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중학생 전학 문제로...

골치 조회수 : 3,634
작성일 : 2012-06-15 18:47:19
친척 아이가 중학생인데, 전학을 해야만 하는 상황에 있어요.
그 아이 사정상 (길고 복잡한 상황이라.. 그냥 간단히 생략할게요 )  
부모 없이 다른 지방에서 전학을 오게 되었어요. 저희가 일단 돌봐야하는 입장이고요.

일단 중학교 전학 절차 등은 찾아보고 해서, 어떻게 하는지 알겠는데
그런 서류상 절차 말고 ,
예를들어 전학갈 학교에 보호자(부모)가 가야한다든가 하는 실제 적인건 잘 몰라서 여쭤봐요. 

방학 중간이나 2학기초에 전혀 다른 지방에서 전학 올 예정인데 (중3) 아이가 그 전학갈 학교에 첫 등교시
보호자가 데리고 가야하나요?
그래서 담임될 선생님이나, 학교 관계자에게 인사도 하고 그래야하는지...
꼭 그럴 필요는 없더라도 보통은 다들 그렇게 하는지 모르는게 넘 많네요.

저는 학창시절 초중고교때 한번도 전학 한적이 없어서 더 난감해하고 있어요. 
초등학생들은 보통 전학 할때 처음에는 어머니나 보호자가 데리고 왔던거 같은데
중학생은 오히려 그러면 좀 부끄러워 할런지...

저나 주위에 지인들 중에 중학생 아이도 아무도 없고
경험이 전혀 없어서 정말 모르겠어요. ㅜㅜ

더구나 지금 상황이 그 아이나, 아이 학교측에 물어보기는 어려운 상황이고요.

만약 꼭 전학갈 학교에 안가도 된다면 저는 안가고 싶거든요.
(아이를 위해서도 그렇고, 괜히 아이 사정이 다 보이는 것도 그렇고요)

교복은 학교 가기 전에, 그 학교 교복 사서 입고 가는게 맞겠죠?
(전 학창시절 교복도 한번도 안입어봐서; 이런 거까지도 뭔가 하나하나 생소해요)

교과서 부터 시작해서 뭐가 생각할 게 많네요.

미리 그 전학 갈 학교를 가서 얘기도 나눠보고 뭘 알아봐야 하는건지, 혹시 전학 해보신분 도움 말씀 부탁드릴게요. 고맙습니다. 


IP : 115.138.xxx.2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15 7:21 PM (121.167.xxx.114)

    가서 구구절절 얘기할 거 전혀 없구요, 그냥 혼자 보내기 뭐하니 같이 가주는 겁니다, 아무나. 가서 전학왔다고 교무실에 말하면 반배정 해주고 거기로 그냥 가면 됩니다. 배정된 반에 같이가 들어가는 거 보고 담임샘이랑 눈인사 정도하면 좋죠. 혹여 이것저것 물어보실 수 있는데 간단하게 설명하시면 되구요. 그거 싫으시면 교무실에서 반배정 끝나고 그냥 바이바이 하시구요.
    교복은 사기 아깝네요. 명찰,체육복도 사야할테고(이건 학교에서 알려줍니다). 동네 아름다운 가게에 중고 교복있는지 물어보시구요, 학교에도 혹시 교복 중고 구할 경로있는지 물어보세요. 책은 학교에서 첫날 그냥 줍니다. 전학간 날 가방 큰 것 가지고 가세요. 신발주머니에 실내화 넣어가고 물통과 수저 등은 매일 준비해야하는 학교도 있고 그냥 모두 제공하는 학교도 있으니 알아보세요.
    가까운 곳에 살면 도와드리고 싶네요.

  • 2. 원글
    '12.6.15 7:26 PM (115.138.xxx.26)

    답변 정말 감사합니다. ㅜㅜ
    나중에 말씀대로 중고교복을 알아봐야겠네요.

  • 3. ..
    '12.6.15 7:43 PM (210.121.xxx.182)

    1학년이면 중고 말고 새것도 알아보세요..
    그리고 2학기 전학의 경우는 교과서는 따로 사야한다고 알고 있는데요.. 제 조카는 교과서 따로 샀었어요.. 제가 사다 줘서 기억이 나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13 대출금리가 후덜덜 이네요... 7 .... 2012/07/24 3,000
131112 양배추 녹즙할때 어떻게 씻으세요? 3 첫사랑님 2012/07/24 1,834
131111 집안에 문 필름지가 너덜너덜 떨어졌는데 1 문만 리폼 2012/07/24 2,101
131110 7월 24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2/07/24 466
131109 c컬 단발 또는 보브단발 어떤게? 12 지금가요 2012/07/24 6,299
131108 간밤에 못 처럼 그분이 오셨다. 4 ㅎㅎㅎ 2012/07/24 1,907
131107 문의-싸이클 대여 ... 2012/07/24 724
131106 난 안철수 안뽑을랍니다 66 별로 2012/07/24 14,118
131105 팔@ 비빔면 맛있게 끓이는 방법이라네요~ 7 냠냠 2012/07/24 3,284
131104 이유없이 살이 빠져요 - 갑상선관련질문 5 갑상선 2012/07/24 5,403
131103 임성민 인각극장보신분..냉동피자.. 1 ㅇㅇ 2012/07/24 3,457
131102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325 음음 2012/07/24 25,721
131101 우리나라 성폭행범이나 강간, 살인자는 얼굴 공개해야되요 3 진짜 2012/07/24 754
131100 상식이 통하고 소통이 자유로운 세상 1 파사현정 2012/07/24 854
131099 6세딸이랑 데이트.. 베니건스에서 먹을 메뉴추천요!! 오늘이에요.. 5 데이트 2012/07/24 1,202
131098 초4 아들땜에 미치겠어요 21 왜그러니 2012/07/24 4,321
131097 더이상 노무현같은 히든카드는 없을 줄 알았는데 12 힐링감격 2012/07/24 2,995
131096 "불황에 옷 안팔려요" 문닫는 의류업체 참맛 2012/07/24 1,765
131095 초4성교육 1 난감 2012/07/24 1,181
131094 친박 "안철수, 위험한 정치 아마추어" 34 ,,, 2012/07/24 3,122
131093 무릎을 구부렸다 펴면 찍~소리가 나요. 3 ㅡ.ㅡ 2012/07/24 1,827
131092 TV토론에서 안철수와 박근혜 양자 토론 함 보고싶네요 9 .. 2012/07/24 1,269
131091 장녀를 두신 어머니에게 3 .. 2012/07/24 1,619
131090 상한계란을 드렸어요~ 1 사과향 2012/07/24 969
131089 8월 1,2,3일에 여수 엑스포 가려는데, 숙박 좀 소개 해 주.. 8 여름휴가 2012/07/24 1,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