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심야식당의 치쿠와 그리고 아기 재우고 마시는 맥주 (사진 탑재성공!!!)

| 조회수 : 9,137 | 추천수 : 18
작성일 : 2011-06-28 21:51:15
심야식당에서 보고, 한 번 쯤 해먹고 싶어서 환공어묵에서 치쿠와를 사놓았어요.
그러고는 끓여먹고 데쳐먹고 이제사 심야식당 스타일로 해먹었죠.  

가운데가 빈 치쿠와 어묵에 오이를 길이에 맞춰 썰어줍니다.

오이를 치쿠와에 밀어넣을 때, 왜 치쿠와한테 몹쓸짓을 한다는 마음이 들까요...

아들 둘만 낳고는 아들 아기들 먹이고 놀아주느라, 재우고 나면 온 몸이 쑤시지만 술안주 만들때는 날라다녀요~

와사비 간장에 오이넣은 치쿠와를 찍어 맛보면 아삭아삭한 오이와 쫄깃한 치쿠와, 코 끝에 찡하게 스치는 와사비향..
목을 찌르르 타고 내리는 맥주 한 모금..

눈을 감으면, 아이낳기전에 혼자 갔던 이탈리아의 아말피해변에서 느꼈던 자유로움을 느낄......


리가 없잖아욧!

애가 둘인데....으헝헝...

그래도 아기들은 고소한 목덜미 냄새를  풍기며 코~자고 있으니
놀이방 매트 위에서 마시는 맥주로도 충분히 행복하지요~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걀지단
    '11.6.28 10:01 PM

    아. 심야식당.
    문어 비엔나하고...돈까스 튀기던 드라마 장면이 생각나네요.

  • 2. 개굴굴
    '11.6.28 10:03 PM

    아,,,사진이 안 올라가요~
    키톡 데뷔가 너무 엉성해요..흑흑..

  • 3. 그린그린
    '11.6.28 10:20 PM

    아... 부럽습니다..
    저는 언제쯤 맥주 한잔 할수있을지.. 지금 수유중인데요
    님 글만으로도 침이 꼴깍..ㅎ 심야식당책도 다 들고있어요 ㅋㅋ

  • 4. 꼬마 다람쥐
    '11.6.28 10:38 PM

    심야식당 읽으면서 치쿠와 맛이 정말 궁금했었는데 와사비 간장에 찍어 먹는거였군요.

    그나저나 <아가들의 고소한 목덜미 냄새>라니....

    상상만해도 마구마구 행복해지네요. ^^

  • 5. 개굴굴
    '11.6.28 10:46 PM

    와사비 간장은 제가 좋아서 찍어 먹는거구요, 만화에는 마요네즈를 찍어 먹던데요..그건 너무 느끼할까봐서요..치쿠와에 치즈를 넣기도 하구요..

    그리고, 수유중인 그린그린님~지마켓이나 옥시장 가시면 무알콜 맥주가 있어요. 밀러에서 만들었는데, 값도 싸고 그럭저럭 욕구를 잠재워준달까요..

    마셔도 마셔도 체온이 안 오르는 장점이 있답니다~꼭 사서 드셔보세요..낮에 먹어도 무방하니, 지화자랍니다~

  • 6. 그린
    '11.6.28 10:52 PM

    어쩜....
    오늘부터 뒤캉다욧 시작한터라 이래저래 심란한데
    시원한 맥주에 와사비간장에 찍은 오뎅이라니.....
    당분간 키톡을 멀리해야할 것 같아요.....ㅠㅠ

  • 7. jasmine
    '11.6.28 11:33 PM

    내가 미쳤어...이 시간에 왜 키톡에 들어와서는....으...맥주가 막 땡겨요...
    어묵에 와사비간장 찍어먹음...진짜루...죽음이죠.

    언제였는지 기억도 나지않는 아그들의 고소한 냄새....전, 다 잊어뿌렀는데...부럽습니다.
    참...무알콜 맥주 브랜드까지 콕 찍어알려주시는 걸....고맙다고 해야하는거지요...ㅠㅠ

  • 8. J-mom
    '11.6.28 11:38 PM

    하하 저두 맥주광이라서 임신하고 계속 못마셨잖아요...
    그래서 아기 낳자마자 병실에 손님들 잔뜩 왔는데
    뭐 먹고싶냐는 질문에 맥주!!! 라고 했다가 완전 알콜중독녀로 찍혔어요...ㅋㅋㅋ

    근데 모유수유 카페에서 보고 맥주마시고 몇시간 후 수유 그리고 뭐 조심할것만 지키면 시원하게 마셔도 된다고 해서 가끔 마셨어요.
    아기랑 지내는데 스트레스 없이 엄마가 행복해야 하는게 최고예요...
    화이팅!!

  • 9. 월요일 아침에
    '11.6.29 12:15 AM

    ㅎㅎ 울 막내는 여름되면 목덜미에서 쉰 옥수수냄새 나던데.
    올해는 짧은 단발로 잘라줘서 그런가 아직까지는 고소합니다.
    표현력이 뛰어나세요.

    원전사고 이후로 어묵을 못 먹고 있는데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거기에 씨원한 맥주.....!!

  • 10. 살림열공
    '11.6.29 12:45 AM

    요 며칠 저녁 마다 한잔 했더니 살이 펑 쪄서
    원피스가 안들어가는 사태 직면..
    만 하루째 음식을 줄였는데...배 고픈 이 밤에 나는 왜 키톡에 들어와서 내 발등을 찍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우와와아아아아앙 ㅠㅠ

  • 11. 무명씨는밴여사
    '11.6.29 4:13 AM

    치쿠와 어묵이라고 하나봐요. 한국말로는 부들어묵.
    약간 기름진 어묵에 상큼하고 아삭한 오이와 톡쏘는 와사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만들기도 쉽고 예쁘고.

  • 12. 오늘
    '11.6.29 5:44 AM

    오이를 치쿠와에 밀어넣을 때, 왜 치쿠와한테 몹쓸짓을 한다는 마음이 들까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개굴굴님~~ 자주 요렇게 짜릿한 포스팅 부탁해요~~!!!
    저두 아가 목덜미에서 나는 냄새 진짜루 그립네요.

  • 13. 대니맘
    '11.6.29 9:09 AM

    아이들 자고 저녁에 남편이랑 하는 맥주타임...짱이에요...ㅋㅋ
    맨날 김이나 과자를 안주 삼았는데...어묵에 오이??? 와.....환상 조합이에요...ㅋㅋㅋㅋㅋ

  • 14. 곰곰곰
    '11.6.29 9:41 AM

    오이와 어묵이 무슨 조화람 했는데 동그란 어묵을 본 순간 만들어봤지요.
    전 본문에 충실히 마요네즈를 찍어먹었는데 그것도 의외로 안느끼하고 맛있어요.
    맥주는 없고 어떻게 와인이라도 한 잔 할까봐요.

  • 15. 코로나
    '11.6.29 11:28 AM

    장터 스타 개굴님 오랜만이어요 ^^
    오이를 치쿠와에 밀어넣을 때, 왜 치쿠와한테 몹쓸짓을 한다는 마음이 들까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222222222222222222222222222
    어묵과 오이, 조합이 이상할 것 같기도 한데, 의외로 반응이 좋네요? ㅎㅎㅎㅎ

  • 16. 레몬사이다
    '11.6.29 2:37 PM

    ㅎㅎㅎ
    저도 오늘 비가 와서 새로나온 간사이오뎅인지 뭔지.. 구멍 뚫린거 사왔어요.
    오이가 한개 남았으니 그거 넣어서 맥주랑 마셔야겠는데요. ㅋ
    저도 한번 몹쓸짓 해보고 싶은맘...

  • 17. 베티
    '11.6.29 2:58 PM

    뽀로로매트 위에서 마시는 맥주
    그리고 두 아이...

    와아..
    천배만배 공감가는 글과사진입니다^^

  • 18. 개굴굴
    '11.6.29 9:10 PM

    앗, 저는 장터 스타 개굴님이 아니에요~ 어딜가나 안구돌출형 동족들이 많이 있네요...ㅎㅎ
    저는 개.굴.굴.이랍니다.

    키톡 데뷔를 허접한 안주 들고 했는데, 다들 공감해주시는 걸 보니 육아라는 터널을 함께 지나거나 지내온 동포들이라는게 느껴져 뭉클하네요.

    몸은 힘들고 고되지만, 아기들에게 꼬순내가 나는 행복한 시절은 금방 지나가니, 많이 사랑해주자~라고 몇 번씩 최면을 걸게되요. (안 그럼 맨정신으로 살 수 가...흑..)

    우리 다 같이 아기들 잘 키워요, 힘내세요!!!아기엄마들!!!

  • 19. 눈토끼
    '11.6.30 3:53 AM

    땀 많은 우리딸... 항상 쉰내나요...ㅠ_ㅠ;;;;
    저도 혼자 마시는 맥주맛이 아주....ㅎㅎ 그래도 뱃살걱정에 자주못마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87 엄마와 커피 11 개굴굴 2019.03.25 3,424 3
43386 내 친구들의 생일파티 15 솔이엄마 2019.03.25 5,969 9
43385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6 프리스카 2019.03.22 4,437 5
43384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13 수니모 2019.03.21 6,412 5
43383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20 hangbok 2019.03.20 10,423 6
43382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28 개굴굴 2019.03.19 8,398 4
43381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셨다 48 쑥과마눌 2019.03.18 13,116 10
43380 봄방학이 떠나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만세~ 14 소년공원 2019.03.18 6,605 5
43379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10,302 8
43378 프로 댓글러로 가는 길 28 꽃소 2019.03.14 8,420 9
43377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9,845 8
43376 시엄니 반찬 35 맑은물 2019.03.11 14,816 10
43375 3월의 밥상 (강아지밥!) 24 해피코코 2019.03.10 9,721 8
43374 혼밥 샘플^^ 17 고고 2019.03.10 9,979 9
43373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6,981 8
43372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7 행복나눔미소 2019.03.08 3,892 10
43371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7,958 5
43370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1,077 5
43369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5 벚꽃동산 2019.03.04 13,014 11
43368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4,011 4
43367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4,714 8
43366 2월 키톡 음식 만들어보기~ 21 해피코코 2019.02.24 13,322 6
43365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3,600 6
43364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7,822 10
43363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2,509 3
43362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255 6
43361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136 11
43360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1,420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