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토요일 아침 떠오른 기억

난 왜 갑자기 조회수 : 1,083
작성일 : 2022-08-13 09:44:49

초딩때 친구 어머니가 우리 엄마 분위기랑 너무 달라서
어려웠던 기억

그러니까 학교 끝나고 같이
세번쯤 끝나자마자 친구집에 놀러 갔는데

아주 우아한 목소리로
“00아 오늘은 엄마가 간식을 준비 못했어. 그런데 이걸 보니 이 안에 아몬드도 들어있고 나름 영양가는 있겠더라” 라며 준 게
구구아몬드 통에 들어있는 아이스크림
쿠쿠크러스터??

투게더 조안나 말고는 본 적이 없는데
학교 끝났다고 엄마가 간식을 주고 그런 적도 없는데

암튼 그렇게 갈때마다
꼬박꼬박 간식을 먹고 학교 끝나면 신문을 읽고
친구는 방에 클래식을 틀어놓고

난 그 집에 가면 너무 어렵고 어색해서
어쩔줄을 모르겠고

그러던 어느날
집에 가는 길
갑자기 배가 너무 아파
화장실을 가야겠는데
집까지 못걷겠고
공중화장실도 없는데
너무 힘들어 할 때

어렵지만 그 친구집에 급히 들어가서 거의 울듯 (초6)
화장실을 썼던 그 때

내 기억 예상에
친구 어머니의 표정이 더럽다 느끼면 어쩌지
잔뜩 쫄아있는데

화장실서 나왔더니
우아한 목소리가 아닌
장하다 하는 목소리로
“잘했다 잘했어 이럴때는 친구집이라도 들어오는거야
잘했다 잘했어”

쥐구멍이라도 숨고 싶었는데
들었던 칭찬


문득 앞에 친구가 샤워하러 오는 거 괜찮냐 글을 보니
내가 어릴 때부터 쫄았던 그 느낌
이분들은 이런거 싫어할거다 절대 안될걸
했는데
사안에 따라 다른거

문득
00 어머니
82 하시나. 생각

어머니 안녕하세용~
IP : 112.161.xxx.3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2.8.13 9:46 AM (218.158.xxx.101)

    ㅋㅋ 멋진 어머니시네요

  • 2. 토요일
    '22.8.13 9:47 AM (223.39.xxx.144)

    이네요.

  • 3. 아뭐지
    '22.8.13 10:02 AM (218.38.xxx.12)

    이런글 완전 좋아요
    감동의 포인트가 어딘지 모르겠는데 감동적입니다

  • 4. 그러게요
    '22.8.13 10:11 AM (106.248.xxx.50)

    저도 뭔가 감동적입니다

  • 5. ...
    '22.8.13 10:52 AM (180.69.xxx.74)

    좋은분이네요
    근데 이경우랑 그 샤워 얘긴 좀 다르죠
    거기 샤워장 있는데 굳이 친구네 욕실 쓰고 싶단건 이해가 안가요

  • 6. 줄리
    '22.8.13 11:30 AM (183.98.xxx.81)

    샤워 글이랑은 상황이 다르네요. 매번 하교하면서 화장실 들르는 것도 아닌데요. 어쩔 수 없는 상황에 한 번이면 이해하죠.

  • 7. 지구별
    '22.8.13 11:58 AM (58.120.xxx.37)

    ㅎㅎㅎㅎㅎ

  • 8. ...
    '22.8.13 6:58 PM (221.151.xxx.109)

    저는 그 글에서처럼 남자형제 있으면 반대해요
    저라도 친구네 남자형제 있는 집에서 샤워할 생각 못하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3066 행안부 예산으로 주방기구, 가구 등 구매 (대통령실 관저 이전 .. 18 .. 10:22:55 1,159
1423065 문정권 때리면 지지율 오를까요? 47 ... 10:22:33 1,887
1423064 유튜브 소유주 이전 관련하여.. ........ 10:19:30 184
1423063 가글 스프레이 추천해주세요 모모 10:19:21 83
1423062 아래 과학영재고 남학생 비율 글 읽고... 42 ........ 10:18:37 2,750
1423061 오은영 부부지옥 남자 19 .. 10:18:03 4,347
1423060 버버리 미드그레이 트렌치 어때요??? 2 ........ 10:16:18 542
1423059 어머니를 안고 다니는 꿈 2 prisca.. 10:13:43 488
1423058 공직자 재산 1 캐시 10:11:50 306
1423057 가우스전자 보시는 분 없어요 10 맘이내맘 10:10:46 1,511
1423056 윤, 또 지각인가봐요. 40 ㄱㄴ 10:05:06 5,745
1423055 아기가 통잠을 아직도 못자요(23개월) 10 .. 09:59:11 666
1423054 행동 전혀 기억 못하는 것도 치매일까요? 4 ss 09:58:23 737
1423053 공동명의인 토지를 내놨는데요 21 공동명의 09:57:15 1,446
1423052 경상도 사람에게 편견 있다는분 68 ... 09:54:34 2,793
1423051 염색으로 상한 머리는 회복가능한가요? 2 .. 09:52:45 623
1423050 미용실 예약이 어려워요 4 ..,. 09:52:42 1,118
1423049 이낙연때문에 전라도에 대한 인식 바뀜 87 ... 09:51:10 2,407
1423048 코티지치즈 좋아하는분~~? 1 go 09:50:44 290
1423047 한쪽 다리 부종일때 통증 .. 09:50:04 147
1423046 토스 1건당 6만9천원에 고객정보 팔아 현재도 진행중... 8 ... 09:46:49 1,751
1423045 전지를 위로 넘기면서 하는 발표를 뭐라고 하나요? 8 .. 09:45:17 908
1423044 어리숙한 사람 2 ㅎㅎㅎ 09:44:50 848
1423043 새아파트 인테리어 꼭 해야 할 것이 뭘까요? 40 체리 09:42:23 2,405
1423042 문프이용해 이재명살릴려고 촛불집회 선동하는 이재명의 민주당 52 ㅇㅇ 09:42:10 1,194