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10-형님의 재봉틀

| 조회수 : 8,735 | 추천수 : 1
작성일 : 2021-08-10 20:19:45


어느날 하루는 큰 누나네를 갔는데 
아주 오래된 재봉틀이 있었어요. 
이게 언제적 물건이냐 했더니 
인생의 기념물이라서 간직하고 있다는 거에요. 

​'제가 사드린 재봉틀이었어요.'



형님의 재봉틀
제가 특히 남편의 누님, 형님을 참 좋아해요. 
시댁 식구들이 속정이 깊은데 이 형님이 더 그러세요. 
남편도 누님을 좋아하고 많이 챙기죠. 

​어느 날 남편이 재봉틀 이야기를 늦게서야 알게 됐다며 고맙다 해요. 
제가 시집와서 얼마 되지 않았을 때 형님께 재봉틀을 사드린 적이 있는데 그걸 나중에 알게 된 거죠. 

​아마 결혼 날짜 잡고, 혼수 준비했을 즈음일 겁니다. 
하루는 남편이 종암동에 계신 누나를 만나러 가자면서 저를 데려갔어요. 
골목이 미로처럼 이어지는 곳을 한참 지나니 오막살이가 나오더라고요. 
누님이 사고로 남편을 떠나보내고 스물여덟에 혼자 되셨다는데, 
등에는 갓난아기를 업고 있고, 그 옆에는 세 살짜리 꼬마가 있어요. 
나가서 일할 수 없으니 아이들 돌보며 집에서 할 수 있는 일로 생계를 꾸려야 했는데, 
주로 봉제 인형에 눈코입을 붙이거나 마늘 까는 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사정이 너무 딱해요. 집에 와서도 걱정이 계속 되는 거예요. 
그뒤로 방법이 없을까 고민을 하다가 결혼한 뒤 제가 형님께 말씀드렸어요. 

​“형님... 옛날부터 삯바느질해서 애들 키우고 그랬다고 하잖아요. 
솜씨가 좋으시니까 한복바느질을 한번 배워보세요.” 
그리고 제가 재봉틀을 사드렸어요. 

​저희도 넉넉한 형편이 아니어서 제 한 달 치 월급과 맞먹는 재봉틀 값이 부담은 됐습니다. 
그래도 한 가족을 살리는데 그게 문제겠어요. 
형님이 재주가 좋으셔서 어렵지 않게 한복일을 하실 수 있었어요.
형님은 그 재봉틀로 두 아이 모두 대학까지 보내고 시집 장가 보내셨어요. 
그 후로도 오랫동안 인생의 기념품이라면서 재봉틀을 방에 모셔 두셨고요. 
형님은 항상 제게 고맙다 하세요. 

​지금 생각해도 그때 그 일은 제가 정말 잘한 일 같아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생활지침서
    '21.8.10 8:20 PM

    출처))
    http://blog.naver.com/yeonisukki/222464455164

  • 2. 초승달님
    '21.8.10 9:58 PM

    세상에ㅜ너무 감동적이에요.
    돈이 있고 없고를 떠나 이런 고운 마음씨는 타고 나는거라고 생각해요.

  • 생활지침서
    '21.8.11 12:27 PM

    맞아요~ 노력해서 선한 일을 할 수는 있지만 마음 깊숙히 우러나는 선행은 달라보이죠.

  • 3. 차기는여니
    '21.8.11 12:15 AM

    알수록 믿음가고 마음이 따듯해지는 여니후보와 쑤키 여사님.
    의심없이 믿을만한 분들이 계셔서 다행스럽고 너무 고맙습니다.

    내 삶을 국민의 삶을 맡기는 중차대한 상황에 안심할만한 분들이 돌봄을 나서주셨다는건 불안한 국민에겐 매우 큰 행운이고 복입니다.

  • 생활지침서
    '21.8.11 12:27 PM

    여니님도 인품이 훌륭해보이지만 숙희 여사님도 참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제발 저 두 분이 두 손 꼭 잡고 만세 부르는 내년 대선이 되길 바랍니다.

  • 4. phua
    '21.8.11 12:15 PM

    울 여니님 장가 한 번
    뻑져지근하게 잘 가셨네요^^

  • 생활지침서
    '21.8.11 12:25 PM

    진짜 부창부수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커플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2 증상별 손, 귓볼 지압 그림입니다(건강관련 글^^) 10 이재명감빵가 2022.02.23 5,648 0
39251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5 2 fkgm 2022.02.20 4,701 1
39250 공약이행율 96%>>63.81% 6 이재명감빵가 2022.02.20 1,888 2
39249 고소왕 5 이재명감빵가 2022.02.19 769 2
39248 윤석열에 대해 몰랐던 것들 12 이재명감빵가 2022.02.18 2,712 2
39247 요즘 핫한 이헌욱에 대해 알아보자.... 2 이재명감빵가 2022.02.17 860 2
39246 린나이vs경동vs귀뚜라미? 2 프린지아 2022.02.17 595 0
39245 임명장 피노코 2022.02.17 632 0
39244 2013. 01.19. 이미 금연인데요 이재명감빵가 2022.02.16 313 0
39243 이재명감빵가 님 3 샘물 2022.02.16 1,049 6
39242 호주 50만개 백신 파기, 유튜브 1 마음대로문 2022.02.16 791 0
39241 반문의 결정체 1 이재명감빵가 2022.02.15 524 0
39240 故 더불어민주당 6 이재명감빵가 2022.02.14 894 0
39239 마이클잭슨과 김대중 대통령 이재명감빵가 2022.02.13 318 0
39238 방문판매하는 호호바오일 있는지 여쭙니다^^ 1 지미 2022.02.05 3,059 0
39237 시판녹용제품 에머랄드 2022.01.18 3,405 0
39236 전세보증금 1 Pikimi 2022.01.07 1,088 0
39235 이런 인덕션 보호 매트 어떤가요? 1 boss2838 2021.12.31 1,519 0
39234 농협투자증권 샬로미 2021.12.18 3,694 0
39233 (펌) 윤석열 장모땅(16만평) 크기를 체험해 봅시다 1 함수 2021.12.14 1,975 1
39232 양당후보 교체 글 썼었는데 윤석열을 지지 합니다 4 내셔널파2재명 2021.12.10 1,221 3
39231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4 3 fkgm 2021.12.07 3,103 0
39230 흠 있는 고구마 2 해남사는 농부 2021.12.02 1,709 0
39229 뉴베리 영어원서읽기 함께하실 분 큐라 2021.11.03 11,200 0
39228 이재명씨 19 지훈 2021.10.23 10,569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