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이 안좋은 형제, 중재하시나요?

삼남매 | 조회수 : 2,076
작성일 : 2020-01-25 22:11:44
새언니랑 제가 서로 싫어해서 오빠네랑 데면데면 멀리 살기도 하지만 일년 가봐야 서로 연락 안해요. 언니는 오빠네랑 같이 고향사는데 부모님 돌아가시고는 거의 같이 모일 일이 없어요. 저는 오빠네 안봐서 속편한것도 있지만, 새언니한테 상처 많이 받았거든요. 회복이 힘든 사이, 근데 언니가 너무 이 상황을 나몰라라 하는게 슬퍼요. 어른이라곤 언니밖에 없는데, 새언니 저 투명인간 취급하고 도를 넘었거든요. 전 아무리봐도 이런 대접받을만큼 잘못 한게 없는데... 그냥 싫다고. 저도 남말 함부로 하고 말많고 질투많은 새언니 친하고 싶지않고 그냥 가족끼리 꼭 필요한 일 제사같은 거 있을때 서로 형식적인 예의만 지켜주길 바래요. 저역지 그렇게하구 그 외엔 접촉자체를 안하려해요.


근데 제사때 모여도 우리가족만 따시키는게 너무 티나는데 언니가 알면서 모른체 해요. 우리 언니가 속좁은 사람도 아닌데... 언니도 새언니랑 불편했던 적 있어서 어렵게 회복한거 좋은게 좋은거라 그냥 안 끼어들고 싶은것 같기도 하구요.


이 문제는 결국 제가 형식적인 예의만 지켜달라 직접 오빠한테 부탁하는것말곤 해결방법없이 남이 되는 것 뿐인가요?


우리 애, 남편까지 너무 남대하듯하니 정말 섭해요. 남편이 오빠 톡으로 설선물보냈는데도 네 감사합니다. 좋은 명절 보내세요 남한테도 이거보단 따뜻하게 하지 않나요?

원래는 그래도 남들처럼은 챙기던 가족인데 부모님 가시고 저는 멀리살아 일년에 명절이나 한번 보고 살았는데 지금은 남대하듯하는게 너무 당연하네요. 언니는 제사 때말곤 자기일 바쁘니 신경 안쓰는 것 같고, 자기가 어쩔수없는 부분이라 생각하나봐요.


안그래도 외로운데 언니는 오빠네 없이 저랑 둘 있을때만 또 불쌍한 우리 막내... 이러네요. 친정이 사라져버리고 우리 애한텐 외가가 사라지고, 애는 그래도 외삼촌, 사촌 궁금해하는데... 혼자서 서울로 학교와서 친정은 멀고 혼자 독박육아하며 참 외로왔는데 부모님 그늘에 이어가던 형제의 연도 끊어져버릴 제 처지가 참 슬프네요. 오늘은 생전처음 시댁 식구들이 부럽기까지 했네요. 적어도 한명을 이런식으로 열외시키진 않으니



IP : 119.149.xxx.13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25 10:34 PM (59.15.xxx.152)

    저희도 삼남매인데
    여동생 남동생 사이 나빠요.
    그러나 다 큰 성인들이고 배우자들 관계도 있고
    나도 진짜 이도저도 못하고 있어요.
    부모 돌아가고 나면 끝인 듯해요.
    각자 자기 가정 잘 지키고 사는 수 밖에요.

  • 2. ...님
    '20.1.25 10:39 PM (119.149.xxx.138)

    원글인데... 맞아요. 오십 다 된 사람들이 그러고 있는 걸 때리겠어요, 어쩌겠어요. 안고 화해하라면 하는 어린애도 아니고 그 러면 같이 모이는 자리도 부담스러우시겠어요.
    그러면 동생들이 어떻게 하면 좋겠다 해법같은 거 생각해보신적은 있나요? 돌아가신 부모님도 이꼴보면 정말 맘아프시겠다 싶고 제 처지도 슬프고. 바뀌려면 이제 뭘해야할까요?

  • 3. .....
    '20.1.26 12:00 AM (221.157.xxx.127)

    그정도면 제사고 뭐고 안가야죠 연 끊고싶어하는것 같은데 .. 그리고 그걸 남이 어찌 중재해주나요 불똥만 튀지 친구사이에도 둘이 삐져 안보고 연락안하면 답 없더라구요 중간에서 중재는 뭐 양쪽다 원한태나 가능한거

  • 4.
    '20.1.26 12:53 AM (223.39.xxx.150)

    저는 제 여동생과 사이가 안 좋은데, 그냥 안 보고 삽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생각하고요. 상대방이 내가 싫다는데 어쩌겠어요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161 새누리당명의 기억 4 그때 2020/02/28 583
1611160 다음 주 제네바 모터쇼도 캔슬 1 2020/02/28 412
1611159 이러다 집값 떨어지고 월급 못받아요. 5 000 2020/02/28 3,986
1611158 코로나 확진 20대 여성 앰뷸런스 운전자에게 침뱉아 35 ㅁㅊ 2020/02/28 5,880
1611157 2011년, 日돕기 한달새 4,857만 달러… 해외지원 역대 최.. 16 2929 2020/02/28 1,149
1611156 이번 사건에서 알게 된 뜻밖의 민낯.jpg 23 알고보니 2020/02/28 4,962
1611155 간호사들 커뮤니티 사이트에... 22 우짤꼬 2020/02/28 8,676
1611154 대구MBC 열받았네요 22 대구시장 2020/02/28 7,492
1611153 Ebs에서 펭수합니다 6 .., 2020/02/28 733
1611152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21 기도 2020/02/28 980
1611151 추천해주세요 왓챠 2020/02/28 142
1611150 새벽배송 알비백? 그거 아시는 분 3 dd 2020/02/28 1,229
1611149 중국입국금지하자자는 분들 10 ㄱㄱㄱ 2020/02/28 642
1611148 지금 jtbc 보고있는데, 혈압오르네요 28 2020/02/28 6,331
1611147 황교안 마스크 거꾸로 씀 ㅋ 39 dddd 2020/02/28 5,451
1611146 코로나 호흡곤란 정도가 어느정도인가요? 숨쉬기가.. 4 해피 2020/02/28 1,924
1611145 교육행정직은 7급을 안 뽑나요? 2 ㅇㅇ 2020/02/28 1,104
1611144 [한국갤럽] 미통당 2프로 하락, 민주당 상승이 갖는 의미가 무.. 11 .... 2020/02/28 1,243
1611143 신천지 "마녀사냥 극에 달해..우린 코로나 만들지 않았.. 31 /// 2020/02/28 2,044
1611142 아진짜..운동하지마!!!교회가지마!!!!돌아다니지마!!!!!!!.. 6 아오. 2020/02/28 2,570
1611141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는 이유 7 슈슈 2020/02/28 2,711
1611140 구급약품을 쉽게 구하지 못해 쩔쩔=마스크 1 ㅇㅇ 2020/02/28 626
1611139 허경영씨가 전화를 하네요 7 ㅇㅇ 2020/02/28 1,608
1611138 민주당37%,미통당21%,정의당6%,촰당2%,민생당1% 6 한국갤럽 2020/02/28 716
1611137 코로나 퇴원후 재확진 첫사례 10 ㄷㄷㄷㄷ 2020/02/28 2,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