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성인된 딸이 자꾸 애정표현 해 달라는데 짜증나요

ㅇㅇ 조회수 : 15,784
작성일 : 2021-04-20 18:33:13
코로나로 친구도 못보고 인터넷 친구만 있는 딸이에요
안됐기도 해서 잘 해주려는데
뽀뽀 해 달라 안아달라 앉아 있으면 치대고
다큰애가 그러니 솔직히 거부감ㅣ 들어요
어렸을때 조부모며 이모들 다 이뻐하고
부모도 사랑해 줬는데 왜 저럴까요
오늘 너무 짜증이 나서 애정결핍이냐고 한마디 했어요
다른 사람한테는 안그러는데 엄마만 보면
기대기 시작해서 팔 다리 끌어안고 기빨립니다
IP : 14.38.xxx.149
3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윽...
    '21.4.20 6:35 PM (1.225.xxx.38)

    그래도 넘 심하게 대하셨네요
    나중에 상처다 어쩐다 그럴거 같긴하네요.ㅠㅠ
    충분히 준애들이 더 치대는 것도 있고...
    기질이고 성향이죠.
    지치시겠어요

  • 2. ..
    '21.4.20 6:36 PM (116.39.xxx.162)

    자주 그래도 가끔 귀찮긴 하죠. ㅎㅎㅎ
    애들은 귀엽기라도 하는데

  • 3. ㅇㅇ
    '21.4.20 6:39 PM (223.62.xxx.246)

    헐 저도 그러는데...
    울엄만 좋아하던데..

  • 4. ...
    '21.4.20 6:41 PM (152.99.xxx.167)

    아이한테는 영원한 엄마니까요.
    우리애들도 그러는데..저는 그냥 폭 안아주고. 가끔은 엄마 체력달려서 예전같이 못해준다고 해요.
    그래도 오면 꼭 무릎베고 누우려고 하고 안기려 하더라구요.
    엄마한테는 영원한 애죠.

  • 5. ..
    '21.4.20 6:43 PM (14.35.xxx.21)

    제가 아이에게 치대는데, 간혹 아이가 치대오면 싫더군요. 역지사지해서 아이에게 절대 치대지 않으려고 노력 중

  • 6. 아직ㅍ
    '21.4.20 6:43 PM (121.152.xxx.127)

    아직 20대면 귀엽지 않나요 ㅎㅎㅎ 남친이 없나봐요

  • 7. 저는
    '21.4.20 6:44 PM (182.172.xxx.136)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98년생 아들이 그래요. 진심 괴로워요.
    아리들 사랑하긴 하지만 달려들 때마다 섬찟섬찟해요.
    얘도 첫애라 조부모 이모사랑 듬뿍듬뿍 받았는데 애정결핍 증상같아요. 사랑을 워낙 많이 받다가 못 받아 그런가.

  • 8. 저도요
    '21.4.20 6:49 PM (106.102.xxx.65)

    저 40대 초반인데 저희엄마 보면 그러는데요?
    울 엄마도 싫어 하시려나요

  • 9. 저도
    '21.4.20 6:57 PM (223.62.xxx.198)

    그랬는데요..; 엄마가 좋아서 그러는데... 엄마는 싫을수도 있군요 충격먹고 갑니다..

  • 10. 울딸
    '21.4.20 7:00 PM (121.159.xxx.107)

    울딸인줄 30분마다 나와서 그러는데 미치겠어요.
    21살이예요

  • 11. ....
    '21.4.20 7:01 PM (221.157.xxx.127)

    강아지라도 사주세요 ㅠ

  • 12. wisd
    '21.4.20 7:01 PM (182.219.xxx.55)

    우리딸은 초등 저학년인데도 애교가 없어서
    엄마빠가 딸한테 애교를 부려요
    부럽네요~~

  • 13. 그심정 이해
    '21.4.20 7:03 PM (124.50.xxx.153)

    저도 가끔 그러면 좋은데 자주 치대면 싫어요. 바쁜데 와서 안기며 쓰담쓰담 해달라고 그러면 좀 짜증날때도 있어요. 강아지짓 심해요. 대딩딸이요ㅜ

  • 14. ...
    '21.4.20 7:13 PM (222.239.xxx.66)

    우리엄만 나 앵길때마다 좋아했는데..
    그리고 저도 아이가 아직 어리지만 커도 좋을거같아요.
    애정표현없는 삭막한 사이보다야 좋지않나요. 오글유치한 멘트도 그럴때 한번씩 하기도하면서ㅎ

  • 15.
    '21.4.20 7:35 PM (121.132.xxx.211)

    유난히 치대는거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는듯해요.
    저도 과한 애정표현 스킨쉽 싫어하는데 다행인지 두 딸도 저랑 같아요. 중학생인데 자기전에 볼에 뽀뽀는 꼭 하고잡니다.

  • 16. 우리큰애
    '21.4.20 8:11 PM (175.114.xxx.96)

    진심 미칩니다
    쉬어야 하는 시간에 방문 벌컥 열고 들어와서 내 기분 살피지도 않고
    나를 위에서 확 덮칩니다. 제가 기분이 안좋거나 뭘 열심히 하고 있을때도 예외없이요
    저는 쉴때는 철저히 혼자가 좋다고 수백번 얘기해도
    아랑곳하지 않고요..
    정말 사랑 독차지하며 살았던 아이인데
    내가 잘못키웠나 고민합니다.ㅠㅠ

  • 17. ...
    '21.4.20 9:03 PM (223.38.xxx.10)

    우리 초딩얘들이 그러는것도 힘겹게 버티고 있었는데
    20대에도 그런다니...ㅜㅠ
    아..ㅠㅠ

  • 18. ㅇㅇ
    '21.4.20 9:15 PM (39.118.xxx.107)

    우리 초딩이 그러는것도 힘겹게 버티고 있었는데
    20대에도 그런다니...ㅜㅠ
    아..ㅠㅠ 2222

  • 19. 정말
    '21.4.20 9:46 PM (175.100.xxx.16)

    20세 된 외동딸 , 안고 뽀뽀하고 정말 힘드네요. 게다가 산책길에 꼭 노래까지 불러요. 잔나비, bts 노래로요. 조용히 걷고 싶은데 듣기 싫어 죽겠네요.

  • 20. ㅂㅂ
    '21.4.20 10:07 PM (222.106.xxx.159)

    저도 20살된 외동딸있는데 지금도 볼때마다 너무 귀여워서 안고 뽀뽀하고 머리쓰다듬고 그러는데 애가 피해요. ㅠ

  • 21. 연애
    '21.4.20 11:54 PM (124.5.xxx.197)

    여은애를 해야하는데요.

  • 22. ㅇㅈ
    '21.4.21 1:06 PM (125.189.xxx.41)

    우리애도 그러는데 전 좋습니다.
    제가 뭔가가 힘들때 아이 꼭 안고나면
    힐링 되거든요...
    아마 아이도 그럴거에요..
    또 본인이 허하고 뭔가 기댈곳이 필요할때도
    치댈거에요...

  • 23. 됐어
    '21.4.21 1:18 PM (112.167.xxx.92)

    자식이고 뭐고간에 치대면 기빨려 피곤해요 치대는 것도 어쩌다 한번이면 우쭈쭈할텐데 노상 그러면 꺼져 가 나오지 않겠어요

  • 24. 저희집은
    '21.4.21 1:28 PM (211.46.xxx.61)

    제가 그래요ㅠㅠㅠ
    25살 딸이 귀찮다고 하는데 볼때마다 넘 사랑스러워서
    뽀뽀하고 껴안고 합니다
    귀찮아하면서도 살짝 즐기는것 같던데 울딸은....

  • 25. ㅋㅋㅋ
    '21.4.21 2:29 PM (39.7.xxx.138)

    고3아들 한번씩 와서 안아달라고,
    엄마 아빠 사이 들어와 눕고.
    진심 넘 괴로워요 ㅜㅜㅜ.
    상처 받을까봐 안아주가 하지만 몸이 뒤로 빠져요.ㅜ

    부부,조부모가 사랑 너무 많이 줬는데.
    육아의 문제가 아닌 기질 같아요.

  • 26. 독립
    '21.4.21 2:48 PM (125.184.xxx.67)

    해야쥬. 다 크면 따로 살아야

  • 27. ha
    '21.4.21 3:00 PM (211.36.xxx.154)

    부비부비 대상으로도 적절하고
    한생명 구하는 선행도 되니
    유기견 입양 하시면 어떨지

  • 28. 남친
    '21.4.21 3:14 PM (118.46.xxx.158)

    이 없어서 그런가요? 성인인데...

  • 29. 에휴
    '21.4.21 4:49 PM (58.127.xxx.68)

    힘들어도 좀 잘 받아주시지. 결혼하고 애낳으면 치대기는 커녕 자식 얼굴 보기도 힘들어질텐데요.

  • 30. ....
    '21.4.21 6:30 PM (180.67.xxx.93)

    기질 차이가 크겠죠?
    차선 변경전에 깜빡이 넣듯이 뭔가 신호를 좀 주라고 하세요. 엄마 안아도 돼? 라든가... 맘의 준비를 하고 당(?)하면 훨씬 낫죠. 그리고 엄머가 영 피곤하고 안내키는 날은 가볍게 안기만하고 후퇴도 할 줄도 알아야 하고요. 부모든 애인이든 상대 성향, 기분 봐가면서 해야 되는 거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732 드라마 마인 콜라 18:33:03 62
1326731 가양동 오래된 아파트하고 일산에 신축아파트.. 1 후후 18:33:01 66
1326730 대만·베트남·싱가포르 '亞 방역모범국' 모두 뚫렸다 1 뉴스 18:30:37 150
1326729 대만도 결국 코로나 터졌네요 4 차이나 18:29:51 421
1326728 친구 둘이 모두 딸을 약대보내고 싶다네요 13 ㅇㅇ 18:26:06 688
1326727 부동산 구인광고는 1 .. 18:25:59 65
1326726 3H 지압침대/ 세라젬 침대 과연 효과가 있나요? 효과의심 18:25:48 41
1326725 티비 리모콘으로 검색하기 답답한데 리모컨용 키보드 있나요? 탁탁탁 18:24:41 45
1326724 무교인데 제사 없애신 분 6 ... 18:23:28 184
1326723 건조기 샀는데 주름 문제요. 3 .. 18:23:00 246
1326722 드라마 언더커버 2 .. 18:21:54 189
1326721 양념이 묻은 후라이팬 세척은 어떻게 하세요? 13 후라이팬 18:19:09 574
1326720 차단 1 555 18:17:56 155
1326719 오늘 걷기대신 홈트할까요? 5 18:17:34 282
1326718 대만·베트남·싱가포르 '亞 방역모범국' 모두 뚫렸다 1 ㅇㅇㅇ 18:16:23 325
1326717 어제 본 과자.. 3 18:12:10 534
1326716 도와주세요. 넘어진게 기억이 안난다는데요 3 걱정 18:11:53 707
1326715 다음주 한강의대생사건 SBS 그것이 알고싶다.. 미리보기.. 16 aaa 18:08:35 1,608
1326714 자기 파악 1 진자 18:05:31 260
1326713 걷기 운동하면 다리가 더 굵어지나봐요 ㅠㅠ 14 엉엉 17:58:59 1,280
1326712 겸손 말조심 티내지 말기 3 ... 17:56:22 807
1326711 짠 명란 구제방법 있나요? 6 ... 17:55:21 340
1326710 진짜 저녁해먹을게 없네요 14 메뉴 17:52:49 1,392
1326709 정민군 부모님 힘내세요!!! 41 진실밝히자 17:52:14 1,504
1326708 인도에 차가 있어서 차도로 다녀요 3 ㅁㅁ 17:43:27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