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과 유학가는데요

에휴 | 조회수 : 1,778
작성일 : 2019-10-22 12:07:22
가족이 어렵게 결정하고
얼마전 친정어머니께 말씀드렸더니 ㅠㅠ
당신들 죽는것도 못보면 어쩌냐
내가 눈을 편히 감겠냐
이러시는데 너무 어이가 없고 답답하네요.
아직 건강해고 할일 하시고
저 빼고 아들 딸 다 있고
이민기은 것도 아닌데
과한 반응에 기분이 그래요
IP : 39.118.xxx.2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ㄴㄴㄴㄴㄴ
    '19.10.22 12:09 PM (161.142.xxx.107)

    영상통화도 되는 시대에 무슨 말씀이냐고
    자주 와도 되고
    매일매일 얼굴보고 통화도 할수 있다고 얘기해 주세요.

    해외 왔다갔다 하는게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외국가면 못 보는줄 아실것 같아요.

  • 2. 의지
    '19.10.22 12:11 PM (121.183.xxx.6)

    원글님을 많이 의지 하셨나봐요..

  • 3. 인터넷 발달로
    '19.10.22 1:00 PM (218.154.xxx.188)

    외국에 살아도 외국사는거 같지 않아요.
    1주일에 한번씩 영상통화하고 돌아 가시기전에
    보면 돼죠.

  • 4. 서운하니
    '19.10.22 2:01 PM (218.50.xxx.154)

    그러시겠죠.. 영상이랑 실제로 보는거랑 같나요
    저도 아들 1년 떼어놓을때 가슴이 미어지던데요..
    님은 더 길테니..

  • 5. ?
    '19.10.22 2:06 PM (211.243.xxx.11)

    자식 먼 타국 떠나 보내는
    부모 입장에서는 그런 마음 들 수 있죠.

  • 6. 요즘
    '19.10.22 2:24 PM (125.177.xxx.106)

    공항은 완전 고속버스터미널이예요.
    돈이 들어서 그렇지 비행기표만 끊으면 거의 하루만에 오가고
    영상통화로 아침 저녁으로도 볼 수 있고 거의 한 나라에 사는 기분이지
    아주 먼데 사는 느낌도 아니에요. 어머니는 옛날 분이셔서 그런 듯.

  • 7. 초청
    '19.10.22 2:41 PM (223.237.xxx.57)

    어머니도 한번 초청하시면 되잖아요

  • 8. ㅠㅠ
    '19.10.22 3:59 PM (223.38.xxx.3)

    진짜 현명한 부모는
    설사 그런 맘이 들더라도 그렇게 말하지 않지요.
    조금은 미성숙하시고 아이같은 분이신듯 합니다.
    부모는 성인이 자식이 언제든 떠나겠다고 하면 어디로든 날아가라고 보낼수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말처럼 쉽지않겠지만 저도 준비하고 있구요.
    저도 님의 부모님 같은 분을 부모님으로 두어서 어떤 기분인지 잘알아요
    말썽안피우고 기쁨주고 의지되는 자식이시라 그래요.
    말썽피우고 내삶에 플러스 안되고 내가 돌봐줘야되는 자식이면 그렇게 어디 간다고 할때 별 생각없이 잘 가라고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4458 방송대 법학과 다니셔요 아는게힘 13:35:37 132
1184457 길고양이 밥주지 말아야 할 이유 7 .... 13:33:21 211
1184456 직장들어온지 한달됬는데 5 13:30:07 222
1184455 서울시 정기인사 2020.7.17입니다 2 0000 13:25:19 451
1184454 원순님조의) 서울시앱에 글 남기고 왔어요 3 애도 13:24:11 198
1184453 아래 생수 10미리남기는 남편글보니. 5 ........ 13:22:42 402
1184452 서울특별시 5일 장 반대합니다 43 일인시위 13:19:39 686
1184451 일 잘하는 분들 이직하고나서도 똑같나요? 2 ㅇㅇㅇ 13:17:52 180
1184450 나이 마흔 중반에 직업이 있는 여성 5 ㅈ ㅈ 13:13:25 872
1184449 성추행 관련 목사들 옹호하는 교회집단보면서 다들 욕하지 않았었나.. 19 zz 13:13:11 346
1184448 어린 아이들 3,4살 마스크도 kf94 쓰나요? 3 어린 13:07:13 261
1184447 컴퓨터 한글 문서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2 ... 13:05:12 109
1184446 청소년 교통비 인증서있어야하나요? 1 ㄱㄱㄱ 13:04:22 119
1184445 정보를 주는 유튜브는 운영하기 힘들까요? 3 희망편지 13:04:00 218
1184444 담임쌤 주말에 상담전화하면 민폐일가요? 25 답답하다 13:03:20 1,190
1184443 알바들 글을 읽다 가끔 드는 생각 26 ... 13:01:32 372
1184442 맞벌이 가정은 밥을 9 힘들다 12:58:51 688
1184441 조문 못 가시는 분들을 위하여 박시장님 온라인 분향소! 6 .... 12:58:26 282
1184440 노무사라는 자격증에 대해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2 .. 12:55:20 261
1184439 문통되면 국민 반이 서로 싸울거라고? 그건 토착왜구말이고 20 ㅇㅇ 12:49:45 505
1184438 한 사람의 삶이란 단순한 한 두가지 표지로 드러낼 수 없다. 2 펌글 12:49:21 388
1184437 공감가서 퍼옴 (출처 딴지) 19 o o 12:46:49 832
1184436 왜 비서가 거부 못했냐구요 37 ... 12:40:26 2,783
1184435 채널A 재승인 의결을 취소하라!!!! 10 이쪽으로 12:34:53 458
1184434 회사 복리후생중 경조사비 지원이 뭔가요 3 cinta1.. 12:33:57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