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조용한 분위기 아랑곳 않고 파이팅 있게!

| 조회수 : 7,378 | 추천수 : 6
작성일 : 2018-10-26 15:27:13





시판용 멸치 칼국수입니다. 고추씨, 고춧가루를 더해서 매운 맛을 약간 줍니다.




이건 계란장입니다.

마약 계란장이란 이름으로 유명하죠. 저는 양념을 간소화 하고 시간도 확 줄여서 만들어 먹습니다.

이거 버터밥에 얹어 으깨 먹음 맛있어요.^^

저~기 뒤에는 매실 장아찌. 새콤하고 씹는 맛이 좋아요.


이름이 다음 페이지로 가지 않은 상황에서 또 올립니다.

조용한 분위기 아랑곳 않고 파이팅 있게!^^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네
    '18.10.26 4:50 PM

    서울남자님이 키친토크 활성화 시켜주시면 고맙지요~~. 마약계란 한번 해본다고 하면서 아직도 못해봤네요. 껍질까다가 성격 버릴까봐~ㅎ

  • 서울남자
    '18.10.27 8:36 PM

    껍질.. 빨리 까보려고 할 수록 좀 짜증이 나긴 해요.ㅋㅋ

  • 2. moonriver
    '18.10.26 8:00 PM

    마약계란 맛있어보입니다.

  • 서울남자
    '18.10.27 8:39 PM

    반찬으로 나쁘지 않아요.^^

  • 3. 윤주
    '18.10.26 8:10 PM

    마약 계란장...해봐야 겠어요.

  • 서울남자
    '18.10.27 8:46 PM

    소량으로 한번 해보세요 맛은 괜찮습니다.

  • 4. hoshidsh
    '18.10.26 8:52 PM

    저는 고추씨는 항상 긁어서 버렸는데
    저렇게 쓸 수도 있군요.
    (역시 나는 무늬만 주부임)

  • 서울남자
    '18.10.27 8:42 PM

    코스트코에 고추씨와 고춧가루가 같이 들어간 제품이 있어요. 그걸 사용했습니다.

  • 5. 예쎄이
    '18.10.26 8:53 PM

    마약계란 맛있어보입니다(해본적이 없네용)

  • 서울남자
    '18.10.27 8:43 PM

    마약이라길래 호기심에 해봤어요 저도.^^

  • 6. 쩜쩜쩜쩜
    '18.10.26 10:23 PM

    고르게 색이 입혀진 계란장도, 살짝 보이지만 내공이 느껴지는 매실장아찌도 곱네요ㆍ고와~^^

  • 서울남자
    '18.10.27 8:44 PM

    매실장아찌는 시판제품이에요.^^ 밖에서 식사하다가 꽂혀서 하나 사봤습니다..

  • 7. 가브리엘라
    '18.10.26 11:50 PM

    마약계란 두번하고나니 간장물이 아까워서 저는 자스민님처럼 지퍼백에 계란이랑 맛간장 넣고 굴려요.
    양파를 채썰어 넣음 더 맛있답니다.
    지퍼백만 야무지게 잠궈놓으면 냉장고 한귀퉁이에 던져놓아도 좋습니다ㅋ ㅋ

  • 서울남자
    '18.10.27 8:45 PM

    간장물 그냥 버렸는데 그런 방법이 있군요. 써먹어보겠습니다.^^

  • 8. 고고
    '18.10.27 1:28 PM

    오호~~
    멋집니다.

  • 서울남자
    '18.10.27 8:49 PM

    간결한 칭찬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 9. 노견엄마
    '18.10.28 6:52 AM

    서울남자는 이러시군요.
    멋지세요.
    근데
    우리집 서울 토박이 남정네는 암것도 못하고 먹는 것만 도사네유.
    우찌된 연유인지....ㅎㅎ

  • 서울남자
    '18.10.28 9:24 PM

    잘 먹는 서울 토박이 남정네도 충분히 매력 있죠~~^^

  • 10. 헝글강냉
    '18.10.28 10:07 PM

    아 계란장 정말 맛있겠네요... 계란까는거 정말 성격에 안맞는데 해보고 싶어요 ㅋㅋㅋ

  • 서울남자
    '18.10.28 10:38 PM

    냉장 보관하던 계란을 삶으면 더 까기 힘들고 실온에 좀 방치 후에 삶아야 잘 까져요.
    마음 급해서 냉장고에 있던 거 삶은 후 까다가 성격 조금 나빠졌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73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29 5
43572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326 6
43571 나는야 키토커! 29 윤양 2019.06.14 8,367 3
43570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35 조아요 2019.06.14 7,851 5
43569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1 수수 2019.06.13 10,134 4
43568 고1 밥상 주말밥상 26 테디베어 2019.06.12 12,350 3
43567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10,697 3
43566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8,802 8
43565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10,167 5
43564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8,079 9
43563 먹고 살기~~ 26 miri~★ 2019.06.08 8,089 6
43562 112차 봉사후기) 2019년 5월 요리고수의 탕수육과 짜장밥 .. 18 행복나눔미소 2019.06.07 4,424 7
43561 15년 간의 눈팅을 끝내고 키톡에 노크합니다 34 윤양 2019.06.07 8,632 5
43560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9,584 4
43559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7,063 4
43558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8,313 4
43557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956 4
43556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9,414 4
43555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7,572 4
43554 신랑 몸보신 시키기 51 miri~★ 2019.06.03 10,814 6
43553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892 5
43552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1,692 4
43551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7,409 4
43550 김밥먹고 기생충 ㅎ 18 고고 2019.05.31 9,549 3
43549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4,561 6
43548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6 jasminson 2019.05.28 14,054 31
43547 자스민님을 기리며 27 간장종지 2019.05.28 11,270 6
43546 추모의 밥상 27 고독은 나의 힘 2019.05.27 11,258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