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못된거죠

.... | 조회수 : 1,157
작성일 : 2019-06-12 18:01:04
고등 친구가 있어요
얘의 장점은 해맑게 공부를 안했어요 못하기도 했지만
날랄이도 아니고 그냥 공부안하고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이
저에게는 참 좋아 보였어요
그러고 대학 못가고 기술 배워서 고졸 남편 만나서 지금 그럭저럭 살고 있어요

전 친구 조건 보고 사귀는 그런게 아니어서 살면서 뉴스도 안보고
세상 물정도 모르고 그냥 저냥 자기 생활에만 열심히 하는 제 친구다
긍정적으로 보이고 나름 응원도 해주고 좋았어요

문제는 딸 자랑을 하면서부터죠
자랑 저 다 받아줍니다
잘되기를 같이 응원도 해주구요
중등때부터 그냥 성실할뿐 뛰어난 아이는 아니구나
느낌적으로 알고 있어도 뛰어난 아이처럼 말하는 친구 얘기에
전부 동의하도 인정해 줬어요
그러더니 대학을 생전 첨 들어본 대학을 가더라구요
어느정도 예상은 했는데 친구가 또 포장을 해서 과를 보고 간다는둥
그러길래 그래 잘됐다 그러고 박수쳐줬네요

문제는 2년이나 지나고 엄마 입장에서 안타까운 맘이 뭔지는
알겠어요
좀더 좋게 해줄걸 더 잘할수 있을건데
그런 맘은 같은 부모입장에서 백배 천배 이해가 가요

근데 계속 얼토당토 안한 얘기를 저한테 자꾸 해요
특목고를 보낼걸 그랬다
자기애가 여기서 놀 물이 아니었는데 내가 너무 안일하게 키웠다

중등때도 서울도 아니고 경기도에 작은 중학교에서 전교권도 아닌것도 알았는데 특목고는 말도 안되는데

첨에는 받아주고 그럴수 있어 엄마는 안타까울수 있으니까
그러면 끝도 없네요
계속 시나리오를 쓰는것처럼
내가 성적을 모르는것도 아닌데

듣다가 걍 특목고는 아무나 가냐 한마디 했어요 ㅠㅠ

그랬더니 저더러 세상사는데 지쳤냐고 그러네요
뭔가 상처가 많은거 같다네요

제가 받아주려면 끝까지 받아주고 들었어야 되는거죠?
에휴
괜한 소리를 했나봐요
IP : 125.177.xxx.2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6.12 6:20 PM (121.167.xxx.120)

    원글님 인내심이 한계에 도달 했어요
    친구와의 유효기간이 끝내 가는군요
    처음부텨 돌직구 던졌으면 이상한 소리를 계속 안했을텐데요 원글님이 오냐 오냐 받아줘서 친구의 간을 키웠어요
    지금이라도 친구가 제 정신으로 돌아오게 하거나 그만 만나세요

  • 2. ....
    '19.6.12 6:24 PM (125.177.xxx.217)

    돌아오게 못하겠어요
    그냥 딸 얘기를 할때 다른쪽으로 돌려야 될둣해요
    그러다 친구가 날 멀리하려나 ;;;;

    첫단추를 잘 끼워야 되나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9117 윗배가 나왔다 안나왔다의 기준 03:27:06 40
1449116 고유정 사건 부실수사, 제주 동부경찰서 황당한 변명 1 파일100 03:24:34 76
1449115 빨대 자른 것 같은 베갯속 ? 1 그거 03:24:13 88
1449114 짠내투어 재밌네요 2 .. 03:09:50 144
1449113 시험공부하다 ㅇㅇ 03:06:16 71
1449112 유주얼 서스펙트 ㅇㅇ 02:42:27 139
1449111 제2금융권 대출 받는 순간 시중 은행대출 막히나요? 2 ㅇㅇ 02:31:55 303
1449110 실패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02:26:14 153
1449109 자유한국당, 소방관 국가직을 떼를 써가며 반대하는 이유가 뭔가요.. 3 ... 02:22:47 302
1449108 샌들 신고 뒤꿈치 상처날때 좋은 상품 1 샌들 02:19:07 255
1449107 유로 환전 싸게 하는 방법 궁금합니다 .... 02:11:26 76
1449106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3 아이에게 01:48:04 464
1449105 말로 막 퍼부어주고 싶을땐 어떻게 참으세요?? 1 열받아 01:46:51 435
1449104 일본영화 오 루시 보신 분, 대사 질문요 ... 01:30:36 114
1449103 캠핑갈때 부르스타 가져가도 되죠? 2 ㅁㅁ 01:25:16 300
1449102 제일 좋아하는 미드 딱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15 온니원 01:23:00 888
1449101 남이섬 근황.jpg 6 ... 01:06:05 2,236
1449100 허리운동에 고릴라 자세요. 9 오호. 01:04:58 766
1449099 분리수거 궁금증... 어디까지 해보셨나요? 1 궁금함 01:03:21 300
1449098 길은정씨 나오던 만들어볼까요 아시는분 ㅇㅇㅇ 00:55:59 384
1449097 여섯번째 남자 3 00:55:35 434
1449096 바람둥이 남편이나 상간녀에게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뭐에요? 6 비온다 00:52:04 2,043
1449095 이밤에 천칼로리먹었어요;;; 5 ㅠㅠ 00:46:21 1,600
1449094 평소 지적당했던 상사에게 업무지시를 받는 꿈 .. 00:41:00 178
1449093 성수동 문대통령님 다녀가신 구두방 갔었는데 3 돼지바맛 00:31:49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