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저번에 빠진 글이요~)

| 조회수 : 67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8-10 17:07:14
"이제 둘이니까 무거운 짐은 나와 나눠요"
더 잘하고
또 고마워하면
오늘도 우리는 함께 걸어간다


시댁 이야기

결혼 전에 남편이 제게 
“시댁이 가난하고 형제들이 많이 배우지 못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고 물은 적이 있습니다. 

​그때 제가 “그게 무슨 상관이에요?”라고 반문했어요. 

​부부가 둘이 잘사는 게 중요하지 왜 그런 걸 신경 쓰냐고 했지요. 
그이가 그때 왜 그걸 물었는지 
결혼식 치르고 전남 영광의 시댁에 가서야 비로소 알게 됐습니다. 

​1980년이면 시골이라 해도 대부분 난방을 연탄보일러로 바꾸고, 
우물도 수도로 끌어 올려 물을 받아 썼던 시절인데, 시댁은 아니었어요. 

​아궁이에 불 때서 밥 짓고, 우물에서 두레박으로 물을 길어 쓰더라고요. 
도시에서 자란 제게는 낯선 풍경이었죠. 

​식구도 시할머니, 시부모님, 그리고 누님과 동생 다섯, 대가족이었어요. 
남편이 생각할 때 아버지 어머니는 무학이고, 형제들은 초졸, 중졸, 고졸이니까 
이 여자가 우리 집안 무시하지 않을까 두려움이 잠재돼 있을 수 있어요. 

​그러니까 행여라도 시댁 분들 자존심을 상하게 하면 힘들어지죠. 
전 그 부분을 절대 안 건드리지요. 
어디선가 남편이 우리 가족을 잘 이끌어준 게 마누라 덕이라고 그러더라고요. 
알아주니 그 또한 고마웠어요.^^

​세월이 참 빠르죠. 
저희가 결혼할 당시 막내가 초등학생이었는데. 
제가 신혼여행 갔다가 시댁을 가서 막내에 대해 처음 얘기를 들었고 처음 봤어요. 
마을 어귀에서 얼굴 새까만 꼬마가 달려오더니 

​“엄니 큰 성 와요~” 
하면서 집으로 다시 달려가는 거예요 

​“저 아이는 누구냐” 했더니 
초등학교 5학년 막내동생이라고. 

​이 막내를 대학에 보내면서 남편과 제가 한숨 돌릴 수 있었습니다. 
돌아보면 아찔하기도 한데, 보람이 있었어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20 변호사비를 밝혀라!(feat. 이재명) 2 생활지침서 2021.09.02 1,064 0
39219 총리 시절 이낙연과 환하게 웃는 피우진 보훈처장 2 별이총총 2021.09.01 490 0
39218 펌)숙희씨의 일기장 16 - 정치입문 5 생활지침서 2021.09.01 488 0
39217 꿀팁, 전관 변호사를 무상으로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8 생활지침서 2021.08.28 596 1
39216 펌)숙희씨의 일기장 15 - 도쿄에 가다 2 생활지침서 2021.08.27 844 0
39215 펌)숙희씨의 일기장 14 - 꼴찌의 사연 1 생활지침서 2021.08.27 562 0
39214 펌)숙희씨의 일기장 13 - 특별한 병문안 2 생활지침서 2021.08.26 537 0
39213 마싸지한 지지율가지고 쓸 데 없는 말들 많은데 1 별이총총 2021.08.26 485 3
39212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3)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567 0
39211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2)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415 2
39210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 (1)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1,320 2
39209 네이트에서 지워진 먹방 다시 올려봅니다. 2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573 3
39208 반려견 행복이 이야기.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732 1
39207 펌)숙희씨의 일기장 12 - "욜로"가 필요해.. 2 생활지침서 2021.08.21 786 0
39206 황교익은 정말 아닌거 같아요. 이재명 아웃입니다. 14 생활지침서 2021.08.17 2,948 5
39205 경기외곽지사님 어린시절 2 내셔널파2재명 2021.08.17 2,349 2
39204 국정회의때 이재명 발언할때 문프와 우리 총리님 표정보세요. 1 내셔널파2재명 2021.08.15 1,222 1
39203 펌)숙희씨의 일기장11- "나"는 어디에? 3 생활지침서 2021.08.14 757 0
39202 펌)숙희씨의 일기장10-형님의 재봉틀 7 생활지침서 2021.08.10 974 1
39201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저번에 빠진 글이요~) 2 생활지침서 2021.08.10 673 0
39200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오늘은 만화만~) 4 생활지침서 2021.08.07 1,138 1
39199 펌)숙희씨의 일기장8- 숙희씨는 20살 3 생활지침서 2021.08.05 1,105 1
39198 펌)숙희씨의 일기장7 1 생활지침서 2021.08.03 783 0
39197 펌)숙희씨의 일기장4~6 3 생활지침서 2021.08.01 946 0
39196 영어책읽기 카톡방에서 함께해요 2 큐라 2021.08.01 77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