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가 못된거죠

.... | 조회수 : 1,172
작성일 : 2019-06-12 18:01:04
고등 친구가 있어요
얘의 장점은 해맑게 공부를 안했어요 못하기도 했지만
날랄이도 아니고 그냥 공부안하고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이
저에게는 참 좋아 보였어요
그러고 대학 못가고 기술 배워서 고졸 남편 만나서 지금 그럭저럭 살고 있어요

전 친구 조건 보고 사귀는 그런게 아니어서 살면서 뉴스도 안보고
세상 물정도 모르고 그냥 저냥 자기 생활에만 열심히 하는 제 친구다
긍정적으로 보이고 나름 응원도 해주고 좋았어요

문제는 딸 자랑을 하면서부터죠
자랑 저 다 받아줍니다
잘되기를 같이 응원도 해주구요
중등때부터 그냥 성실할뿐 뛰어난 아이는 아니구나
느낌적으로 알고 있어도 뛰어난 아이처럼 말하는 친구 얘기에
전부 동의하도 인정해 줬어요
그러더니 대학을 생전 첨 들어본 대학을 가더라구요
어느정도 예상은 했는데 친구가 또 포장을 해서 과를 보고 간다는둥
그러길래 그래 잘됐다 그러고 박수쳐줬네요

문제는 2년이나 지나고 엄마 입장에서 안타까운 맘이 뭔지는
알겠어요
좀더 좋게 해줄걸 더 잘할수 있을건데
그런 맘은 같은 부모입장에서 백배 천배 이해가 가요

근데 계속 얼토당토 안한 얘기를 저한테 자꾸 해요
특목고를 보낼걸 그랬다
자기애가 여기서 놀 물이 아니었는데 내가 너무 안일하게 키웠다

중등때도 서울도 아니고 경기도에 작은 중학교에서 전교권도 아닌것도 알았는데 특목고는 말도 안되는데

첨에는 받아주고 그럴수 있어 엄마는 안타까울수 있으니까
그러면 끝도 없네요
계속 시나리오를 쓰는것처럼
내가 성적을 모르는것도 아닌데

듣다가 걍 특목고는 아무나 가냐 한마디 했어요 ㅠㅠ

그랬더니 저더러 세상사는데 지쳤냐고 그러네요
뭔가 상처가 많은거 같다네요

제가 받아주려면 끝까지 받아주고 들었어야 되는거죠?
에휴
괜한 소리를 했나봐요
IP : 125.177.xxx.21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6.12 6:20 PM (121.167.xxx.120)

    원글님 인내심이 한계에 도달 했어요
    친구와의 유효기간이 끝내 가는군요
    처음부텨 돌직구 던졌으면 이상한 소리를 계속 안했을텐데요 원글님이 오냐 오냐 받아줘서 친구의 간을 키웠어요
    지금이라도 친구가 제 정신으로 돌아오게 하거나 그만 만나세요

  • 2. ....
    '19.6.12 6:24 PM (125.177.xxx.217)

    돌아오게 못하겠어요
    그냥 딸 얘기를 할때 다른쪽으로 돌려야 될둣해요
    그러다 친구가 날 멀리하려나 ;;;;

    첫단추를 잘 끼워야 되나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08312 자고로 삭발이라 함은 4 ㅇㅇㅇ 17:50:51 88
1508311 삭발 반응이 좋아 자한당 자원자가 줄섰다네요ㅋㅋ 3 ㅇㅇ 17:50:48 135
1508310 경제학자 80% "박그네 정부 경제정책 점수 C 이하&.. 1 2015. .. 17:48:53 136
1508309 황교안이 얼마나 개독이냐면... ... 17:47:13 177
1508308 황교안 스포츠머리 댓글 중.. 3 ... 17:46:39 372
1508307 지금 현대홈쇼핑에서 판매하는 ㄹㄹ 17:45:25 155
1508306 사마귀 실비보험 1 17:42:06 117
1508305 경제전문가 문재인 정부 '잘한다' 고작 17%.. 못한다 53%.. 11 ... 17:41:33 458
1508304 교육부, 나경원 아들 '서울대 인턴' 특혜의혹 조사 착수 10 좋은 소식.. 17:41:22 384
1508303 30대중반 1인가구..지금부터 돈모아도 늦지 않았을까요 2 목마름 17:40:25 229
1508302 탈모갤 난리남 11 담마진선생 17:39:41 1,124
1508301 애국가 대신 기미가요 틀어라 2 876 17:38:40 108
1508300 조선이 뭐라고? 2 !!! 17:38:33 86
1508299 추석 명절때마다 아쉬운 거 하나 7 아잉 17:37:32 363
1508298 여러분 담마진 검색어 1위 갑시다 3 나나 17:36:10 240
1508297 롤링핀 식빵이 이리 작았나요? 3 .. 17:35:38 246
1508296 조국별로인 사람이 삭발식 본 느낌 23 웃기네 17:30:00 1,802
1508295 아.. 시어머니의 참신한 주장 8 천신만고 17:29:02 1,328
1508294 나경원 의원님의 삭발을 응원합니다. 20 응원 17:24:31 737
1508293 "몸에 손대지 말라" 톨게이트 女노동자들 '상.. 6 403021.. 17:23:26 899
1508292 남자 페라가모 벨트 가죽만 교체할 수 있는 곳 6 벨트 17:21:10 171
1508291 가루세제 베이킹소다 구연산 넣어도 옷에서 꾸리한 냄새가 나요 8 17:21:01 446
1508290 한국당 의원들 쭉 앉아있네요~~ 16 저기~ 17:20:46 1,152
1508289 교사들은 인성 의심되는 부류들 내보냈으면 좋겠어요.. 3 ㅇㅇ 17:20:46 243
1508288 용돈관리 여쭤봅니다. 초등남아 용.. 17:20:43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