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아주 간단한 미트볼 스파게티 런치

| 조회수 : 5,39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11-22 06:48:40



meatball을 좋아하는 가족을 위해 오늘 점심으로 meatball spaghetti를 만들었어요. 마침 딸도 Thanksgiving 전날이라 오전만 재택근무를 하니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좋네요.




뉴욕은 어제 비가 내리더니 바람도 불고 무척 쌀쌀합니다. 오늘밤 뉴욕 롱아일랜드의 최저기온은 화씨 18도 (섭씨 영하 8도), 추수감사절인 내일은 화씨 16도 (섭씨 영하 9도)로 급강하고 게다가 시속 20마일의 바람까지 불어서 1901년이래 가장 추운 추수감사절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내일은 Thanksgiving Day라서 오늘부터 긴 휴가입니다. 한 해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감사한 일도 많았네요. 기쁘고 감사한 추수감사절 이브입니다. 바람 불어 좋은 날이기도 하구요.
에스더 (estheryoo)

안녕하세요? 뉴욕에 사는 에스더입니다. https://blog.naver.com/estheryoo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
    '18.11.22 9:58 AM

    소스를 면에 버무리지 않고 올려놓는 셋팅도 예쁘네요~~
    항상 기쁘고, 행복, 감사가 가득하시길요....
    에스더님 글 보면 제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거 같은 마음이 들어요. ㅎㅎ ^^

  • 에스더
    '18.11.22 10:52 AM

    그렇죠? 깔끔해 보이더라구요.
    제 글을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 거 같은 마음이 든다"니
    더 말할 나위 없이 기쁘고 감사합니다.
    사랑님도 Happy Thanksgiving!

  • 2. 소년공원
    '18.11.23 8:49 AM

    오랜만에 온가족이 함께 식탁에 느긋하게 앉으셔서 좋은 시간 보내셨겠어요.
    밋볼은 어떻게 만드시나요?
    저는 맞벌이로 바쁘다는 핑계를 대며 냉동 밋볼을 사다 먹어요... ㅠ.ㅠ

  • 쑥과마눌
    '18.11.27 1:00 AM

    미투
    심지어 레서피를 묻지도 않는다죠
    아예 몰라야, 사먹이면서 맘이 편해니께..ㅋ

  • 에스더
    '18.11.27 3:02 PM

    밋볼은 코스코 냉동 밋볼을 사용했답니다.
    아주 맛있어요. 따로 만들 필요를 못느껴요.

  • 3. Harmony
    '18.11.26 2:17 PM

    에스더님 식탁은 언제 보아도
    화려하고 예뻐요.
    미트볼 스파게티 대접받은 가족들 너무 행복했겠어요.
    긴긴 동부의 겨울.
    멋지게 지내시고 조만간 또 멋진 식탁 보여주세요~^^

  • 에스더
    '18.11.27 3:03 PM

    항상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접받는 가족이나 대접하는 저나
    모두 행복했답니다. 네, 음식을 또 올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16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42 개굴굴 2019.01.15 7,868 3
43315 경주살이, 겨울 속 34 고고 2019.01.12 8,780 6
43314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2 anabim 2019.01.12 10,030 9
43313 맛있는 김밥과 롤 ♡ 30 해피코코 2019.01.11 9,715 10
43312 뱅쇼(vin chaud)와 육개장 22 개굴굴 2019.01.10 7,574 5
43311 딸 생일축하 한식상 12 에스더 2019.01.08 10,051 3
43310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8 먹보삼 2019.01.07 6,814 1
43309 추억의 무채 물김치 26 테디베어 2019.01.07 6,466 5
43308 수플레 치즈 케익 레서피가 왔어요~ 31 소년공원 2019.01.06 8,025 8
43307 Lasgna 를 핑계로... (사진 올리기 미션) 5 hangbok 2019.01.05 6,126 5
43306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32 해피코코 2019.01.04 10,209 10
43305 happy mew year 2 14 hangbok 2019.01.03 5,516 3
43304 happy new year 10 hangbok 2019.01.03 5,401 3
43303 107차 봉사후기)2019년 1월 추운겨울을 위한 체력보충으로 .. 13 행복나눔미소 2019.01.03 3,740 8
43302 새해 맞이 떡국 한 그릇: 내가 일등! 22 소년공원 2019.01.02 8,346 9
43301 2018년 정리 그리고 기대 24 솔이엄마 2018.12.31 8,180 16
43300 벌거벗은 임금이 된 포스팅/ 제대로 뵈는 사람은 차카게 산 거?.. 41 쑥과마눌 2018.12.30 8,411 14
43299 대방어로 한 해 마무리 21 고고 2018.12.28 7,837 8
43298 연말특집 경찰청 사람들: 현상수배 합니다 28 소년공원 2018.12.28 9,221 10
43297 멕시코 여행기 숙제하러 왔어요^^ 23 시간여행 2018.12.27 6,561 7
43296 2018년 크리스마스 저녁식사 ♡ 22 해피코코 2018.12.26 7,736 8
43295 명왕성은 이제 크리스마스 이브~ 26 소년공원 2018.12.25 8,063 11
43294 이브가 뭐시라꼬(사진 수정) 23 고고 2018.12.24 8,591 6
43293 크리스마스를 앞둔 주말 요리 9 방구석요정 2018.12.24 7,286 5
43292 크리스마스 디너 14 에스더 2018.12.22 9,656 4
43291 굴요리 대잔치-굴밥,굴전,굴미역국 (굴비린내 잡는법) 24 왕언냐*^^* 2018.12.18 10,933 8
43290 이몸 등장!!! 57 백만순이 2018.12.18 12,669 11
43289 저도 안녕합니다.^^ 13 고고 2018.12.17 7,24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