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도토리묵 무침

| 조회수 : 5,404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4-08 07:22:12
마켙에서 야채 구입 당시에는 분명히 계획이 있었으나 귀찮아 미루고 미루다 보니,
채소들이 냉장고 안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하네요.

집콕을 하다보니 좋은 점들도 있지만 아주 경계해야할 게으름과 야행성이 된다는 점이 있더라구요.

원래는 샐러드 용도였으나 식초물에 일일이 씻고 또 물기 빼주고... 이게 무슨 큰일이라고 미루게 됩니다.
하여 82쿡 친정에 오랬만에 온 기념으로 필 받아 별것도 아닌 것을 부끄럼도 없이 또 올립니다.





식재료 구색 맞추기 혹은 갑자기 손님 오시면 해드릴 요량으로 사두었던 좀 시간이 된 도토리묵 가루 봉지가
보이길래 물 5 : 도토리가루 1 의 비율로 작은 냄비에서 좀 불려준 뒤 어젯밤 잠자기 직전에 묵을 쑤었습니다.
약간의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참기름을 약간 넣고 만들어 두었답니다.

조금전 점심시간에 맞추어 찜했던 채소들 몇가지 깨끗하게 씻어서 인터넷에 소개된  양념장 만들어 버무렸습니다.
솔직히 자체의 밍밍하기만 한 묵을 무슨 맛으로 먹는지 저는 잘 모르겠어요.
건강에 좋다고 하고 여러 싱싱한 채소들을 많이 먹을 수 있고 매끈매끈한 식감과 양념맛인 것 아닌가 합니다.

이렇게 제기억에 남을 한가지 돌밥했다 뿌듯해 하며 또 저녁때가 오겠죠?
에구 ~~~ 간단한 재료와 방법이 쉬운 카레로 하려고 해요.



레먼라임 (lemonlime)

저는 6세가 되는 딸과 2세의 아들을 가진 전업주부입니다. 82쿡을 알게 된 것은 지난해 연말 \"칭찬받은 쉬운요리\"라는 책을 통해서 입니다. 자세한 것은 82쿡을 보라는 선..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스께끼
    '20.4.8 8:17 AM

    도토리묵 정말 좋아해요! 조만간 청포묵이라도 쒀야겠어요. 그나저나 레먼라임님이랑 저희집 냄비랑 찌찌뽕이요:)

  • 레먼라임
    '20.4.9 5:45 AM

    아...반갑습니다.
    저희는 냄비가 모두 20년 넘게 사용한 독일산 휘*러 냄비뿐이라 신형은 아니죠.
    그나마 이 휘*러 라인은 15년 정도 된 것 같아요. 어찌 되었건 구식이죠^^;;;

    저도 필 받아 아스께끼님 처럼 청포묵을 ... 친정스탈의 초간단 청포묵을 해볼까요?

  • 2. 테디베어
    '20.4.8 9:08 AM

    도토리묵까지 먼곳에서 쑤셨군요~
    묵무침이 침이 꼴까닥 넘어갑니다.
    다음 번 예고편까지~ 간단한 재료와 방법이 쉬운 카레도 포스팅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 레먼라임
    '20.4.9 5:49 AM

    요리 고수님께서 그리 말씀 하시면...ㅜㅜ
    집콕이 편하기도 했다가 끔찍하기도 했다가 종잡을 수가 없어서
    별 것 아닌걸로 82쿡에 도배질을 하고 있습니다

  • 3. 초록
    '20.4.8 9:41 AM

    이야........묵쑤기 은근히 어려운데 쫄깃~탱탱하니 맛있어보여요
    묵좋아하는데 실패한이후 그냥 사먹어야할거같아요

    전 도토리부침개나 해먹을까봐요
    밀가루에 섞어서 해먹으면 색은 좀 까맣지만 약간 쌉싸리하니 맛있어요^^

  • 레먼라임
    '20.4.9 5:51 AM

    그런 방법이 있나요?
    초록님께 많이 배웁니다.
    독특한 맛이 된다고 하니 궁금해서 손이 근질근질 합니다

  • 4. 바다사랑
    '20.4.8 11:29 AM

    손이 화면속으로 들어갈뻔..
    맛있겠네요.

  • 레먼라임
    '20.4.9 5:54 AM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화면 속으로 보내드리고 싶어요. ^^

  • 5. Harmony
    '20.4.8 1:51 PM

    방금 점심 먹었는데도
    도토리묵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 6. 레먼라임
    '20.4.9 5:55 AM

    감사합니다.
    집콕이 답답하다 느껴질때 분위기 전환 같은 거...라고 우겨 봅니다

  • 7. 솔이엄마
    '20.4.12 11:50 PM

    도토리묵이 정말 탱탱해보여요.
    혹시 특별한 비법이 있으시다면 알고싶어요. ^^
    묵 잘 쑤시는 거 보니까 다른 음식들도 얼마나 잘하실지 가늠이 됩니다. ^^
    편안한 밤시간 되세용~

  • 8. mediater
    '20.4.13 11:05 AM

    인터넷에서 보고 도토리묵가루 1: 물5 소금 약간 잘섞어 전기압력밥솥에 죽코스로 돌려 끝나면 유리볼에 쏟아 거품기로 잘섞어 네모난 유리용기에 부어 4-5 시간 굳히면 맛있는 도토리묵 완성 실패없고 계속 저을필요도 없고 너무 좋은 방법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29 사진올리기 시도 22 블루벨 2020.04.22 8,164 4
43828 키톡 글쓰기 도전 26 블루벨 2020.04.21 4,457 5
43827 주말요리~(만두속, 열무물김치) 32 테디베어 2020.04.21 9,372 3
43826 토크 대비 시도 10 코스모스 2020.04.20 5,230 5
43825 일년 묵힌 속초여행 그리고 하고 싶은 말 36 솔이엄마 2020.04.19 9,110 9
43824 저도 그냥 토크입니다 23 오드리여사 2020.04.19 4,335 5
43823 우울하고 억울한 이 느낌 무엇? 14 juju 2020.04.19 5,340 5
43822 밥만 먹고 사나요? 27 고고 2020.04.19 7,720 8
43821 십오마넌의 행복 19 수니모 2020.04.18 8,148 3
43820 코로나 때문에 장독에 빠졌어요 11 mecook 2020.04.18 4,146 2
43819 개사진, 애사진, 정치글, 맞춤법, 워터마크, 카테고리파괴와 짜.. 40 백만순이 2020.04.18 6,599 17
43818 밥먹을때 꼭 먹는 얘기만 하나요들? 11 bl주부 2020.04.18 3,466 3
43817 케이크가 먹고 싶었어요 21 송이이모 2020.04.18 5,005 1
43816 떠날 때를 알아서 가는 이의 뒷통수는 참 크다 92 쑥과마눌 2020.04.18 7,089 5
43815 세상 모~~~~~~든 파스타를 모아모아~ 26 백만순이 2020.04.16 8,435 2
43814 오늘 같은 날, 이런 이벤트라도...? 26 소년공원 2020.04.16 6,057 5
43813 파프리카, 수국, 감자했습니다 35 테디베어 2020.04.14 8,003 2
43812 사회적거리두기속 꽃놀이 42 백만순이 2020.04.13 7,219 3
43811 특파원이 전하는 명왕성의 코로나19 생활상 39 소년공원 2020.04.13 8,099 7
43810 잃어버린 봄, 꽃길만 걷길 53 솔이엄마 2020.04.13 6,689 8
43809 부득이한 하루^^ 26 고고 2020.04.11 6,865 3
43808 1인분 압력솥, 일반전기밥솥 활용법 10 사랑해 2020.04.10 9,448 3
43807 샐러드 드레싱에 관한 거의 모든 것 feat. 집에서 유화 샐러.. 53 로빈쿡 2020.04.10 9,694 8
43806 도토리묵 무침 12 레먼라임 2020.04.08 5,404 2
43805 초간단 김밥과 역시 간단한 타코 pico de gallo 16 레먼라임 2020.04.05 9,944 2
43804 내 사랑의 방식 22 수니모 2020.04.02 9,621 3
43803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62 솔이엄마 2020.03.30 15,854 5
43802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11 一竹 2020.03.29 8,20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