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종일 비가 옵니다.

| 조회수 : 8,510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1-08 21:01:40



미세먼지를 싹 씻어내는 비가 종일 옵니다. 입동이 지났으니 이 비 후엔 추워질 거 같아요.

비와 추위에 어울리는 것들 몇 장 가져와봅니다.

치킨스톡을 적극 활용하여 조미료 맛을 살린 홈메이드 짬뽕입니다.

면이 아닌 밥으로 먹을 거라 당면을 좀 넣고 계란을 풀었습니다.

심심하던 날 한번 해본 건데 생각보다 맛이 파는 것과 비슷해서 꽤 자주 해먹었습니다.

밀가루떡볶이입니다.

쌀떡과는 다른 쫄깃함이라 애정합니다.

몇번 바닥에 떨어져 찌그러진 양은냄비에 하니 그럴싸해요.

코펠을 써먹을라고 집에서 이렇게 놀았습니다.

뭔가 물도 좀 부족한 듯, 면발은 일부가 덜 익은 듯 해야 놀러가서 먹는 느낌이 날 거 같아 일부러 대충

끓였습니다. ㅎㅎ

휴게소에 가면 1번으로 고르는 메뉴, 우동입니다.

사치 좀 부려볼까 하고 새우튀김 우동으로 골랐던 날인데 혹독한 다이어트를 한 새우를 썼는지 씹히는 느낌도

잘 나지 않아 슬펐습니다. 역시 우동은 기본으로만 시켜야..

뻘건 국물이 자극적인 양평해장국입니다.

술먹고 해장용보단 밥이랑 즐겨 먹는 메뉴입니다. 내장과 선지를 넉넉하게 넣어주는 집인데

포장을 하면 양이 훨씬 많아집니다. 근데 깍두기를 몇 개 안줘서 얼마 전에 홀에서 먹던 날

깍두기를 엄청 퍼먹고 왔습니다. 깍두기와 해장국 조합은 정말 훌륭해요~~~^^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고
    '18.11.8 10:43 PM

    일부러 대충

    신문지

    늘 재밋게 봅니다.

    - 경주이모 올림^^

  • 서울남자
    '18.11.9 7:47 AM

    늘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사랑합니다 경주이모~^^

  • 2. ilovemath
    '18.11.9 2:47 AM

    2009년부터 "참 재밌게 사는 야무진 총각(ㅎㅎ죄송)이네" 하며 봐왔답니다
    남동생만 둘인지라라 큰누나같은 맘으로요
    인스타그램 만들어야겠네요

  • 서울남자
    '18.11.9 7:51 AM

    앞으로 더 재밌고 야무지게 크겠습니다.
    큰누나로 기억할게요.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 3. 씨페루스
    '18.11.9 8:41 AM

    다이어트한 새우ㅋㅋ
    사람이었으면 대접 받았을텐데
    다이어트 성공해도 퇴짜 맞는 새우 불쌍해서 어쩐다?^^

  • 서울남자
    '18.11.9 7:27 PM

    생긴 건 맛있게 생겼는데 배신감 들어요 저런거.ㅎㅎ

  • 4. 미니네
    '18.11.9 9:21 AM

    님글 읽으면서 울딸도 님같은 남자 만났음 했답니다. 아쉽게도 인스타그램을 안하네요.~~

  • 서울남자
    '18.11.9 7:32 PM

    그런 마음을 가지셨었다니 영광입니다. 여기서 계속 뵐게요.^^

  • 5. 넬라
    '18.11.9 9:37 AM

    저도 꽤 82죽순이인데 키톡엔 자주 안왔는지 서울남자님 기억이 안나지만 여튼 짬뽕 심히 제 스타일이네요. 어찌보면 육개장 처럼 보이기도 하구요.
    또, 잘 보고(?) 갑니다.
    보기만 하면 안될텐데, 자주 보고 잠자던 요리의지를 깨워야 겠어요.

  • 서울남자
    '18.11.9 7:36 PM

    수많은 사람 중 하나라 모르실 수 있죠.^^
    전 그냥 여길 좋아하는 1인일 뿐입니다.

  • 6. 목동토박이
    '18.11.10 5:54 AM

    댓글 달려고 새벽부터 로그인 했습니다.
    짬뽕까지 끓일 수 있는 남자분이라니... 뭐 이렇게 야무진 분이 있나.
    저희 남편, 신혼때 요리학원도 다니고 하더니 지금 17년째 파업중입니다 ㅠㅠ 커피도 제가 타주는 게 맛있다나 뭐라나... 남편이 요리학원 갔다와서 남자는 자기밖에 없었고 강의실에 여자분들이 다들 부러워했다고 하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OTL
    그나저나 서울남자님 덕분에 끊었던 인스타 다시 시작해야할라나봅니다^^

  • 서울남자
    '18.11.10 7:30 PM

    저도 다른 사람이 해주는 게 맛있다고 느낄 때가 꽤! 잦아요.ㅎㅎ
    목동토박이 닉넴 보니 예전에 목동에서 놀던 기억도 나네요. 목동 청향, 지금은 없어진 듯한 GO 라는 요리주점
    참 많이 갔었는데.
    끊었던 인스타를 다시 시작하시고 와주신다면 꼭 흔적 남겨주세요.
    깍듯하게 모실게요.^^

  • 7. 소년공원
    '18.11.10 6:24 AM

    명왕성의 오늘 날씨가 비가 오고 싸늘한데 뜨끈하고 얼큰한 짬뽕이나 국밥 한 그릇 먹으면 참 좋겠어요 :-)
    내 손으로 안만들면 먹을 수 없는 음식이라는 것이 문제이죠... ㅎㅎㅎ

    자주 오셔서 감사합니다.

  • 서울남자
    '18.11.10 7:37 PM

    옆동네라면 한~솥 그득 끓여서 나눠 드리고 싶네요.
    따뜻한 이 곳에 계셔 주셔서 감사합니다.^^

  • 8. 들꽃
    '18.11.11 6:09 PM

    어묵 반 떡 반 빠알간 떡볶이에 침 한번 꿀꺽 삼킴니다.
    신문지 밥상 정겹네요^^

  • 서울남자
    '18.11.19 10:58 PM

    답이 늦었습니다. 신문지 밥상, 치울 때 참 편하지요.^^

  • 9. 솔이엄마
    '18.11.11 11:10 PM

    저도 돌아오는 주말에는 밀떡볶이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남자분이 어찌 이렇게 손끝이 야무지신지~
    올려주신 사진들은 감탄하면서 봅니다.
    소식 자주 올려주세요!
    편안한 주말밤 되시구요~^^

  • 서울남자
    '18.11.19 11:00 PM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이셨길..^^
    아! 밀떡은 가끔 먹음 참 맛있어요. 진심!

  • 10. 에르바
    '18.11.12 2:06 PM

    저, 종일 비 맞으며 김장했던 날 올리신 글이군요.
    삽십여년 주부 이름 달고 산 저보다
    요리실력 좋으십니다. ^^
    인스타 몰라서 못가지만 즐겁게 지내십시오.
    ^^

  • 서울남자
    '18.11.19 11:01 PM

    삼십여년 주부 이름에 비하면 애송이입니다. 자신합니다.^^
    감히 제가 비빌 수준이 아니지요.
    에르바님도 즐거운 하루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 11. 쑥과마눌
    '18.11.13 4:23 AM

    이리 살림이 빼어나고,
    이리 감성이 풍부하며,
    이리 다정하면...
    반칙인 줄 아뢰오 ㅋ

  • 서울남자
    '18.11.19 11:04 PM

    제가 좋아하는 쑥과마눌님 안녕하세요.^^
    반칙 수준은 절대 아니고 쪼꼼 아주 쪼꼼 합니다.ㅎㅎ

  • 12. 맹랑
    '18.11.14 1:35 PM

    서울남자님덕분에 오늘 저녁은 해장국으로 결정!
    블로그는 안하세요? 인스타는 가입도 안했다는.....

  • 서울남자
    '18.11.19 11:05 PM

    해장국 맛있게 드셨을까요?^^
    블로그가 있긴 하지만, 예전에 애정 있던 걸 없애고 다시 만들어서 모시기에 초라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60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13,493 8
43459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11,798 8
43458 시엄니 반찬 34 맑은물 2019.03.11 18,907 10
43457 혼밥 샘플^^ 18 고고 2019.03.10 12,292 9
43456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8,234 8
43455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12 행복나눔미소 2019.03.08 4,627 10
43454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9,331 5
43453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2,762 5
43452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8 벚꽃동산 2019.03.04 14,882 11
43451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6,615 4
43450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5,457 8
43449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4,244 6
43448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8,826 10
4344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3,923 3
4344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818 6
4344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986 11
43444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3,049 6
4344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10,390 7
43442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8,553 6
43441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7,930 7
43440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46 개굴굴 2019.02.13 12,338 12
43439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9,268 6
43438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5 소년공원 2019.02.08 10,628 9
43437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736 8
43436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2,226 5
43435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685 7
43434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326 8
43433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9,21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