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부부사이

ᆢ이 조회수 : 1,483
작성일 : 2024-05-27 17:27:26

이런 부부가 나중엔 졸혼을 하나요?

10년정도 까지는 이혼은. 저 먼 나라 일이라 여기다가 16.17년차가 되니 이런상태가 계속되면 나중에 애들이 성인되어 떠나면 우린 어떻게 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만 보고 결혼한 내 결정이 틀린건 아니라는 생각이다가 ㅠ 지금은 주말부부이고 와도 그냥 아이들 문제나 큰 일 만 얘기하고 정서적 공유 이런건 없는 그냥 대화입니다.  시가의 태도가 주 원인인데 그래도 자주보는것도 아니고 남편을 분리해서 생각하자 노력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많이 쳐지는 자신의 부모를 쉴드치고 안타까워 하는게 드러납니다.  70대에 다 말아먹고 월세사는 시가를 저희 부모님이 마지못해 허락한 것에 대한 용심인지 자격지심인지 자신의 집안일은 솔직하게 털어놓지않고 저도 그래서 가능한 쿨한 척 모른척 기본만 합니다. 또 최근들어 친정서 아낌없이 베푸니 시누이는 무슨일이든 돈드는일에 모른척하고 당연시여기고 시조카한테 아낌없이 쓰는걸 보고 기가차서 싸운적도 있고 이젠 시가 식구들말을 거의 안합니다.

 뭔가 개선을 해보려해도 방법을 모른척하고 있어요 둘다.  우리둘은 겉으로 보기에 비슷한 수준에 아무문제없이 아이들에게 좋은 부모입니다. 큰소리내고 싸우지도 않으니까요.   넋두리같은데 이 위기를 타계해보신 분들 혹시 계실가요?

IP : 1.252.xxx.11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2쿡에서
    '24.5.27 5:30 PM (175.223.xxx.244)

    며칠전 가난한 부모 좀 돕고 살라던데요
    생활비도 좀드리고 집도 사드리고 너는 그냥 큰줄 아냐 댓글 주렁주렁 달리던데 시가일은 어떤 댓글 달릴지

  • 2. 이효리가
    '24.5.27 8:21 PM (118.235.xxx.82)

    그래서 열등감 없는 남자 만나기가 어려웠다고 하죠.

    현실적으로 돈 많은 남자는 여자한테 시집살이 시키고

    돈 많은 여자한테는 남자가 받아먹으면서도 염치 없이 굽니다.

    이부 ㅈ 커플만큼의 수준차이도 아닌데 무슨 금광 있는 것마냥

    끊임없이 바라고, 자기들 돈으로 누리는 처가에 배아파 죽고,

    자기들 나눠주는 걸 아주 당연히 여기는 거지 근성 봤어요.

    부모 죽고 남편이 정신 차리면 모를까,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돈은 없어도 양심 차리고 살갑게 대해주면 잘해주고 싶은데

    이대로면 졸혼이든 이혼이든 가는 거 맞고요.

    남편이 아 이대로 가다가는 나도 끝장이구나, 정신차려야 굽힐 텐데

    그 방법도 모를 거고. 여자는 마음 식어 받아주고 싶지도 않을 거고

    갑자기 10년 뒤에 서로 애틋해질 리도 없고요. 계기가 있어야 해요.

    극적 화해한 경우를 본 게. 딱 이 집 같은데 여자 부모 아플 때

    남자가 잘하니 여자가 마음이 열리더라고요. 하지만 마찬가지로

    남자가 자기 집이 거지근성이다, 이건 염치없는 거라는 걸 깨닫고

    바뀌어야 하는 거지. 가난 그 자체가 문제가 아니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6191 엔비디아 하룻만에 급반등하네요. 지금 6%오름 ..... 03:58:47 126
1606190 소식좌용 팔x비빔면 나온거 들으셨나요 2 ㅇㅇ 03:45:12 298
1606189 모기 언제가 제일 극성인가요 1 .. 03:17:05 77
1606188 (50대 여자 8~10명) 모임 숙소 50대 03:12:02 176
1606187 집값 상승 보다 매월 현금을 택했어요 3 ... 02:19:49 996
1606186 윤석열 급했네 급했어... 3 ... 01:48:53 2,011
1606185 딸 남친 20 나도 01:43:51 1,700
1606184 심상정이 윤석열 2중대 역할을 한 이유... 10 ..... 01:12:41 1,658
1606183 쌍꺼풀 재수술 시기 @@ 01:06:41 273
1606182 상온에 둔 물 건강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8 상온에물 01:06:36 1,090
1606181 러브 액츄얼리 드럼치던 꼬마요 4 세월아.. 01:01:47 951
1606180 에르메스 자이언트 내돈내산 00:54:00 342
1606179 10년만에 남편이 또 술사고를 치고 왔네요.. 1 ㅇㅇㅇ 00:50:46 1,709
1606178 (충격)임성근이 모른다던 도이치 공범 1사단 골프모임 추진 대화.. 4 ........ 00:40:12 1,155
1606177 깜깜할때 갑자기 한쪽 눈이 안보였어요ㅠ 1 눈걱정 00:36:23 693
1606176 희귀병 아내를 버리고 집 나간 남편 3 .. 00:30:16 2,431
1606175 샤넬 웨딩드레스 보니 유행은 돌고 도는 게 맞네요 8 ... 00:24:58 2,301
1606174 살까말까 고민인 주방살림템인데요 18 고민 00:23:41 2,625
1606173 윤석열 탄핵 발의해도 되겠는데요? ㅎㅎㅎ 4 ... 00:21:53 1,712
1606172 서영교 의원 시원한 말에 웃음이 나와요… 4 00:21:38 817
1606171 알면 알수록 불교가 기독교보다 깊히가 있는 종교인듯요~~ 16 사꾸라 기독.. 00:20:29 1,597
1606170 남편이 좋은 뜻으로(?) 하는 잔소리요 8 00:18:48 795
1606169 오세훈, 광화문 앞에 100m 높이 태극기…총사업비 110억 13 0000 00:04:58 1,251
1606168 서이초 기일이 다가오는데 1 .. 00:01:17 592
1606167 아픈 엄마냥이 19 냥이 2024/06/25 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