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 조회수 : 8,029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3-29 08:26:05


신문을 읽던 남편이 기사에 스페인 순대인 morcilla (모르시야) 스프가 아주 맛있는 음식으로 소개되었다며 당장 먹어보고 싶다고하네요. 그래서 우리 동네 대형 식품점 몇 곳에 전화를 걸어 모르시야를 파는 지 문의했는데 팔지 않는다고 해요. 그런데 콜롬비안 베이커리 겸 레스토랑에서 판다고 해서 모르시야를 사러 갔답니다



우리집에서 가까운 뉴욕 Hicksville에 있는 콜롬비안 레스토랑 Punto Rojo Bakery Restaurant. 어머 롱아일랜드에 사는 콜롬비아 사람은 다 모인 것 같이 레스토랑이 북적거리고 빈 자리가 하나도 없네요. 




모르시야를 사러 왔다고 했더니 친절한 아가씨가 온장고에 들어있는 모르시야를 꺼내줍니다. 세 줄을 사서 집으로 왔어요. 



잘라보니 속 모양이 영락없는 순대네요. 모르시야 속재료는 쌀밥, 신선한 선지, 마늘, 고추, 고수(실란트로)라고 해요. 




모르시야를 넣고 신문에 실린 레써피를 따라 두 시간 동안 뭉근히 끓여 스패니쉬 순대국인 Asturian Kale and Morcilla Soup을 만들었답니다. 남편은 기대에 차서 눈빛이 반짝반짝 하네요. 이 스프는 오래 끓이면 더 맛이 좋다고해요. 남편은 사흘 동안 이 스프를 먹었는데 셋째날에 한국의 순대국처럼 뚝배기에 끓여 내니 참 맛있다며 흡족해 합니다.
에스더 (estheryoo)

안녕하세요? 뉴욕에 사는 에스더입니다. https://blog.naver.com/estheryoo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디카페
    '19.3.30 6:45 AM

    모르씰라~ 신기하게도 우리 순대 모습이랑 같네요.
    저희 동네에 이태리 마켓이랑 포르투갈 마켓은 있는데 스패인 마켓이 없어 아쉽기만 합니다.
    꼭 먹어보고 싶은 비쥬얼~
    멀리서 순대를 눈으로만 먹는 슬픈 현실에 ... ^^
    맛은 어떤지 궁금해요.. 순대맛이랑 비슷한지..

  • 에스더
    '19.3.31 3:12 AM

    네, 선지가 들어간 돼지곱창 소세지(blood sausage)라서 색깔이나 모양이 우리 순대랑 비슷하지요? 더군다나 쌀밥이 들어가 있어요. 그러나 향신료가 들어가서 맛은 좀 다르답니다.

  • 2. 미쁜^^*
    '19.3.30 8:25 AM

    타향살이시절
    독일마켓 소시지비닐~
    중국마켓 선지 사다가~
    순대만들어먹던 기억이새록새록ㅎㅎ

  • 에스더
    '19.3.31 3:13 AM

    와우, 대단하세요. 타향살이 시절에도 순대를 만들어 드셨군요,

  • 백만순이
    '19.4.3 11:40 AM

    아니! 한국도 아니고 외국에서 순대도 만들어드시는분이 계시다구요?! 대박!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01 백수가 사주이고픈^^ 14 고고 2019.04.19 3,365 3
43400 14 테디베어 2019.04.18 4,440 5
43399 봄을 품다 11 수니모 2019.04.17 5,984 4
43398 꽃의 계절 25 백만순이 2019.04.15 9,455 9
43397 HAPPY BIRTHDAY TO 솔! 31 솔이엄마 2019.04.13 10,751 9
43396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6,206 7
43395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0,226 6
43394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7 수니모 2019.04.03 13,262 6
43393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0 주니엄마 2019.04.02 12,002 6
43392 안녕 경주 40 고고 2019.04.02 12,707 6
43391 도시락들2 19 hoshidsh 2019.04.01 8,965 7
43390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4,156 6
43389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5 에스더 2019.03.29 8,029 2
43388 크루즈계의 생파, St. Patrick's day potluck.. 9 맑은물 2019.03.27 10,905 7
43387 엄마와 커피 29 개굴굴 2019.03.25 13,247 5
43386 내 친구들의 생일파티 19 솔이엄마 2019.03.25 12,434 10
43385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6 프리스카 2019.03.22 6,735 5
43384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14 수니모 2019.03.21 8,521 5
43383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24 hangbok 2019.03.20 14,083 6
43382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34 개굴굴 2019.03.19 10,196 4
43381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셨다 48 쑥과마눌 2019.03.18 15,062 10
43380 봄방학이 떠나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만세~ 15 소년공원 2019.03.18 7,609 5
43379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11,913 8
43378 프로 댓글러로 가는 길 32 꽃소 2019.03.14 9,038 9
43377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10,807 8
43376 시엄니 반찬 35 맑은물 2019.03.11 17,037 10
43375 3월의 밥상 (강아지밥!) 25 해피코코 2019.03.10 10,547 8
43374 혼밥 샘플^^ 17 고고 2019.03.10 11,162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