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하고 25년만에 친구들하고 제주여행 왔어요

후리지아향기 조회수 : 4,356
작성일 : 2022-12-04 17:34:12
고등동창생들과 제주여행 왔는데 너무 즐겁고 행복하네요.
가족이 아닌 오직 나만을 위해서 즐기니 천국이 따로 없어요.
2박3일 오직 나만을 위해서 맘껏 즐기다 가려구요.
IP : 223.33.xxx.3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12.4 5:41 PM (125.140.xxx.71)

    저도 대학 친구들과 1월에 제주 가요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고 오세요~

  • 2. ~~
    '22.12.4 5:41 PM (118.235.xxx.47)

    와 저도 딸과 제주도 와서 오늘 저녁 올라가요
    오늘 제주 엄청 춥죠! 남은 여행 즐겁게 하시길!

  • 3. 몇명요?
    '22.12.4 5:52 PM (220.75.xxx.191)

    전 둘 이상은 겁나서 못가겠어요

  • 4. ..
    '22.12.4 5:59 PM (14.63.xxx.95)

    좋으시겠어요
    친구들끼리 여행가는거 부럽네요

  • 5. ...
    '22.12.4 6:11 PM (118.235.xxx.54)

    저도 3년전에 중학교때부터 친구인 절친이랑 가족들없이 단둘이 제주도 갔다왔어요.
    신경 쓸 것 아무것 없이 구경 다니고 먹고 너무 편했어요. 10년간 꿈만 꾸던 한라산도 올라가서 눈구경 실컷 하고 백록담 보고 너무 행복했었어요. 그때 기억이 나네요.
    원글님 즐겁게 놀다오세요~

  • 6. 저도 가요~
    '22.12.4 6:52 PM (211.179.xxx.47)

    저도 화욜 친구들이랑 갑니다~
    근데 옷이 고민이네요
    여기처럼 그냥 패딩입어야할까요?

  • 7. dlf
    '22.12.4 7:20 PM (180.69.xxx.74)

    자주 다니세요
    혼자나 친구랑 가야 재밌죠

  • 8. 저도
    '22.12.4 7:22 PM (182.210.xxx.178)

    친구들이랑 여행하는게 제일 재밌더라구요.
    그래서 우리 엄마들이 나이들어 그렇게 친구들하고 어울렸나봐요.

  • 9. 여행
    '22.12.4 8:57 PM (182.227.xxx.54)

    친구들하고 여행간다는 얘기 들으면 한없이 부러워요
    저는 친구가 한명도 없어서 얘들다키우고 나면 중년 이후 외로울거 같아요

  • 10. 추천이요
    '22.12.4 9:49 PM (112.140.xxx.99)

    저 지난주에 친구들 셋이서 제주도 다녀왔어요. 매번 애들 데리고 다녔는데 첨으로 셋이서 2박3일 갔는데 진짜 좋았어요. 세상 편하고 홀가분하고 고민되는거 없고. 내년엔 울릉도 도전해보자 했네요.

  • 11. 가은맘
    '22.12.4 11:22 PM (1.228.xxx.145)

    저도 10월말에 고향친구들 4명이서 제주도 여행 다녀왔어요. 어릴적 친구들이라 너무너무 좋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1013 아래 교대 글을 읽고나니 .... 12:11:19 38
1461012 요즘 교사가 핫한거 같은데 ㅇㅇ 12:10:48 51
1461011 김승진 엄청 젊어보이는거 아니에요? 1 ㅇㅇ 12:07:44 125
1461010 전세 들어갈 집이 결로가 너무 심해서요 2 어쩌지요 12:07:29 126
1461009 신축아파트 전세 구하시는분? 2 ㅇㅇ 12:04:14 240
1461008 민주화운동하다 끌려가는 투사 코스프레 4 뻔뻔 12:03:34 174
1461007 퇴직 후 노후 돈이나 건강말고 걱정 있나요 1 혹시 12:03:17 141
1461006 국가장학금 문의 2 12:02:35 120
1461005 아이 입시로 멀어진 사이는 회복 되나요? 14 이런경우 11:59:25 529
1461004 부부사이 좋은 집들 보면 9 11:55:57 865
1461003 말끝마다 와이프 까내리는 병신 3 11:55:02 580
1461002 철학과 진로 3 철학과 11:54:35 119
1461001 윤유선 참 예쁘게 늙네요 6 사랑의이해 11:54:08 917
1461000 해외여행 남자 대딩 어디 추천하시나요? 3 여행 11:53:55 105
1460999 계속 주무시는 어르신, 가실 때가 된건가요? 8 눈을 뜨세요.. 11:47:36 855
1460998 교사들 옷 많이 사던데... 28 신기했음 11:46:34 1,612
1460997 부동산 향후 몇년간 내릴까요? 4 ㅇㅇ 11:46:20 265
1460996 가스비 올라 다행이라는 사람들 왜 그러는 건가요? 31 지나다 11:45:27 510
1460995 감옥에 집어넣는 것이 목적이라 달려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어.. 1 11:41:44 217
1460994 손작은 사람으로 오해당한 경험 7 ㅎㅎㅎ 11:37:31 904
1460993 도서관 난방온도 6 세금도둑 11:35:08 537
1460992 요즘 전쟁영화를 몇 편 봤는데요. 3 봄날 11:33:12 286
1460991 남양주 별내 사시는 분들은 3 공기 11:24:24 1,106
1460990 커져버린 사소한 거짓말 정말 재밌네요 6 리안 모리아.. 11:22:04 1,299
1460989 유령드라마 다시보는데 2 ... 11:19:45 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