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간단하게 한끼.

| 조회수 : 8,898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1-19 22:57:23

한가한 날,

간단하게 한끼 해봤습니다.

봄동을 샀어요.

그런데 양이 좀 많아서 이만큼은 나중에 된장국이나 끓일 요량으로 남겨두고,



이만큼은 겉절이로!

액젓 넣고 고춧가루 넣고 다진 마늘 넣고 간장 넣고..

대충 넣어서 그냥 막 쉐킷 쉐킷!

손맛이라 생각하기에 수저 치우고 손으로!



신나게 조물거렸더니 잎이 좀 물러진 게 있네요.ㅎㅎ

요새 너무 육식을 해대서 해봤는데 액젓이 어머니 작품이라 그런지 엄청 맛있었어요.



잔멸치도 빠삭빠삭 소리가 날 정도로 볶아주고,



김치가 녹아버릴 정도로 오래 끓인 김치찌개와 밥 한끼 해봤습니다.

오랜만에 목심을 넣어봤는데, 고기가 쫠깃! 한 게 맛있네요.^^

바람이 찬 게 이제 겨울이 오나 봅니다.

82 이모 누나 형 동생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쾌변예감
    '18.11.19 11:25 PM

    서...설마 제가 1등인가요?
    쿨럭 ^;;;
    서울남자님 저보다 음식솜씨 좋으신 듯
    이상 낼모레 이모가

  • 서울남자
    '18.11.20 12:16 AM

    1등 놀이 1빠..오랜만에 보니 신선한데요?^^

  • 2. 고고
    '18.11.19 11:38 PM

    오호
    조만간 가을무우 생채도 등장하겠어요. ㅎ
    저는 못합니다. 끙
    손이 야물어 보여요. ㅎ
    - 경주이모 올림^^

  • 서울남자
    '18.11.20 12:18 AM

    저...무 사놨어요 진짜로 ㅎㅎ
    근데 그건 소고기 뭇국 끓여 먹을 거에요.
    좀 남음 무생채 간단하게 해볼게요 이모~~

  • 3. 쾌변예감
    '18.11.19 11:50 PM

    1빠의 기쁨에 취해 단어도 막 빼먹고 썼네요 ^^;;;
    집안에 큰 일이 있어 빌고 있는데 같이 빌어주심 복 받으실 거에요.
    이상 낼모레 쉰 이모가

  • 서울남자
    '18.11.20 12:21 AM

    일단 뭔지 몰라도 빌어봅니다.
    그리고 낼모레 쉰...이시면 이모 아니고
    누나예요.^^

  • 4. huhu
    '18.11.20 12:03 AM

    알뜰하시네요
    봄동 하나로 두가지 요리를..

  • 서울남자
    '18.11.20 12:23 AM

    봄동이 생각보다 양이 많더라고요.
    소포장을 못찾겠어요.^^;

  • 5. 자수정2
    '18.11.20 3:34 AM

    이렇게 차려서 먹는 밥은 보약~^^

  • 서울남자
    '18.11.20 7:22 PM

    조금 귀찮긴 한데 이렇게 먹음 밥 먹은 거 같고 그래요.^^

  • 6. 긍정의힘
    '18.11.20 12:44 PM

    오늘은 봄동을 사러 장에 나가 봐야 겠네요.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82쿡의 키친토크가 참 좋습니다..~

  • 서울남자
    '18.11.20 7:24 PM

    저도 키톡 참 좋아합니다.
    봄동 참 맛있었어요. 안그래도 좋은 밥맛을 더 좋게 하는...^^

  • 7. 또하나의풍경
    '18.11.20 1:37 PM

    낼모레 쉰이시면 저랑 동갑이신가봐요 ㅋ

    진짜 솜씨 좋으세요 글볼때마다 감탄하게 됩니다 ^^

  • 서울남자
    '18.11.20 7:27 PM

    저한테 하시는 말씀이라면 저는 낼모레 쉰이 아니고요..^^;;
    저 위에 쾌변예감님이 동갑이십니다.
    저는 30대예요.^^

  • 8. 소년공원
    '18.11.21 6:47 AM

    오... 어머님께서 액젓을 손수 만드시는 고수이시니 아드님도 재주가 비범한게로군요!

  • 서울남자
    '18.11.22 8:29 AM

    비범한 인간이고 싶긴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59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11,796 8
43458 시엄니 반찬 34 맑은물 2019.03.11 18,904 10
43457 혼밥 샘플^^ 18 고고 2019.03.10 12,290 9
43456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8,233 8
43455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12 행복나눔미소 2019.03.08 4,626 10
43454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9,331 5
43453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2,757 5
43452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8 벚꽃동산 2019.03.04 14,882 11
43451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6,613 4
43450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5,455 8
43449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4,244 6
43448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8,825 10
4344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3,921 3
4344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817 6
4344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984 11
43444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3,046 6
4344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10,387 7
43442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8,553 6
43441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7,930 7
43440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46 개굴굴 2019.02.13 12,334 12
43439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9,268 6
43438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5 소년공원 2019.02.08 10,628 9
43437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733 8
43436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2,220 5
43435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684 7
43434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325 8
43433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9,209 8
43432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11,06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