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상습적으로 늦는 직원

이럴땐어떻게? 조회수 : 1,936
작성일 : 2011-11-11 23:49:02

같은 팀이였다가 제가 부서이동을 했어요.

그렇지만 여전히 그팀에 애정이 있고 팀멤버들에게도 여러가지 업무이야기나 조언도 해주고 있어요.

제가 이동을 하면서 새로운 경력직원이 한명 들어왔어요.

면접까지 저도 참여를 했는데 괜챦아보이던(?) 사람이였어요.

그런데

시일이 지나고 나니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게 한두번이 아닌거예요.

같은 팀에 막내는 막내지만 회사 시스템이나 업무프로세스에 대해서는

새 직원이 아무리 경력직원이라지만 더 잘 알기 때문에

옆에서 많이 챙겨주는데 정작 이 사람은 간섭이라고 생각하는지 짜증을 내더래요.

막내는 평소 저를 언니처럼 따르던 직원이라 그럴때마다 제게 와서 푸념을 하고..

현장 체크할 일이 많아서 이 직원은 일주일에 세번 정도 출근길에 현장을 들렀다 오고

퇴근전에는 늘 무슨 미팅이 있어 퇴근시간 한두어시간 정도 일찍 나갑니다.

그러려니 했지요...이곳 분위기는 일만 제대로 하면 꼭 자리 안지키고 있어도 뭐라 하는 사람없어요.

오늘 그 직원이 다른 현장에서 업체와 만나서 뭘 하기로 했는데

이 사람이 안 나타나서 업체사람이 막내한테 전화를 했나봐요.

막내가 부리나케 현장으로 달려가서 이 직원에게 전화를 하니

태연스럽게 그 현장에 있다고 하는거에요!! 뜨악...

그래서 막내가 내가 지금 여기 있는데 무슨 말이냐고 하니

얼버무리기 바쁘더래요...

하나를 알면 열을 안다고 이런 일이 한두번 있던 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막내는 또 제게 푸념을 하고..

이럴 경우 막내가 팀장한테 그대로 말하는 게 나을까요?

이 직원의 근태관리를 제대로 하려면 그래도 팀장한테 알리는 게 나을 것 같기도하고

그럴 경우 막내가 좀 불편하게 되지는 않을지..

그렇다고 제가 나서서 그 직원에게 뭐라뭐라 하는것도 어차피 막내가 불편해지는 건 마찬가지..

그렇다고 그냥 넘어갈수도 없고..

어떤 방법이 모두가 만족스러운 결과를 낳을 수 있을까요??

IP : 116.38.xxx.229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나
    '11.11.12 12:00 AM (119.69.xxx.22)

    상습적으로 늦고+거짓말까지 태연히 하고 당연히 윗선에 보고해야죠.
    그직원만의 문제가 아니고 주위 사람들까지 사기가 떨어집니다...

  • 2. 음...
    '11.11.12 12:00 AM (122.32.xxx.10)

    원글님께서는 이 일에 나서지 않으셔야 할 거 같아요. 지금은 타 부서 일이에요.
    애정이 남아 있으신 건 너무 잘 이해가 되지만, 모두에게 마이너스가 될 거 같아요.
    그 막내 직원이 직접 팀장님께 알려서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방법밖에 없을 거 같아요.
    그 일을 알아낸 게 막내직원이기 때문에 원글님을 통하든, 팀장님께 직접 말씀을 드리든
    그 새로 들어온 사람과 막내직원 사이는 어쩔 수 없을 거 같아요.
    근데 들어온지 얼마나 됐다고 그런 거짓말을 하나요? 그 사람 진짜 별로네요..

  • 3. 원글
    '11.11.12 12:04 AM (116.38.xxx.229)

    그렇겠죠..아무래도 그 팀에서 알아서 해야겠지요.
    알리지 않을 수는 없고 막내가 이 일로 불편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감사함다~

  • 4. ...
    '11.11.12 12:40 AM (108.41.xxx.63)

    원글님이 관리급이라 회사 전체를 살펴야하는 직급이 아니라면 다른 부서 일에 관여 하지 마세요. ^^
    그 막내라는 분께도 세세한 이야기 아예 듣지 않는게 좋아요.

  • 5. @@@
    '11.11.12 3:08 AM (71.119.xxx.123)

    윗분들 대단하시네, 어떻게 원글을 이해하시고 댓글까지 다시네...
    두번 읽어도 뭔말인지 몰라 포기한 나는 난독증... ㅠ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03 18세이하 모든 산모 임신·출산비 지원->어떻게 생각하세요.. 5 말세로다 2012/01/01 1,665
124702 바끄네 비데(?)위 이상돈 하이랜더 2012/01/01 764
124701 컴퓨터 인쇄가 귀퉁이나 중간만 나오다가 전체도 나오는데 3 ,,,,, 2012/01/01 601
124700 라면을 엄청 좋아해서 자주먹고 있는데요. 28 라면사랑 2012/01/01 9,486
124699 사람나름 아닌가요 2 미소 2012/01/01 779
124698 누군가에게 금괴를 받는꿈은 무슨꿈인가요? 3 2012/01/01 3,757
124697 남편의 외도후... 22 핸펀이 문제.. 2012/01/01 22,263
124696 인터넷 면세점 어디가 젤 다양하고 가격도 싼가요? 4 인터넷 2012/01/01 2,983
124695 (급질)시래기를 삶아서 이틀째 실온에 뒀는데요 2 처음처럼 2012/01/01 1,211
124694 하트가 한자로 변해요 1 스마트폰 2012/01/01 772
124693 제 생각 좀 정리 좀 해주세요. 제발요 ㅠㅠㅠ 17 부자패밀리 2012/01/01 9,107
124692 KBS가보신각타종을 방송 안한 진짜 이유~ 1 참맛 2012/01/01 2,621
124691 두통약 마이드린요.. 5 ... 2012/01/01 1,672
124690 센스 있는 사람 1 가끔 보는 2012/01/01 1,333
124689 신년맞이 꿈해몽 좀 부탁드립니다 ! 1 ... 2012/01/01 670
124688 꿈에 집을 샀어요.. 2 어제밤 2012/01/01 1,638
124687 우리나라 날씨에 트렌치 코트가 잘 맞나요? 8 봄옷 2012/01/01 2,007
124686 포토샵 다운로딩 받는데좀 알려주세요~ 2 2012/01/01 838
124685 신하균씨를 보면서 참 오랜만에 드라마 보고 설레여보네요 4 신하균 2012/01/01 1,768
124684 화홍초등학교 그 가해자 엄마 실명까지 나왔네요. 20 그 엄마 2012/01/01 10,743
124683 생협 소개해 주세요. 11 북극곰안녕 2012/01/01 1,736
124682 '나는 꼼수다'를 듣는 어머니 2 참맛 2012/01/01 1,643
124681 뒤늦게 "발리에서 생긴 문수" 보았어요. 1 크하하 2012/01/01 1,084
124680 거실 TV놓을 엔틱 장식장 추천해 주세요. 1 TV장식장 2012/01/01 1,560
124679 남녀사이 심리를 잘알 수 있는 블로그.. 2 ... 2012/01/01 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