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조용히 쉴 곳을 찾으시면

| 조회수 : 55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4-04 15:19:20


오늘은 1년 넘게 하지 못했던 거실 창 청소하는 날입니다.

그도안 해야지 생각만 하고 있다가 오늘 완전히 끝내지는 못햇지만

그래도 대충이라도 하고 나니 마치 다른 집 같습니다.

할 때는 힘들었지만 그래도 해놀고 나니 앞으로 펼쳐진 전망도 새롭습니다.

혹시 사시는 동안 지치고 피곤해 어딘가 쉴 곳이 필요하거나

공기 좋고 조용한 곳에서 요양이 필요하시어 미리 연락주시면

언제라도 오고 싶을 때 오시고

가고 싶으면 어제라도 가실 수 있는



언제라도 찾아와 모든 걱정과 근심을 내려 놓고

누구라도 마음 편히 쉬어 갈 수 있는

그런 쉼터로 이용되었으면 합니다.

다만

누군가를 속이고 이용하거나

무익하게 시간을 보낼 분은 절대 사절합니다.

생활이 어렵고 힘들어 삶을 고민하고

자신을 찾기 위해 고민하는 분이라면 언제라도 환영하겠습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칠천사
    '20.4.6 7:42 PM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398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32 0
25397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675 0
25396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3 생활지침서 2020.05.29 208 0
25395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122 0
25394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459 0
25393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10 챌시 2020.05.27 622 0
25392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348 0
25391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436 0
25390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581 0
25389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277 0
25388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226 0
25387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288 0
25386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379 0
25385 맥스 11 원원 2020.05.21 679 1
25384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8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939 2
25383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302 1
25382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815 0
25381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673 0
25380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170 2
25379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418 1
25378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332 0
25377 핸드폰의 카메라가 고마웠던 날 도도/道導 2020.05.15 525 0
25376 하필 이 어려운 시기에 3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813 0
25375 길이 아니면 도도/道導 2020.05.14 250 0
25374 현수교를 건너면 도도/道導 2020.05.13 33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