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매실엑기스

| 조회수 : 10,56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05-15 23:54:51

매실을 항상 설탕을 넣고 담다가 작년에 어떤 요리고수님의팁을 TV에서 보고 올리고당으로 담아봤어요

100일에 걸르지도 않고 1년가까이 그냥 두었네요

매실 5키로에 올리고당 5키로로요

오늘 처음으로 개봉을 해 봤어요

설탕으로 담았을때보다 깔끔하네요

다음달이 1년인데 그때 매실 건져낼려구요

올해도 매실철이 다가오네요

한번 설탕대신 올리고당으로 담아보세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나무
    '18.5.17 12:34 PM

    저는 해보니까 올리고당이 아래쪽으로 흘러내려서 위쪽의 매실이 잠기지가 않더라고요. 하루지나니까 아래위쪽 매실색깔도 확 다르고요...상할까봐 설탕 더 넣으면서 이건 아니구나 했는데 성공하셨군요!

  • 아줌마
    '18.5.17 8:56 PM

    저도 처음시도였는데 올리고당이 아래로 흘러가도 그냥 두었어요
    나중에 매실이 둥둥 뜨던대요
    그래도 젓지도 않고 내버려두었어요
    가스만 차지않게 살작 열어놓았어요
    상하지않았고 설탕으로 할때보다 찐덕거리지 않아서 좋았어요
    엊그제 소화가 잘 안되어 좀 먹으려고 개봉을 했어요
    이거먹고 소화가 잘되어 편하게 잤어요

  • 2. 소년공원
    '18.5.18 5:34 AM

    부추 한 단 오래 먹는 방법과 올리고당으로 매실 엑기스 만드는 법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사진도 한 장 (또는 더 많이 :-) 올려주시면 이해하기에 더 좋은 글이 될 것 같아요.

  • 3. 테디베어
    '18.5.28 2:53 PM

    내공이 느께지는 비법입니다.
    감사합니다

  • 4. 윤주
    '18.5.29 6:52 PM

    저도 작년에 살림9단 만물상에 나온 홍쌍례님이 주신 레시피대로 했어요.

    홍쌍례 레시피는
    설탕 반. 올리고당 반 버물러 유리병에 넣고 하루밤은 천으로 덮고...그 다음날에는 천위에 뚜껑을 닫는데
    유리병에 담았을때는 병 뚜껑을 꼭 잠그지말고 살짝 돌러서 닫고 건지는 1후에 건지래요.

    1년 있다 건지라고 해서...작년 6월하순에 황매를 담았으니 올해 6월하순 건지려구요.

  • 5. 유지니
    '18.6.4 7:40 AM

    에서 독이나오니 100일 되면 걸러야 한다는데 제대로 담아보고
    싶슴다 어떤 분은 큰 항아리에 담근 매실을 3년되도 씨 걸르지
    않아도 된다하니 어느게 맞는건지 헷갈려요
    정확히 아시분 요 알려주심 고맙겠습니다
    아 하나 더 요
    매실장아찌 많이 달지않고 앗나게 담는거도 알려주세요
    투병중인.. 미리 꾸 ~ 뻑 임다

  • 6. 하늘물빵
    '18.6.4 2:14 PM

    매실주(알콜) 담그는건 알콜에 독소나와서 100일만에 걸러야하구요. 설탕에는 안걸러도 된대요.
    예전에 뉴스프로그램에서 실험으로 알려주셔서 기억해요.
    그래서 전 안걸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30 빵 도전! 13 까부리 2020.08.10 6,437 5
43929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6 로빈쿡 2020.08.10 6,758 6
43928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15 레미엄마 2020.08.10 6,067 4
43927 멕시코식 과카몰리 만드는 법(아보카도 후숙, 숙성법 실험) 6 로빈쿡 2020.08.10 3,089 4
43926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30 고고 2020.08.08 7,740 5
43925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42 시간여행 2020.08.05 9,127 6
43924 집빵은 37 테디베어 2020.08.04 8,082 5
43923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7,659 4
43922 미술관 관람 24 수니모 2020.08.02 7,443 5
43921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39 소년공원 2020.07.31 9,787 5
43920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5,028 10
43919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24 천안댁 2020.07.29 8,561 4
43918 응답) 잘 살고 있습니다.^^ 53 고고 2020.07.27 9,588 10
43917 내 오랜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며, 집밥으로 견디는 시간들... 24 왕언냐*^^* 2020.07.27 9,828 5
43916 7월의 어느 주말, 솔이엄마 일한 얘기 42 솔이엄마 2020.07.27 8,682 11
43915 그래도 살아지더이다. 30 천안댁 2020.07.23 10,109 6
43914 조화로운 삶? 51 수니모 2020.07.22 8,607 8
43913 7월의 여름정원과 밥상 50 해피코코 2020.07.21 9,129 9
43912 실패없이 가장 완벽한 (샐러드용 빵) 크루통 만드는 법 21 로빈쿡 2020.07.19 6,235 5
43911 솔이네집 7월 지낸 이야기 49 솔이엄마 2020.07.19 8,284 11
43910 바로 지금! 31 백만순이 2020.07.17 8,489 7
43909 내 어릴 적 소원, 그리고 넓은 부엌에서 밥해먹는 이야기 46 소년공원 2020.07.15 13,414 7
43908 다 잘될거에요 24 ilovemath 2020.07.10 12,396 6
43907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11,295 6
43906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6,082 6
43905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10,405 14
43904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8,437 2
43903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7,574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