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슬의생) 내맘대로 결말 2탄

아무나작가 | 조회수 : 2,487
작성일 : 2020-05-24 04:00:28

재밌다고 해주신 몇 분에 힘입어 ^^

개인적으로 젤 응원하는 석형-민하 커플에 대한  내맘대로 상상입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12화 내맘대로version_ 석형 & 민하

 

#1

병동 , 복도 등등 .. 민하 피해 돌아가는 석형 .

진료실 , 회진 등등 민하 시선 피하는 석형

 

진료실

석형 : 오늘 외래 끝이죠 ? 수고하셨어요 .. ( 민하 안보며 ) 추민하 선생님은 내일 있을 수술이랑 지난번에 말한 자료들 정리해서 내일 오전까지 주세요 ( 서둘러 일어나 나간다 )

민하 : ( 아 휴 .. 저 .... 답답이 !!)

 

#2

석형 교수실 ( 문 약간 열려있는 )

민하 : ( 안으로 들어서며 ) 교수니 ~ 임 ~~

석형 : 깜짝이야 ~.. ( 민하인줄 확인하고 시선피하며 ) 무슨 일이예요 , 추민하 선생 ?

민하 : 교수님 , ( 얄미운거 참으며 ) 뜨거운 아메리카노 말고 , ( 커피 석형 책상에 올려놓으며 ) 차가운 아이스아메리카노 드시구요 , 이건 말씀하셨던 자료요

석형 : ( 민하 보지않고 ) 고마워요 추민하선생

민하 : ( 작게 혼자 ) 하 ... ( 작심한듯 ) 교수님 , 그냥 전처럼 민하야 그러시면 안되요 ?

민하 보는 석형

민하 : 아니 , 왜 자꾸 추민하 선생 추민하 선생 그러세요 ? 거리감 느껴지게 .. 그냥 민하야 하세요

석형 : 내가 그랬나 ? ( 당황 ) 그 .. 그러게 자꾸 그렇게 되네 ( 불편 불편 )

민하 : 제가 불편하세요 ?

석형 : 어 .. 불편해 .. 어색하고 ...

민하 : ( 석형보다가 ...) 하 .... 그럼 그냥 제가 “ 석형씨 ~” 할께요 편하게 . ( 눈은 안웃고 입꼬리만 올리는 웃음 ) 이따 봐요 , 석형씨 ~~

민하 나가고 , 어이없는 석형

 

#3

익준 : 추민하선생이 고백을 했다고 ? 잘됐네 ~~

석형 : 잘되긴 ... 불편해 죽겠어

익준 : 뭐가 불편해 땡큐지 넌 그냥 ‘ 고마워 ’ 하면서 만나

석형 : 어떻게 그래 , 전공의랑

익준 : 전공의가 뭐 .. 병원에서 만나 연애하는게 한둘이야 ? 불륜도 아니고

석형 : 그래도 제자랑 ... 그건 좀 아니지

익준 : 괜찮아 괜찮아 어린애 꼬신 것도 아니고 . 내 베프 민하는 좋은애야 그리고 ... 특이해 . 너도 특이해 . 걔가 초록색 화장하고 올 때부터 내가 ( 특이한거 ) 알곤 있었는데 ( 석형보며 ) 취향이 참 .... 일관적으로다 특이해 독특해 많이 ...( 석형쪽으로 몸 기울여 ) 만나 일단 만나 무조건 만나 만나고 생각해 . 만나면서 생각해 . 편해져 . 만나다보면 다 ~~ 편해져

 

#4

병원 커피숍 . 엄마와 마주 앉아있는 석형 . 민하 석형쪽으로 다가오며

민하 : 교수님 ~~ ( 석형엄마 보며 싹싹하게 ) 안녕하세요 양석형 교수님 어머니시죠 ? 저 교수님하고 같이 일하는 추민하입니다 . 말씀 많이 들었어요

석형모 : ( 의아해하며 석형 한번 보고 ) 아 .. 네 .. 내 얘길 많이 들었어요 ??

민하 등장이 당황스런 석형 , 불안하다

민하 :( 얼른 석형모 맞은편에 앉으며 ) 네 .. 교수님께 주말에 보자고 하면 어머님이랑 쇼핑간다 네일샵 간다 항상 그러셔서요 ..( 싹싹한 웃음 ) 오늘은 외래 오셨어요 ?

석형모 :( 상황이 재밌는 ) 어 신경과 정기검진 .. 이름이 추 ..

민하 : 민하예요 . 추민하 . 그냥 편하게 민하야 하세요 ^^

석형 : ( 상황를 빨리 벗어나고 싶어 서두르며 ) 엄마 택시 왔대 가요 빨리

민하 : ( 석형보다 빨리 석형모 부축하며 ) 제가 모셔다 드릴께요 . 저 잡으세요

흡족한 석형모 . 민하 부축받으며 먼저 가는 두 사람 .

난감한 석형 . 두 사람 쫒아간다

택시정류장 쪽으로 걸어가며

석형모 : 추민하 선생은 올해 나이가 ?

석형 : ( 서둘러 ) 아 엄마 왜 전공의 선생 나이를 물어 !!

민하 : ( 석형 아랑곳하지 않으며 )^^ 서른 넷이요 . 연구소에서 일하다 의전원 갔구요 . 지금은 레지던트 2 년차예요

석형모 : 아버님은 ?

엄마의 본격적인 호구조사가 난감한 석형

석형 : 아 ... 쫌 ...!

민하 : ( 석형 계속 무시 , 싹싹하게 ) 아버진 회사 임원이시구요 , 어머니는 대치동에서 유치원 운영하세요 . 저랑 여동생이랑 둘인데 , 동생은 작년에 결혼해서 지금은 미국 가 있어요 .^^

민하 조건이 마음에 드는 석형모

석형 : ( 택시 뒷문 서둘러 열며 ) 엄마 기사님 기다리셔 .. 얼른 타세요 ..

석형 모 : ( 택시 타며 , 민하 보면서 ) 언제 집에 한번 와요 , 석형이랑 . 밥이나 먹게

석형 : 집에를 왜와 !!!

민하 : 네 어머님 , 감사합니다 . 조심히 들어가셔요 ~~^^

석형 : ( 어머님 ?? 하는 표정으로 민하 본다 )

택시 출발 . 손흔들며 배웅하는 민하 .

어이없기도 하고 , 엄마에게 싹싹한 민하가 고맙기도 한 석형


#5 테이블 놓여있는 실내 ,

수술 마치고 나와서 피곤한 석형

민하 : ( 양손 가득 들고 들어오며 ) 석형씨 ~~

석형 : ( 하 ~ 아 ~, 이젠 반쯤 포기했다 ) 네에 ~ 민하씨 ~

민하 : ( 반색하며 ) 어머 이제 받아들이시는 거예요 , 석형씨 ? ( 눈 반짝반짝 )

석형 : ( 어이없어 피식 웃으며 ) 그래 그래 내가 졌다 내가 졌어

민하 : ^^ 저녁 안 드셨죠 ? 이거 같이 먹어요 .. ( 이것저것 늘어놓으며 석형 챙기는 )

편한한 표정의 석형 , 민하 젓가락 챙겨주며 같이 식사 .

 

 

IP : 182.224.xxx.98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ㅋㅋ
    '20.5.24 4:33 AM (119.64.xxx.75)

    진짜 재밌네요.

    저 이커플 응원하거든요

  • 2. .....
    '20.5.24 5:24 AM (123.254.xxx.143)

    와우~~엄지척!!!!!! 쌍따봉~~~!!!!!^^
    실제 다음주 목요일 이 커플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모르겠지만 이이상 재밌기도 쉽지 않겠어요~~
    딱 이만큼이면 만족합니다~~넘 재밌네요!!!!!

  • 3. .....
    '20.5.24 5:25 AM (123.254.xxx.143)

    1탄도 보러갑니다~~~~

  • 4. ..
    '20.5.24 6:18 AM (222.237.xxx.88)

    하하... 재밌네요.
    굳이 없는 흠을 잡자면 추민하 선생 부친은
    강원도에서 작게 펜션을 하거든요?
    그래서 추선생 전남친이 부잣집 딸인줄 알았다가
    아닌거 알고 떨어져 나간 과거가 있음.^^
    아무튼 잘봤습니다. 3탄,4탄도 기대할게요.

  • 5. ...
    '20.5.24 7:28 AM (114.108.xxx.118)

    저도 이커플 응원하는 중이에요.
    석형 역하는 김대명이 잘 생겨보이기까지 해요^^
    김대명 나오는 '니 생각뿐'이라는 뮤비도 유튜브로 한 번 보세요.

  • 6. 아무나작가
    '20.5.24 7:32 AM (182.224.xxx.98)

    앗... 인물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네요 ㅎㅎ

  • 7. 흠흠
    '20.5.24 8:02 AM (125.179.xxx.41)

    아 미치겠다ㅋㅋㅋㅋㄱ넘 재밌어요ㅜㅜㅜㅜㅜㅜㅜㅜㅜ
    님 최고ㅜㅜㅜㅜㅜ
    근데 진짜 뭐하시는분이세요오오????

  • 8. 대박!!
    '20.5.24 9:39 AM (222.110.xxx.211)

    음성지원되는게 신기~~~
    원글님 재주가 아까워요~~~

  • 9. ㅇㅇ
    '20.5.24 9:50 AM (211.177.xxx.248)

    재밌네요.
    민하부모님은 팬션하심..

  • 10. 석형씨~
    '20.5.24 9:55 AM (220.72.xxx.193)

    ㅎㅎㅎ재밌네요
    민하의 캐릭터가 살아서 팡팡 뛰네요

  • 11. ㅇㅇ
    '20.5.24 10:07 AM (116.39.xxx.29)

    잘 보고 있어요.
    근데 추민하 선생 부모님은 강원도에서 작은 민박집 하신댔어요.

  • 12. ㅇㅇ
    '20.5.24 11:41 AM (14.58.xxx.16)

    맞아요 추민하 선생집은 그냥 지방에서 작은 팬션^^

  • 13. 아무나작가
    '20.5.24 6:35 PM (182.224.xxx.98)

    곤란하네요, 석형이 엄마한텐 대치동에서 유치원쯤 해줘야 먹힐텐데....
    그럼, 부모님은 펜션하시고 대신 오빠가 서울지검 특수부 검사로 할까요? 초엘리트
    1남2녀..괜찮을까요??

  • 14. 옴마나
    '20.5.28 4:45 AM (122.35.xxx.51)

    역시.,이것도 넘 리얼!
    효자 석형을 꼬시려면 엄마에게 잘하면서!
    넘 잼나요. 잘쓰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4889 속지 말아야겠져? .. 02:59:21 34
1204888 저 위암 3기 ㅎㅎㅎ 3 ... 02:52:17 311
1204887 김교순씨 근황 보고서 너무 우울하네요. .,. 02:31:01 515
1204886 고등학생 전문과외선생님 어디서 구해야할까요? 1 괴로운엄마 02:28:53 107
1204885 사랑제일교회인지 뭔지 ㅠㅠ 1 ㅇㅇ 02:23:14 294
1204884 오늘 밤 헌팅 당했어요 5 yy 02:20:21 639
1204883 별이 진짜 많아요 4 우와 01:51:02 649
1204882 친정엄마의 새로운 모습 7 111 01:37:37 1,356
1204881 예전 배우 겸 동시통역사 배유정 2 Ff 01:30:53 1,588
1204880 진짜 습하네요 1 01:29:40 761
1204879 (의류) 곰팡이 질문입니다. 5 곰팡이 01:24:58 487
1204878 그알 선감도 보고 잠이 안옵니다 일본 보다 더나쁜 것들 4 ㅇㅇ 01:23:20 1,142
1204877 또다시 광화문에 등장한 일장기. 광복절날 10 ... 01:23:09 413
1204876 초등 2학년 아이 학원 ,, 원래 이 정도 하나요? 9 ㅇㅇ 01:21:12 574
1204875 양양 바베큐 마스크 01:20:03 169
1204874 뜯지않은 마스카포네치즈 냉동해도 되나요? 3 ㅡㅡ 01:05:14 242
1204873 조국 과거 트위터 내용중.. 18 ... 01:01:12 1,184
1204872 일본 본진과 한국 지부... 20 ㅇㅇ 00:57:00 720
1204871 유튜브로 구매한 영화 내폰에 저장 안되나요? 4 .. 00:55:58 237
1204870 무슨일이든 끝내버려야 직성이 풀리시는 분? 4 ㅁㅁ 00:53:31 560
1204869 운전과 성격의 상관 관계 6 ... 00:48:38 857
1204868 법원 홈페이지, 항의할 만한 게시판이 없는 거 같죠? 5 .... 00:43:36 374
1204867 쉰들러 리스트 보고 있는데요. 11 궁금 00:41:21 1,020
1204866 씻은 쌀 실온보관했으면 버리나요? 5 몰라 00:37:35 676
1204865 조국 장관 거짓말쟁이로 만든 검찰과 기레기의 조작 7 검찰거짓말 00:36:00 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