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고등1학년 자퇴

자퇴 조회수 : 3,532
작성일 : 2024-06-20 00:11:45

하는 아이들 있나요?

아이가 갑작스레 자퇴하고싶다고 

후회없을까요 ? ㅠㅠ

너무 갑작스러워서 체험학습 쓰고 집에서 좀쉬어야하나 ㅠ 선배님 고견부탁드려요 ㅠ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어요

 

IP : 211.234.xxx.186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6.20 12:13 AM (112.214.xxx.147) - 삭제된댓글

    없진 않습니다만.. 그 숫자는 매우 적죠.
    기말고사 앞두고 애들이 힘든가봅니다.

  • 2. ㅁㄴ
    '24.6.20 12:19 AM (172.226.xxx.45)

    갑작스럽게 자퇴라니요, 이유가 없을리 없죠

  • 3. 이유가
    '24.6.20 12:23 AM (211.211.xxx.168)

    이유가 뭔가요?

  • 4. ㅇㅇ
    '24.6.20 12:26 AM (125.177.xxx.81)

    고1 중간고사 이후 다음 기말고사를 앞두고 많이 나오는 이야기 중 하나입니다. 물론 실행하는 애들이 많지 않죠. 특별히 자퇴를 결심할 만큼 학폭이나 친구관계에서 문제가 있는 경우 제외하구요.
    중학교때에 비해 첫 중간고사 성적이 기대만큼 안나오면 기말고사때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크고 자신감을 많이 잃은 상태구요. 내신 시험은 2달 단위로 계속 본인이 결과를 받아야 하잖아요. 그런데 자퇴를 하고 수능 시험을 보기까지는 꽤 긴 기간을 그 결과를 받아보는 걸 미룰 수 있잖아요.

  • 5. 그런데
    '24.6.20 12:28 AM (122.34.xxx.60)

    이유가 뭔가요?
    다음 주부터 기말고사 보니 스트레스 받아서 그러는건가요?
    이유를 들어보시고 같이 의논해보세요
    대책 없이 자퇴하면 은둔형되는 게 제일 큰 걱정거리입니다.
    시험 못봐도 괜찮으니 할 수 있는 만큼 공부하고 일단 기말고사 본 후, 방학 하면 진로 탐색하면서 자퇴에 대해 생각해보자 하세요

    학교는, 공부 외에도 또래집단과의 사회 생활, 공동체 의식 기르기, 동아리 활동 등 청소년기여 해야할 좋은 경험의 장이니, 좀 더 고민해보자고 하세요

  • 6. 조카
    '24.6.20 4:38 AM (106.102.xxx.95)

    자퇴했어요
    그것도 아주 어렵게 들어간 고등학교
    입학금도 비쌌는데
    지금 2학년인데 혼자 검정고시 준비중

  • 7. ...
    '24.6.20 6:31 AM (61.73.xxx.64)

    많이들 그래요.
    잘 다독여주세요.

  • 8. 요즘 은근 많음
    '24.6.20 8:36 AM (175.214.xxx.36)

    딸 고2인데
    작년에 30명인가 자퇴해서 놀랬어요
    심지어는 전교1등 한 적 있는 아이도 성적 떨어져 계획(1.0으로 서울의대 노렸던듯)에 차질 생기니 자퇴하더만요

  • 9. 왜..
    '24.6.20 9:32 AM (182.226.xxx.161)

    글을 쓰실때.. 이유를 안쓰실까요? 이유를 알아야 애가 그만두는 상황이 파악되어야 조언을 하죠.. 학교생활문제인지. 아님 정시 집중하기 위해선지.. 조언을 바라실땐 좀 구체적으로 쓰세요.

  • 10. ㅡㅡ
    '24.6.20 10:04 AM (218.147.xxx.180)

    그러게요 대충 쓰셨네
    근데 요즘 자퇴가 불리해졌어요 입시가 좀 달라져서요

  • 11. ...
    '24.6.20 10:46 AM (175.116.xxx.96)

    이유가 뭔지 알아야 제대로 된 조언을 해 드리죠.
    교우관계인지, 기말고사를 앞두고 학업 스트레스인지,부모가 모르는 무슨 학폭문제가 있는건지
    우선 그 이유부터 알아보세요.
    어쨌든, 건강이나 학폭등 심각한 문제가 아니면 개인적으로 자퇴는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특히 고1이면 아직도 2년 반이나 남았는데, 그 시간을 아이 혼자 지내면서 학교와 같은 루틴을 유지하면서 공부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 12. 환경
    '24.6.20 10:59 AM (222.109.xxx.244)

    참 힘드시겠어요. 아이와 잘 애기하는게 첫번째고, 조건만 괜찮으시다면 환경을 바꿔주는것도 괜찮습니다. 저희 아이는 공부가 중간 정도여서 힘들어 하길래 서울에 살다 용인으로 이사 왔어요 적응 잘하고 학교 잘다니고. 성적이 인서울 못할거라 판단을 해서 자퇴보다는 고등학교 졸업장이라도 있는게 좋을것 같아서 결정 했습니다 지금은 인서울 못하고 용인에 있는 대학 다니고 있어요.
    제 생각인데, 부모가 욕심을 버리면 아이에 삶도 보이고 같이 고민할수 있는듯 합니다

  • 13. llll
    '24.6.20 11:55 AM (211.234.xxx.186)

    학폭피해자에요

  • 14. llll
    '24.6.20 11:55 AM (211.234.xxx.186)

    혼자 공부하고싶다는데 그게 될까요 ㅜ

  • 15. ㅇㅇ
    '24.6.20 3:51 PM (120.136.xxx.113)

    자퇴 반대요. 학폭피해자여도 버티는거 견뎌내는거 극복해야된다고 봐요. 힘들면 전학이라도요. 학교에서 도망가는거 배우면 안된다고 봐요. 적절히 타협하고 버티가며 요령도 배우고 해야죠.
    학교 떠나면 또래 만나기도 힘들고 일상루틴 없어 생활 무너지고...
    힘들거라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3404 삼시 세끼 돼지고기 102세 할머니 영상 너무 잘봤어요 .... 00:29:01 58
1613403 최신 인구 순위래요 1 ㅇㅇ 00:26:22 174
1613402 그럼 80넘어 어떤 취미를 가져야할까요? 5 취미 00:21:21 207
1613401 같이삽시다에서 안문숙과 임원희 얘기 보신분? 6 ........ 00:19:12 506
1613400 음식점 화장실 환기 2 ... 00:15:54 198
1613399 동네 찜질방 믿고 야밤에 나왔는데 ㅠ 6 보란듯이 00:06:55 1,032
1613398 (고3) 세특 빵터진 표현 3 세특 00:05:07 675
1613397 배고프다 배고프다.. 7 ... 00:02:33 318
1613396 무릎강화운동 - 실내자전거 2 무릎 00:01:10 470
1613395 비데 어떤거 쓰세요? 2 사려는데 2024/07/21 124
1613394 이 카페 가지 말아야 할까요? 7 카페 2024/07/21 1,316
1613393 휴가기간 언제세요? 궁금이 2024/07/21 176
1613392 낮과 밤이 다른 그녀 9 궁구미 2024/07/21 1,749
1613391 날 만난 울 남편이 불쌍해요 16 50대초반 2024/07/21 2,488
1613390 쓸데없는 말 3 2024/07/21 466
1613389 겟아웃....내가 맞춰버림 5 반전 2024/07/21 1,140
1613388 친구없는 노인들은 어찌 지내나요? 18 시간 2024/07/21 2,088
1613387 영화 힐빌리의 노래 봤는데 무겁네요 4 2024/07/21 791
1613386 네덜란드 사시는 분 계세요? ..... 2024/07/21 266
1613385 계속 정신 못차리는 저... 11 2024/07/21 1,153
1613384 adhd 아이의 자기욕구중심 끝판왕 9 ㅁㅁㅁ 2024/07/21 956
1613383 센시아 약 드셔보신분 어떠셨나요? 6 ㅇㅇ 2024/07/21 883
1613382 20대를 드리운 취업의 그늘...'취포자'에 비정규직도 늘어 1 .. 2024/07/21 813
1613381 선우용녀는 정말 안늙네요 13 2024/07/21 1,724
1613380 냄새 3 토마토 2024/07/21 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