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애들 학교 가니 조금 살 것 같아요 ㅠ

| 조회수 : 4,147
작성일 : 2020-06-03 11:40:49
지난주부터 차례로 초등학교 둘다 등원 시작했네요.
비록 격주로 다니는거라 번갈아 가며 한명씩 한 주 쉬고 한 주는 가고
학교 가는 날은 그마저 점심먹고 집에 와서 나머지 온라인 수업 더하고 끝내는 거지만..
그게 어딘가 싶네요.

남편만 코로나 끝나면 되는데 재택근무라 삼식이만 5달째...

82님들도 다들 숨통 좀 트이셨나요?
IP : 175.213.xxx.37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6.3 11:42 AM (14.50.xxx.31)

    아이들은 힘들꺼예요.
    하루종일 마스크. 쉬는 시간도 없이. 친구와 얘기도 못하고.

  • 2. 제제
    '20.6.3 11:45 AM (106.102.xxx.184)

    한 주 다녔는데 넘 좋았대요~고딩^^
    아쉽대요..

  • 3. ㅡㅡㅡㅡㅡ
    '20.6.3 11:51 AM (121.160.xxx.115)

    고1 아침에 못 일어날까봐
    아예 밤을 꼴딱 새고
    새벽부터 왔다갔다.
    엎드려 자고 있는거나 아닌지.
    무사히 잘 다녀오길 기도 중입니다.

  • 4. ....
    '20.6.3 11:51 AM (58.148.xxx.122)

    고딩 대딩이라 방에 쳐박혀서 온라인 수업 듣다가
    밥먹을 때만 방 밖으로 나와서
    큰 차이 없는 편인데도
    고딩이 학교가고 나니까 책이 눈에 들어오대요.
    저학년 엄마들은 오죽하겠나 싶어요.

  • 5. YJS
    '20.6.3 11:56 AM (211.201.xxx.10)

    애들은 백날 천날 있어도 되는데
    남편은 이틀쉬는것도 힘드네요ㅜㅜ
    은근 눈치보이고 밥도 신경쓰이고

  • 6. ㅇㄱ
    '20.6.3 11:57 AM (175.213.xxx.37)

    다들 비슷하시군요 ㅎㅎ
    말씀처럼 내내 마스크쓰고 쉬는 시간 친구들과 예전처럼 놀지 못한다해도
    학교 간다는 것이 마냥 좋은가봐요..
    첫째는 어젯밤에 책가방 싸며 설렌다고 좋아라 하더니 아침부터 일찍도 깼더라구요
    82님들 모두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 7. ...
    '20.6.3 11:57 AM (220.75.xxx.108)

    고3 가고 두주 후에 고1 오늘 학교갔는데 어제까지는 제가 막둥이 개학이 넘 싫어서 마음이 싱숭생숭 했건만 오늘은 혼자 먹고싶을 때 먹고 보고싶은 티비 맘대로 보고 아무도 저를 찾지 않은 이 순간이 너무 좋네요 ㅋㅋ
    그래 이 맛이야!

  • 8. 유은혜
    '20.6.3 12:02 PM (223.62.xxx.240)

    애들 개학을 젤 원하는 건 엄마들인데
    왜 교육부만 욕먹나 모르겠어요.

  • 9. 초딩맘
    '20.6.3 12:02 PM (175.213.xxx.82)

    주1이지만 오전만이지만.. 휴가받은 거 같아요. 저도 아이도 설레어 잠을 설쳤네요. 어제 학교간 아이 얘기 들어보니 한반에 9명 왔나봐요. 분반 한 데다가 안온 아이도 4명정도 되어서.. 9명이 수업했다니 애들 관리는 크게 걱정안해도 될거 같아요.

  • 10. 남편분까지
    '20.6.3 12:12 PM (222.234.xxx.222)

    회사 가셨어야 완벽한데요ㅎㅎ
    저도 오랜만에 중2아이 학교 가고 혼자 있으니 어색하기도 하고 좋기도 하네요. 근데 이번주 3일만 가고 담주는 중1들 개학이라 울 아이는 다시 온라인수업ㅜㅜ
    다들 즐길 수 있을 때 즐기시기를요~

  • 11. 솔직히
    '20.6.3 12:21 PM (180.68.xxx.158)

    우리 고삼이 등교한 날
    회사도 안가고
    고양이 3 과 하루종일 딩굴딩굴......
    5개월만에 혼자 집에 있어봤어요.

  • 12. 음.
    '20.6.3 12:45 PM (175.197.xxx.114)

    문대통령이 지금 비상이라고 하셨어요 ㅠㅠ 전 안 보냈어용 초등학생이고 애들 밤에 재우고 놀면돼요 ㅠㅠ 코로나 무서워요 ㅠㅠㅠㅠ

  • 13. ...
    '20.6.3 12:51 PM (183.96.xxx.248)

    119.69 공감능력 떨어지는 무서운 시어매 같으세요 ㅎㅎㅎ

  • 14. 에고..
    '20.6.3 12:56 PM (175.213.xxx.82)

    엄마가 놀고 싶어서 몸뚱아리 편하지고 학교 보냈겠습니까? 다들 조심하면서 회사도 가고 마트도 다니고 코로나로 달라진 일상에 적응해야겠지요.

  • 15.
    '20.6.3 1:02 PM (211.207.xxx.68)

    몸뚱아리 어쩌고 하는 사람.
    댓글 충격이네요.
    무슨 저리 막말을.
    본인 자식도 그런 식으로 말하며 키우나요?
    웬일래요 정말.

  • 16. ..
    '20.6.3 1:26 PM (110.35.xxx.41)

    중2 딸아이 오늘등교첫날부터 수행있다고
    어제엄청 준비하더라구요.
    신나서 가는걸보니 너무 귀엽고 5개월만에 저도
    삼시세끼에서 벗어나서 좀 쉬네요.
    3일간등교에 다음주부터 2주간온라인수업이지만요.

  • 17. 부럽네요
    '20.6.3 1:30 PM (124.53.xxx.74)

    초6 아직 등교전이고
    담주부터 주 1회 오전 수업만 한대요.
    그냥 안 보내는게 나을것 같은데(괜히 무거운 책가방만 들고 왔다 갔다)
    일단 선생님 얼굴은 알아야할것 같아 하루 보내보고 결정할라고요.

  • 18.
    '20.6.3 1:45 PM (118.222.xxx.21)

    간 아이도있고 안간 아이도 있고 가도 일주일 한번이라 똑같네요.

  • 19. ...
    '20.6.3 1:47 PM (14.52.xxx.249)

    오늘 첫등교하고 왔는데 너무 좋았나봐요. 새학교 새친구들 담임쌤..
    9시등교~12시15분하교했어요. 싱글벙글 즐거운표정으로 나왔어요.
    위에 몸뚱이어쩌고하는 인간은 부모맞나요?
    매일 집에 박혀있는 아이심정은 생각한적없죠?

  • 20. ..
    '20.6.3 3:14 PM (118.35.xxx.177)

    고 1오늘 가고 대 1남았어요 3년터울이라 둘다 입학시즌되면 얼마나 심란한지 학교 어땠는지 궁금해서 종일 일도 안잡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5979 박시장님 비서교체 25 사실 2020/07/13 5,816
1185978 그래서 이제 그 화살받이는 누가되는건가요 11 ㅇㅇ 2020/07/13 878
1185977 제가 젊은사람들 하는소리가 싫은이유가 10 ㅂㅂ 2020/07/13 2,023
1185976 심상정 사무실에 전화를 했어요. 12 세상이 2020/07/13 2,887
1185975 펌-박원순 시장님 고소인 기자회견 이 바닥에 우연은 없다.jpg.. 15 고양이뉴스펌.. 2020/07/13 3,027
1185974 미투실명제법이 필요해보입니다 15 ... 2020/07/13 718
1185973 한 번씩 눈앞에 캄캄해지는 증상 4 궁금 2020/07/13 1,051
1185972 priviously thought 인 이유를 알고 싶어요 3 .. 2020/07/13 606
1185971 죽음으로도 부족한가요? 51 ... 2020/07/13 2,740
1185970 원순씨 사진 31 .... 2020/07/13 4,185
1185969 재산세 납부의 계절이 왔네요 ㅜㅜ 5 ㅡㅡㅡ 2020/07/13 2,265
1185968 가다실. 성경험있는여자도 접종되나요? 9 질문 2020/07/13 1,480
1185967 바지 길이 수선비 5 옷수선 2020/07/13 1,079
1185966 이번 일에 분노하는 젊은 분들께 110 82할매 2020/07/13 4,467
1185965 정의당 탈당 하기도 힘드네 6 ㅇㅇ 2020/07/13 1,187
1185964 유리의 성을 일반인 커버 ㅇㅇ 2020/07/13 211
1185963 일상으로의 초대.. 양상추 쉽게 뜯기 6 일상 2020/07/13 974
1185962 한명숙님과 비교 마시길 11 ㅁㅁㅁㅁ 2020/07/13 477
1185961 해동 흰다리새우 찐 껍질이 육수 되나요? 6 새우 껍질 2020/07/13 420
1185960 02-338-5801 16 성폭력상담소.. 2020/07/13 2,339
1185959 저희 사귀는 사이일까요? 16 사귀는 사이.. 2020/07/13 3,116
1185958 고소인 현재 공무원재직중이라네요 14 .. 2020/07/13 6,416
1185957 골다공증은 고칠수 있나요? 10 ... 2020/07/13 1,276
1185956 박정희의 삶의 궤적은요? 20 궤적 2020/07/13 831
1185955 사회복지사 수업 추천해주세요 4 사복 2020/07/13 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