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번 금쪽이가 제일 마음 아프더라구요.

.. 조회수 : 5,238
작성일 : 2024-04-21 23:31:42

전 금쪽이는 잘 보는 편인데

이번 금쪽가 제일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오박사가 엄마 쳐다보는 표정도 

패널들이 엄마에게 왜그러지 하는 표정과 한탄도

이번주가 최고 였는데

 

압권은 오박사 말에 니가 영재들 교육에 뭘 알아?라는 듯한 표정과 말투의 그 엄마.

 

아이에겐 안타깝지만 안바뀔것 같아요.

결국 아이가 자기가 원하는 결과를 못내면

내가 이렇게 까지 해줬는데 넌 그것도 못하느냐 하고 아이탓 할까봐 걱정입니다

 

아빠는 방송 보셨다면

아이 좀 데리고 가시길....

 

 

IP : 112.170.xxx.83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4.21 11:36 PM (59.26.xxx.79) - 삭제된댓글

    할머니나 할아버지라도 구해주면 좋겠는데 여자랑 얽히는게 지긋지긋해서 못데려갈듯요

  • 2. ...
    '24.4.21 11:43 PM (118.128.xxx.247)

    아이가 너무 불쌍한요.ㅜㅜ
    듣고만 있는데도 질려요.

  • 3. ㅇㅇ
    '24.4.21 11:47 PM (106.102.xxx.29) - 삭제된댓글

    솔루션에 대해 아무 이야기하지 않고 그냥 넘어간거 처음인거 같아요.
    솔루션이 있던 없던 항상 이유를 언급은 해줬는데 말이에요
    오박사 그정도로 냉담한 표정도 거의 못본거 같구요

  • 4. 그냥
    '24.4.21 11:48 PM (124.5.xxx.0)

    아동학대한다면 솔루션이 무성의할 수 밖에요.

  • 5. 네네네네
    '24.4.21 11:49 PM (211.58.xxx.161)

    비슷한또래 남아키우고있어서 더 이입이 됐어요
    펑펑울었네요 그 착한아이를...가서 꼭 안아주고싶을정도로 너무 안타까웠어요 일반학교로 옮기고 그냥 정규교육받고 친구들이랑 어울리게하면 좋겠어요 너무너무착하디착한 아이인데

  • 6. ㅇㅇ
    '24.4.21 11:51 PM (106.102.xxx.29)

    솔루션에 대해 아무 이야기하지 않고 그냥 넘어간거 처음인거 같아요.
    솔루션이 있던 없던 항상 이유를 언급은 해줬는데 말이에요
    이번엔 그런 마무리도 없이
    바로 사이코드라마. 대화법 코칭으로 넘어가더군요
    오박사 냉담한 표정도 역대급이었고..

  • 7. 그야
    '24.4.21 11:54 PM (124.5.xxx.0)

    초등한테 중고등 교육과정하는 대안학교는 아동학대로 고소해야 하지 않을지...학원들도 마찬가지고

  • 8. ㅂㅂ
    '24.4.21 11:56 PM (39.121.xxx.133)

    엄마가 바보..

  • 9. ....
    '24.4.22 12:08 AM (59.26.xxx.79) - 삭제된댓글

    전에 어떤 방송은 시청자들이 아동학대로 신고가 엄청들어가서 어떻게든 티비에 보인 문제는 해결난거 같던데 이번은 안그래주려나요. 성적인 문제는 신고가 빗발치는데 그런게 아니라서 불쌍해만 할까요

  • 10. ...
    '24.4.22 1:00 AM (90.213.xxx.154)

    최근 금속이들 너무 가슴이 아파요 ㅜ ㅜ

  • 11. 아이가 딱
    '24.4.22 4:53 AM (93.202.xxx.101)

    제 아들 또래라 혼자 우는 모습에
    억장이 같이 무너지고 하루종일 맘 아프고 눈물났어요.
    그 엄마를 도와주시고 그 아이를 지켜주시라고
    종일 기도했네요.

    아직도 그 아이 울음소리가 귀에 아른거려요.
    마음아파요.

  • 12. ..
    '24.4.22 9:33 AM (1.235.xxx.206)

    더 기가막힌 건 저렇게 시키는 이유가 빨리 대학원까지 마치려고 한다는 건데. 요즘 석박사과정 서울대도 사람 모자라는 과 천지인데. 학부가 어디냐가 세상 중요한 대한민국에서 독학사라니. 전 어디 메디컬이나 스카이 보낸다고 저러나 했다가 계획 보고 쓰러질 뻔이요. 애도 영재 당연 아니고 그냥 똘똘한 아이 같던데, 희한한 대안학교(검정고시+독학사+대학원 최단기 코스 내세우는 곳) 보내서 저러나 몰라요. 게임 저정도 하는 아이가 한둘도 아니고. 보다가 속터져 죽는 줄. 게다가 방송 표정 보면 다 아래로 봐요. 기가차서.

  • 13. ..
    '24.4.22 9:35 AM (1.235.xxx.206)

    진짜 애 불쌍해서 못 보겠더만요. 그나마 기숙학교 가 있는 게 다행이라 해야할까요?

  • 14. ........
    '24.4.22 10:31 AM (59.15.xxx.53)

    독학사해서 대학원가는거 그걸 누가 알아준다고 그렇게 가나요
    그리고 대학원가는건 쉽잖아요 어디 지방대를 나와도 명문대 대학원가는건 그리 어렵지않은데 그걸 그리 빨리하는게 무슨의미에요
    대안학교에서 지들이 좋은대학 보내는게 힘드니 저런식으로 꼬시나본데 답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107 아침부터 남의동네 깎아내리는 사람 6 111 11:23:45 813
1597106 요즘에도 가정 환경이 부부싸움으로 얼룩진 집이 있나요 18 인컷 11:23:34 1,454
1597105 이 만화 기억 나는분 계세요? ㅋㅋ 12 74년생 11:23:00 771
1597104 지금 직구해도 되나요? 1 ... 11:22:30 209
1597103 한ㅅㄹ 프로폴리스 구할 수 있나요? 1 간절 11:21:48 221
1597102 차두리는 어떤 상황인거에요? 7 ... 11:21:16 2,088
1597101 "이러다 대형사고"…세계 최장 '잠수교 미술관.. 3 이게나라냐!.. 11:15:44 1,582
1597100 무릎관절염. 조언부탁드립니다 1 서울 11:15:32 189
1597099 땡겨요 쿠폰받는날입니다!!!! 9 ㅇㅇ 11:12:57 701
1597098 차두리 비호감이네요.. 15 11:11:16 2,983
1597097 이 먹먹한 마음을 뭐라 설명할지 모르겠어요. 7 잘 지내? 11:11:03 1,149
1597096 홈스테이식사 3 11:09:02 507
1597095 수레국화 샤스터데이지 4 .. 11:08:06 345
1597094 카카오워크도 관리자모드에서 대화방 볼 수 있니요? llllll.. 11:08:04 85
1597093 오래 누워있음 몸이 더 아프신 분? 8 아픈몸 11:07:32 367
1597092 내가 이루어 낸 인생의 별거아닌 작은 꿈. 11 작은 11:06:02 937
1597091 전 엄마랑 같이있는 시간이 왜케 힘들까요? 7 ㅇㅇ 10:57:04 1,376
1597090 상담교사 어렵나요? 11 엄마 10:55:37 727
1597089 청바지 몇개 정도씩 있나요? 8 모모 10:54:28 752
1597088 지금 혹시 심성증권mpop되시나요? 3 ..... 10:50:12 219
1597087 첫 해외여행 싱가포르 어떨까요 20 우유 10:47:31 1,105
1597086 Pt샘 카톡 피드백 한번 봐주세요 12 Pt 10:41:31 1,172
1597085 대학생들은 요즘 다 태블릿 쓰나여 10 ㅇㄴㅁ 10:37:27 849
1597084 맘모톰 수술해야는데 감기걸렸어요 4 ㅁㅇ 10:36:15 381
1597083 악기 하나 정도는 7 …. 10:35:03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