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4~6

| 조회수 : 981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8-01 15:01:08






숙희씨의 일기 #4, 5, 6

결혼반지 없는 결혼식과 내 집 마련
그렇게 매일 만나 데이트를 즐기던 어느 날, 슬슬 결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어요. 부모님께 인사도 드렸고 11월 쯤으로 날짜를 잡았더랬죠. 

그런데 이낙연씨가 조심스럽게 저에게 묻더라구요. 

​“숙희씨, 우리 결혼을 앞당기면 어떨까요?”

​“왜요?” 

​“매일 만나다보니 돈이 떨어졌어요.”

​의외의 대답에 놀랐지만 저도 망설임 없이 “그렇게 해요!” 라고 대답했어요. 돈이 떨어졌다니, 그런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게 좋았거든요. 그 말을 어떻게 꺼내나 고민했을 그의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고요. 

​바로 결혼식 준비를 시작했어요. 둘 다 돈이 없으니까 결혼식에 들어가는 경비를 최대한 줄여야 했죠. 장소는 기자에게 할인해주는 신문회관, 프레스센터로 정했고 신혼집은 이낙연씨가 친구에게 돈을 빌려 마련했어요. 



그렇게 우리는 8월 한여름에 결혼식을 올렸답니다.  

​결혼반지는 제가 하지 말자고 했어요.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는데 반지를 받아서 무엇하나 싶었지요. 그 뒤로 우연히 둘이 명동 거리를 지나다가 14K 커플링을 맞췄어요. 반지 안쪽에는 우리의 결혼기념일을 새겼죠. 그게 우리의 커플링 겸 결혼반지가 되었답니다. 

 

작은 단칸방에서 결혼반지도 없이 시작한 신혼생활이었지만 ‘둘이 사니까 이렇게 좋구나’ 하면서 살았어요. 그게 아마 신혼의 단꿈이었을까요?

호칭도 ‘여보’ ‘당신’으로 정해서 부르기로 하고 금새 익숙해졌어요. 

​그 해 가을과 겨울은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빠르게 지나갔어요. 

​우리의 신혼집은 봉천동 언덕빼기에 있는 전셋집이었어요. 그 뒤로 수차례 이삿짐을 싸고 풀고 반복하다가 겨우 신반포에 있는 아파트를 융자를 끼고 살 수 있었어요. 그 시절에 아들 동한이가 태어났지요. 



“시간이 이대로 멈췄으면 좋겠다”

그렇게 생각할만큼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풍족하지는 않았지만 아이를 낳고 내 집이 생겼던 그때가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었어요.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5 민주당 경선일정 일반 경선 3차 추가모집 1 내셔널파2재명 2021.09.04 459 0
39214 펌)숙희씨의 일기장 17 - 봉사직 정치인 5 생활지침서 2021.09.03 513 0
39213 변호사비를 밝혀라!(feat. 이재명) 2 생활지침서 2021.09.02 1,085 0
39212 총리 시절 이낙연과 환하게 웃는 피우진 보훈처장 2 별이총총 2021.09.01 538 0
39211 펌)숙희씨의 일기장 16 - 정치입문 5 생활지침서 2021.09.01 519 0
39210 꿀팁, 전관 변호사를 무상으로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8 생활지침서 2021.08.28 620 1
39209 펌)숙희씨의 일기장 15 - 도쿄에 가다 2 생활지침서 2021.08.27 895 0
39208 펌)숙희씨의 일기장 14 - 꼴찌의 사연 1 생활지침서 2021.08.27 585 0
39207 펌)숙희씨의 일기장 13 - 특별한 병문안 2 생활지침서 2021.08.26 566 0
39206 마싸지한 지지율가지고 쓸 데 없는 말들 많은데 1 별이총총 2021.08.26 499 3
39205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3)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606 0
39204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2) 3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444 2
39203 이재명과 민주당의원들 (1)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5 1,366 2
39202 네이트에서 지워진 먹방 다시 올려봅니다. 2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610 3
39201 반려견 행복이 이야기. 4 내셔널파2재명 2021.08.24 782 1
39200 펌)숙희씨의 일기장 12 - "욜로"가 필요해.. 2 생활지침서 2021.08.21 808 0
39199 황교익은 정말 아닌거 같아요. 이재명 아웃입니다. 14 생활지침서 2021.08.17 3,016 5
39198 경기외곽지사님 어린시절 2 내셔널파2재명 2021.08.17 2,388 2
39197 국정회의때 이재명 발언할때 문프와 우리 총리님 표정보세요. 1 내셔널파2재명 2021.08.15 1,250 1
39196 펌)숙희씨의 일기장11- "나"는 어디에? 3 생활지침서 2021.08.14 787 0
39195 펌)숙희씨의 일기장10-형님의 재봉틀 7 생활지침서 2021.08.10 1,004 1
39194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저번에 빠진 글이요~) 2 생활지침서 2021.08.10 707 0
39193 펌)숙희씨의 일기장9-시댁에 가다(오늘은 만화만~) 4 생활지침서 2021.08.07 1,170 1
39192 펌)숙희씨의 일기장8- 숙희씨는 20살 3 생활지침서 2021.08.05 1,148 1
39191 펌)숙희씨의 일기장7 1 생활지침서 2021.08.03 81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