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진정한 자존감

이제야 | 조회수 : 1,433
작성일 : 2020-07-13 23:52:48

친정아버지께서 저 결혼할 때 함 들고 온 남편에게 저를 가리키시며, 저 아이가 겉으로 덤덤하고 살가운 성격은 아닌데 속이 깊고 무엇보다 꼬인 곳이 없어 인정할 건 정확히 인정하고 칭찬할 게 있음 계산하지 않고 진심으로 하는 애다, 라고 하셨어요.

당시 저희집이 지방이라 남편이 그 날 저희집에서 자고 갔는데 남편이랑 아버지가 술 한 잔 하는 동안 저는 먼저 자다가 물 마시러 나오며 들은 얘기니 아버지는 제가 들었다는 걸 모르셨을 거에요.

아버지랑 데면데면한 사이여서 그런 말씀을 하실 줄 몰랐지만 그러려니 하고 넘겼는데 남편이랑 이십년 가까이 살다보니 남편에게 딱 정반대 기질이 있다는 걸 깨달았네요. 제가 무슨 얘기를 해도 일단 부인하고 근거가 명백해도 우기다가 정말 어쩔 수 없이 제가 백퍼 맞는 상황이라면 그냥 말을 안해요. 그리고 저랑 관계있다 싶으면 일단 폄하하는데 나중에 나와 무관하고 자기 피붙이와 연관있는 일이면 갑자기 말을 바꿉니다.

나를 싫어해서 그렇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유도 있지만 더 큰 건 저에 대한 열등감이었다는 걸 이제 알겠네요. 저는 제가 싫어하는 사람이라도 객관적으로 명백한 사실은 인정하고 칭찬도 하거든요. 제게 꼬인 점이 없다, 라는 아버지 말씀은 제게 열등감이 없다는 의미라는 것도 이제야 알겠네요. 진작에 알았다면 쓸데없이 상처받지 않고 불쌍히 여겼을텐데 쌓인 게 너무 많아 관계가 무너진 다음에 깨닫다니 참 부질없네요.
IP : 223.62.xxx.4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정한 자존감
    '20.7.14 12:07 AM (112.168.xxx.51)

    http://youtu.be/UrcmpniJ3AM

  • 2. ㅇㅇㅇ
    '20.7.14 12:09 AM (110.70.xxx.205)

    귀한 깨달음을 얻으셨네요.
    열등감, 제 주변에도 싫은 사람에게 그렇게 대하는 사람이 있지요.
    원글님의 아버지가 딸을 잘 헤아리고 계셨던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1229 제니퍼 애니스톤 얼굴이...헉.. 35 놀람 20:35:57 9,471
1201228 태양광 설치한다며 산 깎더니…결국 산사태 위험↑ 39 KBS 20:33:32 2,645
1201227 성형은 아니구나.. 5 ... 20:26:38 3,250
1201226 휴가 끝나가요 joy 20:22:32 474
1201225 웹툰 낢이 사는 이야기 작가님 3 20:22:30 1,239
1201224 동묘시장 고양이 아직 입양 안 됐어요 3 .. 20:21:19 793
1201223 김재련 변호사님 지금 상황이 많이 안좋으신가 봅니다 24 .. 20:18:49 4,559
1201222 여름에 화장실 생리대 처리 어떻게 하시나요? 23 ㅇㅇ 20:17:14 3,593
1201221 전국이 물난리인데 ... 기부 많이하세요~ 3 우중콘서트 20:16:13 902
1201220 허리디스크랑 방광이관련있을까요 1 ㅇㅇ 20:14:00 497
1201219 단막극 하나 찾고 싶어요 1 .. 20:10:04 439
1201218 스트레스 받았더니 눈썹이 새네요. 3 노화 20:09:52 1,268
1201217 옴마야~~송대관얼굴은왜저리변했어요? 10 20:07:25 3,899
1201216 서울시립대 장학금이요?? 4 장학금 19:54:46 1,243
1201215 무더위.. 장마 지나면 무더위 오던데.. 11 무더위 19:54:20 2,873
1201214 TVing 보시는 분들께 여쭤봅니다. (가격) 8 ........ 19:50:00 605
1201213 아일랜드후드 설치가격? 2 소가 19:48:40 526
1201212 일상생활 책임보험 가입하고 싶어요 4 소 잃고 19:47:30 746
1201211 서울 강남쪽 드디어 비가 안옵니다. 6 ㅇㅇ 19:45:57 1,975
1201210 복면가왕 어쩌다 보는회차마다 반가운얼굴이 나와요~!! 5 ... 19:45:32 1,627
1201209 조국, 감사합니다 덕분에 무간지옥을 버틸 수 있었습니다.jpg 45 법리로다투겠.. 19:45:15 2,489
1201208 세종집값 오르는데 대전은 아무이유없이 20 ... 19:44:29 2,656
1201207 고2아들 이런경우 다른맘들은 어쩌시나요? 8 아들 19:41:53 1,564
1201206 고2 수시포기 정시올인 했던 경험담 좀 부탁합니다. 16 `` 19:41:18 1,753
1201205 연애편지 얼마나 받아보셨어요? 14 ㅇㅇ 19:39:58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