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랑 사이 그저그런데..

ㅇㅇ | 조회수 : 1,649
작성일 : 2019-12-14 16:04:42
엄마가 나 아빠닮았다고 미워하고


안좋아한거 다 알고


저도 우리엄마 이런감정 없거든요





근데 제아이 독감으로 제가 집콕하니


추운날


70다된 엄마가 대중교통 두시간 거리를 버스 지하철로 오셨어요.


와서 저보고 독감백신 맞으러 병원가라고


엄만 맞아서 괜찮다고;;











엄마가 입고온 점퍼하나로 겨울나시던데


돈도 있음서 왜저러시는지


돈도 많아요 평생 엄마가 아빠대신 벌었고요.


짠해서 내꺼주려니 됐다고 이거면 된다고.


담엔 옷 쫙 사주고싶네요





저도 늙는지 엄마가 짠해지네요





갑자기 왜이러는지...





울엄마도 참


엄마가 재산 불려놓으니


아빠 친척들이 꿔달라하고 아빠도 꿔주고 싶다고...





엄마는 울부짖으시며 저에게 털어놓고





참 울엄마 팔자도...


그래도 돈복있으셔서 노후안정에 부동산도 많고.


아빠에겐 친척들꺼라고 거짓말하셔놓고 ㅎㅎㅎ





옷좀 사입었음 해요


어디 시장상인 작업복처럼 입고다니시내요 ㅠ..
엄마보다 돈없는 사람도 이뿌게 꾸미고 다님 사모님같던데
IP : 223.38.xxx.150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좀이라도
    '19.12.14 4:07 PM (223.38.xxx.150)

    젊을때 갖춰좀 입으시지
    옷을 안아봐서 센스도 없어요
    꾸미면 그래도 아직 예쁜데
    구스다운하나 얼마한다고
    신발도 늘 투박한 운동화
    이너는 시장판 알록달록 티셔츠.

    깔맞춤해서 계절별로 한벌씩만 사드리고프네요

  • 2. ...
    '19.12.14 4:07 PM (14.52.xxx.68)

    엄마라서... ㅜㅜ
    저도 평소에 정 없다 싶다가도 결정적으로 울엄마 역시... 싶은 적이 가끔 있어요. 그 덕에 저도 엄마 뭐 드시나 엄마 뭐 입으시나 신경써지고 그러네요.

  • 3. ...
    '19.12.14 4:55 PM (211.36.xxx.33)

    뭐 갖고싶으시냐고,
    이거저거 사드릴까요 라고 물어봤자
    그러라고 말씀하시는 부모는 많지 않아요.

    원글님이 이제 나이들어가며 엄마가 짠해지고 그런 마음 들면
    둘러보시고 필요하실 거 같다싶은 거
    그냥 사드리면 돼요.

    말로는 필요없다, 쓸데없이 돈썼다 하시겠지만
    여기저기 자랑하시며 곱게 입으실겁니다.

    생각 오래하지 마시고 사드리세요.
    저도 늦게나마 깨닫고
    지나가다 예쁜거 있으면 깔별로 사다 드립니다.
    아주 좋아하셔요.

  • 4. ㅁㅁㅁㅁ
    '19.12.14 5:25 PM (119.70.xxx.213)

    어머니가 따님걱정 많이 하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919 제 큰아이는 대학 4학년인데 글을 잘써요.. 15 ㅇㅇ 11:25:24 3,479
1586918 미스터트롯 보는데 11 ㅡㅡ 11:25:08 2,095
1586917 손금 많이 바뀌었나요..? 4 ㅇㅇ 11:18:42 1,072
1586916 몸에 좋은 셀러리 많이 먹는 법 공유해요 22 ... 11:10:16 2,702
1586915 엄마 전화번호를 지웠어요 14 뚜리 11:01:22 5,333
1586914 진공포장 고등어 추천 좀 해주세요 11 garu 11:01:12 914
1586913 10원 짜리는 어떻게하세요? 8 blesse.. 10:57:46 1,054
1586912 경제학 공부도 국어 능력 중요한가요? 7 .. 10:55:59 813
1586911 커피안에는 화장실 가고 싶게 만드는 뭐가 들었나요? 21 .. 10:53:19 3,990
1586910 혐주의)똥*에서 피가 나요ㅠ 11 10:43:46 1,311
1586909 신입생 오티 수시생 정시생 16 정시 10:38:24 1,582
1586908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2번째 발생했네요 14 ... 10:38:11 2,637
1586907 지금 107.7 sbs라디오 김창완방송 대통령 전화연결 3 대통령 10:37:45 1,525
1586906 50대 여자들이 제일 불쌍해요 55 게시판 10:35:52 16,932
1586905 성매매 현직 검사 이름 8 ... 10:31:08 3,215
1586904 동탄에 글루콤 살수있는 약국? 3 ... 10:24:35 717
1586903 저는 나대는 시누때문에 어머니랑 멀어졌어요 17 ㄱㄴ 10:23:11 4,526
1586902 혹시 보험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1 ..... 10:23:03 394
1586901 이정현 사위 화제 “오바마 조상나라 놈…볼수록 정 간다” 11 ㅇㅇ 10:22:19 3,177
1586900 얼굴보면 화만 내시는데도 오라고하는 이유는? 11 899 10:20:18 2,163
1586899 열받아 죽겠어요 9 .. 10:13:36 2,123
1586898 (펌글) 결혼하고 반년만에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 12 ㅇㅇ 10:11:12 5,879
1586897 차례상 다들 차리 시나요? 10 다들 10:09:16 1,628
1586896 영어공부글 올라오면 잘 보세요 1 공부 10:08:56 1,823
1586895 유통기한 많이 남은 마요네즈가 맛이 이상해요 6 .. 10:05:08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