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이 싫은 엄마도 있나요?

ㅇㅇ | 조회수 : 4,506
작성일 : 2020-08-13 03:14:53
그냥 잠깐 화난게 아니라
자식이 조용히 이 세상에서 사라져 줬으면 하는 부모도 있나요?
IP : 59.17.xxx.215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여기만봐도
    '20.8.13 3:23 AM (211.245.xxx.178)

    인연끊고싶은 부모가 이렇게나 많은데 부모입장도 마찬가지아니겠어요..

  • 2. ...
    '20.8.13 3:24 AM (108.41.xxx.160)

    사라져주기를 바라는 건 아니겠지만 싫은 부모 있지요.
    그러나 어쩌나요?
    그런 부모에게 태어남도 다 업인 걸

  • 3. ㅇㅇ
    '20.8.13 3:38 AM (211.193.xxx.134)

    갓 태어난 아기에게 안좋은
    소리하는 것이 큰 죄를 짓는거죠

    생각 좀 하고 삽시다

  • 4. 충분히 가능
    '20.8.13 3:49 AM (39.7.xxx.30)

    동물의 세계에서도 보면..
    길고양이 에미가 사력을 다해 새끼를 키워내는가 하면
    낳은 새끼가 약하다고 버려버리는 어미도 있는걸보면
    그 양상은 다양하겠죠.

  • 5. 한때
    '20.8.13 4:11 AM (88.130.xxx.193)

    아이 출산할때 너무너무 힘들어서 애가 나오지말고 그냥 어디로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었어요. 3일동안 산통겪다가 결국 제왕절개 전신마취로 하고 깨어나자마자 남편이 아이들 저한테 안겨줬는데 모성애는 커녕 이녀석이 날 그렇게 힘들게 했구나.. 라는 생각밖에 안 났어요ㅡ 그 아이가 커서 서른이 넘었는데 아직도 그 아이와는 서먹서먹...

  • 6. ...
    '20.8.13 4:45 AM (39.7.xxx.177)

    있죠... 애를 사랑하지만 너무 힘들어서 안 낳았더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하는 부모들 있어요

  • 7. dd
    '20.8.13 8:38 AM (223.38.xxx.111)

    사랑하지만 뱃속에 도로 넣고 싶을 때 있어요.
    그런데 그보다 더 미운건 제자신이에요.
    나도 별로 잘하지 못하는데 애만 잡는거죠.
    매일 그래놓고 후회해도 또 반복이에요.

  • 8. 저는
    '20.8.13 8:51 AM (61.74.xxx.175)

    아이 키우면서 수많은 경험을 통해 저도 인간사를 많이 배우고 깨닫고 성숙하긴 했지만
    이 아이를 안낳았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아이가 특별하고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너무 어려울거 같아서요

  • 9. ..
    '20.8.13 9:13 AM (39.125.xxx.96)

    사랑보다는 의무감으로만 키우는 엄마들이 있어요. 의무감으로 하려다보니 아이가 예쁘질 않고 그냥 짐처럼 느껴지는거죠..그 엄마들은 아이 낳은걸 후회한다고 얘기하더라구요. 한 명은 터울 엄청 심하게 셋째를 늦둥이로 낳은 케이스인데 첫째둘째 다 대학생이고 막둥이만 어리니 친구들 다 육아에서 해방되었는데 자기 혼자 또 어린애 키우는게 힘든거죠. 매일 한탄하는데 막둥이 불쌍하더라구요.
    또 한 사람은 외동으로 아들 키우는데 그 엄마가 바람끼가 심했어요. 자기의 자유를 자꾸 구속당한다고 아이를 원망하더라구요. 아들때문에 자기가 더 그러는거라나. 어이가 없죠. 엄마 자격도 없는 사람이 엄마 노릇하려니.. 세상에 수많은 엄마 중에 정말 아이가 사랑스럽고 귀하다 여기는 엄마도 있고. 아닌 경우도 많아요. 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있구요. 아주 심한 케이스는 뉴스에 사건사고로도 나오잖아요. 아이를 학대하기도 하고 죽음에 이르게 하고요. 좋은 부모가 되는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에요.

  • 10.
    '20.8.13 10:20 AM (117.111.xxx.175)

    접니다
    애들이 adhd라 너무 힘들게 해요
    보통사람들은 견딜 수 없는 고통이라 영원히 분리하고 싶네요

  • 11. 윗님동감
    '20.8.13 10:46 AM (112.214.xxx.52)

    adhd 품행장애 키우는 맘인데 애가 이제 너무 미워요. 의무감으로 대하고 있어요. 빨리 커서 나를 떠나 줬으면 좋겠어요.

  • 12. ...
    '20.8.13 7:07 PM (39.124.xxx.77)

    저도 성격이 너무 강한 아이 키우는 지라 공감하네요..
    첫째만 있었으면 얼마나 평화롭게 살았을까 싶은 생각이 하루에도 몇번씩..
    전생에 무슨 죄를 져서 이런 삶을 사나 때때로 생각해요..
    하루 빨리 성인되서 내곁에서 떠나가도 그닥 아쉽지 않을거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466 식기세척기 세제 소란 17:29:45 1
1228465 나이들면 긴머리하면 안되는지.. 휴... 17:29:44 2
1228464 미인대회 출신이면 선시장에서 메리트가 있나요? .. 17:28:59 17
1228463 제가 엄살일까요? 정말 17:27:04 46
1228462 정신과 진료 잘 아는 분 제 경우 좀 봐주세요 답답 17:26:05 51
1228461 이혼소송비용 소송 17:25:56 58
1228460 정말 체중이 금방 느네요 갱년기 17:25:39 79
1228459 치즈케익 냉동실 너놨다 먹었는데 비려요 ㅠㅠ 호ㅗ 17:21:15 88
1228458 세상에서의 첫 기억... 추억하다 17:20:02 65
1228457 정은경 "올 추석만큼은 귀향·여행·모임 최소화해달라&q.. 3 제발따릅시다.. 17:19:33 199
1228456 낮잠 자면 세안 하시나요? 2 .. 17:17:15 179
1228455 010-2697-6985 드디어 저도 3 왔어요 17:16:31 560
1228454 코기능 수술비용 실비보험 받을수 있을까요? 궁금 17:15:27 51
1228453 카톡복구 키ㅣ톡복구 17:15:00 51
1228452 [속보] 박지원 "국정원 대공수사권 차질 없이 이관할 .. ㅇㅇ 17:14:24 357
1228451 이재명 300 구형 8 ... 17:08:24 629
1228450 시댁 보낼 홈쇼핑 la갈비 추천 부탁드려요. 7 갈비 추천 17:06:51 286
1228449 남자아이는 어떻게 키워야 할까요 2 남자아이 17:04:46 272
1228448 스타우브 냄비 바닥이 탔어요. ㅠㅠㅠ 5 냄비 17:02:09 330
1228447 캐논 소니 다 사용해보신 분 봐주세요 5 .. 16:52:56 132
1228446 박근혜때 국정원장,대통령비서실장했던 이병기.. 강제인증됐네요 2 판독기 16:52:56 480
1228445 바람 안피는 유형 23 지나다 16:49:39 1,640
1228444 부모님을 아는 사람들이 많은 동네에서 사는 것 2 불편 16:46:59 584
1228443 아프리카tv라는걸 많이 보나요? 3 ㅁㅁ 16:39:12 341
1228442 집주인들 전세놓지 말고 월세로 돌리라는글 7 ... 16:36:06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