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 조회수 : 5,13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8-21 14:27:38

제가 성격이 되게 무뚝뚝한 편이에요 . 애정표현도 잘 안하고 어떨 때 보면 딸인 제가 봐도 제가 아들보다 더 무심할 때가 있거든요 .

엄마가 부러울 때가 있으신지 한번씩 다른 집 딸들 보면 엄마랑 데이트도 자주 나가고 한다면서 흘려 말하시곤 하거든요 . 근데 요즘 들어서 그런 말씀을 자주하시고 엄마한테 관심 좀 가져라면서 짜증도 내고 그러시더라구요 . 한 두번은 그냥 넘기기도 했는데 막 화를 내시기도 하고 , 별 거 아닌 다른 일에도 짜증을 내고 하시니까 괜히 돌려서 더 그러시는 것 같더라구요 ?

그래서 이런 거 하루 이틀이냐고 엄마한테 짜증도 내고 괜히 더 신경질을 부리기도 했거든요 . 평소에 그러시는 성격이 아니신데 얼굴도 자주 붉어지고 하시니까 좀 이상하기도 하더라구요 ... 근데 아빠도 신경이 많이 쓰이셨는지 저한테 카톡을 보내시더라구요 .. 엄마가 갱년기가 온 것 같다면서 밤에 잠도 잘 못 자고 식은땀도 흘리고 본인도 폐경기가 오는 것 같아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

제가 워낙 무뚝뚝한 성격이라 저한테 직접적으로 말도 못하시고 혼자서만 끙끙 앓고 있는 것 같다고 엄마 잘 챙겨드리라고 하시는데....   그제서야 죄송스런 마음이 엄청 밀려오는 거 있죠 .. 딸래미가 돼서 엄마 속도 모르고 저만 이기적으로 행동한 것 같더라구요 .. ㅜㅜㅜ 딸은 저 하나밖에 없는데 ,,, 더 늦기 전에 이제라도 잘 해드려야 겠더라구요

갱년기가 뭐 큰일인가 싶었는데 , 막상 변화하는 엄마를 보니까 가볍게 넘길 증상은 아닌 것 같아요 . 제가 성격이 쉽게 변하는 건 아니라 다정하게 다가가지도 못하겠고 , 챙겨드리고는 싶거든요...   큰맘 먹고 엄마를 위해서 요리를 해드리면서 다른 뭔가도 챙겨드리고 싶은데 뭐가 좋을지 모르겠어요 .. 혼자서만 진짜 고민하다가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 도와주세요 . ㅜㅜ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야부인
    '18.8.22 4:54 PM

    그냥 따뜻한 말한마디..
    관심이 필요해요
    엄마 힘들지~
    엄마 뭐가 필요해~
    엄마 어디 가고파?~

  • 2. 아직
    '18.8.23 9:16 PM

    엄마가 좋아하는 것, 시간 여유가 있으면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아세요?
    제 경우는 엄마랑 딸인 저랑 같이 시간 보내는 거였어요.
    쇼핑하고 둘이서만 밥해먹고 산책가고 목욕탕가고...
    둘만 여행 못가본 것이 너무나 아쉽습니다.

    엄마가 좋아하는 음식, 노래, 색깔 옷취향, 립스틱 색깔...
    물어보면서 기억해두었다가 선물도 하시고...
    그리고 스킨쉽, 안아드리고 주물러드리고 하세요.

    그리고 아빠도 갱년기 오면 까칠해집니다.
    엄마와 단둘이 시간보낼 때 아빠가 질투하지 않도록 약속해주세요.
    아빠와도 데이트하겠다고...

    딸 노릇하기 쉽지 않아요. 하지만 우리도 나이들면 얼마나 인생이 헛헛하고 허무할까 생각해보면서
    재롱도 떨어보세요. 왜 부모님들이 손주를 이뻐하는 지 아세요. 자신이 키운 자식의 옛 모습을 찾는
    거예요. 자신들에게 무한한 기쁨을 주었던 그 시절의...

  • 3. remy하제
    '18.8.24 9:07 PM

    잘 모르면 그냥 물어보세요..
    살갑게 굴거나 그럴 필요도 없고, 평소 따님 성격대로 툭 던지듯..
    가족끼리 외식도 좋고, 주말에 가벼운 근교 외출도 좋고.. 영화나 뮤지컬, 공연 같은 것도 기분전환에 좋아요.
    그러면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늘어나고 그러다보면 방식도 생기고.. 그러다 싸우기도 하고...ㅎㅎ
    아버지께 슬쩍 갱년기에 좋은 영양제 같은것도 챙겨드리라고 하세요..

  • 4. nake
    '18.8.26 5:21 PM

    용돈도 주고 선물도 주고 사랑한다 말도 해주고 스킨십
    자주 해주고

  • 5. 바다
    '18.8.28 2:15 PM

    장난치시면 좋아요.
    놀리기도 하고 그러면서 어깨에 손 척 얹기도 하고
    그냥 안아도 보고
    처음이 어렵지 자꾸하면 쉽습니다.

  • 6. 키키홀릭
    '18.8.28 5:07 PM

    http://blog.naver.com/mklmkl1/221151267727
    예전에 진미령님이 jtbc어떤 방송에 나와서 갱년기 관리하는 법 알려줬는데 참고하세용~

  • 7. foret
    '18.9.10 2:26 PM

    대화하고 히히덕 웃고 떠들고...최고예요

  • 8. baby2
    '18.10.16 11:02 PM

    딸이 이런걸 고민하고 있다는 것만 아셔도 큰 위로가 되실듯해요. 사실 딸이 빈말로 살살거리는 것 보다 엄마를 소중히 생각해주는 맘을 엄마들은 원해요. 글만 읽어도 감동이네요. 예쁜 따님과 어머님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81 기계퀼트이불 맞추는 곳 1 californiadreaming 2018.10.08 1,629 0
39080 lg v20 스마트폰 2 45글러브캣치 2018.10.05 1,588 0
39079 신경성 인후염 잘보는 곳 있나요? 3 토토 2018.09.30 1,697 0
39078 갈비찜 너무 달게됐는데 방법없을까요? 4 최희순 2018.09.22 3,696 0
39077 비타민 어디서 구입하나요? azummi 2018.09.19 1,343 0
39076 전기 광파오븐 문의합니다. 헤즐넛 향기 2018.09.18 1,293 0
39075 오메가3 우유 들어보셨나요? 1 쪼꼬파이 2018.09.14 1,308 0
39074 2015년 더넥스트스파크 맘이 2018.09.11 1,006 0
39073 혜경쌤 블로그 주소 아시는분? 4 찌우맘 2018.08.31 5,180 0
39072 영국가려 하는데 피아노 가져가도 될까요? 5 준쓰맘 2018.08.26 3,904 0
39071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8 블라불라 2018.08.21 5,133 0
39070 대전코스트코 입장 질문드려요 2 쿠키짱 2018.08.11 3,187 0
39069 에어컨으 삼성이나 엘지중에 2 82cook21 2018.08.07 2,143 0
39068 체크카드로 택시요금 1 주전자 2018.07.26 3,737 0
39067 아파트 개별난방 전환하는데 보일러 선정 고민이네요 4 블랙팬서 2018.07.22 2,236 0
39066 모닝과 스파크 어느 차종을 선택해야 좋을까요 11 녹차잎 2018.07.21 4,477 0
39065 혹시 대학생 자녀분들 1 82cook21 2018.07.19 4,080 0
39064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1 릴리메이 2018.07.09 1,860 0
39063 김치 담글때 고추가루 말고 생고추(홍고추) 간 것으로만 담가도 .. 4 4030212 2018.07.09 3,833 0
39062 오븐기 추천 좀 부탁드려요~ 먹보삼 2018.07.03 1,751 0
39061 [꿀팁] 미국 입국심사의 모든 것! 비지니스 출장 &am.. 2 신우 2018.07.03 3,955 0
39060 성모의 집에서 개별후원을 거절하겠다는 연락이 있어 글을 내립니다.. 7 해남사는 농부 2018.06.27 5,654 0
39059 외국사시는분 국제배송 자주 하시는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4 쎄리마미7 2018.06.20 2,079 0
39058 미혼모들의 꿈자리 목포 성모의 집 방문기 1 해남사는 농부 2018.06.20 2,580 0
39057 오뚜기 스파게티 봉지면. 그 구수~한 향이랄까 맛은 어떻게 내는.. 2 없다아 2018.06.06 2,67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