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확실히 남자와 여자는 다른듯.jpg

닉네임설정 | 조회수 : 14,154
작성일 : 2020-10-19 06:24:31
6가지가 여자랑 다 다르지만 특히 6번.
보통 여자는 6번을 최소한 극혐하진 않을거 같은데 남자는 다르군요.

http://www.clien.net/service/board/park/15490397?od=T31&po=12&category=&group...
IP : 222.98.xxx.74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0.19 6:24 AM (222.98.xxx.74)

    http://www.clien.net/service/board/park/15490397?od=T31&po=12&category=&group...

  • 2. ...
    '20.10.19 6:29 AM (117.53.xxx.35)

    6번 극혐하는 여자도 많아요. 사람 나름. 남잔데 6번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 3. ...
    '20.10.19 6:30 AM (117.53.xxx.35)

    6번이 식당 아줌마가 아니라 아저씨다? 여자도 많은 수가 싫고 안가고 싶을걸요

  • 4. ...
    '20.10.19 6:31 AM (116.127.xxx.74)

    저도 6번 싫어요.

  • 5. 저도 별로..
    '20.10.19 6:37 AM (175.121.xxx.111)

    그래서 패스트푸드점이 맘편한 이유ㅎ
    잘 모르는사람이 밥먹는도중 말붙이는게 부담되는건데 댓글중 지인이나 가족이라면 어쩌고하는건 뭐지..

  • 6. ...
    '20.10.19 6:47 AM (222.98.xxx.74)

    케바케겠지만 남녀 평균적인 거니까요 ㅎ
    남자가 상대적으로 단순하니 젊은 남자 상대 먹는 장사가 덜 피곤할거 같아요.

  • 7.
    '20.10.19 6:50 AM (39.7.xxx.243)

    평균은 누가 낸건지 모르겠지만 저 글 댓글만 봐도 싫다가 압도적인데요.

  • 8. ㅋㅋ
    '20.10.19 6:50 AM (210.117.xxx.5)

    6번
    울 남편 단골미용실 저래서 끊었어요.
    지인남편 소개로 간곤인데 그집 아저씨도 그래서 끊었구요ㅋ

  • 9. ~~
    '20.10.19 7:34 AM (182.208.xxx.58)

    편의점도 주인이 아는척하고
    내가 자주 샀던 상품에 대해 어쩌고저쩌고 하면 부담스러워요.

  • 10. 난 여자
    '20.10.19 7:36 AM (106.101.xxx.112)

    6가지 다 제 얘기인줄
    음식 빨리 많이 먹고 남이 해 준건 다 맛있어요 ㅋ

    하지만 남편은 정 반대예요
    음식도 천천히 배 부르면 숟가락 놓고 나는 맛있는데 남편은 맛있니 맛없니 이게 어떠니 어떤 식으로 요리를 한 거 같다니 하면서 맛 평가를 해요
    특히 아줌마들이랑 수다 떠는거 좋아해서 단골되면 뭐라도 하나 더 챙겨 받음
    미용실 가서 정말 싫은 것중 하나거 자기 개인 얘기 하고 내얘기 물어 보고 하는거라 한 곳은 아예 안 가는 곳도 있는데 남편은 미용실 아줌마랑 애들 키우는 얘기 하다 보니 그 집 애들에 신상을 다 알고 있더라구요

  • 11. ...
    '20.10.19 8:07 AM (110.70.xxx.151)

    '젊은' 남성 특징 맞네요.
    그래서 남편들 중엔 아줌마들 말거는 것 넌덕스럽게 잘 받는 사람도 있죠.

    근데 아줌마가 말 안 걸고 예쁘고 어린 여자 알바가 말 거면 최소한 다시는 안 오진 않겠죠.

  • 12. 경험상
    '20.10.19 8:09 AM (121.165.xxx.112)

    20대는 남녀불문 말시키고 친한척하면
    손님 끊어집니다.
    안녕하세요 인사해도 멀뚱멀뚱 쳐다만 봐요.
    10명중 하나쯤 싹싹하게 대답하는 친구들이 있는데
    그때도 지나친 대화시도는 금물입니다.
    손님 응대에 최고로 좋은 방법은 절대 내가 먼저 말안시키고
    묻는것만 친절하게 대답해주는게 가장 좋습니다.

  • 13. ..
    '20.10.19 8:17 AM (223.62.xxx.236)

    저건 남녀를 가리지 않습니다.

  • 14. 옷가게
    '20.10.19 8:32 AM (121.140.xxx.72)

    옷가게 들어가서 말걸면 나온다는 분은 내용 이해를 잘 못하신듯
    자주 가는 식당이나 편의점 주인이 나를 알아보고 말을 걸기 시작하면 부담스러워서 안간다는거지
    옷가게 직원이 말거는건 상황이 다르잖아요~

    저도 자주가는 편의점 사장님이 제가 자주 사가는 떡볶이 재고 많이 들여놨다고 말씀하신 뒤로 그 편의점 안갑니다. 그날은 떡볶이 살 계획도 없었는데 왠지 팔아줘야 할것같고, 제가 자주 사는 품목을 아는뒤로 사생활침해 당한 기분이라 더이상 안가게 되더라구요

  • 15. 저도
    '20.10.19 9:32 AM (121.174.xxx.14)

    6번 싫어요.
    가게 사장님이 아는 척 하시면 담엔 안 가요. ㅡㅡ

  • 16. 1,2번빼고;;;
    '20.10.19 10:09 AM (223.62.xxx.63)

    제 성격인데...
    특히 6번은 진짜..
    좀이라도 아는척하면 바로 다른곳으로 옮겨요.
    전 남자같은 성격인건가요??

  • 17.
    '20.10.19 10:14 AM (211.224.xxx.157)

    미용실 맘에 드나 몇번 가지도 않았는데 원장이 기억력이 어마무시해서 수년전 일까지 어제 일처럼 기억하고 소개로 간거였는데 연결자의 연결자 신상까지 시시콜콜 애기해주는거 듣곤 안감. 자기딴에는 오랜만에 다시 찾는 손님 반갑고 널 특별히 생각한다는 느낌 줄려고 그러는건지는 몰라도 개인 미용실들이 특히 심함. 아줌마들이라 그런지 아무렇지도 않게 아주 개인적인 애길 물어보고 알려들고.

  • 18. ..
    '20.10.19 10:31 AM (125.132.xxx.17)

    6번은 남녀 문제가 아닌 듯
    취향 기억해주는 정도는 괜찮지만 사업자와 개인적으로 친해지고 싶은 건 아니니까요

  • 19. 6번 극혐
    '20.10.19 11:12 AM (222.103.xxx.217)

    6번은 어느 가게든 싫어요. 극혐

  • 20. 카페주인
    '20.10.19 11:23 AM (222.106.xxx.155)

    6번은 젊은 사람은 다 그래요~^^

  • 21. ...
    '20.10.20 12:12 AM (92.238.xxx.227)

    나는 오십대여자인데 저런데 ㅋㅋ

  • 22. 아..
    '20.10.20 12:29 AM (123.214.xxx.172)

    저 40대 주부인데
    저도 1~6전부 해당하고
    정말 6번!!! 아는 척하면 다시는 안가요.
    미용실에서도 말시키는거 극협입니다.

  • 23. ..
    '20.10.20 12:59 AM (175.126.xxx.20)

    내가 남자성향인가 했네요.
    6번 싫은 거 나만 그런거 아니죠.
    그런데 내가 가게 주인이면 6번을 배려라고 생각하고 그럴거 같아요..

  • 24. ㅇㅇ
    '20.10.20 1:34 AM (218.238.xxx.34)

    왜 내 남편이 저보고 가끔 형이라고 부르진지 알겠네요
    제가 생일 빠른 나이는 동갑요.ㅠ

  • 25. 종업원이
    '20.10.20 3:36 AM (172.119.xxx.191)

    아는 척해도 싫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884 이제 아파트는 입지가 아닌 신축인가봐요 11 그래요 14:13:06 472
1248883 알고 샀는데 다뜯어보니 너무알이커서 돼지감자를 사버렸... 2 생강인줄 14:10:54 219
1248882 47세 얼굴 모양 멀쩡하신가요 6 . . . 14:10:30 360
1248881 다이슨 스타일러 컴플리트 사용후기 ryumin.. 14:09:08 152
1248880 '민주화 보상법'으로 지급된 보상금 1100억.. 6 ... 14:08:02 142
1248879 고3학부모님들께 여쭤요. 3 단풍나무 14:06:27 261
1248878 엠비 해외 은닉 재산이 약 8 ㅇㅇ 14:04:51 399
1248877 나경원의 알리미 황희두 고소 혐의없음 판명 5 ... 14:04:30 184
1248876 대구예수중심교회 관련 확진자 9명 추가..누적 19명 뉴스 14:04:00 113
1248875 3시부터 유튜브 라이브로 축제 콘서트 함께 즐겨요^^ 1 덩실덩실 아.. 14:01:02 117
1248874 몸살감기 기운 있는데..약 먹고 집에서 쉴까요, 아님 해 아래서.. 4 ... 14:00:02 230
1248873 단풍 예쁜 시기 언제까지일까요? ... 13:56:30 85
1248872 친구아버지가 하늘나라가셨어요... 조문 사양한다는데 ㅜ 13 슬픔 13:56:18 1,017
1248871 ㅋㅋ 딩크 대문얘기 너무 웃겨서..ㅋㅋ 22 ㅇㅇㅇ 13:56:17 974
1248870 복통이 태동처럼 와요 47세 13:56:11 89
1248869 의자에 엎드리거나 앉아서 쉬는거랑 침대에 누워 쉬는 차이있나요 2 휴식 13:56:08 144
1248868 이런 것도 스팸인 거죠? ... 13:54:13 86
1248867 엄마의 노력인가요? 22 아이는 13:54:13 933
1248866 서울 아파트가격 어떻게될까요 6 부동산 13:53:52 458
1248865 같은 평수라면 어느 아파트를 사시겠어요? 1 13:53:34 195
1248864 방송대 석사 청교과 쓰신 분 계시나요 경쟁율 13:52:51 98
1248863 내몸에 삐짐 2 삐짐 13:51:58 231
1248862 부동산 대책 이번주에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요? 6 ... 13:45:12 342
1248861 CoQ10, 폴리포사놀, 크릴오일 차이점이 뭔가요? 2 고혈압 13:42:11 158
1248860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국회국민동의청원에 함께 해주세요! 1 10만명 13:39:51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