 않잖아요.

  • 6. 개취
    '20.10.29 2:03 PM (106.102.xxx.53)

    저도 그냥 유리 깔고 써요
    어렸을 때 책상에 항상 유리를 깔고 써서 그런지 크게 부담감 없어요
    알콜 뿌려 싹 닦아내기 편해서요
    유리 안 깔고 세덱 에스닉크래프트 같은 흡수성 있는 원목식탁 쓰는 집들 보면요
    얼룩덜룩 꾸질꾸질해서 비위 상하고, 여름 장마철엔 식탁에 앉으면 백퍼센트 쩐내 나요
    대리석은 김치국물 물 드는거 신경 쓰이고...
    세라믹은 닦을 때 섬유 같은게 자꾸 끼이는 것도 그렇고요
    접시 끌리는 소리가 소름 쫙 끼쳐요

  • 7. 원목식탁
    '20.10.29 2:05 PM (182.216.xxx.172)

    오래된사람
    아무생각없이 유리 그대로 깔고 살았는데
    갑자기 빼볼까 싶네요
    원목식탁인데요

  • 8. ..
    '20.10.29 2:05 PM (218.148.xxx.195)

    원목이 아니라 유리 깔 생각을 안하네요

  • 9. 유리 뺐다가
    '20.10.29 2:12 PM (119.198.xxx.60)

    식탁이 너무 없어보이고 허전해서
    다시 깔았어요.

  • 10.
    '20.10.29 2:13 PM (211.59.xxx.122)

    원목으로 분위기내고 살려고 했으나
    흘리고 얼룩들고 감당이 안되어 ㅠ
    걍 유리깔고 살아요.

  • 11. 촌스럽죠
    '20.10.29 2:15 PM (121.130.xxx.107)

    원목인데 쩐내 안나는데요?
    밥 멉을때 1인용 매트 깔잖아요..모양새도 좋고
    위생적이기도 하구요 겨울에는 원단매트
    여름엔 라탄등 여러소재로 번갈아 써요
    유리는 팔에 닿는 촉감 식욕을 떨어뜨려요

  • 12. 식탁보와 매트
    '20.10.29 2:20 PM (14.35.xxx.21)

    식탁보 여러 장 돌려써요. 매트가 필요하고요. 그것들 세척도 일이네요.

  • 13. 새옹
    '20.10.29 2:20 PM (112.152.xxx.4)

    너무 차가워서 유리는...

  • 14. 마크툽툽
    '20.10.29 2:21 PM (223.39.xxx.24)

    원목이고 유리 안깔아요. 촌스러워요... ㅠㅠ
    1인 매트 깔아요 대신에. 좀 비싸긴 한데 실리콘 소재
    삶아서 살균 가능한거 쓰고.
    라탄매트도 쓰고 방수천으로 된것도 있어서 계절별로
    맞춰서 써요!

  • 15. .....
    '20.10.29 2:29 PM (116.38.xxx.18)

    편안함이 촌스러움을 커버하기에 유리 깔고 써요.
    기분에 따라 식탁보도 바꾸니 일석이조.

  • 16. 츄르츄르
    '20.10.29 2:30 PM (211.177.xxx.34)

    저희도 개인매트 깔아요. 뒤에 콜크로 된 거요. 닦기도 쉬워요.

  • 17. 깨지면
    '20.10.29 2:31 PM (203.128.xxx.45)

    대책이 없어서 투명매트 씁니다
    쓸만해요...

  • 18. 저도
    '20.10.29 2:33 PM (180.224.xxx.42)

    세덱인데 오일살짝 한번발랐어요
    몇년 썼는데 얼 룩 단 한군데도 없습니다
    따듯하고 포근한 느낌 좋아요
    식탁유리에 뭐 놓을때 나는 날카로운소리가 싫어요
    저도 식탁매트 종류별로 부자 입니다

  • 19.
    '20.10.29 2:33 PM (182.215.xxx.169)

    원목 7년째쓰는데요.
    반질반질하고 쩐내안나요.
    원목의 느낌이 너무 좋죠..
    유리의 찬 느낌이 전 싫더라구요.

  • 20.
    '20.10.29 2:33 PM (116.122.xxx.152)

    깔고 써요
    뺏다가 불편하고 이상해서 다시 유리 깔아씁니다

  • 21. 깔아욬ㅋㅋㅋ
    '20.10.29 2:38 PM (125.132.xxx.178)

    저 세덱에서 아르카식탁 샀어요. 하지만 유리깔아욬ㅋㅋㅋㅋㅋㅋㅋ 당연히 촌스럽지만 아르카식탁이 알코올같은데 취약해서 술 좋아하는 남편이 자기가 손떨려서 술 못마시겠다고 꼭 유리깔아달래서 유리깔고 써요. 차가운건 매트로 보완하면 되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마음이 편해야하니까 촌스러워도 어쩔 수 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가 한번씩 유리깔아서 비싼식탁 폼도 안난다고 구박해요 ㅎㅎㅎ

  • 22. 가서
    '20.10.29 2:49 PM (1.225.xxx.117)

    냄새맡고왔잖아요 ㅋ
    다행히 냄새는 안나네요

  • 23. ....
    '20.10.29 2:53 PM (1.237.xxx.189)

    보기 싫어요
    유리깔거면 원목을 왜 써요
    물 스며들어 까맣게 곰팡이 필까 상판만 바니쉬 세번 발라주고 반질해진 식탁 그냥 써요
    찍히고 패여 낡아도 유리얹혀있는거보단 낫네요

  • 24. 매트매트
    '20.10.29 2:58 PM (49.175.xxx.43)

    이*아에서 나무 매트 라탄매트 천매트 여러개 사서
    기분에 따라 바꿔 놓고 밥 먹어요.
    찬 몇개 없어도 정성 들인 것 같아요. 식탁 위 관리하기 쉽구요

  • 25. 저는 깔아요
    '20.10.29 3:00 PM (223.62.xxx.207)

    원목이지만 엔틱 제품이예요
    코팅해버리면 특유의 빈티지함이 사라져서요
    비싸게 샀어요 프랑스 직수입이고 5백 주고 산 제품이라
    엔틱 제품 흠집나서 수리하면 진짜 이상하거든요
    흠집도 자연스럽게 나야 이쁜거지..
    대책 없이 푹 패여 버리면 답 없을 듯 해서
    전 유리 깔았습니다

  • 26. ..
    '20.10.29 3:07 PM (115.140.xxx.145)

    쩐내라니..식탁에서 뭘하길래..
    전 촌스럽고 그런것보다 차가워서 안써요
    팔에 닿는 찬 느낌이 아주 싫더라구요

  • 27. ---
    '20.10.29 3:21 PM (220.116.xxx.233)

    전 애들이 어려서 유리 깔았어요,

    크레파스 칠도 하고 음식도 물도 마구 흘리고 감당안돼서요 ㅠㅠ

    지금은 물로도 닦고 알콜로도 닦고 아주 편해요 ㅋ

  • 28. 으음
    '20.10.29 3:29 PM (119.203.xxx.253)

    유리 밑에 물기 스밀까봐 조심해야 하는 문제
    또 뭐 흘리면 유리 경계부분에 흘리면 유리 살짝 들거나 밀어서 그 틈새를 닦아야 하는 문제
    그게 너무 불편해서..

  • 29. 민트라떼
    '20.10.29 4:02 PM (118.221.xxx.50)

    저도 비싼 앤틱 식탁인데 첨에 유리없이쓰다가 여기저기 스크래치 난거 보고 마음아파서 다시 유리 깔았어요
    대신 그 위에 1인매트 올려놓고 쓰죠

  • 30. .....
    '20.10.29 4:03 PM (117.53.xxx.106)

    후각이 너무 심하게 예민한 개코라 인생이 피곤한 사람이에요
    아파트 저희 동 건조기 때문에 화재 났을 때 119 최초 신고자가 저 였는데요
    심지어 그 집이 저희 집의 무려 일곱층 아래 였어요
    장마철에 원목식탁에서 쩐내 나는거 맞아요
    원목식탁 쓰는 친구네 집들은 장마철에 대부분 역한 냄새 나요
    사람들이 자기집의 고유한 냄새는 익숙하고 둔해져서 잘 몰라요
    저같이 냄새 예민 하거나 위생 신경 쓰시는 분들은 유리 까는거고요
    인테리어가 중요한 가치인 분들은 안 깔고 쓰는거죠 뭐
    내집에서 내가 유리 깔고 안 깔고는 당연히 내맘 이니까요

  • 31.
    '20.10.29 4:04 PM (219.250.xxx.166)

    전 별로 비싸지도 않은 인아트 고무나무 식탁 쓰는데요. (인아트 앤디 2개 붙여 써요) 6년 넘었지만 쩐내, 끈적임....;;;;; 전혀요.
    가정에서 쓰는 식탁이 대체 왜 그런 일이 있나요?
    보송보송 좋기만 한데....

  • 32.
    '20.10.29 4:31 PM (125.191.xxx.148)

    저희도 깔고 써요.
    인테리어든 생활패턴이든 각자 취향 차이인데
    거기다대고 촌스럽다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사람들이 무례한거죠.
    유행지난 옷을 입고 밖여 돌아다녀도 대놓고 그런 표현은 실례인데
    자기집에서 자기 식탁에 유리를 깔든말든 각자 알아서 하는거죠.

  • 33. ..
    '20.10.29 4:45 PM (118.46.xxx.127)

    촌스럽든 어쨌든,
    저는 유리 깔고 지내는게 위생적으로 관리하기 편해요.

  • 34. 테이블
    '20.10.29 5:40 PM (120.142.xxx.201)

    매트 쓰니까요....
    유리 까는게 풍수에 안좋다하긴해요.
    난 안 믿지만....
    젓가락 받침도 쓰고....

    식세 쓰니 작은 설거지 거리 걱정 없고 보기도 좋고 ...
    전 매트와 젓가락 받침 필수

  • 35. 유리
    '20.10.29 6:33 PM (125.184.xxx.238)

    깔고 청소가 너무 귀찮아서
    대리석 샀어요

  • 36. 오래
    '20.10.29 8:04 PM (211.36.xxx.242)

    전부터 유리안깔고 있어요. 유리안깔아도 전혀 문제없는데 옛날에는 왜깔았나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173 컴활 혼자서 공부해서 따기 어려울까요? .. 20:48:46 10
1264172 대박이네요 코로나 이대로면 천명 가겠어요 2 ... 20:47:46 152
1264171 직장생활에서 아부하는거요 1 ..... 20:47:21 54
1264170 의사라는 인간이 마스크를 안쓰네요 2 ㅇㅇ 20:45:31 129
1264169 병뚜껑이 안열릴때 쉽게 따는 방법 2 .. 20:45:01 114
1264168 차 안에서 통화하거나 노래 들으면 밖에서 들리나요? ... 20:44:57 43
1264167 남편 목 염증 검사 .. 20:44:43 60
1264166 호캉스.. 2 ... 20:43:48 106
1264165 국민의당 김 윤이란 사람은 누군가요? 뉴공에서 20:43:28 71
1264164 수능 올2등급 하면 어느대학까지 가나요? 6 혹시 20:42:50 246
1264163 (방탄팬만) 희소식들고왔어요 3 bE 20:42:19 234
1264162 나이가 들수록 마음이 너그러워진다던데.. 동의하시나요..? 8 너그러움 20:38:30 370
1264161 국가장학금신청시요 2 궁금 20:35:52 111
1264160 세금 부담 되면 팔고 싼 데로 가면 되지 않느냐는 말 12 세금 20:34:59 316
1264159 고3맘이 고3에게 줘도 되나요? 2 .... 20:33:19 302
1264158 헤어질때 이별통보하시나요? 1 미련일까 20:33:16 239
1264157 혈압약 질문이요. 3 ... 20:32:23 193
1264156 요즘 대학생들 학교 도서관 가나요? 3 음냐 20:30:53 173
1264155 펌) 오늘자 MBC뉴스데스크가 터뜨린 대물급 폭탄 10 무능한검찰 20:30:53 1,003
1264154 이번 윤석열일 끝나면 국짐당은 daum에게 3 ... 20:30:43 296
1264153 판교역 근처에 새벽 6시~9시까지 있을만한곳이 있을까요? 6 thth 20:29:04 315
1264152 트레이더스에서 돼지갈비찜을 샀는데..우와.. 4 .. 20:28:29 749
1264151 펭수 박진영 만나서 노래 하는거 보세요 1 ㆍㆍ 20:26:26 359
1264150 들기름 짜러 가려구요. 1 기름 20:25:25 195
1264149 김봉현이 검사랑 대화 녹음한거 나와요. 8 대박 20:22:52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