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 조회수 : 5,41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7-02-06 09:30:11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출처: 한국심리상담센터 

1. 네가 뭘 몰라서 그래.
뭐가 모른지는 그 후에도 밝혀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일단 상대방의 '지식'이 얕다는 점을 이용한 반박하는 문장이다. 그러면서 자기만 알고 있을 것 같은 경험이나 사실(또는 거짓으로 꾸며댄)들을 줄줄 근거로 이야기한다. 이 말을 듣는 사람은 그후 뭔가를 인정하면 진짜 뭘 몰라서 그런 말을 한 것이고 인정치 않으면 복잡한 사례를 다시 반박의 근거로 내놔야 하는 부담이 있다. 그래서 대화는 거의 끊긴다.

2. 설마~ 언제 어디서 누가 그랬는데?
구체적인 육하원칙을 들이대는 경우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떤 사실에 대해 특정 사안이나 특정 시기만 기억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지난주 금요일 2시쯤 신촌 00카페에서 누구랑 누구랑 있었을 때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말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그런데 신기하게 여자들은 이런 것을 요구할 때가 있다. 힘들다. 단세포 남자들은...ㅠ.ㅠ

3. 내가 그건 잘 알아, 내 친한 친구 아버지가 그쪽 권위자야.
특정한 권위에 기대 자신의 논리나 사실 전달에 신빙성을 가미하는 경우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듣다보면 이상하게 사안에 집중하기보다 그 신빙성을 주어야 하는 권위자의 권위가 의심스러운 상황이 발생한다. 특히 정치인들이 특정 신문을 들고 나와 '이 신문에서 그렇게 나왔다. 전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다' 등등을 말해버리면 반박하는 쪽에서는 '신문의 신뢰도'를 문제삼는 이상한 상황이 발생한다. 일단 개인간의 대화에서는 논란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대화가 멈춰지거나 화제가 엉뚱한 곳으로 흐른다.

4. 에이 그래도 당신은 나보다 낫지.
갑자기 자신의 신세한탄을 하는 경우다. 논리나 사실에 대한 토론은 이 상황에서는 거의 무의미해진다. 난데없이 스스로 '무용담'을 늘어놓는 기자들이나 뜬금없이 자신이 고생해온 시절을 털어놓는 부모들에게서 자주 보이는 대화법이다. 또는 친구들끼리 괜히 자신이 더 어려운 상황을 더 힘들게 헤쳐왔음을 은연중 강조할 때 하는 말이기도 하다. 이쯤되면 누가누가 더 힘들게 살아왔는지를 토론하는 이상한 대화가 진행된다.

5. 몰라, 몰라. 어쨌든 내 생각에는 변함이 없어.
이 말을 하는 사람에게는 어떠한 것도 필요 없다. 적어도 그 사안에 대해서는 뭔가 불확실하지만 자신의 신념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대화를 급하게 끝낼 때의 태도다. 딴나라당이 싫鳴킬?열린당이 싫다거나 할 때 이런 식의 대화가 종종 등장한다. 광범위한 사례를 들고 논리적인 태도로 임하는 상대방을 힘빠지게 만든다. 사실상 승리는 이 말을 한 사람이 되는 경우가 있다. 넌 나를 꺾을 수 없다라는 선언이기 때문에.

6. 그건 그렇고. 다른 건 어떻게 되고 있지?
급하게 화제를 전환하는 경우다. 이 사람에게 말하는 사람은 이 말을 듣는 순간 현재 말하고 있는 것을 더 말하고 싶은 욕구와 새로 제시받은 주제에 대한 생각으로 머리가 혼란스러워진다. 말하는 사람은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데 적어도 다른 쪽의 욕구가 해소되지 못했기 때문에 욕구불만의 상태에 빠지고 정신은 산만해진다. 아... 이미 이 말을 하는 사람이 이겼을지 모른다. 얼굴 벌게지도록 지금껏 이야기한 것이 모두 쓸려 없어지고 새로운 화제로 전환되는 순간은 누구에게나 허탈하다.

7. 글쎄, 그런가보지 머.
그럭저럭 긍정하면서도 내심 나중에라도 반박할 태세다. 지금은 대충 인정하지만 다음엔 어림없다는 식이다. 말하는 사람은 더 이야기 해봤자 이 사람을 진심으로 설득할 수 없음을 느낀다. 또는 열을 올리고 이야기 해봤자 이런 식의 말을 하는 사람에게는 어떤 강력한 논리도 눈 녹듯 사라지고 한쪽귀로 그냥 흘려보내게 될 것이다.

8. 거봐, 넌 그게 문제야.
엉뚱하게 말하는 화자에게 문제제기를 하는 경우다. 말 하는 태도를 문제삼거나 말 하는 사람의 논리나 사례의 부적절성을 문제삼는 경우다. 각 사안을 논리적으로 반박하지 않고 갑자기 인간에게서 문제를 끄집어 냈기 때문에 말하는 사람의 자존심을 건드리고 이는 대화를 감정적인 상황으로 급반전시키는 힘을 지녔다. 문제는 이 말을 하는 사람은 엉뚱하게도 자신은 문제의 본질에 접근하고 있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9. 아니야. 그건 중요한 게 아니야.
어떤 사안의 핵심이나 본질에 접근해가고 있을 때 갑작스럽게 새로운 분석을 내놓는 경우다.
이때부터는 "내가 말할테니 넌 듣고만 있어. 네가 이야기하는 것은 모두 부수적인 것들이야"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대화하는 사안은 같지만 본질을 서로 다르게 보고 있으므로 이 대화는 누군가 인정을 하거나 서로 인정을 하지 못한 채로 끝나게 된다. 하지만 이 말을 듣는 사람이 자신의 생각을 고칠 아량을 갖고 있다면 의외로 화제가 풍부해질 가능성이 높지만 이럴 경우에 자신의 지금까지 분석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게 되는 꼴이라면 역시 정신적인 혼란을 겪게 된다.

10. 치, 웃기고 있네.
모든 것을 비아냥거리는 사람에게서 흔히 듣는 말이다. 비아냥거리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성격상 결함을 갖고 있을 경우가 있다. 또는 자신의 모자람이나 대화 기법이 미숙하기 때문에 이를 급하게 반전시키며 대화를 자기 주도로 끌고 나가고 싶거나 상대방의 기세를 점령하고 싶을 때 사용한다. 이 말을 듣고 '그래 미안'하면서 물러날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런데도 이런 말을 하며 상대방을 깔보는 식의 말을 하는 사람은 무의식 속에 지금의 대화에 대해 그다지 참여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출처: 한국심리상담센터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39 애들 신발 브랜드 beppi 괜찮나요? 쾌할량 2017.04.07 2,065 0
6538 2018학년도 주요 대학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2 캉쌤 2017.04.04 3,239 0
6537 2018학년도 전국 자사고/영재학교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2,361 0
6536 아이와의 관계 회복에 관한 부모교육 안내합니다. 비트겐스타인 2017.03.31 1,864 0
6535 2018학년도 전국 외고/국제고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794 0
6534 사교육 의존보다 공부습관을 도웁시다 종달새 2017.03.26 2,859 0
6533 (고민상담)공부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이. 1 삼키로 2017.02.16 2,631 0
6532 [펌] 임신&육아 샘플 리스트 딸기향시럽 2017.02.13 2,144 0
6531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고정희 2017.02.06 5,415 0
6530 혹시 부모교육? 같은 강좌들 들어보신분 계신가요? 몬스터맘 2017.01.03 1,700 0
6529 만화 위인전 사달라는 아이 4 쁘띠에이미 2016.12.30 4,383 0
6528 실수제로 한 달하고 나서 율무성 2016.12.16 2,038 0
6527 박근혜표, 국정역사교과서 당장 폐기하라 종달새 2016.12.15 1,579 0
6526 아이들 있는집에도 괜찮은 도어락인거 같네여 후로로 2016.12.13 4,918 0
6525 최순실 딸 정유라 "부모 돈도 능력이야!" 3 종달새 2016.10.20 3,512 0
6524 K-콘테츠페어행사에 헬로비너스,샤이니도 나오나봐요. 친환경 2016.10.14 1,842 0
6523 이번주에 K콘텐츠페어 한다해서 전시보러가요 꼼아숙녀 2016.10.12 1,831 0
6522 문화콘텐츠라고 K콘텐츠페어 아세요? 친환경 2016.10.06 1,678 0
6521 부모와 자녀의 잠재력을 깨우는 행복한 부모교실 안내 1 정영인 2016.08.29 2,244 0
6520 백설쿠킷 광고 넘 재밌어요~ 1 leo88 2016.08.11 2,567 0
6519 (새벽단상) 실감 나는 작가의 교육콘서트 종달새 2016.07.28 1,975 0
6518 [필독] 토론장에서 고교생이 밝힌 '사교육 경감과 공교육' 3 종달새 2016.06.24 3,175 0
6517 또래와 어울리지 못하는 아이, 정말 비정상일까? 희망 2016.06.23 3,583 0
6516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인문학-인권 강좌가 있네요. 2 235 2016.06.14 2,274 0
6515 엄마(부모)의 마음 종달새 2016.06.13 2,28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