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일랜드 남자들은 어떤가요?

ㅇㅇ | 조회수 : 3,676
작성일 : 2020-05-24 02:33:35

westlife 에 요즘 빠져있는데요


30~40대 감성이라더니.. 제가 딱 이 나이대가 되니까

갑자기 유튜브 보다가 좋아진거 있죠 ㅎㅎ


거기 한 멤버.. 금발인 분이 참 사람이 괜찮더라구요


좌우명이 남에게 자기가 받고 싶은 만큼 해주기래요


정말 보면 사랑이 넘치고 다정해 보이더라구요


일하다 만난 여자가수랑 결혼해서 애낳고 잘사는데


참 성실하구요

종교도 카톨릭 같던데 아이 세례받은게 너무 감명깊었다고

인스타 올리던데


하여튼 이분에 보면 아일랜드가 참 좋게 느껴지더라구요 ㅎ



좀 우울해서 제가 좋아하는거 찾아보고 그러면 나아지려나 싶어서

이것저것 보고 있거든요

대리만족이지만 보면 참 행복해져요

IP : 180.71.xxx.130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ㅡ
    '20.5.24 2:38 AM (70.106.xxx.240)

    환상 깨서 죄송한데 아이리쉬들 알콜중독 유명해요
    바람엄청 피고. 가부장적이고. 좋은 기억은 없네요 ㅡㅡ

  • 2. ㅇㅇ
    '20.5.24 2:40 AM (180.71.xxx.130)

    아 저런 ㅠㅠ.... 제가본 그 분만 좋은 사람인걸까요 흑..;;

    알콜중독이라..;
    어디 보니까 아일랜드가 한국인 정서랑 비슷하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한번 글올려봤어요 ㅎ

  • 3.
    '20.5.24 2:40 AM (135.23.xxx.205)

    한국남자는 싫으세요 ?

  • 4. ㅇㅇ
    '20.5.24 2:44 AM (180.71.xxx.130)

    한국남자는 유재석 같은분 너무 좋은뎅 ㅎㅎ제가 남자사람에게 데인 기억때문인지
    성격이 과히 좋지 않으면 좋아지지 않더라구요 ;;
    외국남자도 몇명만 좋죠 ㅎㅎ그림의 떡이지만요 ㅎ

  • 5. ㅡㅡㅡ
    '20.5.24 2:54 AM (70.106.xxx.240)

    저는 서양남중에
    아이리쉬가 안좋은 한국남의 서양버전이라고 생각한적이 많아요
    독실한 카톨릭이라도 그러더라고요.

  • 6. ㅇㅇ
    '20.5.24 3:07 AM (180.71.xxx.130)

    그렇군요.. 그래도 와꾸라도 괜찮으니 다행이네요 ㅎㅎ;
    난 대게 자연속에 살아서 뭐 대게 순박한가 싶엇는데
    아니였네요 ㅋㅋㅎ

  • 7. 사람나름
    '20.5.24 3:16 AM (90.240.xxx.244)

    제 주위 아이리시는 다들 다정하고 따뜻하고 말많고 많고 많고
    너어무 말이 많아서 아일랜드 출신작가가 많은 이유를 알겠더군요 ㅋ

  • 8. ㅇㅇ
    '20.5.24 3:31 AM (180.71.xxx.130)

    ㅋㅋ말이 많아보이긴 해요 . 다정하고 따뜻하고 와 완전 너무좋은데요

  • 9.
    '20.5.24 4:02 AM (38.75.xxx.69)

    백인중에 눈이 차갑고 이성적이고 곁을 두지 않고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이 있고
    백인이지만 정이 많고 술과 친구 좋아하고 감정이 격하고 모성부정이 강하며 성질 괘팍한 사람들이 있는데

    아일랜드 사람들이 바이킹 후손들이 많고 후자에 속하는 사람들이 많죠.

    아일랜드 출신으로 정말 좋은 자리 마다하고 한국정부를 위해 일하다가 한국 여성과 결혼하신 일로 알게 되신 분이 제게 해주신 말이에요. 진짜 한국인과 정서가 비슷하다고. 본인은 다른 백인과 다르다고 ㅋㅋ

  • 10. 호호
    '20.5.24 5:26 AM (49.196.xxx.26)

    가정적이고 괜찮다고.. 다만 아일랜드 가 척박해서리..
    변호사 공부를 한 후 직장을 못 구해 해외나온 분이랑 같이 옆자리에서 일했는 데요. 감자농장 한데요, 비맞으며 토탄을 캐기도 하며 자랐다고.. 첫아이 낳고 부모님과 다들 방문왔다고 일정에 없이 휴가 3주 가느라 빡쳐서 그사람 일을 다하던 저는 사표 냈어요 ㅎ
    조용조용한데 속도 깊고 키도 크고 약간 통통, 제 타입은 아니더라구요. 신중해서 반응이 한템포 약간 느릿~ 해서 저는 답답하더라구요
    아 집에 촐랑이 같은 호주 남편 있어요, 좀 ADHD 성향인데 반응 빠르고 뭐든 바로바로 해야하고... 개개인이 다들 다른데요 대체적으로 나라별 성향이 있다고는 하더라구요

  • 11. 아일랜드
    '20.5.24 5:44 AM (80.2.xxx.100)

    남편 외가가 아이리쉬에요.
    한국이랑 정서가 비슷하게 다혈질이지만 정많고 잘 퍼주고 인간적인 그런 느낌.

    술엄청나게 좋아하죠. 제가 아는 아이리쉬는 다 가정적이네요.

    날씨도 땅도 척박하고 가난했고 술 좋아하고.
    그래서 아일랜드 출신 예술가들이 많은거 같아요.

    암튼 westlife 저도 좋아해서 반갑네요..
    여름에 전국투어 콘서트 갈려 했는데 ㅜㅜ

  • 12. 호호
    '20.5.24 6:07 AM (49.196.xxx.26)

    저는 아직까지 안 가정적인 외국남자는 외국생활하면서 못 봤구요. 한국남자 찌질한 것은 많이 보았어요. 아빠랑 오빠 보고 자라 그런지 부모님은 결혼 아예 말던가 외국 가라고 해서 일치감치 나왔어요. 저 위에 한국남은 어떠냐고 하신분이 계서서리 솔직히 씁니다. 한국친구들 많지는 않아도 부부동반 나가보면 ㅎㅎ 참 별로에요. 만들어진 영향도 있겠죠, 40대 초반인데 애정표현 잘 못하고 기본매너도 좀 달리고... 말투도 억세고.. 다음 세대는 점점 나아지겠죠

  • 13. 00
    '20.5.24 6:51 AM (67.183.xxx.253)

    어느나라인게 중요한게 아니라그 사람이 어떤가가 중요한거죠. 국적이랑 사람인성이나 성품이랑 전혀 상관없어요. 이런건 개인에따라 다 다른거예요. 한마디로 케바케.

  • 14. 00
    '20.5.24 6:56 AM (67.183.xxx.253)

    49.196/ 미국에 살고 있는데 제 경험상 미국에 어릴적 왔거나 태어나다싶이 한 이민 2세대 교포여자들은 99프로 한국남자랑은 결혼 안해요. 이유는 이민 1세대인 자기 아버지의 가부장적이고 보수족이고 권위적인 모습에.질려서 한국남자는 아예 결혼대상에서 제욀 하더군요. 제 시누이도 똑같은 이유로 네덜란드남자랑 결혼해서 살고 있고. 이민 2세대 교포남성들이 한국여자랑 결혼하는건 봤어도 이민2세대 교포여자들이 한국남성이랑 결혼하는 경우는 별로 못 봤어요. 이건 팩트

  • 15. 아이리쉬
    '20.5.24 7:03 AM (74.14.xxx.1)

    북미에서 살고 있는데 아이리쉬 남자들 특유의 외모와 분위기가 있어요. 보통 여기남자들처럼 하이텐션 이라기보다 좀내향적이고 무뚝뚝한 마초 같은 느낌이거나 의외로 숙기가 없더군요. 술좋아 한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그건 사람마다 다른것 같구요, 짠돌이가 많다는 소문도 있던데 대체적으로 좀 밝은 분위기는 아니었어요.

  • 16. 정정
    '20.5.24 7:24 AM (116.126.xxx.92)

    숙기=>숫기

  • 17. 아일랜드너무좋아
    '20.5.24 7:59 AM (180.71.xxx.130)

    내향적인 느낌도 너무 좋아요 숙기없고 그런것도 좋고.. 아 너무 좋네 아이리쉬 ㅎㅎㅎ
    가정적인것 만으로도 만족할거 같아요...

    이렇게 그림이라도 그려봅니다..;

  • 18. 와~
    '20.5.24 8:05 AM (58.123.xxx.199)

    Westlife 저도 한 때 푹 빠져서 모든ㅇ영상 섭렵해서
    다 봤어요.
    키안, 니키 중 누구 말씀하시는지..
    저는 아일랜드 사람 좋아요.
    제임스 헤리엇의 수의사 생활을 적은 동화같은 책
    읽고 좋아졌는데 웨스트라이프 노래로 더 좋아졌지요.
    거기서 표현하는 그 사람들 특징이 속 깊고
    정 많은 으로 되어있던데 모든건 개인 성향이
    더 크겠죠.

  • 19. 숫기없다는게
    '20.5.24 8:34 AM (211.245.xxx.178)

    어려운 단어인가요.
    댓글님이 숙기없다고 잘못쓴걸 원글님도 그대로 숙기없다고 쓴거보니 처음보는 단어였나봐요.
    요즘은 잘 안쓰는 단어인가봅니다.
    낯가린다? 아니면 영어를 더 많이 써서일까요.

  • 20. ㅇㅇ
    '20.5.24 8:37 AM (180.71.xxx.130)

    키안이건이요~~!!! 아아 너무 좋아요 키안이건~~

  • 21. ㅇㅇ
    '20.5.24 8:39 AM (180.71.xxx.130)

    와 그런책이 있나요? 나중에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 22. ....
    '20.5.24 9:22 AM (210.105.xxx.232)

    웨스트라이프 20대에 좋아했는데 오랫만에 들으니 반갑네요. 그게 벌써 20여년전이라 검색해봤더니 데뷔가 99년, 멤버들은 80년대생~ 저는 얘네 데뷔하자마자 좋아했던거군요 ㅎㅎ 2000년대 초반에 월클 스타 아니였나요?

  • 23. Westlife
    '20.5.24 9:34 AM (58.123.xxx.199)

    각자 가수활동 하다가 작년에 다시 뭉쳤어요.
    시작하면서 월드투어 했는데 필리핀까지 오고서는
    한국을 안오더라고요.
    자존심 상하게 말이지요.
    제가 페북 댓글에 한국 오라고 오라고~~
    댓글 달았는데 ㅋㅋ

    저는 Markus 좋아하는데 얘가 동성애자여서
    결혼하고 애까지 입양했더군요.
    제가 원하는 삶을 사는건 아니지만 팬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키안은 그냥 보기에도 진중해ㅇ보여서 좋아요.
    까불거리지 않더군요.
    아내도 가수인지는 몰랐네요.

  • 24. Westlife
    '20.5.24 9:36 AM (58.123.xxx.199)

    http://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gogomgom&logNo=221794860755&proxy...

  • 25. Westlife
    '20.5.24 9:36 AM (58.123.xxx.199)

    저 블로그가 제임스 헤리엇 책 소개한 블로그예요.
    우연히 읽게 됐는데 너무 재미있어서 시리즈
    다 찾아서 읽었어요.

  • 26. 웨스트
    '20.5.24 10:49 AM (180.71.xxx.130)

    앗 월드투어도 했군요 재결합한줄은 알았는데 헐 필리핀은 가고 여긴 안오다니..ㅜ아쉽네요 ㅎ
    마크~! 저도 첨엔 마크의 고급진 목소리와 농염?한 표정에 영상 보게됐는데 ㅎㅎ 제일 잘생겨선 게이라니 하며 한탄하다가 옆에 있는 금발 키안이 보이지 머에요 ㅋㅋ
    아 그때 잘나갈때 팬질했으면 좋았을텐데 ㅎ 이상하게 가정꾸리고 사는 모습 보니 더 정감가더라구요. 마크도 너무 응원하구요. 학교다닐때 학교폭력 당했었다던데 제 생각엔 그래서 게이성향이 생긴거 아닐까 ㅜ 막 안타깝게 생각했어요 ㅎㅎ
    책 링크 고마워요~ 시간날때 한번 찾아보려구요 ^^ㅎㅎ
    키안 기타치는 모습 너무 환상이었어요..이렇게 멋진사람이 다있구나.. 게다가 4명모두 구설수도 크게 없고 너무 멋진 그룹같아요 ㅎㅎ

  • 27. 아일랜드출신
    '20.5.24 11:54 AM (59.28.xxx.25)

    존 벨
    이십세기 가장 훌륭한 물리학자중 한명이네요

  • 28. 아일랜드
    '20.5.24 12:04 PM (211.176.xxx.68)

    사람들마다 케바케죠
    그나저나 westlife 노래 좋지요.
    가수, 작가 등 아일랜드출신들의 특유의 느낌들이 있고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905 생활공포라 심약자는 읽지 마시길 8 무서움 11:06:34 359
1264904 건조기랑붙은 세탁기 곰팡이 청소해주는 곳 아세요? 2 ... 11:05:14 67
1264903 정경심 교수 무죄 탄원서 30일 마감 8 ... 11:04:18 60
1264902 와인 끓이면 증발해버려요 2 ㅎㅎ 11:03:20 126
1264901 코로나 사망자는 유가족이 관도 못만지게 한다는데 1 어휴 11:01:10 411
1264900 도박 성매매 4 Quegua.. 10:59:31 253
1264899 한양대 연대 논술 ㅠ 5 ... 10:59:22 324
1264898 초6초경전 여아 성장판 사진 찍고왔습니다.질문 4 키키키 10:58:22 192
1264897 난방비 아끼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15 ... 10:50:37 606
1264896 초등학생인 지인 아이가 코로나 검사받았다고 6 제발 10:48:47 714
1264895 문대통령의 침묵이 더 무서운 이유 23 고수 10:47:46 1,050
1264894 돌싱에게 이성 소개 6 .... 10:45:56 471
1264893 바지 입고 부츠 신을 때 어떻게 하시나요? 5 부츠 10:43:44 373
1264892 저만의 까탈스런 성격.. 4 10:43:32 406
1264891 강아지같은 남편 2 ... 10:43:15 384
1264890 순진했던 저의 첫키스 경험담 10 클림트 10:41:24 829
1264889 롱패딩 입고 걷기운동 하면 불편하겠죠? 3 질문 10:37:42 267
1264888 2주택 양도세 이런 경우는요 3 궁금 10:37:23 250
1264887 매일경제 김금이. 기자공부 10:34:31 136
1264886 왕종근부인 우울증이 7 ... 10:32:19 2,185
1264885 83년생인데 급식비 생각하면 어이 없어요 26 ㅇㅇㅇ 10:30:32 1,433
1264884 부모님댁 종부세요 10 종부세 10:27:33 697
1264883 밥따로물따로 질문이요 두 가지 가능여부 5 따로따로 10:24:43 358
1264882 노이즈프리 이어폰은 귀에 괜찮은가요 1 이어폰 10:23:25 231
1264881 건강염려증인가봐요.. 아님 우울증일까요 3 먹구름 10:20:26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