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딸 결혼은 시켜야하는데 돈은 없고.........

막막 | 조회수 : 24,230
작성일 : 2019-12-09 18:12:16

정말 막막하네요.

창피해서 누구에게 의논할 수 없는  이 답답한 마음을

익명방에 털어놓습니다.

딸이 결혼하는데 돈 한 푼이 없어요.

딸은 서울에서 따로 사는데 딸이 벌었던 돈은 모두 원룸보증금으로 묶여있어요.

기한이 많이 남아 있기도 하고 언제 빠질지 알 수 없으니

이 돈은 나중에 갚을 요량으로 계산해야할 것 같아요.

스드메니 그런 소소한 돈은 어찌어찌 해결이 되는데

사실 예단으로 보내야하는 돈 등이 문제입니다.

그런 거 하지말자고 사돈댁에 이야기할 수 없는 저간의 사정도 있구요.

마음 같아서는 정말 그런것 안하고 진행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딸 결혼시키면서 저처럼 이렇게 대책없이 하신 분이 있을까요?

남편이 사업 말아먹고 한 달 벌어 한 달 사는 형편이라

다만 2 ~3년이라도 뒤에 결혼하면 더 나을것 같은데

나이가 많아서 미룰 수도 없어요.


걱정에 잠도 오지 않습니다.







`

IP : 121.147.xxx.89
6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12.9 6:16 PM (49.142.xxx.116)

    원룸 보증금에 묶여있으면 원룸 빼서 하면 되죠.
    딸 나이가 많다는데 돈이 달랑 원룸 보증금밖에 없나요?
    부모가 해줄수 있음 다행이고 좋은데, 못해줘도 어쩔수 없는거죠 뭐...
    남친과 상의해서 예물 예단 생략하고 원룸 보증금만 빼서 어떻게 집 구하고 둘이서 열심히 살아보라 하세요.

  • 2. ..
    '19.12.9 6:17 PM (183.101.xxx.115)

    보증금이 있으니 대출을 받으세요.
    전 제가벌어 친정에 1원한장 신세진거없이
    간케이스라 따님 부럽네요.

  • 3. ....
    '19.12.9 6:18 PM (221.157.xxx.127)

    딸이 직장 있음 대출내서라도 해야죠뭐

  • 4. ..
    '19.12.9 6:19 PM (124.111.xxx.209)

    원룸은 계약기간 전이라도 내놓으면 금방 빠져요. 부동산에도 내놓고, 인터넷카페에도 사진 예쁘게 찍어서 올려보세요.
    (전 네이버 피터팬카페 통해 집 3번이나 빼고 구해봤어요)

  • 5. 보증금
    '19.12.9 6:22 PM (58.121.xxx.69)

    원룸 보증금이 있는데 뭘 걱정하셔요

    예단은 1천만원쯤 보내고 반 돌려받는거구
    가전가구도 1천만원 안에서 해결 가능해요

    딸이 대출받고 원룸보증금 나오면 갚음 됩니다

  • 6. ..
    '19.12.9 6:22 PM (70.187.xxx.9)

    원룸 보증금을 빼야죠. 그걸로 예단하거나, 아니면 딸이 직업 있다면 대출 받을 수 있어요.
    나이 많아서 미룰 수 없다면 결혼할 수 있을때 하는 쪽으로 하세요.
    그런데, 남편이 벌어서 한 달 산다면 님도 벌어야죠. 그리고 만일 결혼할 남자쪽 형편으로 집 마련하면서
    예단 없이 진행하자고 하면 너무하죠. 그쪽 부모가 보태준다면 더더욱.

  • 7. ...
    '19.12.9 6:24 PM (1.237.xxx.128)

    카카오뱅크 이런데서 신용대출 받으세요
    이율쌉니다
    나중에 보증금빼서 갚으세요

  • 8. 제발
    '19.12.9 6:25 PM (122.34.xxx.148)

    예단 예물 그런거 없이 반반씩내서 집하고 살림사고 하면 좋겠어요

  • 9. ..
    '19.12.9 6:28 PM (223.62.xxx.130)

    보통 돈없으면 결혼 못시키죠. 미루세요.

  • 10. ㅇㅇ
    '19.12.9 6:31 PM (1.231.xxx.2)

    원룸 보증금이래야 일이천일 텐데 정말 막막하시겠어요.ㅜㅜ

  • 11. ㅇㅇ
    '19.12.9 6:32 PM (110.70.xxx.94)

    예단. 예물없이 큰 대형가전 하나씩만 양가댁에서
    교환하고, 스몰웨딩 하는게 좋을거 같아요.
    요즘 경제도 전반적으로 넘 어렵고요.

  • 12. 저도
    '19.12.9 6:33 PM (106.197.xxx.225)

    20여년전 제가 벌어서 다 했어요. 숟가락 하나도 안해주시던 부모님! 원망스러웠지만, 아무말도 못했어요. 심지어 축의금까지 부모님이 저와 상의도 없이 다 가져갔구요. 좋은 엄마시네요.

  • 13. ,,
    '19.12.9 6:33 PM (70.187.xxx.9)

    딸이 집값 반 보태면 예단할 필요 없죠. 근데, 과연 아들이었다면 결혼시킬 생각이나 했을까 싶은 글이네요.

  • 14. pop
    '19.12.9 6:37 PM (211.248.xxx.19)

    윗분 왜 괜히 화를 내시고..

    넘 걱정마세요
    다 고민하면 방법은 있어요
    요즘은 돈 있어도 예단 생략 많이 해요
    한다해도 천 보내고 반 돌려받는거고
    집 크지 않으면 가전도 많이 안들어갈거고
    식장도 저렴하게 하면
    2천정도면 아끼면 할 수 있어요

  • 15. 무슨소리
    '19.12.9 6:40 PM (39.7.xxx.138)

    결혼미루지말고하세요
    미루면 깨집니다
    대출알아보시고
    딸이 나이가 있다면서 왜돈을 못모았데요
    아는아이는 이십대초반부터
    조리사일해서 시집갈때 엄마
    삼천주고가던데

  • 16. 딸이
    '19.12.9 6:40 PM (175.123.xxx.115)

    직장 다니면 주거래은행(월급들어 오는)있을거잖아요. 거기서 신용대출 받으면 돼요.

    그리고 원룸보증금으로 갚고요. 설마 2~3천 대출이 안되겠어요? 연봉까지는 대출해줍니다.

  • 17. oo
    '19.12.9 6:41 PM (14.52.xxx.196)

    따님이 지금 이상황은 알고 있는거죠?
    정확히 알아야 예산을 세울텐데
    혹시 모르는고 있는 건 아니죠?

  • 18. 그건
    '19.12.9 6:42 PM (14.52.xxx.225)

    결혼자금이 마련될 때까지 결혼을 미뤄야지요.

    만약 남자가 결혼자금이 한 푼도 없다면 뭐라 하시겠어요?

    오냐 상관없다, 내 딸 돈으로 시작하면 된다 하실 건가요?

    남자들 돈 없으면 결혼 생각 못합니다.

    여자도 그래야 해요.

  • 19. 헐...
    '19.12.9 6:43 PM (14.52.xxx.225)

    결혼을 대출로 하고 그간 모은 걸 엄마를 줬다구요?????

    남자가 그랬다가 뭔 말을 들을까요? 그건 거의 사기 수준이네요.

  • 20. 2222
    '19.12.9 6:45 PM (175.209.xxx.92)

    제가벌어했는데요.대출받고 보증금에서 갚으면 되겠네요

  • 21. ㅇㅇ
    '19.12.9 6:46 PM (117.111.xxx.77)

    어우, 윗님말씀대로 대출 알아보세요. 요즘 남자들 회사에서
    와이프 자랑, 처가 자랑 배틀합니다. 사람만 괜찮다먼
    결혼 과정에서 작은일에 조금 자존심 상하는일 있어도 따님 너무 욱하지 마라하세요. 자본주의 사회니까요.

  • 22. ..
    '19.12.9 6:48 PM (218.152.xxx.137)

    지원해줄 의무는 없지만 부모도 돈 못 모았는데 왜 딸한테만 뭐라고 하시는지?

  • 23. .df
    '19.12.9 6:50 PM (210.100.xxx.62)

    무슨 대출을 받아 결혼 하나요. 집장만도 아니고 최소 준비를.
    집에서나 본인이나 이렇게 준비가 안되면 못하는거죠.
    최소한도 못할 결혼을 어떻게 한다는건가요. 결혼이 그렇게 무리해거며 할 엄청 중요한 일도 아닙니다.

  • 24. 요즘
    '19.12.9 6:51 PM (59.15.xxx.34)

    젊은 애들 중에는 모은돈 서로 2천 3천씩 내서 합치고 나머지는 전세자금 대출 받아서 결혼하는 애들도 많아요. 집에서 소소하게 보태서 살림살이라도 장만해 주는 경우 있지만 대부분 자신들이 계획세워 자신들이 알아서 하는 경우 많아요. 물론 이럴때 양가에서 당연히 예단, 예물 안 바라죠.
    솔직히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 결혼하겠다 할때는 딸도 사윗감도 다 서로 계획이 있겠지요. 솔직히 서로 대화를 나눠 보세요.
    무슨 계획으로 결혼을 한다는 건지 알고 도와도 도와야죠.

    저도 20년전 내돈으로 다 결혼하고 서로 양가 지원 10원도 안 받은 사람이지만 요즘애들은 더 똑똒해서 지원안받고 대출을 먼저 받던 서로 계획 세워서 결혼계획 잡더라구요.
    어떤 애는 신혼전세자금 대출 받는다고 혼인신고 먼저 했다 소리도 들어봤구요. 직장인대출이 저렴해서 결혼 1년쯤전부터 대출 받아서 전세집 얻어놓는 아이도 봤구요.

  • 25. --
    '19.12.9 7:03 PM (220.118.xxx.157)

    원룸 보증금이 얼마인데 걱정을 하시나요?
    15년전 결혼할 때 제 원룸 보증금이 그 당시 8천만원이었는데
    지금 현재 원룸 보증금이 1, 2천일 리는 없고..
    저도 그 원룸 보증금이랑 따로 모은돈 합해서 제 돈으로 결혼했어요.
    따님이 나이도 있다면서 결혼자금 계획도 없이 결혼부터 하겠다고 하던가요?
    어째 요새 젊은 사람들 같지 않은데요.

  • 26. ZZZ
    '19.12.9 7:04 PM (174.194.xxx.140)

    원글님네야 말아먹었다 해도 나이먹은 처자가 결혼할 비용도 안 모으고 뭐 했대요. 부모나 자식이나 한심하네요.

  • 27.
    '19.12.9 7:06 PM (121.141.xxx.171)

    부모가 딸 결혼을 걱정해야 하나요?
    직장생활 하고 있으면 대출 받아서 하든지 모든 절차 생략하고 하면 되죠
    우리 3자매는 부모님이 결혼식장에만 오시고 아무 것도 해주시지 않았는데 둘이서
    웬만한 절차 다 생략하고 했습니다. 지금은 다 잘 살고 있습니다.
    줄 게 없으면 안받으면 됩니다.
    둘 다 직업이 있는데 뭘 걱정하나요?
    요즘엔 결혼식도 스몰웨딩으로 많이 하는데 결혼식도 간단히 하고 예물 예단 다 생략하고
    집도 돈이 없으면 월세 얻어서 살면 됩니다.
    부모가 재산이 있어서 주면 좋은 거고 없으면 없는대로 간략하게 하면 되는 거지 둘이서
    그런 것도 해결못할 거면 결혼할 자격도 없습니다.
    결론은 직업이 둘 다 있으면 무일푼으로 시작해도 걱정 안해도 됩니다.

  • 28. ..
    '19.12.9 7:09 PM (218.152.xxx.137)

    보니까 남자가 대출 끼고 집해오면 최소 혼수는 해야 되는 분위기던데요. 어쩔..

  • 29. 아주
    '19.12.9 7:35 PM (14.138.xxx.241)

    없다고 예단 솔직히 빼주긴 하던데 뒤로 날로 왔다고 듣긴해요 요즘 남자들 처가에서 뭐 받았다 아내 삼전 다녀서 나보다 더 받는다 자랑해요

  • 30. 윗님
    '19.12.9 7:45 PM (175.123.xxx.115)

    집값에 비해 혼수는 암것도 아니죠~

  • 31. ㅇㅇ
    '19.12.9 7:46 PM (39.7.xxx.48)

    1. 원룸보증금은 필요자금만큼 되나요?
    그렇다면 복비부담하고 세입자를 직접 구하고
    보증금 찾아와서 결혼하시면되고
    2. 직장다니니 신용대출하거나 마이너스 통장으로
    우선 쓰고 만기시점에 갚으면 되고요.
    왜 잠을 못자세요?

  • 32. ㅡㅡ
    '19.12.9 7:58 PM (14.45.xxx.213)

    남자가 따님 형편에 대해 모르나요?

  • 33. ...
    '19.12.9 8:00 PM (116.121.xxx.179)

    조금 미뤄서 따님 돈 더 모아 가라고 하세요

  • 34.
    '19.12.9 11:08 PM (223.62.xxx.156)

    사위될 사람한테 솔직하게 얘기하라고 하고 상대방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면 별 문제가 안 될 것 같은데요. 둘이 상의해서 대출을 받던지 해야하는 거 아닌가 싶어요. 따님 직업이나 성품 이런 것이 중요할 것 같아요. 결혼이야 없이 해도 되는데 결혼후 친정 부모님까지 건사해야되면 골치아프거든요. 돈 없어도 결혼 때 놓치면 그것도 문제니 일단 터 놓고 얘기하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 35. 혼수의
    '19.12.9 11:21 PM (58.231.xxx.192)

    악습이래 ㅋ

  • 36. ..
    '19.12.9 11:25 PM (223.62.xxx.111)

    돈없으면 결혼 못하는거죠. 뭘 어떡해요. 더 미루던지요.

  • 37. ㅡㅡ
    '19.12.9 11:47 PM (221.140.xxx.139)

    이해불가...
    원룸보증금이 전 재산이라길래
    어린 친구가 자리잡기 전에 결혼하나보다 했는데
    나이가 많아서 미룰 수도 없다고...;;;

    결혼 미루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나이라는 게
    있다는 것도 이해불가지만,
    그 정도면 자기 앞가림은 자기가 알아서 해야지.

    대출을 받던지 뭘 하던지

  • 38.
    '19.12.10 12:07 AM (118.221.xxx.113)

    결혼과 관계가 먼 노처자인데
    혼수가 악습이면
    열배 이상 있어야 집얻는 남잔 뭡니까

  • 39. 원룸
    '19.12.10 12:28 AM (175.119.xxx.138)

    보증금이 일억정도하지않나요?
    그라믄 남자일억에 여자가 집값에 팔천보태고 천은 혼수 천은 예단
    그리하면 되겠는걸요?
    보증금쓰기싫고 예단도 하기싫고 몸만가고싶다는건가요?

  • 40.
    '19.12.10 12:28 AM (210.100.xxx.78)

    혼수가 악습은 맞죠
    남자가 집해오는데
    꼴랑 여자는 십분의 1도 안되는 혼수하고
    또 그반은 당당하게 돌려받고

    남자도 집해오면
    여자쪽에서 반돌려주는 법이 생겨야할텐데


    똑같이 혼수.집 반반 해야죠
    혼수 악습 맞아요

  • 41.
    '19.12.10 12:35 AM (116.37.xxx.156)

    딸이 나이가 있다면서 왜돈을 못모았데요
    아는아이는 이십대초반부터
    조리사일해서 시집갈때 엄마
    삼천주고가던데
    ------->이딴 소린 왜해요
    결혼할때 엄마한테 삼천주고갔다
    이런 개소리좀 하지마요
    친정에 목돈주고 이제 시집노예로 가서 딸얼굴 안보고사는 시절이야기를해
    삼천들고 결혼해서 집넓힐 생각을 해야지 삼천을 친모주면 친모란년은 그돈을 받아요??염치가있어야지

  • 42. 미뤄야죠
    '19.12.10 12:47 AM (175.112.xxx.243)

    밝힐려면 대출인것도 사돈에게 말하세요.
    원글이 몰래 갚아줄거 아니몃

    저희집 올케 대출받아 결혼 강행하더니
    기어이 집에 빨간딱지 붙입디다.
    이혼직전이고 것도 사기에 해당되더군요

  • 43. ...
    '19.12.10 12:54 AM (183.97.xxx.176)

    따님이 성인돼 월급 일정액을 형편 어려운 본가에 지원했나요? 그게 아님 자기힘으로 결혼하는거죠. 형편껏 하면 되는데 예물예단 생략하자 말은 또 못한다니 정말 무슨 사기결혼인가요? 신뢰없이 무슨 결혼을 해요??

    저희도 돈없었고 딱히 양가에서 지원안받고 각자 힘으로 결혼했어요 .

  • 44. Stellina
    '19.12.10 3:33 AM (79.45.xxx.219)

    유럽에 와서 살며 가장 부러운 것이 혼수니 예단이니 신경 쓸 필요가 없는 결혼문화더군요.
    신혼살림은 보통 월세로 시작하거나 동거문화이므로 미리 둘이서 집을 장만하기도 하고요.
    결혼식에 초대되는 아주 친한 친척들과 친구들이 신혼여행 비용을 보태줍니다.
    물론 유명인들이나 재벌들의 결혼은 떠들썩하게 치루기도 하지만...
    우리나라도 제발 결혼문화와 대학입시 위주의 교육문화가 바뀌길 간절히 바랍니다.

  • 45.
    '19.12.10 7:31 AM (97.70.xxx.21)

    따님이 몇살인데 그런걱정을 엄마가 하나요?
    원룸 빠지면 그돈갖고 시집가라하세요.
    저는 제돈으로 알아서 다했는데...시대가 어느시댄데 그런걱정을 시키는지..
    딸도 참 못났네요

  • 46.
    '19.12.10 7:33 AM (97.70.xxx.21)

    근데 저도 엄마가 모은돈 안주고 가냐 그런소리 하던데 부모도 인간적으로 그런소린 하지맙시다.
    해주는것도 없으면서 돈까지 내놓고가라하고 부주금도 챙기는 돈없는데 양심까지 없는 부모..써놓고보니 부모복도 지지리없네요

  • 47. ...
    '19.12.10 8:18 AM (112.220.xxx.102)

    나이도 많다면서
    알아서 해야지
    나이많은 부모 별 걱정 다시키네...
    뭔 스드메까지 부모가 다 챙겨요?
    당장 여유없음 시간 좀가지고
    집 뺀다음 보증금으로 결혼준비하던가 해야죠

  • 48. 알아서 ㅋ
    '19.12.10 8:25 AM (116.37.xxx.156)

    사위도 나이많을텐데 원글네딸이랑 사정이 같지않아서 탐이 나는듯 ㅋ
    사위는 지혼자 알.아.서.안하고 부모지원 쥐뿔이라도 받아오는 남자라 원글은 꼭 결혼시켜야한다고하는듯 ㅋ
    아님 열버느니 한입던다고 딸래미 내보낼 기회인데 꽁으로 내보내고싶든지

  • 49. ㅋㅋ
    '19.12.10 8:29 AM (116.37.xxx.156)

    공감. 
    딸이 조리사일 하면서 이십대부터 악착같이 모은돈을 왜받음???
    준다고 해도 거절하고 한푼이라도 젊은 부부 보태줘도 모자랄판에
    저런 부모 부럽나요????
    --------------->저런게 부러운 친모는 딸이 몸팔아온돈도 좋다고받고 모임나가서 자랑질해서 모임원들 집구석을 쑥대밭으로만들죠 ㅋ 저런 소릴 아무렇지도않게하는 인간은 지는 친모한테 목돈주고 결혼하고 결혼후에도 생활비빼돌려서 친모갖다주고 뿌듯하려나 ㅉㅉ 지딸이 지한테 그러길바라는 마음으로 하는 개소리죠

  • 50. 말하세요
    '19.12.10 10:12 AM (211.210.xxx.20)

    솔직히 말하세요. 돈 없다고. 주고 싶은데 하루 벌어 하루산다고. 너한테 부담 안되게 우리끼리 알아서 살려고 노력한다고. 결혼은 형편껏 하거나 더 벌어서 하라고요. 그 방법밖에 없을듯요

  • 51. 막막
    '19.12.10 10:14 AM (121.147.xxx.89)

    답답한 마음에 저녁에 글 올리고 아침에 보니 베스트에 올라가 있네요.
    이게 베스트까지 갈 일인가...ㅜ

    예비사위에게는 정말 미안한 마음입니다.
    구구절절 사정을 다 말 할 수는 없지만
    그렇게 후안무치한 사람은 못 됩니다.

    대등한 경제형편이었다면 사돈께 예단 하지 말자고 했을겁니다.
    아들도 있지만 아들 혼사때도 마찬가지의 입장일거구요.
    딸 원룸 보증금에 제가 보태주려는데 그게 여의치않아서 답답해서 글 올린거구요.
    예비사위가 딸 대출금 갚을 일은 없을겁니다.
    현재 딸이 돈은 더 법니다.
    다만 지방에서 올라가서 처음에는 최저시급정도밖에 못 받다가 이제사 돈을 모으는거라서
    목돈이 부족한것 뿐입니다.

    댓글 올려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무슨 말씀이신지 잘 알겠고 무리하지않고 잘 풀어나가겠습니다.

  • 52. 승승
    '19.12.10 11:27 AM (125.140.xxx.192)

    원글님 글 보면 무경우인 분은 아니신거 같아요.
    모든 게 잘 해결 되시길 !
    따님 결혼도 축하합니다^^

  • 53. ....
    '19.12.10 11:44 AM (1.237.xxx.189)

    혼수가 악습이라는 사람은 아무것도 않해오는 무일푼 사위와 결혼시켰나
    대출받음 그돈은 사위가 갚을일이 없데~
    사위는 돈 안벌어요?
    사위가 대출받아 집 얻고 갚아도 대출받아 같이 벌어갚게한다고 맨날 여기서 뭐라하더만
    딸이 대출 내는건 딸이 갚는거래
    진짜 내로남불 쩐다~~
    어쨌거나 고민만하지 부모 돈 안쓰고 공짜로 무일푼 대출로 결혼시킨다는건데 참 홀가분하네요 딸딸 거릴만하네

  • 54. 곽군
    '19.12.10 1:15 PM (61.43.xxx.101)

    보증금은 원룸을 빼면 되지 무슨 걱정이에요
    그 걱정할 시간에 딸보고 원룸 내놓으라고 하고
    부동산에 복비 더줄테니 다른 세입자 들여달라고 하세요
    나이도 찼다는데 그거 하나 제대로 못하는게 의아했는데
    이걸로 걱정하시는 어머님을 보니..잘못 키우셨네요
    다 큰 성인은 자기가 앞가림하는 사람으로 키웠어야지..
    그렇게 시집가면 그 남편은 또 무슨 죄냐구요

  • 55. 22흠
    '19.12.10 1:40 PM (106.248.xxx.203)

    위에 분들 말씀 다 맞아요

    따님 직장 있고 나이 있으시다면 제 앞가림 하실 수 있어요
    본인이 알아서 하시라고 하세요

    저도 결혼할 때 부모님돈 없이 했어요

    형편껏 하시면 되지 형편이 안 되신다고 해서 신세한탄 하지 마세요

    그래도 좋은 일 앞두고 계시잖아요

  • 56. ....
    '19.12.10 3:17 PM (110.70.xxx.139)

    원글님집이 사업으로 형편이 안좋은데 결혼 알아서 하라하세요

  • 57. 돌았나
    '19.12.10 3:31 PM (1.237.xxx.189)

    모지리 남편이 있음 붙어먹고 사는 모지리 아내도 있는거지 병신같은 소리 줄줄 읇는 인간 하나 있네요

  • 58.
    '19.12.10 3:53 PM (223.57.xxx.251)

    아들가진 시엄마들 지능걱정 하지말고
    그들의 모지리 아들들과 결혼을 안하면 돼요
    우리나라에서 결혼 안한 여자들을 병역회피 같이 잡아가두나요?
    제발 지능낮은 시에미한테 집값이나 내놓으라고 하지말라구요

  • 59. 거지 집구석
    '19.12.10 4:20 PM (1.237.xxx.189)

    그래서 1.242.xxx.235 니가 하고 싶은말이
    모지리 아들 데려가는것도 황송하게 생각하고
    여자는 맨몸 하나만 모셔가라는 말?
    빈몸으로 갈 생각이면 계란 후라이 하나도 니딸년이 하는게 당연한거지
    해간게 뭐가 있어 억울하다고 후라이 타령이야
    여지껏 빈몸으로 왔고
    아직도 거저 해치울 생각하는 주제에

  • 60. ㅇㅇㅇ
    '19.12.10 6:22 PM (203.251.xxx.119)

    원룸 빼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4708 이쯤되면 개신교를 박멸해야 20:15:30 5
1204707 다음주부터 필라테스 다니기로 했는데 ㅠㅠ ㅇㅇ 20:11:19 146
1204706 전광훈 풀어준 판사가 구상권 다 물어주면 되겠네요 4 집회 허락한.. 20:09:27 151
1204705 은행 거래를 가족이 대신할 수 있도록 1 ㅇㅇ 20:08:38 106
1204704 전광훈 "집회 100명씩 데리고 오라" 4 ㅇㅇㅇ 20:04:54 333
1204703 장인장모앞에서 방귀 뿡뿡끼는 사위들 있나요? 11 20:04:50 313
1204702 요즘 같은 날씨엔 마스크 재사용 하면 좀 그렇죠? 2 dd 20:02:48 211
1204701 노래홀이 뭔가요? 1 ... 20:02:23 57
1204700 샤프심 사러간다던 사람이예요 5 좀전에 20:00:17 468
1204699 쿠팡은 휴무에서 제외네요. 2 쿠팡 19:59:20 221
1204698 병 걸릴것 같은 제 식습관이요 ㅠ 7 먹순이 19:57:40 689
1204697 대환장 파티가 벌어진 오늘자 광화문 시위자들 사진 모음(펌) 19 오주여 19:52:35 1,104
1204696 외로울 때 잊으려면 2 ㄴㄴ 19:46:37 349
1204695 내일 모두 교회가서 기도하세요 8 내일 19:44:51 872
1204694 써마지하고 왔어요 7 제시 19:44:36 607
1204693 연을 쫓는 아이. 같은 중동영화 추천해주세요 7 uf 19:38:06 241
1204692 최근에 우연치않게 알게 되어 연애시작한 남자가.있는데요 20 ..... 19:35:08 1,011
1204691 전광훈교회 고1확진판정 28 청원동참 19:30:39 2,191
1204690 빨래하고 선풍기 2-3시간만 틀어보세요 4 ㅇㅇ 19:29:38 1,757
1204689 오징어 젓갈 섭취 기한 질문요. 1 ..... 19:27:39 162
1204688 공지 "현금 사용" "핸드폰 전원 끌.. 13 시위참가자들.. 19:22:16 1,564
1204687 경찰 밀치고, 마스크 벗고..아수라장 된 광복절 집회.gisa 19 ... 19:22:15 1,154
1204686 "전광훈 왜 풀어줘서.." 재수감 요청하는 청.. 3 판사가문제다.. 19:21:13 433
1204685 건조기 사용전에 천 몇장 넣고 돌리라는데... 건조기 19:20:08 364
1204684 마스크 특대형 추천 부탁드립니다! 3 .. 19:17:48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