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절에 처음 가볼려고 하는데 아무때나 가도 절을 할수 있나요?

소원 | 조회수 : 845
작성일 : 2019-11-22 17:24:21
일이 안풀려서 답답한 마음에 타로를 봤어요.
조상님이 내 앞을 막고있어 큰 절에가서 초 하나 키고 기도 하고 오라고 하시는데..
놀러가다 절을 구경한적은 있어도 절은 해본적이 없어서요.
만원 정도 하는 하루초 하나켜서 잘 보내드리라고 하는데
아무때나 주말 상관 없이 할수 있는건가요?
큰 곳으로 가라고 해서 조계사에 갈려고 합니다.


IP : 223.38.xxx.30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9.11.22 5:28 PM (203.251.xxx.119)

    큰 사찰은 아무나 가도 됩니다
    그러나 작은 사찰은 아는 사람만 가니까

  • 2. 글쎄요
    '19.11.22 5:30 PM (223.62.xxx.77)

    조상님이 앞을 막는데 초 하나 킨다고 그 업장이 소멸될까요?
    그리고 큰 절은 개인이 초 켤 수 없어요
    절에 가셔서 영가단 쪽에 향 하나피우시고
    영가단 바라보고 광명진언 한 번 하면서 절 한번씩 해서
    108하면 어떨까요?
    이것도 정석적인 방법은 아니지만
    초 켜는 것 보다는 나을껍니다

  • 3. 소원
    '19.11.22 6:57 PM (223.38.xxx.30)

    큰집인데 집안 사정상 제사를 작은집에서 지내는데 멀다는 이유로 저는 성인이 된 후에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요.
    집안 사정이 더 안 좋아진 후엔 부모님도 잘 안갔구요.
    내년에 이사를 가는데 그곳에서는 지낼수 있구요.
    이 문제로 가족끼리 얘기해본 적은 없지만
    엄마는 큰며느리인데 제사 안지내니 마음 불편해 하셨고 2~3일 음식하면서 고생하면 몸은 힘들어도 마음은 편하겠다 하신적이 있어요.
    큰집인데 할일을 안해 동생분들도 무시하는게 있는것 같구요. 어릴쩍 아빠가 동생들 다 키웠는데.잘 살때는 그렇게 드나들더니 정작 저희집이 망하니 다들 등 돌리더라구요.
    이런저런 이유로 작은집에서 제사를 지냈는데
    이사가면 제사를 모셔올수 있다하니 지금은 당장 절에가서 초키고 기도하고 내년에 제사 모셔서 절하고 술한잔 따라드리라고 하더라구요.잘 보내드리라구요.꾸준하게 하기만 하면 된다고..
    마음이 힘들어서 타로봤는데 주변에 물어볼곳도 없어 도움 청합니다.

  • 4. 불교신자
    '19.11.22 10:30 PM (211.246.xxx.228)

    대형 사찰들만 저녁 늦게끼지 열어 둡니다.

    봉은사 조계사 화계사 등 가보세요.
    제대로 알고 믿어야 하니 기초교리반이라도 등록해서 다니며
    기도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640 차 타이어 위치 교환하는거요 2 .... 08:04:03 510
1181639 김수현 김현미 경질해야..시그널인가요 17 .. 08:03:34 1,371
1181638 두달째 생리를 거의 안했는데 한꺼번에 왈칵 쏟아질수가 있나요? .. 5 .. 08:03:13 1,253
1181637 오른 집값 내려가기 힘들다고요??? 오노... 12 ㅇㅇ 08:01:29 2,301
1181636 시세대로 내놓은집 8 .. 07:59:40 1,375
1181635 아파트값 폭등의 주범은 24 전세대출 07:55:42 3,191
1181634 식기세척기 세제 어떤거 쓰세요 5 07:53:57 835
1181633 주말부부의 아침 톡^^ 5 스마일 07:49:57 2,452
1181632 살이 안빠져요. 16 .. 07:39:43 2,364
1181631 20국회에서 종부세가 입법이 안 된 게 미통당 때문인가요? 17 ... 07:36:07 830
1181630 폭행 제1순위로 지목된 장윤정선수 대답하는거 보니... 7 ... 07:23:23 3,771
1181629 이재명 말하는 거 보세요. 24 이재명 07:17:39 2,057
1181628 양치기 소년' 文 부동산 정책…거듭된 실패에 시장 불신 41 양치기 07:16:53 1,486
1181627 초등..바이올린 배우려고 하는데요.. 6 궁금 07:13:11 598
1181626 누군가가 저를 지속적으로 증오하는게 느껴져요. 18 ㅁㅁ 07:00:35 4,257
1181625 바나나맛 우유는 무슨 맛으로 먹는거죠? 25 ㅇㅇ 06:59:04 2,554
1181624 작년 10월 법사위 백혜련 의원과 한동훈의 특수부 카톡방 4 윤석열검란 06:48:34 845
1181623 사기범죄 형량 최소 세배는 올리면좋겠어요 2 사기 06:39:57 289
1181622 펌)정의당 당신들 노회찬의원 장례식 기억하나요 11 ㄱㅂ 06:39:02 1,222
1181621 신맛나는 과일 쳐다도 안보는분 8 과일 06:19:32 1,780
1181620 금성침대 써 보신 분 조언 좀ㅡ 17 모르쇠 06:13:56 2,089
1181619 김어준의 뉴스공장 7월7일(화)링크유 8 Tbs안내 06:11:43 613
1181618 안락사대신 락스물 먹인 천안시보호소 청원부탁드려요 14 mimi 05:34:27 2,525
1181617 지민 민아 사건 보면서 내가 겪었던 여초직장 썰 15 ... 05:23:16 5,492
1181616 임대주택제도. 김수현 책임론. 38 05:15:21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