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에게 폭력당하신분 글을 보고..

이혼녀.. 조회수 : 3,151
작성일 : 2011-09-28 18:38:04

댓글로 달려다 글이 길어질거같아 새로 글을 씁니다..

우선 너무도 지치고 힘드셨을텐데 기운 차리시라는 말씀 드릴게요..

그리고 이혼을 생각하신다니 제경우를 들어 참고하시라고 말씀드릴게 있어요..

남들은 쉽게 이혼들하고 잘들사나보다..이혼 하면하나보다..

이렇게 남일처럼만 생각하다 저또한 남편 폭력과 무시로 이혼을 결심하고 대화로 합의하에 집을 나왔어요..

법원에 서류 제출하고 방심한 사이 일은 벌어지더군요

숙려기간 3개월이란 말에 서로 다시 잘 생각해보자 그런건 아니더라도

법원앞에서 바이 하고 헤어졌어요..

(다른 어떤부부는 울고 불고 싸우는 사람도 있더군요)

그러다 2-3주 지나고 문자가 날아왔는데 제 명의 공인인증서가 재발급 되었다는...

그때라도 바로 알았어야는데 무심히 3-4일 지났을때 뭔가 이상하더군요..

부랴부랴 알아보니 제명의로된 마이너스 통장을 남편이 가지고 있었는데

모두 인출을했더군요..

또 제명의로 된 핸드폰을 아주버님이 사용하고 있었는데 거기서도 소액결제를 한도껏 다 빼고

연체금까지해서 100만원이 넘게 연체시켜놓은상태구요..

처음부터 곱게 보내줄 심산이 아니었던겁니다..

재산분할은 커녕 절 신용불량자로 만들어 제가 그동안 얼마나 호강을 하고 살았는지 알게 해주겠답니다..

남편은 작은 업체지만 사장입니다..

하지만 전 그동안 그집 도우미아줌마 대접을 받고 살았는데 그게 호강이라니..

친구들과 하룻밤 노는데 몇십만원은 우습지만 생활비라곤 고작 60만원을 주고선,

평생 화장품 샘플만 써본 제가 호강했답니다..

간혹 뭐가 먹고 싶다고 하면 뭐가 그리 먹고싶은게 있냐며 타박하다가도

친구들 밥값은 절대 친구가 내서는 안됩니다.

친구가 오면 대접해야하니 내가 내야하고 내가 가면 가서 부담주면 안되니 또 내가 내야하고..

얘기하다 보니 제얘기가 길어졌네요..

여튼 이혼 하시려면 진짜 정신 바짝 차리셔야합니다..

치사하니 다주고 나오자..? 절대 그러지 마세요

가사만 했더라도 본인의 몫은 어느정도 있습니다.

앞으로 아이들과 살아가려면 악착같이 한푼이라도 더 받아오셔요..

살면서 돈없어 아이들 서럽게할 생각 아니라면..

드라마 보면 요즘 이혼하면 백마탄 왕자가 기다리고 있고 갑자기 취업이 되거나

취미로하던 일이 사업과 연관되어 대박이 나거나..

암튼 항상 해피앤딩이죠..

하지만 현실은 다릅니다..

그동안 전업이셨다면 당장 뭘해서 먹고 살지 부터 막막 할겁니다..

다행히 당장 지낼돈은 있으시다니 무언가 배우시든 하셔서 일하실수 있는걸 찾아보세요..

 

이혼후 누가 그러더군요..돈이 곧 자존심이다..

열심히 벌어라..

이말 심히 공감하고 있습니다..

 

이혼 준비하실때 꼭 변호사와 상담하세요..

창피하다고 쉬쉬 조용히 마무리하기엔 우리가 모르는 세상이 너무도 많습니다..

 

글이 길어져 읽기 지루하셨을지 모르겠지만..

조금이라도 먼저 그길을 가고 있는 사람의 노파심으로 알아주세요..

부디 힘내시고요..

IP : 175.194.xxx.138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생의회전목마
    '11.9.28 6:57 PM (116.41.xxx.45)

    애고! 님 애쓰셨어요.. 고생 많으셨구요..
    하나 배우고 갑니다...

    인간같지 않은 것들이 왤케 많은지!!
    인과응보가 있어야 할텐데

  • 2. 마음은 55
    '11.9.29 10:09 AM (112.150.xxx.4)

    사는게 정말 힘들고,..여기저기 답답하고...애처롭고..나를 포함하여...아휴.. 다들 힘내세요...우리모두 정말 힘내자구요...아자...

    어릴적 학교에서 배웠던 도덕..... 그거대로만 모두 살아간다면...안되는 건가? 하물며...가족이....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6488 슈스케도 끝나고 무슨 낙으로... 6 로마네꽁치 2011/11/12 1,475
106487 커브스에서 운동하면 코치님이 지도해주시나요? 4 운동하자 2011/11/12 1,828
106486 울랄라 1등 15 부자패밀리 2011/11/12 5,749
106485 자식처럼 생각한 조카한테 뒤통수맞았네요... 62 고모 2011/11/12 14,580
106484 아직 슈스케 투표 안하셨어요? 울랄라에 한표 던져주세요! 21 얼른 투표!.. 2011/11/12 1,874
106483 구두 신고 다니면 발 아프지 않으세요? 12 .. 2011/11/12 3,305
106482 시어머니께서 화장품을 주셨는데요. 6 화장품 2011/11/12 2,429
106481 울랄라 몇번이예요? 5 부자패밀리 2011/11/12 1,156
106480 남경필 트윗 들어가니 소통 시작했나본데 넘 잼나네요..퍼온거 보.. 5 막아야 산다.. 2011/11/12 2,577
106479 중등 수학학원 내신준비 언제부터 시작하시나요? 2 두아이맘 2011/11/12 1,375
106478 심리상담시 자격에 대해서 2 뿌나광팬 2011/11/12 1,248
106477 울랄라... 5 난 행복해 2011/11/11 1,688
106476 농심 생생우동 가쓰오부시 원산지 어딜까요? 5 두아이맘 2011/11/11 2,222
106475 폰에 뉴스 어플깔고싶은데요 2 늬우스 2011/11/11 714
106474 중국어(외국어) 잘하시는 분 7 율리 2011/11/11 1,582
106473 상습적으로 늦는 직원 5 이럴땐어떻게.. 2011/11/11 1,936
106472 mbc스페셜 보세요. 4 ... 2011/11/11 3,048
106471 한달된 새댁인데요~ 침구로 면 40수 침구써도 괜찮을까요?(링크.. 7 losa 2011/11/11 2,231
106470 출산후 시원한건 언제부터 먹어도될까요? 3 출산후 2011/11/11 2,465
106469 초등1학년 딸아이를 이해하기가 힘들어요. 1 답답맘 2011/11/11 1,327
106468 영어유치원 고민이에요.. 2 7세남아 영.. 2011/11/11 1,215
106467 다른 사이트의 회원들이 우르르...... 3 여론 조성?.. 2011/11/11 988
106466 안혜경씨 얼굴형이 바뀐거같아요 5 뿌잉뿌잉 2011/11/11 4,205
106465 지금 슈퍼스타K 보고 계시는 분~~~ 4 바그다드카페.. 2011/11/11 1,429
106464 예원학교 근처 18 찬군 2011/11/11 5,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