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 때문에 숨이 막혀요

nn | 조회수 : 17,640
작성일 : 2020-07-15 00:06:17
몇  달  전  남편과  정치적으로  서로  이견이  있어  다퉜는데


그  이후로  남편은  절  자기와는  대화가  안  되는  사람이라며


투명인간  취급을  하네요


말  안하는  건  기본이고  대화를  시도하려  해도  소리를  지르며  기선을  제압해  버립니다


저도  화나고  자존심도  상하고  그래서  서로  어색하게  지낸  지  몇  달


숨이  막혀요  


티브이에서  행복한  가정을  보면  눈물이  나고


며칠  있으면  딸  생일  인데  아빠가  뭐  해  줄  까  묻더래요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앞으로  엄마에게  잘  해 줘  라고  했대요


그랬더니  아무  말도  안 하더래요


아까도    남편에게  뭘      물어  보느라  카톡을  했는데(   대면해서  물어  보면  대답  안하니  )


카톡도  싫은  지  그냥  ㅇㅇ  이렇게  답을  하네요


지금까지  남편과  큰  문제  없이  살아  왔는데   제가  불만  좀  얘기한게


그렇게도  잘  못한  건지  참  답답하고  우울하네요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숨이  막혀요  








IP : 166.48.xxx.47
3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7.15 12:10 AM (61.72.xxx.45)

    두 분 정치적 이견 땜에 다퉜다면서요
    그럼 서로 정치 얘기 안 하면되죠

    나라도 중요한데요
    딸과 남편과 잘 살아야 나라도 살아요
    서로 정치 얘기 하지말자 하세요
    해결책 그것밖에 없어요

    하고 싶은 정치 얘기는
    여기에 쓰세요

  • 2. nn
    '20.7.15 12:12 AM (166.48.xxx.47)

    네 그런데 이혼할 순 없잖아요 그래서 더 힘든가 봐요

  • 3. ..
    '20.7.15 12:12 AM (112.148.xxx.5)

    진짜 제가 숨막히네요..어디무서워서 대화하겠어요
    어떻게 결혼까지 하셨어요..답 안나오네요

  • 4. ..
    '20.7.15 12:13 AM (39.7.xxx.205)

    원글님이 여기 극성 여당지지자 성향이시면
    원글님 잘못이예요.

    폭력성,집단적 확증편향,
    불통,몰상식으로 무장하고
    상대방과 화합을 원하는건 욕심이거든요.

    반대라면 남편 잘못이구요.
    모쪼록
    반여당 성향의 사람을 개종시키던지..
    아니면 소통과 상식을 탑재하는수밖에 없어요.

    참,반여당 성향의 토왜벌레를 세뇌시키는 방법은
    잠든후에 귀에다가 헤드폰을 씌워주는것을 추천합니다.

    아닌밤중에 주진웁니다...나.
    뉴스공장추천

  • 5. ...
    '20.7.15 12:14 AM (119.71.xxx.44)

    잘 생각해보시면 비등비등하게 싸운게아니라
    말로 어퍼컷ko시켰지 않나요?
    여지를 아예 안줘서 자존심 상한거 같아요
    아마 남편은 다툰게 아니라 깔아뭉겠다 느끼나본데요

  • 6. 남편이
    '20.7.15 12:18 AM (125.178.xxx.135)

    새누리성향인가요~
    그럼 답 없어요. 정치 얘기 안 하는 수밖에.

    좀 다퉜다고 꽁해서 말없는 남편
    성향 비슷해 그 맘 이해되네요. 진짜 속터져 죽어요.

    저는 6개월까지도 말 안 한 적 있어요.
    그러다 사고 나서 제가 봐줬네요.

  • 7. nn
    '20.7.15 12:18 AM (166.48.xxx.47)

    서로 다른 정치관 아니예요

    하지만 전 100% 지지는 아니예요 제가 싫은 부분이 있을 수도 있는 거죠

  • 8. 쪼다네
    '20.7.15 12:19 AM (59.28.xxx.164)

    남편
    붏쌍하다
    님도 말하지말고 지내요

  • 9. 흐음
    '20.7.15 12:22 AM (175.223.xxx.247)

    61.72.xxx.45)
    나라도 중요한데요
    딸과 남편과 잘 살아야 나라도 살아요
    서로 정치 얘기 하지말자 하세요
    해결책 그것밖에 없어요.

    ....

    글쎄요.
    원글이 여기 조시녀들 중 한분이라면
    그 성향 눈치챈 남편은 이미 오만정이
    다 떨어졌을것 같은데요.
    그런식으로 한번 떨어진 정 다시붙이기는 거의 불가능이예요.

    원글님도 아쉬울것 없지 않나요?
    민주당 지지하지 않으면
    온세계가 극찬하는 지상락원
    문재인보유국을 분탕질치는
    토착왜구에 미통당 지지하는 태극기나 일베니까..
    원글님이 더 정 떨어져야하는게 정상 아닌가요?

    치이이익 소리 한번 해주시고 맘 비우시는게..

  • 10. ...
    '20.7.15 12:23 AM (175.223.xxx.184)

    저희집과 상황이 같으시네요

    시청에 가면 괜히 만날수 있을거 같고
    영원히 웃고 계실거 같았던 시장님이
    사건나고 한주도 안되 한줌 재가 되셨는데요

    집안일이야 이또한 지나갈테지만

    시장님은...

  • 11. nn
    '20.7.15 12:29 AM (166.48.xxx.47)

    다툴 때는 서로 잘못했는데 계속 대화 시도하고 그러는 건 저고


    저는 만일 남편이 불만을 늘어 놨다 하더라도 그 때만 좀 짜증날 뿐이지


    이렇게 오래 끌 진 않을 거 같아요


    서로 다른 것도 아닌데 100%가 아니라고 이렇게 까지 할 일인가 싶어요

    남편은 제가 먼저 화해를 청하길 바랄까요?

  • 12. 이해가요
    '20.7.15 12:39 AM (175.123.xxx.2)

    울집은 다행히 같은데 저도 형제중에 다른 성향이면 이상하게 싫어져요ㆍ요즘같이 좌ㆍ우가 분열된 나라에선 더 그래요ㆍ친한 사람끼린 가급적 정치색을 밝히지 않는게 현명ㆍ정치문제로 부자간에도 싸우고 왕래 안하는 집도 있어요 울나라가 정말 분열되었어요ㆍ

  • 13. 힘내고싶어요
    '20.7.15 12:41 AM (1.252.xxx.33)

    저는 정치적으로 처음 부딪치고 그담부터

    정치이야기 안하고 혼자 이야기 하면 듣고만

    있어요ㅠㅠ나이50 넘어서 진빼기 싫어서요

    정치이야기 안맞아서 이야기도 안합니다.

    팽팽한 고무줄 놔버리시면 편합니다.

  • 14. ..
    '20.7.15 12:55 AM (39.120.xxx.155)

    안맞을수도 있는거지 성향 딱맞는 부부가 어딨겠어요
    그상황을 토론? 처럼 받아들이면 되는거지 그러고 난 후에도 그걸가지고 꽁해가지고 집안분위기 망가뜨리고있는거보면 남편이 더 우스워보이지않나요? 나같으면 더 싸늘하게 대해서 마누라 눈치보게 만들지, 비위를 왜맞춰줘요. 속좁은거보니 화목한 가정 위해 마누라가 수그려줘도 저잘나서 굽히는줄알고 더버럭버럭 할것같아요

  • 15. 저도
    '20.7.15 1:04 AM (124.54.xxx.37)

    남편과 같은 방향을 보지만 100% 같지는 않아요 그럴수가 있나요 그런데 그 틈이 어느순간 점점 벌어지더라구요 그 때부턴 정치 얘긴 안합니다 할수없어요 그 얘기 빼고 다른 얘기 자주하려고 노력하는수밖에..남편 하는짓은 철딱서니같지만 어르고 달래는수밖에요

  • 16. ..
    '20.7.15 1:16 AM (118.216.xxx.58)

    티비에서 사이안좋아 보이는 여야당 정치인도 카메라없는 사적인 자리에선 친하다는데 부부사이에 정치적 견해차로 냉전이면 이건 누구,무얼 위해서인가요?
    온라인상에서 물고뜯는 네띠즌들도 각자의 처지와 이해관계가 다르니 그럴수 있다 치지만 부부는 공동운명체잖아요. 중간에 낀 따님이 젤 피해자네요.

  • 17. 아휴
    '20.7.15 1:35 AM (202.14.xxx.177)

    이 철없는 남편봤나.. 아내가 편해야 가정이 편하지!!

  • 18. 어째요
    '20.7.15 4:23 AM (222.110.xxx.57)

    화해를 바라는게 아니고 바뀌길 바랄 거예요.
    하지만 두분다 바뀌기 힘들죠.
    어느쪽이든 만약 바뀔려면 시간이 많이 필요한 일인데
    당장 생활은 해야하니 조금더 기다려 보세요.
    앞으로 정치이야기 종교이야기 하지 마시구요

  • 19. wisdomH
    '20.7.15 4:47 AM (106.101.xxx.58)

    정치 맞는 여자와 잘 살아.
    딸도 당신이 키워..
    .
    하고 집 나올 듯..
    .
    이건 통하는 남편이라야 가능

  • 20. 나도
    '20.7.15 6:11 AM (125.182.xxx.27)

    삐지세요‥남편삐지면 남편손해지‥내손핸가 마인드로
    감정을억압해서답답한거예요
    당장 남편밥부터 알아서먹으라든지ㄴㆍ삐친티를 팍팍내세요 남편 너무 마음이작네요

  • 21. 니 팔뚝 굵다
    '20.7.15 3:36 PM (211.46.xxx.80)

    그냥 니 팔뚝 굵다
    인정하고 넘어 가세요.
    집안에서는 정치,종교 얘기 하지 마세요

  • 22.
    '20.7.15 3:47 PM (115.23.xxx.156)

    속좁은인간 남자가 넘 속이 간장종지네요

  • 23. ...
    '20.7.15 4:26 PM (211.46.xxx.169)

    남자들이 나이들어가면서 가끔 애가 되는듯하더라구요
    계속 냉랭한 분위기 싫으시면 원글님이 참고 넘어가야지 어떡하겠어요
    맛있는 음식 해서 남편분이 술좋아 하시면 술한잔 권하면서 풀어 주시고
    다시는 남편이랑 정치 얘기 하지 않는 수 밖에 없을것 같네요 ^^

  • 24. ..
    '20.7.15 4:36 PM (118.235.xxx.237)

    저는 남편한테 정이 없어요 시집식구들 때문에 많이 데여서요 근데 정치적 성향이 같아서 그나마 같이 사는 것 같아요 가만보면 성향이 확고하면 대립하더라구요 남편은 사실 정치에 관해서는 흰도화지거든요 제 성향을 그려준거나 마찬가지.. 다른 부분이 잘 맞으시면 정치얘기는 피하세요

  • 25. 이게
    '20.7.15 5:01 PM (220.78.xxx.47)

    정치성향이 안맞는다로 간단히 끝나지가 않고
    판단력도 없나 빙충인가.모지린가.이런저런
    생각이 쭈욱 이어지니까 더 말도 섞기 싫어지는거에요.

  • 26.
    '20.7.15 7:55 PM (1.225.xxx.20)

    남편이 이해가 되는 거지....?

  • 27. ..
    '20.7.15 8:14 PM (210.180.xxx.11)

    남편이 미통당쪽이면 진짜 답없어요
    그쪽당에 빠지면 일베같은 성항으로 변해요
    어떤 비열한짓으로든 밟아서 굴복시키려할거예요
    지금처럼...딸이 눈치채고 불안해할정도로 ...
    봐요 자식이 부탁해도 안중에도 없잖아요

  • 28. ㅇㅇ
    '20.7.15 8:45 PM (218.146.xxx.219)

    윗님은 글 이해도 못한듯.
    대깨 특징.

  • 29. 정치 성향
    '20.7.15 8:52 PM (222.239.xxx.201)

    맞아도 세부적으로 이견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럼 너는 그렇게 생각하는 구나 하고 말아요.
    괜히 말 길게 하면 싸움되고 감정 상해져서요.

    기분 풀리게 뭔가를 해보세요.
    남편이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던가 먹으러 가던가 ㅎㅎㅎ

  • 30. ..
    '20.7.15 10:17 PM (180.68.xxx.249)

    ㅇㅇ 결혼 3년차 부부도 그렇게 말해요
    이혼하시길 권하지만 안하실꺼면
    전업이라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풀려고 노력하세요

  • 31. 여유
    '20.7.15 10:38 PM (124.53.xxx.142)

    남편 쪼오큼 이상해요.정치색이 문제가 아니라
    혹시 님의 태도가 맘에 안들었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네요.
    별것도 아닌데 쪼잔하게 군다 싶으면 대범하게 나가세요.
    글거나 말거나 난 내길 간다 뭐 이런 마인드로 ...
    아무리 남편이라 해도 큰 잘못 안했다면 필요 이상으로 굽힐 필요 없어요.
    대신 안주인으로서 할 일은 다 하면서 ...여유~~~~롭게 대처 하세요.
    은연중에 무시를 했다거나 그렇다면 받아주거나 말거나 사과는 하시고 ..

  • 32. 저도
    '20.7.15 10:56 PM (211.36.xxx.46)

    친한 선배와 연락을 끊었는데 제 말보다
    본인과 같은 정치성향자들의 말을 더 신뢰하는 거보고 정떨어졌어요.
    제 말은 들어보려고조차 안하더라구요.
    꽉 막힌 사람과 더 대화하기 저도 싫어졌어요.
    오픈 마인드로 전체를 보려하지 않는 사람과는 대화해봤자예요.
    그 언니가 왜 그렇게 사는지 이해가 가더라구요.
    원글 남편도 숨막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3695 90년대 갬성 영화ost.. .... 02:25:59 117
1203694 대출내역이나 금융 전체 거래 내역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싸이.. ... 02:05:52 176
1203693 누가 이 사진을 가장 싫어 할까요? 3 ㅇㅇ 02:01:06 470
1203692 수제요구르트 만들려다 망친 우유 재활용 방법있을까요?? 6 82 02:00:36 240
1203691 골프 복 ᆢ 뱃살 1 01:57:52 242
1203690 사설 구급차 용인~강남 비용 얼마 정도 하나요? 2 보호자 01:57:28 197
1203689 앞베란다에 세탁기 자리 있는 아파트도 있는거죠? 10 ㅇㅇ 01:52:20 435
1203688 급질문요 냉장고 청소후 작동이 안되요 급질 01:33:27 183
1203687 어제 구조된 강아지들 어미개 참 뭉클하네요 4 An 01:29:17 580
1203686 [인터뷰] "의사 수, OECD 평균 수준까지 20년... 16 뉴스 01:20:10 469
1203685 문정부 정책 믿고 주택 구매 미룬 무주택자 및 상급지 이동 미룬.. 32 .... 01:12:39 1,066
1203684 성실한 아이라서 맘이 아픕니다. 11 초보엄마 01:07:09 1,803
1203683 기안84 웹툰 논란거리도 아니라고 하던 분 4 웃김 01:04:58 1,033
1203682 컴퓨터 질문요.집에서 vpn을 쓰는 이유가요 8 ... 01:03:26 396
1203681 미통당에서도 갭투자 방지 대책이 있나요? 16 .. 01:02:22 451
1203680 월세계약이 파기되면 이전세입자는 다시 또 구해놓아야하나요? 5 ... 00:58:56 407
1203679 박진영이요 3 ... 00:57:56 1,050
1203678 사람한테 기대 안 하니까 편하네요 3 .. 00:55:25 996
1203677 군대 내무반이나 훈련소에 요새 에어컨 있나요? 4 습도 00:54:21 636
1203676 57456 고장 00:48:57 305
1203675 박능후 "집단휴진, 의사 사명에 위배..대화 문 열려있.. 6 뉴스 00:48:12 474
1203674 불륜의 범위가 어디까지인가요? 8 00:44:28 1,483
1203673 여름에 할 수 있는 스카프 추천 부탁드립니다 3 스카프 00:42:21 484
1203672 인버터 에어컨 어떻게 돌리세요 11 인버터 00:41:06 974
1203671 CT 검사 자주하면 진짜 암걸릴 확률 높을까요? 4 교활한여우 00:37:57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