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10-형님의 재봉틀

| 조회수 : 973 | 추천수 : 1
작성일 : 2021-08-10 20:19:45


어느날 하루는 큰 누나네를 갔는데 
아주 오래된 재봉틀이 있었어요. 
이게 언제적 물건이냐 했더니 
인생의 기념물이라서 간직하고 있다는 거에요. 

​'제가 사드린 재봉틀이었어요.'



형님의 재봉틀
제가 특히 남편의 누님, 형님을 참 좋아해요. 
시댁 식구들이 속정이 깊은데 이 형님이 더 그러세요. 
남편도 누님을 좋아하고 많이 챙기죠. 

​어느 날 남편이 재봉틀 이야기를 늦게서야 알게 됐다며 고맙다 해요. 
제가 시집와서 얼마 되지 않았을 때 형님께 재봉틀을 사드린 적이 있는데 그걸 나중에 알게 된 거죠. 

​아마 결혼 날짜 잡고, 혼수 준비했을 즈음일 겁니다. 
하루는 남편이 종암동에 계신 누나를 만나러 가자면서 저를 데려갔어요. 
골목이 미로처럼 이어지는 곳을 한참 지나니 오막살이가 나오더라고요. 
누님이 사고로 남편을 떠나보내고 스물여덟에 혼자 되셨다는데, 
등에는 갓난아기를 업고 있고, 그 옆에는 세 살짜리 꼬마가 있어요. 
나가서 일할 수 없으니 아이들 돌보며 집에서 할 수 있는 일로 생계를 꾸려야 했는데, 
주로 봉제 인형에 눈코입을 붙이거나 마늘 까는 일을 한다고 하더라고요. 

사정이 너무 딱해요. 집에 와서도 걱정이 계속 되는 거예요. 
그뒤로 방법이 없을까 고민을 하다가 결혼한 뒤 제가 형님께 말씀드렸어요. 

​“형님... 옛날부터 삯바느질해서 애들 키우고 그랬다고 하잖아요. 
솜씨가 좋으시니까 한복바느질을 한번 배워보세요.” 
그리고 제가 재봉틀을 사드렸어요. 

​저희도 넉넉한 형편이 아니어서 제 한 달 치 월급과 맞먹는 재봉틀 값이 부담은 됐습니다. 
그래도 한 가족을 살리는데 그게 문제겠어요. 
형님이 재주가 좋으셔서 어렵지 않게 한복일을 하실 수 있었어요.
형님은 그 재봉틀로 두 아이 모두 대학까지 보내고 시집 장가 보내셨어요. 
그 후로도 오랫동안 인생의 기념품이라면서 재봉틀을 방에 모셔 두셨고요. 
형님은 항상 제게 고맙다 하세요. 

​지금 생각해도 그때 그 일은 제가 정말 잘한 일 같아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생활지침서
    '21.8.10 8:20 PM

    출처))
    http://blog.naver.com/yeonisukki/222464455164

  • 2. 초승달님
    '21.8.10 9:58 PM

    세상에ㅜ너무 감동적이에요.
    돈이 있고 없고를 떠나 이런 고운 마음씨는 타고 나는거라고 생각해요.

  • 생활지침서
    '21.8.11 12:27 PM

    맞아요~ 노력해서 선한 일을 할 수는 있지만 마음 깊숙히 우러나는 선행은 달라보이죠.

  • 3. 차기는여니
    '21.8.11 12:15 AM

    알수록 믿음가고 마음이 따듯해지는 여니후보와 쑤키 여사님.
    의심없이 믿을만한 분들이 계셔서 다행스럽고 너무 고맙습니다.

    내 삶을 국민의 삶을 맡기는 중차대한 상황에 안심할만한 분들이 돌봄을 나서주셨다는건 불안한 국민에겐 매우 큰 행운이고 복입니다.

  • 생활지침서
    '21.8.11 12:27 PM

    여니님도 인품이 훌륭해보이지만 숙희 여사님도 참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제발 저 두 분이 두 손 꼭 잡고 만세 부르는 내년 대선이 되길 바랍니다.

  • 4. phua
    '21.8.11 12:15 PM

    울 여니님 장가 한 번
    뻑져지근하게 잘 가셨네요^^

  • 생활지침서
    '21.8.11 12:25 PM

    진짜 부창부수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커플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20 변호사비를 밝혀라!(feat. 이재명) 2 생활지침서 2021.09.02 1,064 0
39219 총리 시절 이낙연과 환하게 웃는 피우진 보훈처장 2 별이총총 2021.09.01 490 0
39218 펌)숙희씨의 일기장 16 - 정치입문 5 생활지침서 2021.09.01 488 0
39217 꿀팁, 전관 변호사를 무상으로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8 생활지침서 2021.08.28 596 1
39216 펌)숙희씨의 일기장 15 - 도쿄에 가다 2 생활지침서 2021.08.27 844 0
39215 펌)숙희씨의 일기장 14 - 꼴찌의 사연 1 생활지침서 2021.08.27 562 0
39214 펌)숙희씨의 일기장 13 - 특별한 병문안 2 생활지침서 2021.08.26 537 0
39213 마싸지한 지지율가지고 쓸 데 없는 말들 많은데 1 별이총총 2021.08.26 485 3
39212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3)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567 0
39211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2)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415 2
39210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 (1)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1,320 2
39209 네이트에서 지워진 먹방 다시 올려봅니다. 2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573 3
39208 반려견 행복이 이야기.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732 1
39207 펌)숙희씨의 일기장 12 - "욜로"가 필요해.. 2 생활지침서 2021.08.21 786 0
39206 황교익은 정말 아닌거 같아요. 이재명 아웃입니다. 14 생활지침서 2021.08.17 2,948 5
39205 경기외곽지사님 어린시절 2 내셔널파2재명 2021.08.17 2,349 2
39204 국정회의때 이재명 발언할때 문프와 우리 총리님 표정보세요. 1 내셔널파2재명 2021.08.15 1,222 1
39203 펌)숙희씨의 일기장11- "나"는 어디에? 3 생활지침서 2021.08.14 757 0
39202 펌)숙희씨의 일기장10-형님의 재봉틀 7 생활지침서 2021.08.10 973 1
39201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저번에 빠진 글이요~) 2 생활지침서 2021.08.10 673 0
39200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오늘은 만화만~) 4 생활지침서 2021.08.07 1,138 1
39199 펌)숙희씨의 일기장8- 숙희씨는 20살 3 생활지침서 2021.08.05 1,105 1
39198 펌)숙희씨의 일기장7 1 생활지침서 2021.08.03 783 0
39197 펌)숙희씨의 일기장4~6 3 생활지침서 2021.08.01 946 0
39196 영어책읽기 카톡방에서 함께해요 2 큐라 2021.08.01 77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