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 조회수 : 9,20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1-07 16:39:36
맞벌이에 워킹맘이라 그런지..밥하기 진짜 힘들어요 ㅠ
그래서 요즘은 반찬 배달하고..메뉴도 몇개만 해서 간편하게 먹고 있어요~ 
최근에 ㅊㅍ삼형제수산에서 백세꿀가리비밥을 샀는데 조리방법도 간편하고
맛도 괜찮아서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먹는 거 같아요 ㅎㅎ


재료는 당근, 우엉, 다시마, 마른 버섯, 가리비 등이 들어 있어요~ 
이미 손질된거라 따로 손질할 필요없이 야채만 깨끗한 물로 한번 씻어서
바로 전기밥솥에 넣으면 돼요ㅎㅎㅎ (이런 간단한 요리법 정말 좋아요 ㅠ)


밥은 일반 백미취사로 하면 요렇게 맛있는 가리비밥이 완성돼요..
조리방법이 너무 간편해서.. 요리라 하기에도 애매하더라고요; ㅋㅋ


가리비 자체에 양념이 되어 있는지, 따로 간장이나 소금을 넣지 않아도
고소 담백하니 맛있어요~ 좀 밋밋하다 싶으면 밥솥 돌리기 전에 간장 1~3숟가락 넣거나
아니면 따라 간장 조금씩 넣어 섞어 먹으면 돼요 ~

개인적으로 애들 먹이는거면 양념 자체는 안넣는게 좋을 듯 싶어요~ 
아이들 저녁메뉴로 추천드려보아요~ ㅎㅎ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9.1.7 11:28 PM

    이런 간편한 팩킷을 파는 한국이 좋아요!
    (명왕성에서 가리비 잡으러 가려면 가까운 바다까지 5시간... ㅠ.ㅠ)

  • 먹보삼
    '19.1.8 4:55 PM

    맞아요~! 재료 사서 손질하는 것도 정말 일이죠 ㅠㅠ

  • 2. 테디베어
    '19.1.8 8:25 AM

    간장에 쓱삭쓱삭 비벼 먹으면 꿀맛일 것 같아요^^

  • 먹보삼
    '19.1.8 4:56 PM

    그냥 먹어도 담백하니 맛잇는데 개인적으로 버터 반숟가락에
    간장 한숟가락을 넣어 비벼먹었을때 가장 맛있었어요~!

  • 3. 쑥S러움
    '19.1.8 11:26 AM

    요런 메뉴도 있군요.
    또 하나 배워갑니다.

  • 먹보삼
    '19.1.8 4:57 PM

    간편식으로 좋은 거 같아요~! ㅎㅎㅎ

  • 4. 해피코코
    '19.1.8 7:46 PM

    이런 간단한 요리 정말 좋아요~!
    가리비밥 순하고 담백해 보이고 맛있겠어요.

  • 5. 오렌지아줌
    '19.1.9 9:23 PM

    한국식 타키코미고항 炊き込みご飯 이네요.저도 가리비사서 해 먹고 싶네요. 군침이 돕니다.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90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520 7
43489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8,215 4
43488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3,628 6
43487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5 쑥과마눌 2019.04.30 12,371 7
43486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7,599 7
43485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728 5
43484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1,558 8
43483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1,498 8
43482 백수가 사주이고픈^^ 25 고고 2019.04.19 12,644 5
43481 24 테디베어 2019.04.18 10,839 5
43480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635 5
43479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2,599 9
43478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4,096 9
43477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8,114 7
43476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909 6
43475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9 수니모 2019.04.03 15,843 6
43474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3,301 6
43473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4,780 6
43472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2,003 7
43471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5,158 7
43470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5 에스더 2019.03.29 9,551 2
43469 크루즈계의 생파, St. Patrick's day potluck.. 9 맑은물 2019.03.27 11,938 7
43468 엄마와 커피 29 개굴굴 2019.03.25 15,486 5
43467 내 친구들의 생일파티 19 솔이엄마 2019.03.25 14,267 10
43466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6 프리스카 2019.03.22 7,670 5
43465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14 수니모 2019.03.21 9,469 5
43464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24 hangbok 2019.03.20 15,760 6
43463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35 개굴굴 2019.03.19 11,262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