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럴거면 1/3 등교 왜 하는 걸까요?

도대체왜 | 조회수 : 4,235
작성일 : 2020-06-03 14:41:39
과밀 학급 다니고 있는 중딩 아들 엄마입니다.
밀접 접촉을 막기 위해 학년별로 1/3 등교 한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일주일간은 중2만 등교를 합니다.

근데 학교 다녀온 아들 말을 들어보니
예전과 다름 없이 다같이 한 반에서 생활한다네요.
과밀 학급이라 한 반에 30명 정도나 됩니다.
보통 오래된 학교가 그렇듯 교실도 작아서 책상 다닥다닥 붙어 있고,
교실 앞뒤 여유 공간도 없어요.

밀접 접촉을 안할래야 안할 수 없는 환경인데
1/3 등교 시켜 놓고 한 반에 모아 놓는게 도대체 무슨 소용이 있나 싶습니다.

정말 밀접 접촉을 막으려는 본래의 취지라면
적어도 1/2분반은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옆 학교에서는 발열이 있어 조퇴한 아이가 있대요.
그래서 그 반 애들 전체 지금 너무 걱정하고 있다는데...
만일의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반 수용 인원을 줄여야 하는 게 맞지 않나요?

교육청에 전화해 봤더니 분반을 하든 한반에 몰아넣든
그건 학교장 재량이랍니다.
한 반에 모여 있으면 ㅣ/3등교하는 원래 목적이 무의미해지지 않겠냐
물었더니 중앙 정부에 민원을 넣으라네요. ㅠㅠ

눈 가리고 아웅하는 교사 및 학교장들에게도 실망이고,
꼬우면 중앙 정부에 민원 넣으라는 교육청 직원에게도 실망이고,
세부 대책, 지원 없이 무리하게 등교 강행하는 정부도 실망입니다.


IP : 211.208.xxx.187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2
    '20.6.3 2:44 PM (110.70.xxx.72)

    우리집 아들은 30명이라 15명씩 격주 등교해요


    학교가 안일하네요


    교육청 직원도 그냥 형식적인거죠

  • 2. ㆍㆍ
    '20.6.3 2:45 PM (223.39.xxx.64)

    그래도 급식실 화장실 복도 인구 밀도는 낮아지니 그리 하는거

  • 3. 맞아요
    '20.6.3 2:46 PM (175.223.xxx.212)

    등교 별 의미 없죠
    온라인과 별다를바 없는 수업에 학교를 일주일 이주일씩
    안가는데 뭣하러 등교햐다고 그리 생색을 낸건지
    유은혜가 등교를 안하면 미래를 포기한것 처럼 말하고
    등교개학만이 마치 양질의 수업인것마냥 너무 생삭내서
    자기때 성과 자랑하려고 혈안인건가 싶어요

    마스크쓰고 온종일 애들 경기할 지경이던데
    학교 폐쇄된곳도 이곳저곳이고 다 제각각
    뭐하러 이시기에 꼭 등교시켜야했는지 납득이 안돼요

  • 4. 학교에
    '20.6.3 2:46 PM (121.133.xxx.125)

    건의를 해보심이 좋을듯 합니다.
    교사가 학 학급당 3명우 아니니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교육청 직원이 어찌 해결할 문제는 아닌거 같세요.

  • 5. ..
    '20.6.3 2:48 PM (218.52.xxx.71)

    우리애는 쉬는 시간이 없어서 괴롭대요
    한과목 끝나면 다음 과목 선생님이 곧바로 들어와서 애들이 힘들어한다고.. 일주일에 몇번 안가니 참으라 했어요ㅠ

  • 6. ㅡㅡㅡㅡ
    '20.6.3 2:54 PM (27.177.xxx.90)

    교내 접촉을 최소화하려는거 아닐까요.
    한반을 둘셋으로 나눠서 배치하면
    수업은 어떻게 할까요?
    교사 한명이 두세반에서 동시에 수업할 수는 없잖아요.
    모든게 완벽하기는 힘들죠.

  • 7. 학교별로
    '20.6.3 2:57 PM (14.33.xxx.174)

    차이가 있어서 그런거 같아요.

    저희큰애 고등학교가 원글님 아이학교랑 같은 상황이여서 교실에서 과밀도를 낮출 고민을 해야지 격주등교가 무슨 의미있나.. 했거든요.

    저희둘째 오늘 중등등교 했는데, 거긴 정원을 반으로 나눠서 두반으로 수업한대요.
    아마 다른 온라인 수업하는 다른 학년 선생님들을 가용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온라인 수업이라고 해도 EBS로 한방향 수업이니 가용교사과 가용교실로 분산시켰을거 같아요.

    저희 큰 아이 고등학교도 EBS수업으로 온라인진행하는건 똑같은데 한반에 그대로 몰아놓고 수업하는거 보면..
    등교수업형태나 진행은 학교장 재량이 아닐까 싶더라구요
    학교장한테 건의하시는게 제일 빠를듯 해요.

  • 8. 중3
    '20.6.3 2:57 PM (222.121.xxx.16)

    아이,원래는 이번주 계속 등교하고,담주부터 격준가 그랬는데,1/3 등교때문에 오늘부터 온라인수업이네요~~
    저번주엔 홀짝으로 나눠서 분반해서
    20분 수업,20분 대기하는 식으로 했고,이번주 월,화는 원래대로 모여서 했다네요..

  • 9. 쁘띠
    '20.6.3 2:59 PM (110.14.xxx.34)

    저희애는 학급 당 1/3이라서 한 반에 9명씩 수업해요

    학년 당 1/3인 30명을 한 반에 몰아 넣고 수업하다니 학교장이 안일한 것 같아요

  • 10.
    '20.6.3 3:02 PM (1.232.xxx.220)

    저희아이도 초 1이지만 주 1회만 등교해요 4개로 분반해서 한번에 9명씩.
    첨에 주 1회가 뭔 의미가 있나 싶었는데 하루라도 아이가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 11. --
    '20.6.3 3:02 PM (1.237.xxx.233)

    저희 아이학교는 1/6 등교예요
    출석번호 홀짝으로 나눠서 일주일에 하루씩 등교하니 담임이 이틀 수업하는 셈이죠 4교시수업이라 급식없이 와요
    교실에 널찍하게 책걸상 띄워놓고 가림판 세워놓으니 안심되요

    이학교 교장샘이 정년퇴임 앞두고 본인재임기간에 어떤 사고도 일어나면 안된다는 주의라..얼마전까지 욕 정말 많이 드시던? 분인데 이럴땐 좋으네요

  • 12. ....
    '20.6.3 3:04 PM (222.112.xxx.59)

    차라리 매일 전학년 등교 가 정신적 스트레스는 덜할거같아요

  • 13. ...
    '20.6.3 3:04 PM (59.29.xxx.133)

    교사들 두번 수업하기 싫어서 그러는거죠..

  • 14. ..
    '20.6.3 3:05 PM (223.38.xxx.84)

    학교는 아니고 아이들 상대하는 직업인데 애들이 그 잠깐이지만 학교 가는걸 참 좋아하더라구요 목소리에 에너지가 달라져 있어요

  • 15. ㅁㅁㅁㅁ
    '20.6.3 3:09 PM (119.70.xxx.213)

    그러게요 별 의미가 없어요
    급식시 애로사항이 좀 줄어드는 정도인거 같아요

  • 16. 학교마다
    '20.6.3 3:23 PM (183.103.xxx.4)

    확연히 차이가 나는 것 같아요. 첫째 학교는 준비가 덜 되어 보이고 둘째 학교는 이렇게까지 라는 생각이 들도록 정말 준비 많이 해서 등교 받았어요. 잠도 설치고 등교하는 아이들 보니 마음이 참 뭉클했네요.

  • 17. 위기를만나보니
    '20.6.3 4:04 PM (14.33.xxx.174)

    학교장 역량도 보이고 그렇네요.
    저희 중딩둘째도 등교한다고 들떠있더라구요.
    큰애 고딩은 가기싫어 죽상이고

  • 18. 응ㅇ
    '20.6.3 4:25 PM (118.44.xxx.85)

    며칠전부터 등교한다고 들떠하더니
    오늘 벌떡 일어나서 가더라구요. 옷도 고르고
    신나서 갔음. 간헐적이라도 가는게 맞는거 같아요.
    언제까지 중단만 할 수 없지요.

  • 19. 죽을건데, 왜살아?
    '20.6.3 5:09 PM (1.243.xxx.9)

    우리 고딩 학교간다고 노래하며 갔어요. 첫고등학교 등교~
    언제까지 안가야하는데요? 조심하며 가야죠.

  • 20. 경기도
    '20.6.3 6:08 PM (210.100.xxx.239)

    저흰 35명이예요
    중2라 오늘 처음 갔구요
    3일반 버티면 또 온라인이라
    정말 기도하는 마음으로 보내요
    수행평가하려고 학교가는겁니다

  • 21. 중3
    '20.6.3 8:32 PM (59.23.xxx.244)

    매일 가고 전원 수업 7교시예요. 마스크 종일 쓰니 머리 아프고답답해하네요. 일주일 가더니 다시 온라인 하고 싶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4703 (시사수다방) 핫 이슈 1 ... 2020/07/11 308
1184702 놀랍네요. 이런 말을 한 사람들이 있다니... 6 놀라워요 2020/07/11 1,845
1184701 조언부탁ㅠ얼집 조리사 일하는거 어떤가요? 26 ㅇㅇ 2020/07/11 1,958
1184700 여름되면 바퀴가 나오나요? 흑흑 8 oo 2020/07/11 1,199
1184699 산소에 가져갈 음식좀 알려 주세요 15 제사 2020/07/11 1,039
1184698 다음 댓글 순서 선택할 수 있다는데... 1 ... 2020/07/11 320
1184697 요즘 제가 너무 불쌍하게 느껴져요.. 3 요즘 2020/07/11 1,297
1184696 따릉이 볼때마다 박시장님 생각이나요 9 음.. 2020/07/11 968
1184695 “박원순 최측근들, 사망 자살 하루 전 ‘성추행 피소’ 대책회의.. 43 파아란언덕 2020/07/11 12,344
1184694 시누이가 19 ... 2020/07/11 3,455
1184693 과거에 예전부터 생각한게 현재 다 발명됐는데 미래에~ 부엌은 ㅋ.. 1 Y 2020/07/11 434
1184692 닭백숙과 어울릴만한 음식추천해주세요~~ 7 요알못 2020/07/11 915
1184691 박시장님 조문 안하는 정치인들 23 기억한다 2020/07/11 3,129
1184690 9호선 일방적 요금인상 박원순 시장이 막았죠 15 기억 2020/07/11 1,301
1184689 업적요? 첫 임기 때 서울시 채무 4.1조 감축등 7 .. 2020/07/11 796
1184688 70중반 어머님 이유없이 불면증으로 밤에 잠을 8 불면증 2020/07/11 1,602
1184687 잘때 빼곤 스마트폰 손에서 안떼는 사람들이 대부분인가요? 9 중독 2020/07/11 2,785
1184686 남자는 걸린놈과 안걸린놈뿐임 28 이세상엔 2020/07/11 4,157
1184685 요즘 회식이나 조문 1 n 2020/07/11 662
1184684 우리사회의 성범죄 수준은 여러분들에 의해 결정됩니다 24 행복해요 2020/07/11 1,130
1184683 온라인으로 듣는것과 현지에 가는거랑 1 ㅇㅇ 2020/07/11 609
1184682 지금 식당인데 옆에 테이블 여자들이 5 아우진짜 2020/07/11 3,965
1184681 작년인가 서울시공무원 성추행사건 고소한사람 24 ㅇㅇ 2020/07/11 3,856
1184680 블로그 링크에 올라왔던 고소글 전문이요. 14 ..... 2020/07/11 3,013
1184679 화초가 살아나네요 11 양파물 2020/07/11 2,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