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자집 친구들 이야기가 나와서

밑에 | 조회수 : 13,319
작성일 : 2020-08-06 21:05:42
정확히는 1974년도 중학교 1학년때
같은 학년 아이중 치아교정장치를 낀 아이가 있었어요
다들 수근수근 
정말 그당시 전교에 딱 1명 있었어요
IP : 121.162.xxx.240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ㅎ
    '20.8.6 9:07 PM (180.69.xxx.53)

    수근수근ㅎㅎ

  • 2. ㅋㅋ
    '20.8.6 9:09 PM (218.239.xxx.173)

    부자는 아닌데 문화차이
    미국살다 온 애 생일에 엄마가 머핀구워 왔고 위에 치약같은게 올려 (민트크림)있었어요
    (74년도) 걔는 여름에 배꼽티 입고 왔구요..

  • 3. ..
    '20.8.6 9:18 PM (61.254.xxx.115)

    하긴 73년생. 우리 중딩때 교정기낀 아이 옷도고급스럽고 아빠가 의사였어요

  • 4. 소비요정
    '20.8.6 9:18 PM (1.233.xxx.68)

    제가 80년대 초반, 초등학교 1학년 때 교정했어요.

    부자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커서 엄마께 여쭤보니 교정비용이 아주 비싸지 않았다고 하셨어요. 부담되긴하지만 하려면 할 수 있는 금액대였다고 ... 저희 잘사는집 아니였어요

  • 5. ..
    '20.8.6 9:19 PM (61.254.xxx.115)

    그럼 60년61년생 정도니 그시대엔 부자였겠네요.

  • 6. 소면
    '20.8.6 9:25 PM (218.237.xxx.254)

    전 친구집 놀러갔는데 강아지 3마리에 연못.
    일하는 분들이 요리사.청소부 등 일분담이 되어있더라구요
    비디오가 있었죠.

    또다른친구는 집안에 회의용 12인용테이블이 6개가 보이는데 .집건물앞뒤로는 운동장만한 정원이 있었어요
    방마다 화장실이 딸려있고 구조가 같이 신기했네요
    나중에보니 재벌가

  • 7. 변두리
    '20.8.6 9:28 PM (58.229.xxx.179)

    중1 1984년도에 합창대회를 하는데 피아노 반주자가 없어서 옆반에서 초빙해왔던거 같은데. 한반에 67명이었던걸로 기억해요. 왜냐하면 학기초 전학온 친구가 67번. 맨뒤라. 그친구를 67번이라고. 이름은 기억이 안나고... 잘사는 이모집에 피아노치는 동생이 부러웠던1인

  • 8.
    '20.8.6 9:31 PM (124.49.xxx.61)

    그래요? 우리피아노학원에 교정하는언니 우리가 막 놀렸는데...ㅎㅎㅎㅎ 기계이빨이라고

  • 9. 나마야
    '20.8.6 9:37 PM (121.162.xxx.240)

    80년대랑 70년대은 엄청난 갭이 있어요

    70년대에는 부자라도 교정에 대한 인식도 없었죠

  • 10. ..
    '20.8.6 9:42 PM (203.175.xxx.236)

    74년도에 15살이면 60년대생인데 70년대생들이 댓글 다는듯요 ㅎ

  • 11.
    '20.8.6 9:59 PM (124.5.xxx.148)

    84년에 반주자가 없다니...
    제가 그때 중1이었는데 65명 중
    체르니 40이상 한반에 5명 있었어요. 지방 광역시...

  • 12. 나마야
    '20.8.6 10:09 PM (121.162.xxx.240)

    74년도에 15살이면 60년대생인데 70년대생들이 댓글 다는듯요 ㅎ 2222

  • 13. 저는
    '20.8.6 10:28 PM (58.121.xxx.69)

    서울에 있는 사립대학교 이사장 손녀랑 같은 반이라
    초딩때 그 집에 가보니 이건 공원이더만요

    경비실있고 어마어마한 정원
    해외를 아주 자주 나갔어요

    지금 생각해도 옷들이 촌스럽지 않음
    소공녀스타일 원피스들
    구두도 에나멜반짝 구두

  • 14. ㅇㅇ
    '20.8.6 11:17 PM (49.175.xxx.63)

    우리애 친구들 보면 지방 의대인데 부모가 학교근처 아파트랑 외제차 사 줘서 코앞 아파트에서 외제차 몰고 통학한대요 얼마나 애가 부러워하는지 ㅠ

  • 15. 저요
    '20.8.6 11:30 PM (125.132.xxx.35)

    63년생이구요.. 초6-중1까지 교정했어요.
    76년도 중학교입학해서.. 철이빨이란 별명도 있었죠.ㅜㅜ
    생각해보면 그때 교정기 낀 학생이 없었던것같아요.
    그시절 교정은 치아를 빼고하는 방식이라..
    지금 치과진료를 보면 의사샘이 제 치아한번보고, 챠트의 나이를 한번보고 고개를 갸우뚱합니다.

    분명히 치아갯수는 모자라는데 빈틈은없고,
    나이를 보면 교정했을것이라 추정이 안되고.. 그렇대요.

    집이 크게 부자는 아니었어요.

  • 16. 61년생
    '20.8.6 11:48 PM (125.143.xxx.89)

    74년 중1때 교정시작했어요
    명동성모병원 치과에서 했구요
    그 당시 150만원쯤 들었다고 했어요
    선생님이 우리 엄마한테 교정비 들었으니까 시집보낼때 장농 사주지말라고 농담하곤 했어요
    어렵진 않았지만 부자는 아니었어요

  • 17. ..
    '20.8.6 11:53 PM (175.201.xxx.213)

    저 67년생 지방인데요
    중1때 교정했었어요
    그다지 부자는 아니었구요
    언니. 동생 다 했습니다
    언니는 63년생인데 교정했으니 그때 그리 귀하고 부자집만 한건 아닌거같아요

  • 18. ᆢᆢ
    '20.8.7 1:11 AM (114.203.xxx.182)

    65년생인데 제가 초등 4.때
    대학다니던 이모가 교정했고
    중 ㅣ때 저도 그치과에서 교정시작했어요
    서울대나오고 미국에 유학가서 교정배워오신분께

  • 19. 저의 큰언니
    '20.8.7 12:04 PM (203.254.xxx.226)

    60년도 말에 교정했어요.
    그때는 얼굴에 클 기구같은 걸 꼈던 것 같아요.

  • 20. .......
    '20.8.7 7:47 PM (180.65.xxx.116)

    60년대 후반 이대 나온 이모에게 들은얘기... 그시절 이모의 감상이좀 귀여운 얘기 ㅎ
    교양수업 때 어느재벌집 딸이(어디그룹이라고했는데 잊었네요) 강사로 왔다는데 추운겨울에 반팔 스웨터에 스커트를 입고있아서 깜놀 문화충격그자체였대요 학생들 신기해서 수군대고...
    아마 미국유학중 따뜻한 난방에 익숙해서 그랬나싶다고.

  • 21. 초록맘
    '20.8.7 9:22 PM (210.178.xxx.223)

    저는70년생이구, 중1때 교정했어요
    그당시에 200백만원 들었대요
    서울대 치과병원도 갔는데요
    그당시에 500백만원달라고 했어요
    엄마가 무지 고민하고 그냥 서울대 치대나오신 선생님께 했어요
    중학교때 전교생이 천명 넘었는데 2명 했어요
    그때 저희도 잘살았고 그친구도 아주 잘샀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690 산 주변 사시는분들 까마귀 많은가요? .. 09:41:23 13
1232689 남의 육아나 결혼생활에 조언하던 미혼들ㅋㅋ .. 09:40:59 49
1232688 식혜가 너무 맹탕인데 다시 해서 섞을까요? ..... 09:40:48 11
1232687 작년 출생아가 약30만명인데 자살자가 1만이 넘네요 3 ... 09:38:04 175
1232686 초보운전인데 여기가 너무 어려워요 1 초보운전 09:35:13 162
1232685 지난번 달걀 삶는법 알려주신분 감사해요 5 달걀 09:33:23 322
1232684 11세 초등생 팬티 끌어내린 코치.. 성실했으니 봐준다? 뉴스 09:33:05 204
1232683 증여 취득세로 6천이면 1 ... 09:27:29 222
1232682 대형마트 꼼수 너무 하네요 7 .. 09:25:00 708
1232681 고3 가정체험학습 내보신 분들~~~ 10 고3맘 09:22:06 221
1232680 내가 말했잖아 이말은 왜 자꾸 하는걸까요? 6 말버릇? 09:20:42 304
1232679 파킨슨 8년차 1 파킨슨 09:20:25 340
1232678 김밥 5줄 = 햇반 몇개 일까용? 8 .. 09:19:04 590
1232677 얼굴크기 진짜 무슨 정신병자들 같아요 17 ........ 09:13:42 1,239
1232676 남편이 결혼해서 행복하냐고 물어봐요? 12 남편 09:00:23 1,015
1232675 경기도 아무나 정신병원 강제입원 가능하게 하나요? 1 경기삼청교육.. 08:59:22 313
1232674 도와줘요 82~ 아이스티머 스타일러 사용법 아시는분? 6 ㅇㅇ 08:58:22 139
1232673 명절전에 전세집 수리부탁 실례겠죠? 3 ㅇㅇ 08:55:22 605
1232672 20대 자녀들에게 인생에 대한 조언 한마디 해준다면 18 08:53:19 1,092
1232671 청춘기록 5회(1/3) 시청 소감 3 아줌마 08:53:12 655
1232670 공소시효 만료, 세월호 참사 7주기... 해외동포들도 나섰다 10 태백산맥 08:49:20 422
1232669 [펌]"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거다"... 1 초5엄마 08:48:40 456
1232668 상가 임대차법 잘 아시는분 6 나마야 08:48:05 232
1232667 또다른 조선족 글이라는데.... 8 ㅇㅇ 08:46:47 628
1232666 의견을 구합니다 3 존버중 08:45:59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