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5,60대 부부들 다들 웬수보듯하나요?

. . | 조회수 : 5,828
작성일 : 2020-08-14 15:22:52
평균적으로 20대 후반쯤 결혼했다고 보면
5,60대 부부들은 25년 30년 훌쩍 넘게 결혼생활하고 있을테죠
애들은 성인이 되고..
주변에 다들 남편 꼴보기 싫다는사람들이 왜이리 많나요ㅠ
난 그냥저냥 남편이 이쁘지도 싫지도않고 그냥 그야말로
동지처럼 의리로 살며 때론 측은지심도 느껴지는데..
이런마음 마저 못느끼고 남편이 집에 있는게 싫고
나이들어 징징거리는게 싫고 다들 공통적으로
남편은 귀찮은 존재라고들 하네요
님들은 어떠신가요..
IP : 1.247.xxx.96
2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부부
    '20.8.14 3:25 PM (114.206.xxx.59)

    25년차인데 20년될때까지만해도 이혼위기
    수시로 넘기며 안좋은 사이로 살았는데
    지금은 잘 지내요
    손잡고 산책도 다니고 둘이 여행도 자주 가구요
    남편이랑 둘이 다닐때가 제일 편하고 좋아요

  • 2. 나름이죠
    '20.8.14 3:25 PM (112.169.xxx.189)

    계속 사이 좋은 사람들은 이런데나 지인들에게
    굳이 좋다 잘지낸다 안하고
    문제 있는 사람들만 불만 토로하니까
    대부분 그런 줄 아는 것 뿐이예요

  • 3. ...
    '20.8.14 3:25 PM (1.233.xxx.192)

    저희 부부는 나이가 들수록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거 같아요.
    아이들도 이제 커서 본인들 생활하기 바빠 우리 둘이 친구처럼 애인처럼 지내고 있어요.
    서로 이해하게 되고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게 되고 ~

  • 4. 나옹
    '20.8.14 3:27 PM (223.62.xxx.91)

    힘든 육아에 도움을 준 남편이거나. 그래도 측은지심이 있어서 일말의 미안함이라도 가지고 표현하거나.

    부인도 남편이 밖에서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으로 힘들게 일하고 오는 거에 대한 고마움을 가지고 있고.

    그런 부부라면 나이들었다고 웬수 아니죠. 시간이 지날수록 전우애 같은 게 생겨나요.

  • 5. 50대
    '20.8.14 3:28 PM (218.146.xxx.90)

    26년차인데
    지금이 더 좋아요
    아이 다 커서 지 할일한다고 바쁘니
    배우자밖에 없다는 생각들어서
    부부사이가 더 좋아요
    동지애ᆞ전우애로 삽니당~

  • 6.
    '20.8.14 3:35 PM (125.132.xxx.156)

    25년찬데
    세상에서 남편이 제일좋아요
    물론 자식들을 가장 사랑하지만 젤 좋아하는건 남편이에요
    자식들이랑은 여행가려면 귀찮음도 큰데
    남편이랑은 오로지 좋기만해요

  • 7. 사실
    '20.8.14 3:38 PM (203.81.xxx.50)

    밥차려주고 뭐하고 하다보면 귀찮기는 해도
    나가서까지 떠벌리진 않아요
    이러나 저러나 제일 소중한 사람이 또한 남편이라서....

  • 8. .....
    '20.8.14 3:40 PM (222.110.xxx.57)

    정말 맘에 들지 않고
    사랑하지는 않는 사람이지만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사람입니다.
    그러니깐 잘지내요.
    아플까 걱정
    입맛없을까 식단 신경쓰고 살피고...

  • 9. ....
    '20.8.14 3:41 PM (1.227.xxx.251)

    저도 남편 귀엽고 짠해요 (남편 55세 ㅠㅠㅠ)
    하지만 밖에서 남편 얘기해야할땐 가볍게 흉보는 얘기만 해요.
    힘든 부부도 많은데 굳이...

  • 10. ..
    '20.8.14 3:41 PM (203.142.xxx.241)

    웬수처럼 사는 사람들도 있지만, 제 주변엘 보면(제나이 50) 이 나이 왔다갔다하는 부부들 보면 그냥 각자 자유롭게 살고, 그걸 서로 터치하거나 그러지 않는것 같아요. 그게 남처럼 산다는게 아니라, 각자 생활을 존중한다고 할까.. 물론 제가 말하는 경우는 다 맞벌이에요. 맞벌이고 이 나이정도 되면 운동이나,여행..뭐 그런부분도 서로 친구들끼리 가는거 인정해주고. 서로 억압하지 않는것 같아요..애들도 다 컸겠다.. 뭐 당연한거겠지요

  • 11. 25년차
    '20.8.14 3:44 PM (221.149.xxx.183)

    육박하는데 이쯤되면 서로 잘 지내요. 일단 싸울 에너지도 없고 여기 거론되는 막장 남편,부인은 없어요.

  • 12. gma
    '20.8.14 3:52 PM (1.212.xxx.66)

    님도 그렇지 않으면서 '다들'이란 게 성립하나요?
    설명 자체가 비논리적

  • 13. 저흰
    '20.8.14 4:00 PM (110.70.xxx.115)

    원래 마노이싸웟어요
    둘다 막내고 자기밖에 모르고 배려가 없는 이기주의..
    애들이 싸움 말리고 그래요

  • 14. ...
    '20.8.14 4:04 PM (116.127.xxx.74)

    시댁 갑질로 힘들때 중간 역할 제대로 못하고 본인 가족 챙기기 바쁘니 서서히 맘이 멀어지더라구요. 갱년기 다가오니 남편 얼굴 보면 시댁 식구들 널굴이 오버랩되며 꼴도 보기 싫어지고, 젊은 시절 참고 살았던게 억울하고 화가 나고 그래요. 그래서 남편 집에 있으면 너무 싫어요.

  • 15. ㅋㅋㅋ
    '20.8.14 4:15 PM (119.65.xxx.195)

    남존여비사상에 찌든 50~70대 들 남편들하고 사니까 웬수같죠
    서로 상처주고 살다보니 웬수같고
    옛날처럼 여자들이 안참아주고 똑같이 되갚아주니까 웬수같고 ㅋ

  • 16. 우하하하
    '20.8.14 4:15 PM (223.62.xxx.87)

    6년 사귀다 결혼하고 23년차인데
    아직까지는 자식들보다는
    남편이 1순위로 좋습니다.
    제가 다섯살 연하.
    저는 악처랍니다^^

  • 17. 혼자보다 못해
    '20.8.14 4:15 PM (175.223.xxx.27)

    이기주의에다
    밥때되서 초딩반찬ㅡ고기.햄.베이컨구이.계란말이.소세지볶음등등이 없으면 차려진 밥 안먹는다고 하고는
    밥상치우면 혼자 라면 삶아먹고 기름 묻은설거지 내놓고 잔소리하면 어쩌다 열에 한번 치웁니다.
    과자 수시로 몰래 사다 방에서 혼자 먹습니다.ㅜㅜ
    맥주.주전부리 등등 달고 살아서 카드값이 장난아니게나옵니다.
    안해도 될 얘기는 하고 한마디 해줘야할 때는 젊잖은 척.ㅜㅜ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하는데는
    꾸역꾸역~~
    사우나 잘 갑니다.ㅜㅜ속 터져죽어요
    병원 가봐야 하나 싶어요.
    애들 결혼했으면 절혼하고 살텐데...

    사리가 서말 나올판입니다.ㅜㅜ

    이럴 때
    전문가님의 위트있는 한마디 듣고싶은데
    어디 계신가요?ㅜㅜ

  • 18. ...
    '20.8.14 4:24 PM (220.92.xxx.53)

    나 또한 그에게 만족스럽지 않은걸 알기에 살고 있습니다.

    젊을땐 독박육아 지금 아이들 앞에서 니들 어릴때 아빠가 어쩌구 저쩌구...
    또한 본인 즐겨하는 말의 레파토리를 모든 말 끝에 구구절절...

    진짜 아이들 독립하면 졸혼이라도 하고 싶은데
    그게 또 혼자 잘 챙기지 못하는 걸 아니까 짠하고

    친정엄마 말씀 "그래저래 한평생 하는거다"

  • 19. ..
    '20.8.14 4:28 PM (116.39.xxx.74)

    제 주위 50대 60대는 사이 나쁜집 없어요.
    대부분 다 사이좋고 몇몇은 소닭 보듯 하지요.

  • 20. 그게
    '20.8.14 4:35 PM (118.220.xxx.153)

    늙으면 기력떨어져서 싸우는게 줄어요

  • 21. ...
    '20.8.14 4:39 PM (39.124.xxx.23)

    케바케 사바사죠.
    저는 20세기에 결혼해서 지금은 20년 넘은 부부지만 서로가 세상에서 제일 좋은 친구예요.
    빨리 은퇴해서 맨날 같이 놀고 싶네요.

  • 22. ....
    '20.8.14 4:49 PM (39.124.xxx.77)

    사바사인가봐요..
    아무래도 자랑하거나 사이좋은거 티내기엔 좀 그러니 관계 조은 사람들은 티를 안내는편이고
    나쁜사람들은 꼴보기 싫으니 종종 얘기를 꺼내다보니 더 보이는게 아닐까 싶은데.

    이상하게 죄 주위엔 사이 안좋은 부부들이 더 많네요..ㅎㅎ

  • 23. 삼산댁
    '20.8.14 4:52 PM (61.254.xxx.151)

    결혼25년차입니다 50대이구요 남편이젤편한친구같아요~~제주위에도 다들 사이좋던데

  • 24. ...
    '20.8.14 4:55 PM (125.177.xxx.43)

    측은지심에 전우애로 살아요
    형제ㅡ같달지 ,,,

  • 25. ...
    '20.8.14 4:56 PM (125.177.xxx.43)

    제 주변은 다들 잘 살아요 친구처럼

  • 26. 시집22
    '20.8.14 4:59 PM (223.62.xxx.149)

    시집 중간다리 역할 못하는 등신이라.....
    시모 돌아가시면 사이가 나아지려나요...

  • 27. 33년차
    '20.8.14 6:14 PM (222.101.xxx.174)

    최고의 베프입니다
    매일, 같이 산책하고 수다떨고, 음악 듣고
    외식 가고, 카페 가고
    한 침대에서 한두시간 꽁냥거리다 잡니다.

  • 28. 26년차
    '20.8.14 6:34 PM (182.217.xxx.166)

    최고의 베프입니다
    같이 산책하고 주말 운동하고
    대학생 아이들과 치맥도하고
    연애할때 이야기도 해주고

    드라마도 보고
    뉴스도보고
    스포츠도 보고
    똥침도 놓고
    초딩동창처럼 유치하게 잘놀아요
    제주변은 모두 사이좋아요

    남편친구딱한커플만 매일 싸우고 으르렁인데
    이혼안하는거보면 신기해요
    8쌍 모두사이좋고

    제친구들도 10쌍정도 모두 사이좋아요
    주말에서다들 남편과있으니 전화도 안해요

  • 29.
    '20.8.14 9:48 PM (116.121.xxx.144)

    처음 부터 부부 사이 돟았고 지금도 ㅈㆍㄷㅎ아요.
    중간 중간 싫을 때도 권태기도 있었지만
    나의 인생 후반부도 함께 할 가장 친한 친구고 가족입니다.
    같이 여행 갈 수 있고 맛집 찾아 다니고 운동하고~
    여전히 사랑하는 내 편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361 YTN, 문통지지율 45.6%에서 46.4%로 0.8% 하락?이.. 7 미친ytn 13:48:36 1,149
1228360 (외신)대한민국'경제 파괴하지않고 방역하는 유일한 나라'.jpg.. 4 칭송 13:48:10 760
1228359 추석때 시댁안가고 이번주 주말에 그냥 다녀올려구요 4 궁금하다 13:48:00 1,439
1228358 탁재훈 얼굴외모가 왜 갑자기 10 탁재훈 13:47:06 4,450
1228357 막장 시모에게 잘하라는 친정엄마 17 미침 13:46:54 2,372
1228356 방탄소년단이 너무 좋아요. 16 . . . .. 13:46:38 1,285
1228355 해외 마스크 보내는거 3 요즘도 13:42:24 583
1228354 박덕흠씨 인상 15 풍경사랑 13:40:39 1,312
1228353 결혼은 원가족으로부터 독립이잖아요? 9 현답 13:38:14 1,383
1228352 남편이 이혼 결심을 이랬다 저랬다 21 ㅇㅇㅇ 13:37:06 4,648
1228351 제 앞에 푸들이 가는데요 7 푸들 13:36:34 1,582
1228350 국민의힘, '추미애 때리기'역풍?..10주 만에 20%대로 하락.. 5 ㅇㅇ 13:35:40 1,134
1228349 소설책 찾고있어요 (줄거리있음) 8 이쁜모 13:35:31 880
1228348 목 뒤에 지름 7cm의 덩어리 혹이 사라졌어요 13 써니베니 13:35:26 2,461
1228347 울 어머니 오지 말라고 하더니 3 ㅋㅋ 13:33:24 2,119
1228346 펑합니다. 4 .. 13:31:55 641
1228345 남녀 소개 조건요 16 ㅂㅁ 13:26:17 1,403
1228344 감정컨트롤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쑤레가 13:24:22 480
1228343 혹시 아리수베이커리인가? 마트에서 즉석으로 만들던 빵.. 베베 13:22:24 206
1228342 중1 줌을 이용해 테스트도 보네요~^^ 줌수업 13:17:57 408
1228341 냉장 프랜치롤 오븐없어도 4 ... 13:17:06 444
1228340 세탁조청소 3 청소 13:16:46 514
1228339 집안 가구 서랍 속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나요? 25 ㄱㄱ 13:08:33 3,098
1228338 무서운 쿠팡 배송 8 ㅇㅇ 13:08:10 2,486
1228337 녹인버터 60ml는 몇 그램일까요? 번번히 실패해요 9 베이킹 13:07:06 6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