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똥봉지를 잃어버렸어요..ㅜㅜ

... | 조회수 : 3,355
작성일 : 2020-06-03 11:37:32
멍뭉이 산책왔는데요.
똥봉지 한웅큼 주머니에 넣고왔는데 홀라담 빠졌나봐요.
응가는 걸판지게 두번햏지만 불안하네요.....
집에서 좀 멀리 걸어 왔는데....산이에요.....
어떻게 해야살까요...
IP : 223.38.xxx.198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돈봉투도
    '20.6.3 11:40 AM (175.194.xxx.63)

    아닌데 뭘 불안해하세요 ㅎㅎ 누가 주워서 버렸겠죠.

  • 2. //
    '20.6.3 11:41 AM (211.215.xxx.226)

    산이면 적당한 곳에 흙을 파 구덩이를 만든후
    나무잎으로 응가를 옮겨 뭍으세요

  • 3. ......
    '20.6.3 11:43 AM (182.229.xxx.26)

    ㅎㅎㅎㅎ 아니 잃어버릴 게 없어서...
    귀 간지러울 때마다 누군가 발견하고 어떤 몰지각한 사람이 버리고 갔나 욕 하나보다 하면서 대신 버려준 사람 복 많이 받으시라고 기도하세요.

  • 4. ㅇㅇ
    '20.6.3 11:44 AM (119.205.xxx.107)

    싸놓은 봉지를 잃어버린게 아니고 새 봉지 잃어버리셨다는거 같은데...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니까 주변 산행하는 분한테 있는지 물어보시거나
    //님 말처럼 등산로 살짝 빗겨나서 보게 하시고 나뭇잎으로 두껍게 묻어서 밟아주세요...

  • 5. 실수인데
    '20.6.3 11:47 AM (61.254.xxx.67)

    용서해줄게요~ㅎㅎ
    혹시 다음에 갔을때 있을지도 모르니 그 때
    있으면 줏어오시고
    아니면 어쩔수 없지요.
    항상 잘 하시던 분이니 빠트린게 찜찜하시네요.
    그런데 매일 바깥에 버리고 가는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마음일까요?

  • 6. 고백
    '20.6.3 11:58 AM (223.62.xxx.18)

    저는 어제 통화하면서 개를 산책시켰는데 개가 오줌인지 똥을 눈것같아서 놀라서 되돌아 갔어요. 아무리 봐도 똥운 없었는데 혹시라도 눴으면 제가 평소에 욕하던 똥버리는 개주인이 됐을까봐 왔다갔다했어요.

    개는 말이 없고 집에 왔는데 찝찝해요.

  • 7. ...
    '20.6.3 12:00 PM (110.12.xxx.155)

    사람 지나지 않는 쪽에 돌로 구덩이 만들어 나뭇잎으로 응가 옮겨 넣고 흙 덮으세요.
    저두 근처 산에 갔는데 산공기에 대장이 활발해져선지
    아님 새로운 곳에 흔적을 남기고 싶어선지
    여러번이나 응가를 나눠 보더라구요.
    가져간 거 다 써서 더 보면 어쩌나 하다가 생각한 방법였어요.

  • 8. 똥봉투
    '20.6.3 12:16 PM (116.41.xxx.141)

    를 길가 구석구석에 던져버리는 사람들 많더군요
    심지어 똥을 아예 안치우는 사람도 넘 많고
    사람들이 길고양이 똥이라고 오해하기 딱 좋아요
    고양이똥은 정말 동글딱딱하거든요
    물을 안 먹어서리
    월글님처럼 개념있는 댕댕이집사님들이 많아지길요 ~

  • 9. 저는
    '20.6.3 1:33 PM (223.62.xxx.140)

    넓은나뭇잎 몇개 주워서 겹겹이 담은후 들고내려와요.
    휴지통이나 화장실보이면 들어가 변기에 똥만버려요

  • 10. ㅁㅁㅁㅁ
    '20.6.3 4:08 PM (119.70.xxx.213)

    그래서 전 목줄에 달고다니는 똥봉투랑 케이스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558 대학생 자녀들 이번 방학동안 뭐 하면서 지내나요? 11 코로나 집콕.. 2020/07/14 1,872
1186557 환불동의서 ㄱㄱ 2020/07/14 393
1186556 인생 망한것 같은 느낌에 아무런 힘이 안나는데 38 2020/07/14 8,968
1186555 웃어 봅시다, 웃기는 당근녀 9 머리뱅 2020/07/14 2,471
1186554 남도 휴가.. 6 ........ 2020/07/14 1,509
1186553 입주청소 추천할 곳 있를까요? 6 추천요망 2020/07/14 416
1186552 핸드폰 2년 약정 끝났는데,폰 바꾸라네요 26 ㅇㅇ 2020/07/14 3,502
1186551 "강남 알짜매물 구해달라"..다주택자 급매물 .. 16 .. 2020/07/14 3,831
1186550 부부들 다 고액연금 15 연금 2020/07/14 3,063
1186549 물빠짐없는 새치염색약 있을까요.? 제발요! 3 염색 2020/07/14 1,185
1186548 집에서 레깅스 입고 있기 효과 있을까요? 4 .. 2020/07/14 1,980
1186547 속눈썹이 찔러서 수술하신 분 계세요? 16 안과 2020/07/14 970
1186546 日, 유명희 낙선운동?.."WTO 사무총장 선거 네거티.. 13 뉴스 2020/07/14 1,219
1186545 이명박에게 대선에선 진 야당후보 누구였지요? 14 대통령 2020/07/14 1,611
1186544 댓글부대 5 알바야 2020/07/14 387
1186543 백선엽이 스스로 영웅으로 미화했네요 11 독립군사냥꾼.. 2020/07/14 1,639
1186542 미트롯 김호중 기사는 바람 잘 날이 없네요 24 ㅇㅇ 2020/07/14 6,622
1186541 초당 옥수수 다이어트 음식 맞나요? 8 ........ 2020/07/14 2,053
1186540 작년 여름보다 덜 더운거 맞죠? 28 올여름 2020/07/14 4,957
1186539 식자재바우처 농협몰 포인트 받았어요 6 ㅇㅇ 2020/07/14 1,028
1186538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이미경 36 묻습니다. 2020/07/14 4,086
1186537 노력대비 쉽고 맛있는 반찬, 요리가 뭘까요 46 집밥 2020/07/14 5,001
1186536 초중고등학생 애들 학교에서 슬리퍼 뭐 신나요? 5 시크블랑 2020/07/14 611
1186535 나혼산 박세리 정리정돈 하는거 보면 힐링돼요 48 ㅁㅁ 2020/07/14 16,942
1186534 엉덩이 피부가 까끌까끌하면서 10 ,, 2020/07/14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