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파킨슨 8년차

파킨슨 | 조회수 : 2,062
작성일 : 2020-09-29 09:20:25

저희 시어머니가 파킨슨 8년차이신데 요즘들어 너무 힘들어 하셔서

경험담을 듣고자 글을 올려요.


서울대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으시는데 올 초부터 자꾸 넘어지셔서

약을 올렸는데도 넘어지시네요.이건 파킨슨 병이 그런거니 하다가도

8년 정도면 잘지내시는 분들도 많던데시어머니는 병의 진전이 빠른듯 해서

걱정이에요.


집에서 환자용 자전거도 열심히 타시고..

최근까지만 해도 동네 산책 다니셨는데 코로나 때문에 외출 삼가하고

자전거만 타셔서 스트레스 받나 싶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최근 들어 피부 가려움증이 극심해져서 잠을 못잔다고.

고대. 서울대..피부과에 다니는데 가려움증 약이란 약은 최대치로

다 먹고 계셔도 가렵대요.


이게 제일 걱정이에요.

파킨슨 카페에 가보니 약의 부작용이라는 소리도 있는데

시어머니는 증상이 더 심한것 같아요.


혹시 아시는 분 계시나요??

IP : 221.147.xxx.7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공감
    '20.9.29 9:37 AM (211.46.xxx.161)

    일부러 로그인 했어요. 저희 아버지와 비슷한 시기에 진단 받으신 것 같아요. 혹시 앉거나 서 계시다가 일어섰을 때 넘어짐이 잦으신가요? 아니면 보행 중 넘어지시나요? 저희는 전자였고 전조증상이 있었어요. 약간 흥얼거리는 것 같은 소리를 내시고 몸이 기우뚱하시고... 서울대 ㅈㅂㅅ 교수님 진료 받았는데 넘어진다고 해도 약 조절 없고 진료 시간 너무 짧아서 고대 구로 병원으로 옮겼어요. 파킨슨 환자들이 기립성 저혈압 증세가 있어 넘어지는 일이 많은데, 파킨슨 약 자체도 혈압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고 하네요. 저희 아버지는 당뇨, 고혈압, 전립선 등의 약을 함께 복용 중이셨는데 그 약 중에도 혈압을 낮추는 것들이 있어서 약조절을 조금 했어요. 파킨슨 약을 늘려서 증상을 완화한다고 생각하면 안되고 함께 복용 중인 약들 체크해 보시고, 넘어짐이 빈번한 상황이나 시간대를 메모해서 가보세요. 식사는 잘 하시나요? 연하장애가 오면서 기력이 약해지실 수도 있으니 그럴 경우엔 재활의학과 협진이 필요하다고 해요. 파킨슨 정말 어렵죠...ㅠㅠ

  • 2. 효리맘
    '20.9.29 9:53 AM (58.210.xxx.66)

    전신 맛사지. 손으로 하는거. 도움됩니다.

  • 3. 감사합니다.
    '20.9.29 10:26 AM (221.147.xxx.73)

    공감님. 제 생각에도 드시는 약들을 조절하는게 맞는것 같네요.
    ㅈㅂㅅ 교수님 맞아요. 저희는 서울대가 가깝고 해서
    병원 옮기는건 쉽지가 않아요. 언제 쓰러지는지 체크해야한다는
    팁도 감사합니다.

    효리맘님. 저도 마사지가 도움되지 않을까 했는데.
    이야기를 한번 꺼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4. ..
    '20.9.29 11:10 AM (175.223.xxx.182)

    마스크 껴시도 산책도 하시게 도와드림 어떨지요
    따뜻한 햇빛 받으시고 그럼 조금이라도 좋을 듯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085 백근녀 다이어트 근황 1 유후 05:41:21 230
1248084 지인들과 낮에 집근처 둘레길 한시간반정도 산책할때 .. 6 간식 05:26:50 336
1248083 롯데월드 125층 구경하고서 고소공포증 생긴분 있나요? 2 병생김요 05:21:26 304
1248082 의외로 삼성전자 광고에 별 문제없는 출연하는 분 .... 05:06:41 245
1248081 Halloween 1 Hallow.. 05:05:01 152
1248080 강남 아파트 현재 시세 6 04:54:39 624
1248079 SM 난리네요 6 .. 04:49:47 1,405
1248078 서울서 부산가는 가장 싼 방법 알려주세요 cinta1.. 04:42:21 127
1248077 만 삼천일..남편과 처음 만난 지 2 오래 04:35:53 351
1248076 안주무시는분들~ 6 고고 04:28:23 407
1248075 개인정형외과나 한의원 진단서 발급 가능한가요? ........ 04:21:49 79
1248074 50중반 저는 사는게 지겹고 길어요 6 늙느라 04:20:00 1,051
1248073 난방 하시나요? ㅇㅇ 04:19:25 154
1248072 [팩트체크] '더 큰 평수로 이사' 거래 허가 안 난다? 4 뉴스 04:18:50 305
1248071 신의 계시 받았다, 사찰에 불낸 40대 여성 / JTBC 사건반.. 1 ... 03:06:44 459
1248070 딸 결혼식 준비하며 사진 무지무지 많이 찍더군요 5 어유아유 03:04:53 1,148
1248069 집값은 거품 터지기 일보직전이네요. 5 로라 03:04:45 1,574
1248068 수입품은 괜찮은 걸까요? 코로나 03:03:00 214
1248067 고등아들 카드나 지갑을 수시로 2 자꾸 02:45:37 536
1248066 예전 짝, 한의사 커플 잘 사나요? 1 ... 02:23:48 530
1248065 몽클 바람막이를 샀는데 혹시 가품일까요? 1 ㅇㅇ 02:10:28 738
1248064 안정환 다이어트성공하니까 인물이 다시 잘생겨진것 같지 않나요 4 ... 01:57:46 1,587
1248063 갱년기 불안함으로 살수가 없네요 7 01:56:18 1,459
1248062 독감주사 맞지 않은 당신이 모르는 끔찍한 시나리오 1 뉴스 01:55:33 1,564
1248061 골목식당 지저분한 식당들보면 이해가 안가는게 7 ㅇㅇ 01:54:25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