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슬픈 샘이 하나 있다

| 조회수 : 974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9-20 01:14:38

   슬픈 샘이 하나 있다              

                                                   문태준


맹꽁이가 운다

비를 두 손으로 받아 모으는 늦여름 밤

맹꽁이는 울음주머니에서 물을 퍼내는 불룩한 바가지를 가졌다


나는 내가 가진 황홀한 폐허를 생각한다

젖었다 마른 벽처럼 마르는

흉측한 웅덩이


가슴 속에 저런 슬픈 샘이 하나 있다

                            

                                           - 문태준, '가재미', 문학과지성사



예전에 다니던 직장이 종로 한 복판에 있었고,

툭하면, 내 사수는 종로 팔아 내게 외쳤다지.

돈 벌기 쉬운줄 아냐고.


종로바닥에 떠억 버티고 서서

지나가는 사람들 면면을 보라고

어느 넘 하나 만만해 보이냐고


그 바닥에 이리저리 치이며

내가 본 것은

어느 넘 하나

저런 슬픔의 골짜기 옹달샘

맴 속에 안 품고 다니는 사람 없다는 거


습도가 

구름이 아니라

사람들이 모이니 

만들어지더라는 거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과 사진 밑의 사설은 쑥과마눌




우리 집 맹꽁이들은
내가 그 넘의 슬픈 샘미에 몰입하지 않도록 큰 역할을 하고 계심
그들이 자라서 훨훨 날아가면
큰 개를 키울 생각임
검은 색으로, 인기 별루 없는 종으로 말임
그 큰 개가 날 조련하면, 또 고단하여 슬픔을 잊을거임
그렇게 한 세상 때우고 갈 거임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9.20 10:19 AM

    인간맹꽁이들~ 너무너무 귀엽습니다.
    우린 열심히 키우고 독립시킨 후 열심히 놀다가 가자구요~
    가을이 슬픕니다.

  • 쑥과마눌
    '19.9.20 11:27 AM

    감사합니다.
    테디베어님도 해피 가을~입니다.

  • 2. 행복나눔미소
    '19.9.20 11:37 PM

    동지애가 파파박 ㅎㅎ

    몇달 뒤면
    우리집 막둥이도
    제 세상 찾아 날아가겠지

    아들들을 키우며
    감사하고 행복했구

    또 알아서 날아가주니 더욱 고맙구 ㅎㅎ

    그 날이 오래오래 걸릴거라 생각했는데
    금방 오더이다

  • 쑥과마눌
    '19.9.21 12:42 AM

    나눌수록 기쁜 것이 동지애 ㅋ

    우리집 막둥이도 이젠 저랑 안자고, 형아랑 잔다지요.
    그간에 절단낸 내 허리는 어찌하고..ㅠㅠ
    그래도 조금씩 힌트를 줘가며 커가니, 마음준비가 저절로 되어가네요

  • 3. 날개
    '19.9.21 1:27 AM

    쑥과마눌님의 철학적 인문학적소양이 참으로 부럽습니다.게다가 유머도 있으시구요.내공이 보통이 아닌 분^^

  • 쑥과마눌
    '19.9.21 11:03 AM

    이 무신 과찬의 말쌈을..
    삶의 체험현장을 살아낸 찐한 팔이쿡언니들이
    다 가지고 계시고, 저는 썰을 좀 푼다할까요 ㅋ
    아뭏튼 감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51 아름다운 일터 도도/道導 2020.07.06 47 0
25450 바리스타 윔비 10 도도/道導 2020.07.05 155 0
25449 설악산 토왕성 폭포 wrtour 2020.07.05 183 0
25448 작은 존재에게서 아름다움을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04 183 0
25447 붉은여우꼬리풀 2 은구름 2020.07.03 252 0
25446 초깜찍 챌시의 문안인사 받으세요~~ 14 챌시 2020.07.03 419 0
25445 견딜 수 있는 것은 도도/道導 2020.07.03 149 0
25444 (스크랩) 제대로 분리수거 하는법! 카렌튤라 2020.07.03 187 1
25443 함께 어우러지는 인생 도도/道導 2020.07.02 138 0
25442 재활용인척 하는 쓰레기들.jpg 2 카렌튤라 2020.07.01 395 1
25441 충북 괴산군 군자산의 유월 3 wrtour 2020.07.01 319 0
25440 꼰대의 감성 4 도도/道導 2020.06.29 457 0
25439 평화로운 곳에도 싸움꾼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6.27 468 0
25438 골든 리트리버 13마리 케세이 2020.06.26 786 0
25437 연 향 가득 가슴에 품고 2 도도/道導 2020.06.25 386 0
25436 두부 8 수니모 2020.06.24 785 0
25435 피부 관리 꿀 조합템 찾았어요 분홍씨 2020.06.24 553 0
25434 비 오는 날의 수채화 2 도도/道導 2020.06.24 317 0
25433 (만화) 고양이 리보- 아홉 번째 이야기 9 생활지침서 2020.06.23 498 0
25432 거금대교 밑을 지나며 도도/道導 2020.06.22 228 0
25431 이탈리안파슬리 1 비온 2020.06.21 571 0
25430 금빛 연도 거금대교 4 도도/道導 2020.06.20 293 0
25429 어제 주신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봤어요 ㅋ 누리심쿵 2020.06.20 1,650 1
25428 황합 해남사는 농부 2020.06.18 352 0
25427 뒷태도 아름답기를 도도/道導 2020.06.18 57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