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집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우리 아들..

| 조회수 : 3,198 | 추천수 : 39
작성일 : 2004-04-20 10:47:41
계속 출혈이 있어서 아기가 위험하다는 얘기를 들으며 임신기간동안 입원 하기를 4번..
27주때는 조산기가 있다고 해서 또 입원...
눈물을 삼키고 입술을 깨물며 뱃속 아가에게 약속했었죠..
엄마 인생에서 아이는 너 하나 뿐이라고..
이 엄마가 무슨 일이 있어도 너를 세상에 무사히 내보내주겠다고..
걱정 말라고..

그랬던 우리 아가.
40주 다 채우고 딱 예정일에 표준체중으로 세상에 무사히 나왔답니다.
무지 건강해요.. 엄마젖도 잘 먹고, 힘도 엄청 세고요.. ^^;
아빠닮아(-_-;) 눈 작다고 친정식구들이 놀리지만
저한테는 느무느무 예쁘고 사랑스런 아들이지요.
눈도 그리 작지 않은 것 같은데.. --;;

첫 아기를 낳고 1달 반 만에 출근 하면서 한동안 집에서 엄마 기다릴 아기 생각에
내내 맘이 짠 했답니다..
모니터에 아기사진 띄워놓고 틈틈히 들여다보면서 일하곤 했지요.

우리 건우 이제 백일이에요..
낮에는 할 수 없이 분유를 주고 밤에 퇴근해서만 모유를 주지요.
엄마쭈쭈를 기다릴 우리 아가를 생각하며 만든거랍니다. ㅎㅎㅎ
힘들지만 쭈쭈가 나오는 한 열심히 먹이리라 다짐하며...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영희
    '04.4.20 11:08 AM

    어 엄마랑 닮았어요. 넘 구ㅣ티나게 생겼네요.애구구 떼어놓고 나오시면 찡하시겠어요................

  • 2. 리디아
    '04.4.20 11:20 AM

    뭔 엄마가 큰 누나같나요? ㅋㅋㅋ

  • 3. 민서맘
    '04.4.20 12:55 PM

    에구구 넘 예쁘네요.
    낮에도 모유를 짜서 회사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음 그렇게 해보세요.
    전 그렇게 해서 8개월때까지 모유 먹였어요.
    모유를 짤 수 있는 근사한곳(?) 우리 회사에 절대 없었지만,
    할 수 있는한 열심히 했어요. 그래야 모유가 끊기지 않아요.

  • 4. 밴댕이
    '04.4.20 1:30 PM

    하하...사진 느무 귀엽게 만드셨네용...

  • 5. 아뜨~
    '04.4.20 4:38 PM

    도시락....ㅋㅋ
    전 몬가 했어요,,,
    아기가 넘넘 귀여워요

  • 6. 커피앤드
    '04.4.20 4:54 PM

    아가머리가 꼭 파마한거처럼 곱슬곱슬,,,,너무 귀엽네요,,,근데 손가락 브이자를 그리는 엄마도 아기 못지않게 귀엽네용,,,실례라면 지송,,,넘 어려보여서리 부러버요^^

  • 7. 소금별
    '04.4.20 5:21 PM

    너무 예쁘게 생긴 아들...
    정말 귀티가 팍팍 나는 귀여운 아들이네요...
    저희아들도 저렇게 신생아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 첫돌지나고.. 소리도 꽥꽥지르는..씩씩한 아기가 되었답니다..
    이제 곧 소년이 되어지겠지요???

  • 8. 현서맘
    '04.4.20 7:00 PM

    너무 이뻐요 ^^ 눈도 별루 안작은데요 멀...

  • 9. 레아맘
    '04.4.20 8:25 PM

    너무 이뽀요~ 눈 안작은데....함 안아보구 싶어라^^
    정말 일하시면서 눈에 밟히시겠어요.....그 용기와 사랑에 박수를 보냅니다.
    화이팅입니다!

  • 10. 김혜경
    '04.4.20 8:43 PM

    흐흐 도시락...,지금쯤은 아가가 도시락 먹었는지 모르겠네요.

  • 11. 꾸득꾸득
    '04.4.20 9:04 PM

    저두 둘째 낳아야 될까봐요..
    울딸은 징그럽기 시작하고 갓난쟁이들이 넘 이쁘네...

  • 12. 하늬맘
    '04.4.20 9:14 PM

    여긴..붕어빵 모자네요..넘 귀여워요.

  • 13. 고구미
    '04.4.21 12:56 AM

    앗!!! 저랑 똑같은 경우네요
    전 큰애때 그랬어요. 27개월에 조산기있어서 입원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정일맞춰서 40주에 태어난 딸(이건 틀리네요)
    그리구 회사에서 열심히 도시락챙겨서 담날먹이구 저녁엔 바로 먹이구요.
    전 넘 힘들어서 6개월 딱 먹이구 포기했었습니다.
    그랬던 큰애가 지금 10살 초등3학년이랍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가 그립네요. 그리구 후회가되구요.
    모유 좀 더 먹일껄... 하는요.
    힘내시구요 모유 힘닿는데까지 열심히 먹이세요.

    지금은 6살차이로 둘째를 낳아서
    2년 5일 모유먹이고 28개월 넘어서 밥잘먹는 아덜 이랑
    집에서 매일 전쟁이랍니다.

    이뿐아가랑 행복하세요~~~.

  • 14. orange
    '04.4.22 12:28 AM

    아유~~ 엄마도 이쁘구 아가도 이쁘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119 휘리릭 다녀온 창경궁 6 칼라(구경아) 2004.04.25 3,021 102
118 나도 돈이좋아요.*^^* 3 칼라(구경아) 2004.04.25 3,108 64
117 Aiins world ^^* 12 제임스와이프 2004.04.25 3,153 29
116 갈비킬러 쌍둥이 15 인간문화재 2004.04.25 2,983 68
115 라일락이려나요? 6 june 2004.04.25 2,745 53
114 199일 된 우리딸~ 23 슈~ 2004.04.24 2,757 40
113 상추야....가슴이 아프다~~~ 11 아짱 2004.04.24 3,083 58
112 마니산 구경하세요 6 강금희 2004.04.24 2,324 37
111 꽃밭에서 10 현정맘 2004.04.24 2,380 29
110 에버랜드에서 6 현정맘 2004.04.24 2,541 45
109 또치도 소개할께요 6 찌니 ^..^ 2004.04.24 2,764 65
108 저희집 망치 임니돠.^^ 3 찌니 ^..^ 2004.04.24 2,639 67
107 연탄값이 얼만줄 아세요? 10 경빈마마 2004.04.24 3,426 26
106 그림의 떡 두번째^^-19세 미만 불가 17 레아맘 2004.04.24 5,158 65
105 처음 올리는 사진 12 phobe 2004.04.24 2,445 35
104 노래 한곡조 들어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갯마을농장 2004.04.24 2,256 45
103 우리집 꽃자랑.(날~좀 보쏘) 11 집이야기 2004.04.23 2,746 44
102 이렇게 웃어보아요. 12 또리방또리방 2004.04.23 2,568 43
101 brocante 네번째 3 레아맘 2004.04.23 4,151 78
100 brocante 세번째 6 레아맘 2004.04.23 3,246 89
99 brocante 두번째 6 레아맘 2004.04.23 4,312 84
98 [re] 나나님을 위한 꽃님이 스페셜! 7 Green tomato 2004.04.23 2,209 48
97 나나님을 위한 꽃님이 스페셜! 4 Green tomato 2004.04.23 2,572 75
96 brocante(골동품+고물)시장의 접시들 16 레아맘 2004.04.23 3,173 61
95 그림의 떡..<19세미만 불가>-업그레이드완료 22 깜찌기 펭 2004.04.23 4,819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