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똥봉지를 잃어버렸어요..ㅜㅜ

... | 조회수 : 3,353
작성일 : 2020-06-03 11:37:32
멍뭉이 산책왔는데요.
똥봉지 한웅큼 주머니에 넣고왔는데 홀라담 빠졌나봐요.
응가는 걸판지게 두번햏지만 불안하네요.....
집에서 좀 멀리 걸어 왔는데....산이에요.....
어떻게 해야살까요...
IP : 223.38.xxx.198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돈봉투도
    '20.6.3 11:40 AM (175.194.xxx.63)

    아닌데 뭘 불안해하세요 ㅎㅎ 누가 주워서 버렸겠죠.

  • 2. //
    '20.6.3 11:41 AM (211.215.xxx.226)

    산이면 적당한 곳에 흙을 파 구덩이를 만든후
    나무잎으로 응가를 옮겨 뭍으세요

  • 3. ......
    '20.6.3 11:43 AM (182.229.xxx.26)

    ㅎㅎㅎㅎ 아니 잃어버릴 게 없어서...
    귀 간지러울 때마다 누군가 발견하고 어떤 몰지각한 사람이 버리고 갔나 욕 하나보다 하면서 대신 버려준 사람 복 많이 받으시라고 기도하세요.

  • 4. ㅇㅇ
    '20.6.3 11:44 AM (119.205.xxx.107)

    싸놓은 봉지를 잃어버린게 아니고 새 봉지 잃어버리셨다는거 같은데...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니까 주변 산행하는 분한테 있는지 물어보시거나
    //님 말처럼 등산로 살짝 빗겨나서 보게 하시고 나뭇잎으로 두껍게 묻어서 밟아주세요...

  • 5. 실수인데
    '20.6.3 11:47 AM (61.254.xxx.67)

    용서해줄게요~ㅎㅎ
    혹시 다음에 갔을때 있을지도 모르니 그 때
    있으면 줏어오시고
    아니면 어쩔수 없지요.
    항상 잘 하시던 분이니 빠트린게 찜찜하시네요.
    그런데 매일 바깥에 버리고 가는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마음일까요?

  • 6. 고백
    '20.6.3 11:58 AM (223.62.xxx.18)

    저는 어제 통화하면서 개를 산책시켰는데 개가 오줌인지 똥을 눈것같아서 놀라서 되돌아 갔어요. 아무리 봐도 똥운 없었는데 혹시라도 눴으면 제가 평소에 욕하던 똥버리는 개주인이 됐을까봐 왔다갔다했어요.

    개는 말이 없고 집에 왔는데 찝찝해요.

  • 7. ...
    '20.6.3 12:00 PM (110.12.xxx.155)

    사람 지나지 않는 쪽에 돌로 구덩이 만들어 나뭇잎으로 응가 옮겨 넣고 흙 덮으세요.
    저두 근처 산에 갔는데 산공기에 대장이 활발해져선지
    아님 새로운 곳에 흔적을 남기고 싶어선지
    여러번이나 응가를 나눠 보더라구요.
    가져간 거 다 써서 더 보면 어쩌나 하다가 생각한 방법였어요.

  • 8. 똥봉투
    '20.6.3 12:16 PM (116.41.xxx.141)

    를 길가 구석구석에 던져버리는 사람들 많더군요
    심지어 똥을 아예 안치우는 사람도 넘 많고
    사람들이 길고양이 똥이라고 오해하기 딱 좋아요
    고양이똥은 정말 동글딱딱하거든요
    물을 안 먹어서리
    월글님처럼 개념있는 댕댕이집사님들이 많아지길요 ~

  • 9. 저는
    '20.6.3 1:33 PM (223.62.xxx.140)

    넓은나뭇잎 몇개 주워서 겹겹이 담은후 들고내려와요.
    휴지통이나 화장실보이면 들어가 변기에 똥만버려요

  • 10. ㅁㅁㅁㅁ
    '20.6.3 4:08 PM (119.70.xxx.213)

    그래서 전 목줄에 달고다니는 똥봉투랑 케이스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4100 이낙연 "열린민주당과 빠른 통합 중요..가능하다 봐&q.. 5 우리는 하나.. 2020/07/10 1,185
1184099 계약직 그만두는데,,잘 그만두는 팁 알려주세요. 13 ㅇㅇㅇ 2020/07/10 2,198
1184098 류호정씨 고소만하면 다죄인인가요 21 정의당 2020/07/10 4,930
1184097 이해찬, 장례식장서 故 박원순 의혹 묻자…"예의 아니다.. 43 ... 2020/07/10 5,425
1184096 일기예보 12 사랑꾼 2020/07/10 1,450
1184095 우리가 벗어난 줄 알았었네요.... 14 여긴어디 2020/07/10 2,802
1184094 시시비비 가리자고요? 15 ... 2020/07/10 1,294
1184093 나 가거든 6 ... 2020/07/10 1,143
1184092 나이도 있는데 항상 고개숙여 인사를 해요. 29 부작용 2020/07/10 4,495
1184091 강아지들도 자기 이름은 확실히 아는군요 15 해피맘 2020/07/10 2,715
1184090 남성에게만 유죄 '추정원칙'?…무고죄만 있다 3 .... 2020/07/10 700
1184089 남자는 무조건 인상좋고 잘생긴 사람이 최고 21 남자는 2020/07/10 4,337
1184088 매드포 갈릭 처음 가는데요 15 매드 2020/07/10 2,844
1184087 대학 성적표,점수가 별로예요 ㅠㅠㅠㅠ 17 답답 2020/07/10 3,189
1184086 해외입국자 시설격리 문의요 21 아루 2020/07/10 1,483
1184085 아.. 눈물이 나네요. 11 ... 2020/07/10 2,585
1184084 박시장 지지했던 사람이지만 시시비비를 밝혀야 한다고 생각해요 50 고인의 명복.. 2020/07/10 3,979
1184083 5일장 반대하는 사람들 무식한거 같아요 43 제대로 알지.. 2020/07/10 3,004
1184082 SBS와 한국언론의 박원순 시장 관련 보도 문제점을 말한다 1 ... 2020/07/10 841
1184081 속옷차림 사진 보냈다네요... 비서한테... 62 ... 2020/07/10 28,240
1184080 인테리어이사하는 아랫집의 고통 18 ㅜ.ㅜ 2020/07/10 2,906
1184079 스* 버리또 넘 맛없네요 2 이와중에 2020/07/10 1,359
1184078 휴롬 이지 쓰시는 분 1 착즙기 2020/07/10 420
1184077 성시경 산적유투브 나와서 보는데 5 제목없음 2020/07/10 2,295
1184076 너무 안먹어도 근손실 올까요? 9 2020/07/10 2,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