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 조회수 : 9,017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1-07 16:39:36
맞벌이에 워킹맘이라 그런지..밥하기 진짜 힘들어요 ㅠ
그래서 요즘은 반찬 배달하고..메뉴도 몇개만 해서 간편하게 먹고 있어요~ 
최근에 ㅊㅍ삼형제수산에서 백세꿀가리비밥을 샀는데 조리방법도 간편하고
맛도 괜찮아서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먹는 거 같아요 ㅎㅎ


재료는 당근, 우엉, 다시마, 마른 버섯, 가리비 등이 들어 있어요~ 
이미 손질된거라 따로 손질할 필요없이 야채만 깨끗한 물로 한번 씻어서
바로 전기밥솥에 넣으면 돼요ㅎㅎㅎ (이런 간단한 요리법 정말 좋아요 ㅠ)


밥은 일반 백미취사로 하면 요렇게 맛있는 가리비밥이 완성돼요..
조리방법이 너무 간편해서.. 요리라 하기에도 애매하더라고요; ㅋㅋ


가리비 자체에 양념이 되어 있는지, 따로 간장이나 소금을 넣지 않아도
고소 담백하니 맛있어요~ 좀 밋밋하다 싶으면 밥솥 돌리기 전에 간장 1~3숟가락 넣거나
아니면 따라 간장 조금씩 넣어 섞어 먹으면 돼요 ~

개인적으로 애들 먹이는거면 양념 자체는 안넣는게 좋을 듯 싶어요~ 
아이들 저녁메뉴로 추천드려보아요~ ㅎㅎ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9.1.7 11:28 PM

    이런 간편한 팩킷을 파는 한국이 좋아요!
    (명왕성에서 가리비 잡으러 가려면 가까운 바다까지 5시간... ㅠ.ㅠ)

  • 먹보삼
    '19.1.8 4:55 PM

    맞아요~! 재료 사서 손질하는 것도 정말 일이죠 ㅠㅠ

  • 2. 테디베어
    '19.1.8 8:25 AM

    간장에 쓱삭쓱삭 비벼 먹으면 꿀맛일 것 같아요^^

  • 먹보삼
    '19.1.8 4:56 PM

    그냥 먹어도 담백하니 맛잇는데 개인적으로 버터 반숟가락에
    간장 한숟가락을 넣어 비벼먹었을때 가장 맛있었어요~!

  • 3. 쑥S러움
    '19.1.8 11:26 AM

    요런 메뉴도 있군요.
    또 하나 배워갑니다.

  • 먹보삼
    '19.1.8 4:57 PM

    간편식으로 좋은 거 같아요~! ㅎㅎㅎ

  • 4. 해피코코
    '19.1.8 7:46 PM

    이런 간단한 요리 정말 좋아요~!
    가리비밥 순하고 담백해 보이고 맛있겠어요.

  • 5. 오렌지아줌
    '19.1.9 9:23 PM

    한국식 타키코미고항 炊き込みご飯 이네요.저도 가리비사서 해 먹고 싶네요. 군침이 돕니다.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13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7,795 7
43412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46 개굴굴 2019.02.13 12,101 12
43411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9,158 6
43410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12,403 9
43409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5 소년공원 2019.02.08 10,415 9
43408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636 8
43407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1,858 5
43406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500 7
43405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228 8
43404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8,966 8
43403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10,906 10
43402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807 7
43401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9,837 8
43400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3 개굴굴 2019.01.27 11,484 9
43399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8,474 10
43398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1,934 8
43397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8,258 7
43396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2,135 8
43395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55 개굴굴 2019.01.15 12,411 4
43394 경주살이, 겨울 속 37 고고 2019.01.12 12,866 7
43393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2 anabim 2019.01.12 13,638 9
43392 뱅쇼(vin chaud)와 육개장 24 개굴굴 2019.01.10 10,912 5
43391 딸 생일축하 한식상 12 에스더 2019.01.08 14,107 4
43390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8 먹보삼 2019.01.07 9,017 1
43389 추억의 무채 물김치 28 테디베어 2019.01.07 9,716 6
43388 수플레 치즈 케익 레서피가 왔어요~ 31 소년공원 2019.01.06 10,645 10
43387 Lasgna 를 핑계로... (사진 올리기 미션) 6 hangbok 2019.01.05 7,383 5
43386 happy mew year 2 14 hangbok 2019.01.03 6,576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