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소아백혈병이요.. 성인이 되면 별 탈 없이 잘 살 수 있죠?

문득 조회수 : 2,338
작성일 : 2023-12-05 00:01:06

 

제가 80년대생인데 지지리도 가난한 동네에 살다보니까 이웃들도 다들 가난했어요.

 

동네에 꽤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어느날 그 애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얘기를 엄마한테 들었어요

그때 제가 초등 저학년이었던거 같아요..

우리는 이렇게 어린데 백혈병이라니.. 

너무 무서웠어요.

 

그 친구가 걱정돼서 혼자 친구네 집을 몇번 찾아갔는데

문이 잠겨있고 아무도 없어서 발걸음을 돌렸던 기억이 나요..

 

그 후로 그 애는 계속 동네에서 보이지 않았고 학교도 나오지 않았어요. 

그러다 얼마 안 지나 저희 집은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갔고 그 친구와의 인연도 끝...

 

한참 시간이 지나 고등학교땐가..

어릴때 동네에 함께 살던 다른 친구에게 듣기론

그 친구가 또 무슨 병에 걸려서 당분간 학교를 쉰다, 라고 했어요. 

백혈병이 청소년기에도 재발할 수 있는건지...

 

마지막 소식은 그 아이가 건강을 회복하고 대학에 합격해서 다닌다는 얘기였어요.

참고로 저는 서울로 대학을 갔고 졸업하고 막 회사에 입사 했을때였는데

 

그 무렵 그 아이가 제 고향 지역에 있는 국립대에 당당히 합격해서 

늦깍이 신입생이 되었다..는 소식을 엄마한테 전해 들은게 마지막이예요. 

 

그 때 어떻게든 수소문 해서 연락을 해 볼 걸 그랬어요....

제 딴에는 신입 사원으로 하루하루 객지생활 하는게 너무 버거워서

마음으로는 그 친구가 이제 건강한가보다, 너무 잘됐다며 정말 기뻤는데

행동을 하지 못했어요...

 

그 후로 엄마한테 가끔 그 친구에 대해 들은 소식 없냐고 물어봤는데 엄마도 모른다고 했어요.

(제가 어릴때 살던 동네는 진작 다 재개발 되었고 주민들도 뿔뿔이 흩어졌지요..)

 

얼굴이 하얗고 마음이 여리고 소심해서 특출나게 눈에 띄는건 아니었지만

늘 조용히 작은 목소리로 말하고 웃고

저와 같이 공기놀이도 하고 소꿉놀이도 했던 그 친구가 가끔 생각이 나요. 

 

지금은 아프지 않겠죠?

어릴때 백혈병 앓았다가도 성인돼서 건강하게 잘 사는 사람 많죠?

 

굳건한 몸으로 절대 지지 말고 어디서든 꿋꿋하게 잘 살고 있으면 좋겠어요..

 

 

 

IP : 118.235.xxx.22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완치
    '23.12.5 12:04 AM (106.101.xxx.38)

    옆에 의시가있어 물으니 완치래요

  • 2.
    '23.12.5 12:16 AM (39.7.xxx.243) - 삭제된댓글

    혈액암 완치 많아요

  • 3. 문득
    '23.12.5 12:24 AM (121.173.xxx.162)

    20대 중반의 나이에 공부해서 대학까지 입학했으니 완치라고 봐도 되겠죠?!
    너무 장하고 또 그립고.. 그렇네요 ㅎ

    가끔 유년시절 생각할때가 있는데..
    정말 소심하고 유약한 아이였던 제가
    유일하게 맘 열고 잘 지냈던 친구라서..

    부모의 방임과 폭력이 흔했던 동네라 애들이 좀 거칠고 폭력적이기까지 해서 저도 친구가 많지 않았는데.. 제가 참 많이 좋아했거든요, 그 친구를..

    잘 지내주기만 한다면 너무 고마울거 같아요 :)

  • 4. 애들은
    '23.12.5 8:20 AM (112.166.xxx.103)

    거의 완치하죠.

    완치하거나 처음 발병때 죽거나.

    살았으면 완치한거일 거에요

  • 5. 님 걱정
    '23.12.5 8:49 AM (106.101.xxx.197)

    너무 이쁩니다
    건강하게 가정이루고 사회생활 하고 있을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70675 무시무시한 친모의 방문 15 ... 19:40:46 2,536
1570674 영끌족`도 `큰 손`도 곡소리…경매 10년 6개월만에 최대 4 ... 19:38:21 1,566
1570673 동치미가 너무 짜요 3 김치 19:38:10 469
1570672 매일 뻥튀기 한줌씩 먹어도될까요? 5 식사후 19:35:12 663
1570671 유치원은 유보통합되면 엄청 돈벌겠네요 4 .. 19:32:06 1,248
1570670 조국신당 1호 신장식. 무면허, 음주운전 죄송 30 ㅇㅇ 19:27:55 2,060
1570669 복면가왕 패널로 나온 JD1은 진짜 정동원인가요? 6 뭘까 19:21:00 2,056
1570668 넷플 성인물보니 나체로 지내는거 9 ... 19:16:07 3,814
1570667 왓차 보시는 분들 인데버 꼭 보세요 8 뒷북 19:14:14 891
1570666 와...10분이었지만 정말 심장마비 걸릴뻔했어요. 16 19:13:13 5,837
1570665 안압이 며칠만에 갑자기 높아질수도 있나요? 4 두통 19:10:58 786
1570664 민주당 공천 파동 '비명횡사''친명횡재' 21 ㅇㅇ 19:10:27 692
1570663 미국.일본 가전(110V) 국내 사용중 고장 잦나요? 5 직구 19:09:36 281
1570662 김대호도 잠수이별 5 이별 19:09:07 5,789
1570661 고양이를 방에 못들어가게 할수 있나요? 13 ㅣㅣㅣ 19:05:54 1,107
1570660 그럴리는 없겠지만 총선에서 이재명대표 떨어지면 4 총선 19:04:20 708
1570659 유시민, 나였어도 조국처럼 싸운다 7 ㅅㅈ 19:00:24 1,465
1570658 책 좋아하시는 분들께 여쭈어봅니다 30 멋쟁이호빵 18:54:55 2,404
1570657 언론이 너무나 기울어졌어요,,,,,,, 14 언론 18:52:20 2,064
1570656 헬스장에 진짜 별별 사람 다있어요. 2 ... 18:51:19 1,843
1570655 고등아들 배에 털이 많이나서 걱정입니다 6 ㅇㅇ 18:50:26 1,440
1570654 유행지난 명품백 18 18:50:20 3,366
1570653 여행가고 싶네요 4 지나가다가 18:47:02 1,017
1570652 0점 운운 히죽거리는 대표를 둔 당... 24 어휴 18:44:54 1,134
1570651 커플 유튜버 결혼식 장면인데 참 좋네요 2 ..... 18:43:57 1,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