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 너무나 싫어요..

이기적인가. 조회수 : 2,429
작성일 : 2012-02-07 14:22:48

아 왜이렇게 남편이 싫고 미운지 모르겠어요.

뭐든지 하는게 왜이렇게 밉상인지..

항상 모든일을 제뜻대로 한다고 투덜대요..

항상 왜 제 맘대로 하냐고

그러면서 항상 무슨 일이 있는 저한테 미뤄요.

자기가 해.. 나는 못해~ 자기가 우리집 내무무장관이잖아 자기가 우리집 재무무장관이잖아 블라블라..

그럼 어떻게요.. 또 제가 해결을 해야죠..

뭔가를 사고싶으면 꼭 사고야 말아요.

지금 형편이 정말 좋지 않은데도 빚을 내고서도 사고야 말아요.

오토바이를 산다길래 지금 빚도 많고.. 형편이 좋지 않다고 말하면

너는 니맘대로 뭐든지 다 하면서 난 왜 내맘대로 이것 하나도 못하냐, 나는 미쳐서 돌아버릴것같다

답답해서 미칠것같다 답답하고 스트레스 받을때 오토바이 타고 시원한 바람맞으면서 달리고싶다..

나 죽는꼴 보고싶냐 스트레스 받고 답답해서 미쳐 죽는꼴 보고싶냐 하면서 난리치면서 결국 샀어요.

지 멋데로..

차도 있죠.. 비싼 수입 스쿠터에.. 비싼 몇백만원짜리 자전거에..

정말 누가 보면 대단한집 자식인줄 알거에요..

매일 먹는타령.... 저녁엔 꼭 술 한잔 해야하고.. 아이들 하고 놀때도 그냥 집앞공원에서 공가지고 뛰어놀아도 될껄

꼭 놀이공원이나 극장가서 돈쓰고 놀아야 놀아주는거고..

집에있으면 애는 쳐다도 안보고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서 케이블만 처보고 있고..

장모님이 와서 지 똥싼 쓰레기까지 치워줘도 그거 쳐다보면서 지가 치울 생각도 안하고..

제가 쓰레기는 당신이 좀 추려서 내다 버리라고 해도 내가 하기전에 어머님이 먼저 하시잖아. 이러고 말고...

개뿔도 없이 처가 살이 하는 주제에 맨날 답답하다고 바람쐬러 가자고 징징대고..

주말에 어디 놀러가자.. 애들 장모님한테 맡기고 어디가자.. 일박이일로 어디갈까? 이런말만 해대고..

지금 다이어트한다고 정말 결심 단단히 하고 꾹  참고 먹을거 안먹고 풀먹고 노력하는 마누라한데 하루종일 카톡보내서 한다는 소리가 저녁에 소고기 먹자,  저녁에 치킨에 맥주 먹자.. 이딴 소리고...

 

정말 점점점점 저 인간이 싫어지고 정내미가 떨어져요.

남편은 요즘 왜이렇게 본인에게 잔소리 하냐고 그러는데...

왜 본인은 본인의 이런 모습을 모르는 걸까요...

말해줬는데도 못느끼더라고요..

그러면서 한다는 소리가.. 본인처럼 장인장모한테 잘하는 사람 없데나...

 

울엄마아빠처럼 너처럼 능력없는 사위한테 모난소리 한소리 안하고 잘해주는 분들없거든!!

 

IP : 116.33.xxx.19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7 2:28 PM (110.34.xxx.55)

    나이만 어른이지
    아이네요
    철좀 들어야겠네요

  • 2. //
    '12.2.7 2:28 PM (125.132.xxx.107)

    어우~ 글이 사실이라면 남편분 밉상이긴 하네요.
    게다가 유치하기까지....

  • 3. ㅇㅇ
    '12.2.7 3:28 PM (116.33.xxx.76)

    가만히 버티면 문제 해결해줄 사람이 있으니까 그거 믿고 저러는 거에요.

  • 4. truth2012
    '12.2.7 3:40 PM (152.149.xxx.115)

    이혼하시길, 갈라서기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0448 사춘기 아이 다루는 법 전수 좀 부탁드려요 ㅠㅠ 3 allkee.. 2012/03/07 5,098
150447 목욕탕에서 마사지 받고 팁 5천원 준다는데.. 5 아닌 경우 2012/03/07 2,083
150446 바르는 비타민C 어떤가요? 5 화이트닝? 2012/03/07 1,074
150445 나한테 잡히기 전에 일루와? 1 이해가 안돼.. 2012/03/07 780
150444 김영삼, 직격탄 날려 박근혜에 찬물 끼얹나 7 세우실 2012/03/07 1,337
150443 제가 너무 까칠한 건가요 46 ... 2012/03/07 11,894
150442 옷에서 좋은냄새 ... 섬유유연제? 5 **** 2012/03/07 3,459
150441 남편 정관수술예약하고나니 마음이 묘해요 9 2012/03/07 2,727
150440 [펌] 지금, 강정의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들 총정리!! 2 나거티브 2012/03/07 1,321
150439 저 중1일진과 싸웠어요.. 483 아휴~~ 2012/03/07 24,823
150438 잠실 잠일초 좋으네요. 3 .. 2012/03/07 1,284
150437 꽃하고 나하고 ... 그린 2012/03/07 281
150436 갤럭시노트 쓰시는분들 전화거실때... 6 사고파 2012/03/07 1,084
150435 칼 갈아주는곳 찾아요. 4 질문 2012/03/07 1,074
150434 간장병 어떤걸 쓰시나요? 4 2012/03/07 1,030
150433 시래기 손질이 엄청 공이 많이 드는 거였네요.. 3 힘들다 2012/03/07 1,308
150432 중국 청도 여자 혼자 자유여행하기 괜찮나요?? 1 두근두근 2012/03/07 2,207
150431 검찰 불법사찰 재수사 불가피… 민주 “청와대 전 행정관 고발” 세우실 2012/03/07 293
150430 아팠던 이후로 그냥 별게별게 다 걱정이 되어요~~~ 4 걱정도 병 2012/03/07 921
150429 민주당 큰일이네요 2 역전 2012/03/07 635
150428 사실 개포 재건축에 소형확대 강권은 박원순의 억어지죠. 7 ... 2012/03/07 1,095
150427 극세사 이불 세탁기로 세탁하신분 계세요? 저 세탁준비중인데..... 2 극세사 2012/03/07 3,696
150426 냉장과 냉동 분류좀 해주세요~~ 1 냉장과 냉동.. 2012/03/07 438
150425 빛과 그림자 김병기가 준비한게 있는거 같죠? 12 .. 2012/03/07 2,086
150424 내가 쪽지를 보내면 상대방이 확인했는지 2 쪽지요 2012/03/07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